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워킹홀리데이

인종차별

워킹 홀리데이

<일본 워킹홀리데이> 카테고리의 인기 기사

도쿄 23구 표류기 5. 토시마 구, 이케부쿠로

몰래

2017년 10월. 아다치구, 미나미센쥬 足立区、南千住 이치란을 화려하게 때려친 후 쉐어하우스를 한 번 바꾸고 잠시 간의 백수생활을 즐기다가(?) 편의점 알바를 시작한 지 한 달 째. 흔히 일본에 온 워홀러들은 높은 생활물가로 인해 카케모치(掛け持ち, 투잡 혹은 겸업)를 하는 것이 일반적이다. 서서 하는 알바를 일주일 내내 하면 진짜로 죽을 것 같아서 앉아서 하는 알바를 돌아돌아 구해봤다. 하지만 결국 일본 회사엔 뽑히지 못하고, 한국인들이 경영하는 한 사무실의 경리 알바와 여행사 사무직 알바를 번갈아서 총 쓰리잡을 뛰었다. 그게 나의 2017년 하반기였다. 이래서 외국인은 안 된다니까! だからこそ外人はダメだよ 심정은 알겠...

도쿄 23구 표류기 에필로그. 스기나미 구, 아사가야

몰래

6년 전만 해도 내가 외국에 나와서 살 것이라고도, 그것이 일본이 될 것이라고도 생각하지 않았다. 한치 앞을 모르는 것이 인생이라지만, 그런 것 치고는 변화의 진폭이 너무한 것 같은데요. 6년 전의 내가 지금 나를 본다면, “왜 거기 있어?”라고 할 것이다. 6년 후의 내가 지금 나를 보아도, ‘왜 거기 있어…”라고 할 것이다. 이번 시리즈를 쓰면서 다시 한 번 또렷하게 느낀 점이 있다. 이게 나라냐? 역시 탈본만이 답이다. 내가 일본 국적이었으면 아찍탈(아베 찍고 탈본)했다, 이 자식들아. 다 망했으면. 탈본의 첫째 이유는 세금이다. 세금, 이젠 말하면 입 아프다. 후생연금, 소득세, 더군다나 주민세와 특별도민세(도쿄도에서 도...

도쿄 23구 표류기 2. 아라카와 구, 니시닛뽀리

몰래

어학원에 들어온지 3일째. 입학식과 함께 바로 반 배정 테스트가 시작되었다. 우선 응시자 본인이 ‘초~중급이라고 생각하는 사람’과 ‘중~고급이라고 생각하는 사람’으로 나누어서 각자 다른 층에서 시험을 본다. 시험은 어휘와 작문으로 이루어지며, 다 치르고 나면 희망하는 시간대(오전 또는 오후)를 골라서 제출하면 끝이다. 나는 10년도 더 전에 일본어능력시험 2급을 땄던 사람이라 ‘지금쯤이면 다 까먹었겠군’이라는 마음으로 편안하게 초중급 단계에 응시했다. 그런데 마지막 작문시험 문제에서 턱 걸리고 말았다. ‘본인이 일본에 온 이유는? 향후의 일본어 공부 계획은 어떻게 될 것인가?’ '워킹홀리데이를 하러 왔다'는 말 한 마디 말고 뭘...

도쿄 23구 표류기 6. 신주쿠 구, 히가시신주쿠

몰래

2017년 12월. 2018년 2월, 이케부쿠로에서 통곡하기 이전에도, 내심 마음 속으로 일본에서의 취직을 생각하고는 있었다. 친자매가 하반기 취직 시장에서도 쓴잔을 마셨다는 소식에 초조해졌기 때문이다. 한 명이라도 일을 하고 있어야 좀 집안이 돌아갈텐데, 취준생이 두 명이라니. 어휴. 본격적으로 취활(就活, 한국어로는 ‘취준’)전선에 뛰어들기 전, 일본 회사에 대해 감을 좀 잡기 위해서라도 ‘앉아서 하는’ 아르바이트를 구하…고 싶었다. 문제는, 사무직 알바들은 이제 비자 기한이 반년 남짓밖에 안 남은 워홀러를 뽑을 리가 만무했다는 것이다. 결국에 로손 편의점 대신 구할 수 있었던 알바처 두 곳은 텔레마케터와 ‘다방’의 서빙...

