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미

GO PINCH

웰니스

<취미> 카테고리의 최신 기사

동상이몽 카페대담 3. 타이거에스프레소

YSYS

<타이거에스프레소> 주소 : 서울 용산구 녹사평대로46길 37 메뉴 : 아메리카노 4500원, 카페라떼 5000원, 플랫화이트 5000원, 아인슈페너 6000원, 두유프레소 5500원 (테이크아웃 –1000원) 영업시간 : 10시 ~ 22시, 화요일 휴무. 방문 이유 : 주말의 시작으로 카페인 듬뿍 찐한 커피를 마시고 싶어서.   내가 타이거에스프레소를 처음 갔을 때에는 한창 경리단길이 유행을 탔을 시기였다. 깔끔한 외관에 코발트블루의 라마르조꼬 머신이 눈길을 사로잡아 가던 길을 멈추고 카페 안으로 들어갔다. 한창 카페 아르바이트에 빠져 있을 때였는데 내 또래의 알바생이 아닌 중년의 여성 사장님이 혼자 매장에 계시는 모습이 꽤 신선했다. 지금도 그렇지만 그때는 사장님이 얼마나 멋있어 보이던지.  처음 타이거에스프레소를 갔을 때의 의 경리단길은 상점 내부도 길거리도 사람들로 인산인해였지만, 오랜만에 방문한 경리단길은 곳곳에 빈 상점들도 꽤 보였다. 자영업을 꿈꾸는 나로서는 발길이 끊긴 경리단길의 모습이 너무 씁쓸했다. 무거운 마음으로 들어간 타이거에스프레소엔 사장님이 우리를 기억한다며 다정하게 반겨주셨다. 요즘 언니Y의 카페 리스트에 오른 가게들 중 몇 군데가 사라졌다는 대화와 조용한 경리단길의 모습이 오버랩되면서 ‘혹시 타이거도..?’라는 불안감이 있었다. 그런 내 불안이 쓸 데 없는 것이라 말해 주는 듯, 손님들은 연이어 카페에 들렸다....

동상이몽 카페대담 2. 시간의 공기

YSYS

시간의 공기 주소 : 서울 마포구 독막로 50 1층 영업시간 : 13:00~23:00 일요일 휴무 메뉴 커피: 아메리카노 5,000원 라떼 5,500원 비엔나 6,500원 (아이스 +500원) 차/소다: 밀크티 7,000원 디저트: 티라미수 7,500원 (포장용 10,500원) 까눌레 3,500원 인기메뉴: 밀크티, 티라미수 방문이유 대학생 때 공강 날 혼자서 책을 읽던 여유롭고 아늑했던 언니Y의 기억.  <시간의공기>에서 우리는 따뜻한 아메리카노와 카페라떼, 비엔나커피, 아이스 밀크티와 함께 티라미수와 블랙티 까눌레를 맛봤다. 언니Y는 쫀쫀하고 부드러운 크림과 우유거품이 이 곳의 장점이라 말했다. 따뜻한 라떼의 스팀밀크도 소위 말하는 게거품이 아니라 목넘김이 좋다. 부드러운 우유거품을 ‘잘 만든’ 커피의 당연한 요소라고 생각하지만 의외로 찾아보기 힘들어서 나와 언니Y는 꽤 중요하게 생각한다.  ...

딜루트의 어떤 게임이냐 하면 26. 바바 이즈 유

딜루트

어떤 게임이냐 하면 고전 게임 중 <소코반> 이라는 게임이 있다. 한정된 공간에서 캐릭터를 상하좌우로 움직여 물건을 지정된 장소로 옮기는 퍼즐 게임이다. 어릴 때 <소코반>을 플레이해 본 사람이라면, 규칙을 무시하고 눈앞의 짐을 들어 목표 지점으로 옮기고 싶었던 욕망을 기억할 것이다. 주인공이 공중에 떠 있다면 어떨까? 벽이 막혀있지 않다면? 퍼즐 게임 속에서 게임 속 규칙을 바꾸고 싶었던 사람이라면, <바바 이즈 유>를 플레이해보자. 처음엔 단순한 그래픽에 아쉬움이 들 수 있지만, 한번 플레이하게 되면 쉽게 놓을 수 없을 것이다. 소코반과 바바 이즈 유 조금 다르게 생각해 봅시...

