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든 콘텐츠

8월 3째주
알다

여성의 눈으로 세계를 보자, 여성영화제의 사람들 5. 권김현영

신한슬

‘여성의 눈으로 세계를 보자’라는 캐치프레이즈로 21년 간 여성 감독, 여성 배우, 여성 영화들을 소개한 서울국제여성영화제가 돌아왔다. 2019년 제21회 서울국제여성영화제는 예년보다 다소 늦은 8월29일부터 9월5일까지 열린다. 8월3일부터 9월30일까지는 텀블벅 펀딩 을 통해 새로운 기획을 준비하고 있다. 서울국제여성영화제에는 '영화'만 있는 것이 아니다. '여성'들이 있다. <핀치>가 여성영화제를 만드는 사람들, 여성영화제가 배출한 감독들, 여성영화제를 사랑하고 지지하는 페미니스트들을 만나 서울국제여성영화제의 20년에 대해 들었다. 다섯 번째 인터뷰는 여성영화제 집행위원을 맡은 여성학자 권김현영이다. 여성영화제를 처음 접했던 순간을 기억하는지? 관객으로 처음 접한 건 1회 때다. 그 이후 지금까지 거의 빠짐없이 여성영화제를 보고 있다. 1997년에 저는 대학교 4학년이었다. 당시 여성영화제는 동숭아트센터에서 열렸는데, 마침 그 근처 성균관대학교를 다니며 총여학생회를 하고 있었다. 정말 매일매일 총여학생회 일정으로 바쁘던 차에, 여성영화제가 개막한다는 소식을 들은 것이다. 지금도 기억이 난다. 총여학생회실 앞에 ‘총여 3일 휴가!’ 라고 걸어 놓고, 모두 여성영화제로 가서 3일 간의 휴가를 보낸 거다. 밤새 심야상영도 보고. 당시 동숭아트센터 앞에 광장 같은 공간이 있었다. 거기 하루종일 앉아 있으...

FREE
8월 3째주
생각하다

떼아모 쿠바 시즌 투 11. 외로움이 부른 폭식대참사

나오미

오늘의 에피소드 역시 내 쿠바 역사의 황금기 2013년에 있었던 일이다. 2개월간 여행을 마치고 한국에 돌아왔다가, 쿠바를 못 잊어 한 달 만에 쿠바에 돌아갔던 시점이다. O군과 연애가 절정으로 치달았던 때였지만 그를 볼 수 있는 시간보다는 나 혼자 지내는 시간이 더 많았다. O군의 직업 특성상 이틀에 한번 밤에만 데이트를 할 수 있었기 때문이다. 혼자서도 씩씩하게 잘 지냈고, 매일 맞이하는 일상만으로도 충분히 행복했지만, 이따금씩 고개를 내미는 외로움은 외면할 수가 없었다. 그리고 그럴 때면 난 항상 허기가 졌다. 그러다 한번 대박으로 입이 터지는 사례가 발생했다. 까사에서 장기체류를 하다 보니 오고 가는 여행객...

8월 3째주
핀치 웹툰

칩거일기 81. 믹스사냥

솜솜

꼭 카페인 츄르 같음!

8월 3째주
알다

서울 안(安)을 걷다 - 정원 가득한 그곳

블루스트리트

01 MY ALLEE 02 EUNICE’S GARDEN 03 IPUL INDOOR GARDEN   몸과 마음의 치유공간 마이알레 My allee INFORMATION A 경기 과천시 삼부골3로 17 T 02 3445 1794 H (1F CAFE) 화-일 11:00~21:30, Break time 없음 (1F RESTAURANT) 화-금 12:00~22:00, 토-일 11:00~22:00, Break time 15:00~18:00 (3F LIVING SHOP) 화-일 11:00~19:00 월 휴무 P 주차 가능 *2인 예산 : (CAFE) 1~2만원대, (DINING) 4~5만원대   ...

8월 3째주
핀치 웹툰

도쿄 1인분 44 - 리틀 인디아

완두

안목있네, 인도 사람들!