도쿄 23구 표류기 8. 시나가와 구, 시나가와

몰래

2018년 5월 말. 이직 후 지긋지긋한 시용기간(試用期間, 수습기간)이 끝났다. 2017년 7월 3일에 입국했으니 슬슬 1년짜리 워킹 홀리데이 비자 만료 기간이 다가오고 있었다. 드디어 ‘워홀러’가 아닌 ‘외노자’로서의 첫발을 내딛을 때가 왔다. 그 놈의 취업 비자를 따기 위해 내가 이제껏 겪어온 ‘존버’의 세월을 느낄 새도 없었다. “7월 초 비자 만료라고? 그럼 지금 가야 할 걸?” …지금 5월 말인데요? “비자 나오는데 기본적으로 한 달은 걸려. 특히 처음 받는 비자라면 심사기간 더 길어질 수도 있고.” 완전 느리네. 뭐, 공무원은 어느 나라나 철밥통이니까. 시간 날 때 가서 신청하면 되겠지! 라고 생각했던 그때...

도쿄 23구 표류기 9. 나카노 구, 나카노

몰래

7월 말. 드디어 취로비자가 내 손에 들어왔다. 예상대로 달랑 1년짜리 비자였다. 자, 집을 구할 때가 왔다. 도쿄는 집세가 비싸기 때문에 집세를 보조해주는 회사가 많다. 그렇지만 꼭 대기업이라고 해서 다 보조해주는 것은 아니다. 일반적으로 교통비는 다 내주는 게 당연시 되면서, 집세는 왜 안 내주는지. 나에겐 여전히 미스테리다. 집세 보조 방식은 천차만별이다. 예를 들어, 내 사촌은 회사 근처에 살기 때문에 3만엔까지 지급받고 있다. 소우 상의 경우, 집세를 얼마 내던 간에 일정 금액까지는 회사에서 월급 외 추가 수당의 형태로 지급받는다고 하는데, 사원인 경우 3만엔이며 직급이 올라가면 금액이 더 많아진다고 한다. 역시 금...

도쿄 23구 표류기 4. 아다치 구, 키타센쥬

몰래

문제는 다른 곳에 있었다. 첫 번째, 일본어. 두 번째, 일본인. 첫 번째, 일본어의 경우. 일단 처음 접해보는 경어체들이 너무 많았다. 괜히 일본 취직할 때 ‘비즈니스 일본어’를 강조하는 것이 아니다. 일상 회화(JLPT 2급) 가지고는 택도 없었다. (솔직히 지금도 비즈니스 일본어를 완벽하게 구사하지는 못한다.) 하나의 예로 分かリました(와카리마시타, 알겠습니다)의 경우 かしこまりました・承知いたしました・了解いたしました 등등의 경어가 있다. 그런데 나는 이걸 귀로 들어본 적만 있지 입으로 말해본 적이 거의 없어서, 무슨 말만 하면 발음이 꼬이는 것이다. 그것도 옆에서 내 일거수일투족을 호시탐탐 지켜보고 있는 일본인 선배들 앞에...

도쿄 23구 표류기 3. 다이토 구, 우에노

몰래

다이토 구, 우에노 (台東区、上野) 한 달 반 만에 이국땅에서 집도 절도 소속도 없는 완벽한 백수가 된 몰래! 그에게 도대체 무슨 일이 일어난 걸까요? 알바 구하기 어학원에서 오후 반(13시~17시)을 배정받은 이상, 처음부터 내가 할 수 있는 아르바이트에는 명확한 한계가 있었다. 시간대는 오전에서 정오까지 혹은 18시에서 23시까지. 즉 9 to 6 사무실 아르바이트, 또는 심야에 운영하는 술집이나 바는 애초에 후보에도 못 올라간다. 무조건 카페, 아니면 음식점이다. 만일 오전 알바를 뛸 경우 담배 냄새가 나지 않는 가게(옷에 배면 다른 학생들에게 민폐이기도 하지만, 일단 내가 싫다). 교통비를 아끼려면 자전거로...

더 보기

타래를 시작하세요

여자가 쓴다. 오직 여자만 쓴다. 오직 여성을 위한 글쓰기 플랫폼

타래 시작하기오늘 하루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