트레이너와 나 시즌 투 14. 에필로그

신한슬

시작은 소박했다. 어디나 그렇듯 한국 사회에서 ‘사람’의 전제는 남자다. 그러니까 건강해지려고, 운동이 좋아서, 일상에 활력을 주려고 운동을 하는 ‘사람’은 남자다. 여자? 여자는 ‘사람이기 이전에 여자라서’ (내가 세상에서 제일 싫어하는 말이다) 다르다. 살 빼서 ‘인생역전’을 하거나 ‘여름을 대비’해 ‘비키니 몸매’를 ‘준비’하려고 운동을 한다. 헬스, 요가, 필라테스 등 수많은 운동업계가 여자를 그런 식으로 취급한다. 그냥 인간의 기본형 중에 하나가 아니고, 그저 몸매나 외형을 가꿔야 하는 대상으로 여긴다. 그래서일까? 운동업계는 툭하면 여성을 모욕하는 방식으로 ‘마케팅’을 하려고 든다. 손님은 왕이라는데 이상하게도 왕을 모...

트레이너와 나 시즌 투 13. 복싱

신한슬

비용: 1달 12만원 (장기 등록 시 할인) 글러브 3~4만원대(필수), 붕대 8000~1만원대(필수), 시합용 마우스피스 1만원대, 복싱화 5~6만원대부터 운동 방식: 다대일 강습 시설: 탈의실, 샤워실   S씨는 3년 간 복싱을 배웠다. 어릴 때 <더 파이팅>이라는 만화를 본 이후로 항상 복싱에 로망을 갖고 있었다. 특히 필살기처럼 사용하는 어퍼컷을 배우고 싶었다. 무엇보다 뭔가를 때리고 싶었다. 아무 이유 없이. 그것도 잘 때리고 싶었다. 그래서 많은 운동 중에 복싱을 골랐다. 오해 복싱은 한 때 국민 스포츠였고 세계적으로도 인기를 끌었다. 그래서 프로 복싱 경기의 이미지가 익숙한 사람들은 복싱을 배운다고 할 때 대부분 비슷한 걱정을 한다. 첫째, 심각한 폭력에 노출되지 않을까 하는 걱정. 무시무시하게 시퍼런 멍이 들고, 코가 부러지고, 망막박리가 일어나는 것이 복싱 아닌가? 프로는 그렇다. 취미는 아니다. 헤드기어와 보호대를 모두 착용하고, 프로보다 훨씬 가벼운 글러브를 쓴다. 푹신푹신하다. 물론 맞는 게 유쾌하진 않다. S씨는 특히 머리를 맞을 때마다 기분이 나빴다. 배나 가슴 부분을 맞으면 특히 아프다. 하지만 부모님이 걱정할 정도로 폭력적인 상황은 없다. S씨의 부모님도 처음에는 복싱을 배운다고 했을 때 심각하게 걱정을 하셨지만, 막상 스파링 영상을 보자 S씨의 활약에 즐거워하셨다고. 일러스트레이션 이민 S씨는 3년 간 복싱을 배웠다. 어릴 때 <더 파이팅>이라는 만화를 본 이후로 항상 복싱에 로망을 갖고 있었다. 특히 필살기처럼 사용하는 어퍼컷을 배우고 싶었다. 무엇보다 뭔가를 때리고 싶었다. 아무 이유 없이. 그것도 잘 때리고 싶었다. 그래서 많은 운동 중에 복싱을 골랐다....