8월 3째주
핀치 웹툰

살아지는 나날들 24. 이런 영화는 더 이상 보고 싶지 않아

영춘

다신 찾고 싶지 않은 그 작품들

8월 3째주
알다

2019년 서른한번째 주, 뮤지컬 속 여성: 진

이응

뮤지컬 <스웨그에이지: 외쳐, 조선!> 초연 2019년 6월18일~ 8월25일 두산아트센터 연강홀 대본 박찬민 작곡 이정연 연출 우진하 오디션 프로그램의 열풍 속에서 힙합 오디션인 <쇼미더머니> 역시 매해 시즌을 거듭할 정도로 큰 인기를 끌고 있다. 이 힙합 오디션을 조선시대로 옮겨, 거기에 만백성의 즐길 자유를 외친다는 내용을 얹은 작품이 <스웨그에이지 : 외쳐, 조선!> 이라고 하면 맞을까? 이 작품은 역사적인 배경부터 등장인물까지 모두가 허구라서 역사적 사실과 비교할 필요도 없다. 마음 놓고 즐길 일만 남은 듯한 이 작품 속의 인물들은 과연 이러한 즐거움에 부합할까?...

8월 3째주
알다

동상이몽 카페대담 11. 카페사루

YSYS

카페사루 주소 : 서울 용산구 회나무로 28길 6-3 영업시간 : 월요일 휴일 / 화~목 12:00~23:00 / 금~토 12:00~24:00 / 일요일 12:00~22:00 대표메뉴 : 시즈널_봄비 8,0원 / 브루잉_브라질, 인도네시아 6,0원 _ 콜롬비아, 에디오피아, 물음표 7,0원 / 에스프레소_모사부카 5,0원 카페라떼 6,0원 카푸치노,코르타도 5,5원 / 브런치_카레와 음료 13,0원 (수,토 가능) _ 스콘과 음료 10,0원 / 술_발베니12Y, 핸드릭스 진토닉, 가쿠빈 하이볼 11,0원 등 기타 : 반려동물 출입가능 방문이유 : 개성과 맛 모두 있는 곳이라서   한창 경리단길이 사람들로 가득하고 골목마다 맛있고 멋있다는 가게들이 넘쳐나던 시기에 나와 언니Y는 타이거에스프레소, 혹은 카페사루를 자주 갔었다. 그 당시 경리단길의 많은 카페들 중에서 나와 언니Y가 카페사루를 가게 된 이유는 커피와 우유의 그라데이션이 돋보이던 커피 사진 덕분이었다. 직접 가 본 카페사루는 메뉴 외에도 매력적인 요소들이 가득한 곳이었다. 그 요소들을 나열해보자면 강렬한 인상의 사장님의 반전 같은 환한 미소, 꽃 한송이, 주인강아지와 손님강아지들 정도가 되겠다. 사장님의 미소와 함께 메뉴 중 궁금한 사항이 있으면 물어보라는 등의 말들이 편한 공간을 만든다. 내가 생각하던 세련된 고객응대 서비스 중 하나다....

8월 3째주
생각하다

언니, 우리 이민갈까? 14. 운전으로 주체성을 회복하다

유의미

보금자리를 찾을 때 여러 조건 중 하필 ‘위치’를 포기해서 생긴 어려움이 있다. 시티에서는 숙소에서 몇 걸음 가지 않아도 카페가 있었고, 주위를 둘러보면 언제나 식당이 있었다. 이사 온 동네는 그렇지 않았다. 작은 식당이 몇 개 있었지만, 카페라도 가려면 삼십 분쯤 걸어야 했고, 그 외엔 모두 그냥 길이고 집이었다. 나는 어렸을 때 ‘공터’라는 단어가 늘 낯설고 궁금했다. 서울의 모든 곳은 빽빽하게 채워져 있었고 주변에서 빈 곳을 볼 수 없었다. 뉴질랜드에는 아무것도 없는 빈 땅이 꽤 보인다. 책에 나왔던 공터란 이런 곳이었을까 생각한다. 여유로운 느낌도 들지만, 오히려 휑하고 쓸쓸해서 걸어 다니기 무서운 길도 많다....

8월 3째주
알다

조선이 버린 여인들 3. 난신의 아내들

실소

원수의 노비가 된 여인들 조선의 7대왕 세조 2년 6월 8일, 한양 군기감 앞 저잣거리는 참혹했다. 성삼문 등 12명의 팔다리는 수레에 차례로 묶였고, 사지는 피를 뿜으며 찢겨 나갔다. 그리고 그들의 머리는 이미 죽은 3명의 머리와 함께 3일간 저잣거리에 내걸렸다. 참혹한 피의 향연은 이후 20여 일간이나 계속됐다. 그렇게 능지처참을 당한 죄수만 48명, 목이 졸려 죽은 역적의 자손은 백여 명을 넘어섰다. 조카의 왕위를 찬탈한 세조에 맞서 단종을 복위시키려했던 ‘단종복위사건’은 이렇게 끝이 났다. 여기까지가 대역죄인이 된 단종의 충신들, 이른바 ‘사육신’들의 최후다. 이렇게 남자들의 이야기가 끝나갈 즈음, 실록에는 수백 개...

