나 자신만으로 벅찰 때가 있어

핀치 타래페미니즘편지위로

나 자신만으로 벅찰 때가 있어

일상에 지친 '그대에게'

이운

나는 요즘 약속을 잡으면 바로 후회부터 밀려와. 최근에 내가 어떤 사람으로 살고 있었는지 되돌아보고, 상대에게 어울릴 만한 사람이 되기 위해 노력해야 할 거 같아서. 약속 자리에 가서도 마음이 편하지가 않아. 가끔은 내 앞에 있는 사람의 얼굴이 낯설게 다가오면서 현기증을 느낄 정도야. 지친 와중에도 내가 오늘 어떤 말을 했는지 돌아봐야 해. 그 말 괜히 했다. 그 때 그 사람 표정 안 좋았던 거 같은데 라는 생각이 드는 순간, 역시 나는 집순이가 체질이야 라고 깨닫기도 해. 한번은 친구가 갑자기 만나자고 하니까 ‘바람 쐬면 죽는 병에 걸렸어’라고 대답해버린 적도 있어. 혼자 나가는 일마저도 일주일 정도는 필요해. 내일은 바깥 공기 좀 쐬자. 여기까지 가는 동안, 다른 일도 처리하고, 옷은 이걸 입자고 정해놓고는, 다음날 가방을 멨다가 내려놔. 오늘따라 심장이 많이 뛰는 거 같고, 괜히 사고가 날 것만 같고, 꿈자리도 뒤숭숭했던 거 같으니까 내일 가는 게 나을 거 같아. 생각만 무한 반복하다가 5일 가량 지나면 엄마한테 한 번 혼나고 나가는 거지. 여름방학에는 엄마가 제발 좀 나가라면서 화를 내니까 얼마나 무서웠는지, 그 목소리가 꿈에도 나와서 벌떡 일어난 적이 있어. 


그렇다고 내가 밖을 무서워하는 것도, 사람을 무서워하는 것도 아니야. 단지 나에게 붙을 꼬리표들이 무서워서 미리 도망치게 되나봐. 알다시피 내가 한 4년 전 부터 숏컷을 하고 있었잖아. 얼마 전엔 투블럭도 새롭게 도전해봤는데, 숏컷보다도 만지기 쉽고, 머리 말리는 데에는 5분도 안 걸리더라고. 앞으로 내린 머리가 바람이 불어 제자리를 찾으려 할 때 두피가 조금 아프다는 느낌은 빼고. 어쨌거나 편하다는 이유 하나만으로, 머리카락 길이에 별다른 의미는 두지 않은 채 살고 있는데, 어떤 사람들은 자기들 입맛대로 붙인 의미와 그에 부합하는 내 설명까지 얹어지길 원해. 자기들의 망상이 현실화되기를 바라는 걸까. 그들이 원하는 답을 내어주지 않으면, 나는 또 그대로 이상한 사람이 되더라.

‘정상’의 기준에 부합하지 않은 게, 그들이 생각하는 ‘정답’을 말하지 않은 게 그렇게나 불쾌할 일인 거야? 

그래서 나는 오늘도 누군가의 오해를 가득 안은 채 집에 돌아왔어. 괜찮아, 어느 정도는 맞는 말일지도 모르니까. 

