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5. 어쩐지 해버린 느낌

핀치 타래검도운동여성서사

05. 어쩐지 해버린 느낌

머리보다 몸이 먼저 반응하는 순간

이소리소


아는 사람들은 다 안다. 내가 몸치라는 사실을. 검도 초보 시절부터 최근 몇년 전까지 내가 대련하는 모습을 본 이들의 반응은 한결 같다. "로봇이냐? 뻣뻣해!" 하지만 이런 나도 부드러운 동작으로 상황에 맞는 공격을 해낼 때가 있다. 오래 수련하면서 뻣뻣한 몸의 감각을 어느 정도 활성화시켰나보다. 

지난 토요일에 진행된 주말 수련. 내 몸이 자연스럽게 상황에 맞는 공격을 ‘해버렸다’. 다시 생각해도 해버렸다라고 밖에 표현할 말이 없다. 상대와 정면 머리치기 공격을 동시에 시도했고 내 칼이 먼저 상대방의 머리에 닿았다. 공격하려고 몸이 공중에 뜬 찰나, 상대의 죽도로 살짝 밀쳐낸 다음 머리치기 공격을 시도. 내 죽도가 상대의 정중앙 머리를 정확히 쳤다. 1초도 안 되는 순간에 나보다 힘 쎄고 빠른 사람의 죽도를 부드럽게 제꼈다. 비껴낼 생각을 미리 안 했는데 순간의 반응으로 상대 죽도를 젖혀 중심을 확보하다니. 이걸 해낸 내 몸이 신기했다. 

나중에 알고 보니 검도의 공격기술 중 하나인 ‘제치는 머리치기(일본어로는 払い面: 하라이 멘)’ 기술이라고. 습관적으로 앞뒤로 왔다갔다 하는 상대가 공격하러 앞으로 나오는 찰나에 쓰기 좋은 기술이라고 한다. 이 글을 보는 검도 숙련자가 있다면 나중에 한 번 시도해보셔라. 평소에 연습하던 기술이 나온다거나, 혹은 연습하진 않았더라도 머릿속에서 상상하던 공격이 몸으로 표현되는 순간. 이럴 때는 뇌가 머리보다 몸에 있는 것 같다. 

연습하던 동작이 원하는 순간에 딱 나오면 좋겠지만 마음처럼 되진 않는다. 대신 전혀 생각지 못 할 때 연습한 동작이 나오면 참 기쁘다. 역시 꾸준히 반복하면 몸이 반응해서 타돌한다. 그렇게 만들어내는 움직임은, 스스로 해낸 이에게는 경이롭기까지 한 감각으로 다가온다. 

확실히 격투기는 상대와 마주하는 과정에서 내면의 두려움을 극복하고 공격기술을 해냈을 때의 쾌감이 강하다. 두려움을 지닌 나를 넘어서고 나아가 나를 이기는 것. 검도라는 격투기를 통해 그 기분을 순간에 압축해서 느낄 수 있다.

SERIES

검도하는 여자

더 많은 타래 만나기

말하지도 적지도 못한 순간들 -13

환자가 떠난 후 남은 딸이 할 일

beforeLafter

#죽음 #상속
장례도 끝났고 삼오제(삼우제)도 끝났다. 49재의 첫 칠일 오전, 나는 일하던 도중 이제 식을 시작한다는 가족의 연락을 받고 창가로 나와 하늘을 보며 기도했다. 부디 엄마의 영혼이 존재해서 젊고 건강할 때의 편안함을 만끽하며 여기저기 가고 싶은 곳을 실컷 다니고 있거나, 혹은 그 생명의 끝을 끝으로 영원히 안식에 들어가 모든 것을 잊었기를. 삼오제까지 끝나면 문상 와 준 분들께 문자나 전화로 감사 인사를 해도 좋..

말 하지도 적지도 못한 순간들 -14

환자가 떠난 후 남은 딸이 할 일

beforeLafter

#죽음 #장례
상속인 조회 서비스 조회 완료 후 한 달 정도는 은행과 보험 정리에만 매달렸다. 사실 지점이 많이 없는 곳은 5개월 여 뒤에 정리하기도 했다. 그 사이에는 자동차 등을 정리했고 건강보험공단, 연금공단, 주민센터 등을 방문했다. 상속인 조회 서비스에 나온 내역들을 한꺼번에 출력해 철 해 두고 정리될 때마다 표시해두고 어떻게 처리했는지(현금수령인지 계좌이체인지 등)를 간략하게 메모해두면 나중에 정리하기 편하다. 주민..

세 사람

세 사람

이운

#치매 #여성서사
1 요즘 들어 건망증이 심해졌습니다. 안경을 쓰고서 안경을 찾고 지갑은 어느 가방에 둔 건지 매번 모든 가방을 뒤져봐야 합니다. 친구들은 우리 나이 대라면 보통 일어나는 일이라며 걱정 말라하지만 언젠가 나에게 소중한 사람들이 생겼을 때 그들까지도 잊게 되면 어떡하지 라는 생각이 들곤 합니다. 하루는 수영을 다녀오는데 그날따라 비도 오고 몸도 따라주질 않아서 바지가 젖을 것은 생각도 안하고 무작정 길가에 털썩 주저앉..

어머니는 나를 엄마,라고 불렀다

'딸'이 되고싶은 딸의 이야기

설화

#여성서사
"엄마~" 어렸을 때부터 생각했다. 내가 엄마같다고. 하지만 이렇게 엄마의 입에서 직접적으로 불려지니 더욱 비참하고 씁쓸했다. 딸로서 행동할 수 있는 자그마한 가능성마저 먼지가 되어서 저 한마디에 그러모아놓은 것들이 모두 사라졌다. 이제껏 자라오면서 의지한 적이 없었다. 중학교 1학년 때였나. 학교에서 중국으로 일주일 정도 여행 겸 학교체험을 가는데, 배를 타기 전 엄마와의 전화통화에서 "가스불 잘 잠그고 문 단속 잘하..

병원이 다녀왔다

..

낙타

정신병원과 한의원에 다녀왔다 이번엔 둘다 끝까지 치료하고 싶다.....

주접

플레잉 카드

헤테트

#플레잉카드 #트럼프카드
버드 트럼프Bird Trump 원고를 하고 있는데 택배가 왔다. 까마득한 언젠가 텀블벅에서 후원한 플레잉 카드 (=트럼프 카드) ! 원래 쟉고 소듕한 조류를 별로 안 좋아하는데 (맹금류를 제외한 새를 무서워하는 편) 이건 보자마자 이성을 잃고 냅다 후원해버렸다. 그 뒤로 잊고 살았는데 오늘 도착. 실물로 보니 과거의 나를 매우 칭찬해주고 싶다. 아름답지 않은 구석이 없어, 세상에. 하다못해 쓸데없이 많이 들어있는 조..
더 보기

타래를 시작하세요

여자가 쓴다. 오직 여자만 쓴다. 오직 여성을 위한 글쓰기 플랫폼

타래 시작하기오늘 하루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