딜루트의 어떤 게임이냐 하면 24. Bury me, My love

딜루트

이미지 제공 Playdius 어떤 게임이냐 하면 <Bury Me, My Love>는 시리아 내전을 배경으로 하고 있다. 누르(Nour)는 시리아에서 잃었던 소중했던 것들에 대한 기억을 가슴에 안고 더 나은 삶을 살기 위해 독일로 향한다. 플레이어는 누르의 남편인 메지드(Majd)로, 먼저 떠나는 누르를 응원하고 누르가 방문했거나 방문할 장소에 대한 정보를 찾아주기도 한다. 시리아에 남아있는 메지드가 누르와 연결될 수 있는 방법은 오직 휴대폰이며, 메지드는 누르가 무사히 독일에 도착하는 것을 지켜봐야 한다. 이 게임은 실화를 기반에 둔, 좀 더 개인적인 시각에서 본 난민에 관한 이야기이다. 부디 몸조심하세요...

딜루트의 '어떤 게임이냐 하면' 23. 아이코노클라스트

딜루트

어떤 게임이냐 하면 이 세계는 전능하신 어머니의 힘으로 통치되는 세계, 모든 정비공은 어머니의 조직에 등록되어야 하고 그만을 위해 일해야 하며 세상의 모든 자원과 사람들은 조직의 것이다. 정식 정비공이 아닌 로빈은 자신의 재능을 힘든 사람들을 위해 몰래 써 왔지만, 그것이 들키게 되어 수배받게 된다. 로빈은 어머니의 천벌을 피해 도망치면서 다양한 사람과 사건들은 겪게 되고, 주변에서 일어나는 기이한 현상들과 어머니의 권능에 대한 진실을 알게 되는데… 트레일러 무비에서 로빈과 미나, 이미지 제공 : Bifrost Entertainment 로빈과 다양한 주변 캐릭터 주인공인 로빈은 자기 키만한 렌치를 들고 자신의...

딜루트의 '어떤 게임이냐 하면' 22. The Garden Between

딜루트

어떤 게임이냐 하면 둘만의 비밀 공간 속 분위기는 한층 무겁다. 지금까지 친하게 지내온 최고의 친구가 내일이면 떠난다. 하늘도 침울한 기분을 아는 걸까, 비밀 공간 바깥 나무 벽에 비가 튀는 소리가 난다. 판자에 그려진 낙서나 놀이터의 미끄럼틀, 들려오는 낡은 테이프의 음악 하나하나에 전부 추억이 깃들어 있다. 이제 두 아이는 내일이면 태어나서 처음으로 소중한 친구와의 작별을 배울 것이다. 세 가지 버튼으로 진행하는 게임 우리가 지금까지 플레이했던 수많은 어드벤처 게임들을 떠올려보자. 화면은 고정되어 있거나 이미 구성된 맵 속에서 캐릭터를 움직여가며 탐험한다. 이런 전개는 일종의 규칙이나 마찬가지기 때문에 처음 &...

트레이너와 나 시즌 투 6. 폴댄스

신한슬

비용: 강습비 3개월(24회) 48만원, 폴복(필수 아님) 풀세트 약 5만원 운동 방식: 다대일 강의 K는 회사 내 어떤 팀장의 카카오톡 프로필 사진을 볼 때마다 시선을 뗄 수 없었다. 그건 폴댄스를 하는 모습이었다. 때로는 실루엣이 잘 보이는 사진이고, 때로는 짧은 영상이었다. 기다란 철봉에 매달려 발레 같기도 하고 어찌 보면 기하학적이기도 한 포즈를 취하고 있었다. 모든 사진의 공통점은 주인공이 턱을 당당하게 치켜 들고 있었다는 점이다. 그건 ‘나도 저렇게 되고 싶다’는 종류의 설렘을 불러 일으킬 만큼 멋진 사진들이었다. K는 특히 팀장의 근육 잡힌 몸매를 눈여겨봤다. 단순히 마르고 날씬한 게 아니라 탄탄하고 강해 보이는 점이 좋아 보였다. 찾아보니 마침 직장 근처에 폴댄스 스튜디오가 있었다. K는 똑같은 계...