속상한 마음은 없지 않지. 모두에게 나는 좋은 사람이고 싶고, 잘 어울릴 수 있는 사람이 되고 싶다는 욕심을 버릴 수가 없어서인가봐. 그런데 이미 내 뒤에는 그들의 입에서 입으로 오고간 말로 더럽혀지고, 먼지까지 쌓인 꼬리표들이 달려 있어. 꼬리표들이 달리면 자르고, 또 달리면 떼어내기를 여러 번 반복해봤는데 다 소용없더라. 어제는 별을 보다가, 문득 저 별들이 내가 잘라낸 꼬리표일지도 모른다는 생각이 들었어. 주인을 잃고 떠돌던 그 무수한 말들이 이 세상에는 더 이상 자리할 수 없어서, 밤하늘에 별을 대신하고 있진 않을까 하는 조금은 낭만적인 생각. 아마 하늘에 가서 자리를 잡을 정도라면, 나뿐만 아니라, 너를 향하는, 혹은 또 우리가 모르는 사람들을 향하는 떠돌이 말들도 있겠지. 그래서인지 오늘은 하늘에 떠있을 떠돌이 말들이 평소보다 조금 더 쓸쓸해 보일 거 같아. 가볍게 내뱉어지고 누구 하나 주워 담으려 하지 않아서, 제대로 된 이름조차 갖지 못한 걸 알게 돼서 일까. 그 말들이 나만 향한 게 아니란 걸 알게 돼서 일까. 그래도 사람들은 밤마다 그 아이들을 보고 예쁘다고 말할 테니까, 그나마 위안이 되려나.

저번에 추천해준 노래 잘 들었어. 선을 넘는 사람들에게 경고장을 날린다는 문구가 유쾌하더라. 하지만 그 사람이 그 말을 무겁지 않은 투로 말하기까지 얼마나 무거운 짐을 지고 있었을지 생각하면 씁쓸하더라고. 그 노래를 듣다보니 ‘나는 잘 몰라서’라는 이유만으로 너에게 무례하게 굴던 그 사람이 여전한 건가 걱정이 되더라. 네가 덤덤하게 상처받았던 일들을 쏟아내던 날, ‘나는 모르니까 네가 설명 좀 해봐. 나는 모르니까 네가 이해 좀 해.’라는 그 말들도 폭력이 될 수 있다는 걸 알았어. 설명하지 않으면 않은 대로, 이해하지 못하면 못한 대로, 어떻게 해도 나만 예민한 사람이 되는 것, 그건 너무 불공평하지 않아? 참고 있는 사람만 손해를 보는 건 억울해. 

나는 너무 착했다라고 깨닫는 순간에는 이미 여자의 청춘이 끝나버린 거라고 말씀하시는 분도 있더라. 우린 너무나도 때가 안 탄 영혼인데, 자꾸만 우리의 영혼이 얼마나 깨끗한 건지 더러운 건 아닌지 스스로 시험하려 든대. 

우리 마음속에 새겨야 하는 말인 거 같아. 무례한 사람에겐 무례하다 말하지 못하고, 선을 넘는 사람에겐 거기까지만 하라고 딱 잘라 말하지 못하는 게, 타인의 혀로 상처받는 것보다 더 아프게 느껴질 때도 있잖아. 우린 이제 그만 이해해보자. 가시를 들고 있는 사람은 나를 찌르는 것에만 관심이 있을 뿐이라는 것, 그 이상으로는 더 받아들이려고 하지 말자. 너를 함부로 대하는 사람들 때문에 상처받지 않기를 바라는 마음은 여전해. 네가 나에게 갖고 있는 그 마음처럼 말이야.

가끔은 나 혼자 견디기엔 버거운 감정들이 있어. 그 때마다 나에게 곁을 내어줘서 고마워. 화답으로 ‘강아솔 – 그대에게’를 추천해줄게.


이운의 최신 글

더 많은 타래 만나기

말하지도 적지도 못한 순간들 -13

환자가 떠난 후 남은 딸이 할 일

beforeLafter

#죽음 #상속
장례도 끝났고 삼오제(삼우제)도 끝났다. 49재의 첫 칠일 오전, 나는 일하던 도중 이제 식을 시작한다는 가족의 연락을 받고 창가로 나와 하늘을 보며 기도했다. 부디 엄마의 영혼이 존재해서 젊고 건강할 때의 편안함을 만끽하며 여기저기 가고 싶은 곳을 실컷 다니고 있거나, 혹은 그 생명의 끝을 끝으로 영원히 안식에 들어가 모든 것을 잊었기를. 삼오제까지 끝나면 문상 와 준 분들께 문자나 전화로 감사 인사를 해도 좋..

