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5. 어쩐지 해버린 느낌

핀치 타래검도운동여성서사

05. 어쩐지 해버린 느낌

머리보다 몸이 먼저 반응하는 순간

이소리소


아는 사람들은 다 안다. 내가 몸치라는 사실을. 검도 초보 시절부터 최근 몇년 전까지 내가 대련하는 모습을 본 이들의 반응은 한결 같다. "로봇이냐? 뻣뻣해!" 하지만 이런 나도 부드러운 동작으로 상황에 맞는 공격을 해낼 때가 있다. 오래 수련하면서 뻣뻣한 몸의 감각을 어느 정도 활성화시켰나보다. 

지난 토요일에 진행된 주말 수련. 내 몸이 자연스럽게 상황에 맞는 공격을 ‘해버렸다’. 다시 생각해도 해버렸다라고 밖에 표현할 말이 없다. 상대와 정면 머리치기 공격을 동시에 시도했고 내 칼이 먼저 상대방의 머리에 닿았다. 공격하려고 몸이 공중에 뜬 찰나, 상대의 죽도로 살짝 밀쳐낸 다음 머리치기 공격을 시도. 내 죽도가 상대의 정중앙 머리를 정확히 쳤다. 1초도 안 되는 순간에 나보다 힘 쎄고 빠른 사람의 죽도를 부드럽게 제꼈다. 비껴낼 생각을 미리 안 했는데 순간의 반응으로 상대 죽도를 젖혀 중심을 확보하다니. 이걸 해낸 내 몸이 신기했다. 

나중에 알고 보니 검도의 공격기술 중 하나인 ‘제치는 머리치기(일본어로는 払い面: 하라이 멘)’ 기술이라고. 습관적으로 앞뒤로 왔다갔다 하는 상대가 공격하러 앞으로 나오는 찰나에 쓰기 좋은 기술이라고 한다. 이 글을 보는 검도 숙련자가 있다면 나중에 한 번 시도해보셔라. 평소에 연습하던 기술이 나온다거나, 혹은 연습하진 않았더라도 머릿속에서 상상하던 공격이 몸으로 표현되는 순간. 이럴 때는 뇌가 머리보다 몸에 있는 것 같다. 

연습하던 동작이 원하는 순간에 딱 나오면 좋겠지만 마음처럼 되진 않는다. 대신 전혀 생각지 못 할 때 연습한 동작이 나오면 참 기쁘다. 역시 꾸준히 반복하면 몸이 반응해서 타돌한다. 그렇게 만들어내는 움직임은, 스스로 해낸 이에게는 경이롭기까지 한 감각으로 다가온다. 

확실히 격투기는 상대와 마주하는 과정에서 내면의 두려움을 극복하고 공격기술을 해냈을 때의 쾌감이 강하다. 두려움을 지닌 나를 넘어서고 나아가 나를 이기는 것. 검도라는 격투기를 통해 그 기분을 순간에 압축해서 느낄 수 있다.

SERIES

검도하는 여자

더 많은 타래 만나기

오늘도 결국 살아냈다 1

매일매일 사라지고 싶은 사람의 기록

차오름

#심리 #우울
하필 이 시기에 고3으로 태어난 나는 , 우울증과 공황발작으로 많이 불안해진 나는, 대견하게도 오늘 하루도 잘 버텨냈다. 우울증과 공황발작이 시작된 건 중3. 하지만 부모는 어떤 말을 해도 정신과는 데려가주지 않는다. 이것이 내가 20살이 되고 알바를 하면 첫 번째로 갈 장소를 정신과로 정한 이유이다. 부디 그때가 되면 우울증이 사라지지 않을까라는 말도 안 되는 기대를 가지면서. 부모는 우울증은 내가 의지를 가지고 긍정적으로..

보장 중에 보장, 내 자리 보장!

이운

#방송 #여성
나는 땡땡이다. 아마 팟캐스트 ‘송은이 김숙의 비밀보장’을 듣는 사람들이라면 내가 무슨 말을 하는 건지 바로 알아챌 수 있을 것이다. 이 팟캐스트는 쓰잘데기 없는 고민에 시간을 올인하고 있는 5천만 결정장애 국민들을 위한 해결 상담소로, 철저하게 비밀을 보장하여 해결해 준다는 취지하에 만들어진 방송이다. 그리고 ‘땡땡이’는 이 취지에 맞게, 사연자의 익명을 보장하기 위해 사용하다 만들어진 애칭이다. 비밀보장 73회에서..

어머니는 나를 엄마,라고 불렀다

'딸'이 되고싶은 딸의 이야기

설화

#여성서사
"엄마~" 어렸을 때부터 생각했다. 내가 엄마같다고. 하지만 이렇게 엄마의 입에서 직접적으로 불려지니 더욱 비참하고 씁쓸했다. 딸로서 행동할 수 있는 자그마한 가능성마저 먼지가 되어서 저 한마디에 그러모아놓은 것들이 모두 사라졌다. 이제껏 자라오면서 의지한 적이 없었다. 중학교 1학년 때였나. 학교에서 중국으로 일주일 정도 여행 겸 학교체험을 가는데, 배를 타기 전 엄마와의 전화통화에서 "가스불 잘 잠그고 문 단속 잘하..

[제목없음] 일곱 번째

누군가를 만난다는건.

제목없음

#여성서사
누군가를 만난다는건 참으로 어렵다. 나같은 경우에는 끊임없이 되물어봤다. 그리고 의심했다. '저 사람은 만나도 괜찮은걸까?' '내가 착각하고 있는건 아닐까?' 처음에는 설레기도 하고 잘 맞는 사람이라고 생각이 든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안한 마음은 사라지지 않는다. 과연 내가 누군가를 만나도 괜찮은걸까? 순간의 감정으로 선택한 것은 아닐까? 꼬리에 꼬리를 물다가 결국에는 좋으니까로 결론이 난다. 좋은걸 어떡하나? 만나야..

말 하지도 적지도 못한 순간들 -14

환자가 떠난 후 남은 딸이 할 일

beforeLafter

#죽음 #장례
상속인 조회 서비스 조회 완료 후 한 달 정도는 은행과 보험 정리에만 매달렸다. 사실 지점이 많이 없는 곳은 5개월 여 뒤에 정리하기도 했다. 그 사이에는 자동차 등을 정리했고 건강보험공단, 연금공단, 주민센터 등을 방문했다. 상속인 조회 서비스에 나온 내역들을 한꺼번에 출력해 철 해 두고 정리될 때마다 표시해두고 어떻게 처리했는지(현금수령인지 계좌이체인지 등)를 간략하게 메모해두면 나중에 정리하기 편하다. 주민..

병원이 다녀왔다

..

낙타

정신병원과 한의원에 다녀왔다 이번엔 둘다 끝까지 치료하고 싶다.....
더 보기

타래를 시작하세요

여자가 쓴다. 오직 여자만 쓴다. 오직 여성을 위한 글쓰기 플랫폼

타래 시작하기오늘 하루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