8월 3째주
알다

강화도에서 커피 한 잔 하실래요?

블루스트리트

01 CAFE DARUZI 02 ANDHARI 03 HNONY   강화 토박이 가족의 아늑한 정원카페 카페 다루지 CAFE DARUZI INFORMATION A 인천 강화군 길상면 마니산로 254-36 T 032 937 0323 H 매일 09:00~19:00, 연중무휴 P 주차 가능 *2인 예산 : 1~2만원대   도심에서 조금만 벗어나도 산과 바다를 아주 가까이서 만날 수 있는 곳이 있다. 바로, 가슴이 탁 트이는 상쾌한 공기와 조용하고 한적한 여유를 느낄 수 있는 인천의 섬, ‘강화’다. 혼자여도 좋고, 사랑하는 사람과 함께여도 좋은 그곳. 쉴 틈 없이 달려온 일상을 잠시 내려놓고, 아름다운 산과 바다에 둘러싸여 재충전의 시간을 가져보는 건 어떨까? 강화에서 즐기는 커피 한 잔의 여유, 당신의 휴식을 완성시켜 줄 세 곳을 소개한다....

8월 3째주
알다

좀 다른 연극 시즌 투 5. 남의 연애

신한슬

6월20일, 제 2회 페미니즘 연극제가 개막했다. 지난 해에 이어 지금까지와는 다른 질문을 던지는 연극들을 소개한다. 인터파크에서 모든 연극을 예매할 수 있으며 핀치클럽은 40% 할인을 받을 수 있다.   ⓒ전진아 페미니즘은 세상을 이해하는 새로운 언어를 주는 학문이다. 예를 들면 페미니즘 덕분에 우리는 그건 ‘몹쓸 짓’이 아니라 ‘성폭력’이라고, 그 말은 단순한 ‘막말’이 아니라 ‘성차별’이라고, 그런 행동은 ‘호기심’이 아니라 ‘2차 가해’라고 이야기 할 수 있다. 하지만 이런 언어는 엄밀하게 사용해야 한다. 페미니즘이 정립한 언어를 오용하거나 남용하면, 자칫하면 여성의 상황을 더 악화시킬 수도 있다. 예를 들어 성폭력 피해자에게 당시 상황을 자세히 묻는 것을 어떤 경우에라도 ‘2차 가해’라고 해버리면, 결국 사건은 가해자 입장에서만 서술된다. 피해자에게 불필요하게 여러 번 상황 설명을 강요하는 게 아니라면, 피해자에게 일어난 일...

FREE
8월 2째주
핀치 웹툰

벼락부자 김민희씨 13화

그렇게 놔둘 줄 알았다면 오산이야~

8월 2째주
핀치 웹툰

화의방향 24 - 인형극 3

란탄

인형은 인형이다. 인형은 내가 아니다.

8월 2째주
생각하다

페미니스트 정치 탐구 일지 5. 우리는 연결될수록 강하다

[웹진 쪽] 홍혜은

페미니즘 웹진 <쪽>의 콘텐츠, 이제 <핀치>에서도 편히 즐기세요! 나는 페미니스트 선언을 계기로 내가 좀 다른 삶을 살 수 있을 거라고 믿어 의심치 않았다. 그때의 나를 생각해 보면 ‘돌았다’고도 할 수 있을 것 같다. 다음달에 통장에 들어 올 돈, 내년에 살게 될 집, 삼 년 후 내가 가 있을 곳, 이런 불확실한 것들에 대해 생각하다 보면 쉽게 죽고 싶은 기분이 드는 보면 지금을 딱히 멀쩡한 상태라고 하긴 어렵지만 선언 이후의 내가 그 이전의 나로서는 상상할 수 없는 일을 벌이고 있었던 건 분명하다. 뭔가 이상 상태였다. 하지만 이게 단지 나 하나만의 서사가 아니었기에, 어떤 식의 의미화가 가능하다. 당시 인터넷에는 기존의 인간관계에 대한 고민을 토로하는 글들이 넘쳐났...

FREE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