[제목없음] 일곱 번째

누군가를 만난다는건.

제목없음

#여성서사
누군가를 만난다는건 참으로 어렵다. 나같은 경우에는 끊임없이 되물어봤다. 그리고 의심했다. '저 사람은 만나도 괜찮은걸까?' '내가 착각하고 있는건 아닐까?' 처음에는 설레기도 하고 잘 맞는 사람이라고 생각이 든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안한 마음은 사라지지 않는다. 과연 내가 누군가를 만나도 괜찮은걸까? 순간의 감정으로 선택한 것은 아닐까? 꼬리에 꼬리를 물다가 결국에는 좋으니까로 결론이 난다. 좋은걸 어떡하나? 만나야..

말 하지도 적지도 못한 순간들 -14

환자가 떠난 후 남은 딸이 할 일

beforeLafter

#죽음 #장례
상속인 조회 서비스 조회 완료 후 한 달 정도는 은행과 보험 정리에만 매달렸다. 사실 지점이 많이 없는 곳은 5개월 여 뒤에 정리하기도 했다. 그 사이에는 자동차 등을 정리했고 건강보험공단, 연금공단, 주민센터 등을 방문했다. 상속인 조회 서비스에 나온 내역들을 한꺼번에 출력해 철 해 두고 정리될 때마다 표시해두고 어떻게 처리했는지(현금수령인지 계좌이체인지 등)를 간략하게 메모해두면 나중에 정리하기 편하다. 주민..

2020년 1월~4월의 의미

Pick A Card

헤테트

#타로카드
오늘은 2020년 1월~4월이 내 삶에서 어떤 의미였는지 한 번 살펴보려고 해요. 여러분들이 스스로를 되돌아보는 데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길 바랍니다. 언제나처럼, 불특정 다수를 위한 리딩이니 하나도 맞지 않을 수도 있고, 부분적으로만 맞을 수도 있다는 점을 알려드립니다. 그냥 책이나 잡지를 읽는다는 느낌으로 가볍게 봐주세요. 누군가는 그 가벼운 글귀 속에서 감동이나 감명을 얻기도 하고, 위로를 받기도 하고, 공감을 하기도 ..

비건 페미 K-장녀 #1 가족의 생일

가족들과 외식은 다이나믹해지곤 한다

깨비짱나

#페미니즘 #비건
다음주 호적메이트의 생일이라고 이번주 일요일(오늘) 가족 외식을 하자는 말을 듣자마자, 다양한 스트레스의 요인들이 물밀듯이 내 머리속을 장악했지만 너무 상냥하고 부드럽고 조심스럽게 나에게 일요일에 시간이 되겠냐고 오랜만에 외식 하자고 너도 먹을 거 있는 데로 가자고 묻는 말에 못이겨 흔쾌히 알겠다고 해버린 지난주의 나를 불러다가 파이트 떠서 흠씬 패버리고 싶은 주말이다. 이 시국에 외식하러 가자는 모부도 이해 안가지..

주접

플레잉 카드

헤테트

#플레잉카드 #트럼프카드
버드 트럼프Bird Trump 원고를 하고 있는데 택배가 왔다. 까마득한 언젠가 텀블벅에서 후원한 플레잉 카드 (=트럼프 카드) ! 원래 쟉고 소듕한 조류를 별로 안 좋아하는데 (맹금류를 제외한 새를 무서워하는 편) 이건 보자마자 이성을 잃고 냅다 후원해버렸다. 그 뒤로 잊고 살았는데 오늘 도착. 실물로 보니 과거의 나를 매우 칭찬해주고 싶다. 아름답지 않은 구석이 없어, 세상에. 하다못해 쓸데없이 많이 들어있는 조..
더 보기

타래를 시작하세요

여자가 쓴다. 오직 여자만 쓴다. 오직 여성을 위한 글쓰기 플랫폼

타래 시작하기오늘 하루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