딜루트의 '어떤 게임이냐 하면' 12. Life is strange : Before the Storm

딜루트

주의 : 본 리뷰에는 <Life is strange>의 스포일러가 있습니다. 이미지 제공, Square Enix 처음에 <Life is strange>의 후속작이 발매된다는 발표를 들었을 때 유저들은 기대와 우려가 반반 섞인 반응을 보였다. 게임의 기존 제작사였던 DONTNOD Entertainment 가 아닌 Deck Nine에서 제작한다는 점, 주인공인 클로이의 성우가 변경된다는 점 때문이었다. 게다가 굳이 완결된 이야기의 외전을 제작할 필요가 있는지와 같은 우려 속에서 <Life is strange : Before the Storm>은 발매되었으나 많은 사람의 우려는 곧 환호로 바뀌었다. <Life is strange : Before the Storm>는 클로이의 절친이었던 맥스가 다른 지역으로 이사를 간 이후 클로이의 삶을 다룬다. 예상치 못한 사고로 인해 아빠는 사망하고, 소울메이트였던 친구는 매정하리만치 연락이 안 된다. 고립된 환경 속에서 유일한 버팀목이었던 엄마도 새 남자친구를 사귀게 되면서 클로이는 점점 더 소외감을 느낀다. 10대 청소년의 이야기. 이미지 제공, Square Enix 본편에서 클로이가 맥스에게 비현실적인 일상을 선사해주던 일종의 완성된 캐릭터였다면, <Be...

딜루트의 어떤 게임이냐 하면 11. OPUS:영혼의 다리

딜루트

이미지 제공 SIGONO INC. 어떤 게임이냐 하면 역병으로 인해 인류의 대부분은 사망했다. 엎친 데 덮친 격으로 갑자기 찾아온 강추위로 인해 역병이 번지는 것은 막았지만 많은 이들이 추위로 목숨을 잃은 상황. 마을에서 홀로 살아남은 요한은 언제부터인가 원치 않는 영혼들의 목소리를 듣게 된다. 요한은 우연한 계기로 동면하던 무녀인 페이를 만나게 된다. 무녀의 일은 죽은 사람들의 영혼을 로켓에 담아 우주로 보내는 것, 영혼을 우주로 보내면 죽은 이들의 목소리가 들리지 않게 된다. 둘은 함께 힘을 합쳐 멸망한 세계 속에서 로켓을 위한 부품을 모으고, 로켓을 발사시켜 영혼을 위한 장례식을 치러야 한다. <Opu...

딜루트의 어떤 게임이냐 하면 10. PC로 즐기는 보드게임

딜루트

어떤 게임이냐 하면 일과가 끝나고 습관처럼 게임 창을 켠다. 대작 게임들이 많은 홍보를 하고 있지만, 그런 게임을 플레이하고 내용을 따라가기엔 너무 지쳤다. 친구들끼리 모여서 보드게임 같은 걸 해 보고 싶어도 만나기 위해 시간을 조율하고 판을 셋팅하는 과정 자체가 고통이다. 잠깐 가볍게 할만한 게임 없을까? 모순적이지만 윈도우 카드게임보다는 무겁고 기왕이면 성취감도 느꼈으면 좋겠다. 그리고, 게임을 끄고 보니 세 시간이 훌쩍 지나 있었다. 세상에! 스팀이나 구글 플레이를 통해 많은 보드게임이 발매되고 있다. 로그 라이크 장르의 유행으로 이 현상은 앞으로도 몇 년간 더 지속될 것으로 추정된다. 일반적으로 오프라인에서...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