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은 개(1)

핀치 타래생활정보우울증검은 개

검은 개(1)

나는 검은 개와 같이 산다.

friendblackdog

모두가 인생을 즐기는 것처럼 보였을 때, 난 검은 개와 함께였다. 내가 평소 좋아하는 활동들도 더 이상 기쁨을 가져다 주지 않았고, 식욕이 있는 날은 손에 꼽을 정도다. 검은 개는 나의 기억과 집중력을 먹어치우는 걸 좋아했다. 함께 무언가를 하거나, 어디를 가려고 하면 초인적인 힘을 필요로 했다. 나는 나의 검은 개에 대해 사람들이 알게 될까 봐 가장 두려웠다. 사람들이 나를 어찌 평가할지 걱정했다. 검은 개와 생활한다는 낙인이 찍힐까 무서워, 나는 항상 신경을 곤두세우며 티를 내지 않으려 전전긍긍했다. 그래서 (얼마 없는) 아주 많은 양의 에너지를 검은 개를 감추는데 쏟아부었다. 감정을 숨기려 거짓말을 유지하는 것은 참으로 진이 빠지는 일이다.  


그(검은 개)는 내가 부정적인 생각을 하고 말하게 만들 수 있는 영향력을 가졌다. 나를 짜증나게 했으며, 측근으로 있는데 불편한 사람으로 만드는데 능했다. 반복적이고 부정적인 생각으로 깨워질 땐, 눈을 뜨고 있어도 암전 된 것 마냥, 어둠 속에서 눈을 감은 듯했다. 또한, 부족한 수면으로 인해 다음 날 내가 얼마나 피곤할지 상기시키는 것을 잊는 법이 없었다. 검은 개와 같이 산다는 건 조금 우울하거나, 슬프거나, 울적한 것과는 결이 다르다. 최악의 경우, 감각이 없어짐과 같다. [살고 싶지 않다. 죽고 싶지 않다. 그저 나의 존재가 처음부터 없었다면.]을 바라게 된다.  


그를 도망치게 만들 것이라 생각된 것들을 하며, 그를 쫓아내는 시도도 해보았다. 그러나 그는 항상 우위를 차지했고, 주저앉아 있는 것이 다시 일어서는 것보다 쉬워졌다. 결국 나는 만물과 모든 사람으로부터 완전히 고립된 느낌이 드는 지경이었다. 검은 개는 마침내 내 인생을 강탈하는데 성공했다.  


* 초반 포스트들을 통해 검은개(우울증)에 대해 얘기하려 합니다. 



 잘 부탁드립니다.


SERIES

나는 검은 개와 같이 산다.

friendblackdog의 최신 글

더 많은 타래 만나기

세 사람

세 사람

이운

#치매 #여성서사
1 요즘 들어 건망증이 심해졌습니다. 안경을 쓰고서 안경을 찾고 지갑은 어느 가방에 둔 건지 매번 모든 가방을 뒤져봐야 합니다. 친구들은 우리 나이 대라면 보통 일어나는 일이라며 걱정 말라하지만 언젠가 나에게 소중한 사람들이 생겼을 때 그들까지도 잊게 되면 어떡하지 라는 생각이 들곤 합니다. 하루는 수영을 다녀오는데 그날따라 비도 오고 몸도 따라주질 않아서 바지가 젖을 것은 생각도 안하고 무작정 길가에 털썩 주저앉..

말 하지도 적지도 못한 순간들 -14

환자가 떠난 후 남은 딸이 할 일

beforeLafter

#죽음 #장례
상속인 조회 서비스 조회 완료 후 한 달 정도는 은행과 보험 정리에만 매달렸다. 사실 지점이 많이 없는 곳은 5개월 여 뒤에 정리하기도 했다. 그 사이에는 자동차 등을 정리했고 건강보험공단, 연금공단, 주민센터 등을 방문했다. 상속인 조회 서비스에 나온 내역들을 한꺼번에 출력해 철 해 두고 정리될 때마다 표시해두고 어떻게 처리했는지(현금수령인지 계좌이체인지 등)를 간략하게 메모해두면 나중에 정리하기 편하다. 주민..

오늘도 결국 살아냈다 1

매일매일 사라지고 싶은 사람의 기록

차오름

#심리 #우울
하필 이 시기에 고3으로 태어난 나는 , 우울증과 공황발작으로 많이 불안해진 나는, 대견하게도 오늘 하루도 잘 버텨냈다. 우울증과 공황발작이 시작된 건 중3. 하지만 부모는 어떤 말을 해도 정신과는 데려가주지 않는다. 이것이 내가 20살이 되고 알바를 하면 첫 번째로 갈 장소를 정신과로 정한 이유이다. 부디 그때가 되면 우울증이 사라지지 않을까라는 말도 안 되는 기대를 가지면서. 부모는 우울증은 내가 의지를 가지고 긍정적으로..

말하지도 적지도 못한 순간들 -12

환자가 떠난 후 남은 딸이 할 일

beforeLafter

#죽음 #장례
끝났다. 사흘 간의 지옥같고 전쟁같고 실눈조차 뜰 수 없는 컴컴한 폭풍우 속에서 혼자 소리를 지르는 것 같았던 시간이 끝났다. 끝났다는 것이 식이 끝난 것에 지나지 않는다는 사실이 더 절망스럽다. 불과 사흘 전만 해도 물리적으로 사회적으로 엄연히 존재했던, 60여년을 살았던 한 '사람'을 인생을 제대로 정리할 시간조차 갖지 못한 채 후루룩 종이 한 장으로 사망을 확인받고, 고인이 된 고인을 만 이틀만에 정리해 사람..

보장 중에 보장, 내 자리 보장!

이운

#방송 #여성
나는 땡땡이다. 아마 팟캐스트 ‘송은이 김숙의 비밀보장’을 듣는 사람들이라면 내가 무슨 말을 하는 건지 바로 알아챌 수 있을 것이다. 이 팟캐스트는 쓰잘데기 없는 고민에 시간을 올인하고 있는 5천만 결정장애 국민들을 위한 해결 상담소로, 철저하게 비밀을 보장하여 해결해 준다는 취지하에 만들어진 방송이다. 그리고 ‘땡땡이’는 이 취지에 맞게, 사연자의 익명을 보장하기 위해 사용하다 만들어진 애칭이다. 비밀보장 73회에서..

비건 페미 K-장녀 #1 가족의 생일

가족들과 외식은 다이나믹해지곤 한다

깨비짱나

#페미니즘 #비건
다음주 호적메이트의 생일이라고 이번주 일요일(오늘) 가족 외식을 하자는 말을 듣자마자, 다양한 스트레스의 요인들이 물밀듯이 내 머리속을 장악했지만 너무 상냥하고 부드럽고 조심스럽게 나에게 일요일에 시간이 되겠냐고 오랜만에 외식 하자고 너도 먹을 거 있는 데로 가자고 묻는 말에 못이겨 흔쾌히 알겠다고 해버린 지난주의 나를 불러다가 파이트 떠서 흠씬 패버리고 싶은 주말이다. 이 시국에 외식하러 가자는 모부도 이해 안가지..
더 보기

타래를 시작하세요

여자가 쓴다. 오직 여자만 쓴다. 오직 여성을 위한 글쓰기 플랫폼

타래 시작하기오늘 하루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