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은 개 훈련(루틴)

핀치 타래검은 개건강일상

검은 개 훈련(루틴)

생활패턴 잡기

friendblackdog

일상을 유지하는 것만큼  쉬워보이면서도 어려운 것이 없다. 

나는 규칙을 잘 따르는 편이라 스케줄이나 계획을 세우면 그만큼 생각할 양이 줄어들기 때문에 편하게 생활하는데 무척 도움이 된다.

아래는 나의 행동양식이다. 건강해 보이거나 괜찮아 보이는 누군가의 행동양식을 따라하는 걸로 나는 시작했다.





행동양식

1. 자정 전에 무조건 눕는다.

  • 불면증에 상당한 도움을 주었다. 첫 4주는 도저히 잠들 수 없어서 미치도록 고통스러웠지만. 아무리 늦어도 새벽 2시에는 누워야 일상을 유지할 수 있다.

2. 하루에 한 번은 나간다. (누구를 만나지 않더라도 가벼운 산책, 마트에서 과자를 사러라도. 하지만 날씨가 안 좋으면 패스 가능)

나는 내 방, 집에서 시간을 보내는 걸 무척이나 좋아한다. 나가지 않고 재미나게 시간을 보내는데 꽤나 자신있다. 딱히 나가고 싶지 않더라도, 어렵사리 몸을 이끌고 문 밖에 잠시 서 있다가 들어와도 약간은 환기시킨 기분이라 좋다. 겸사겸사 달도 보고. 원치 않지만 필요한 하루의 일부라고 할까. 특히나 코로나 때문에 원치 않는 칩거 생활을 하게 되면서 더욱 확실해졌다. 

3. 오후 6시 ~ 7시 이후엔 먹지 않는다. (다른 사람들과 먹지 않는 이상.)

  • 다이어트가 아니라 먹는 시간을 정해두려 함이다. 참고로 먹는 시간이 정해져 있으면 가짜 배고픔을 느끼기 어렵다.

4. 일주일 중 두끼는 샐러드를 먹는다. (주기적인 야채 섭취)

  • 주기적으로 야채를 섭취하는데 꽤나 도움이 된다. 더군다나 일주일에 두 끼라 부담스럽지도 않고, 맛없는 풀떼기만 먹는 것도 아니라 상당히 샐러드 먹는 걸 즐긴다.

5. 일주일 중 3회는 운동을 한다. (30분 이상으로)

  • [일주일 중 3회는 운동을 한다.] 보다는, [일주일 중 4일 이상 운동을 쉬지 않는다.]에 더 가깝긴 하다. 생리통도 심한 편이고, 한 때는 건강한 운동이 아니라 몸이 부서져가는 운동을 했다. 덕분에 휴식도 필요한 부분 중 하나라는 걸 꽤나 힘든 방식으로 배웠지만.

6. 이틀에 한 번은 샤워를 한다.

  • 우울은 수용성이라는 말이 있다. 정말로 씻고나면 기분이 씻기 전보다 나아져 있고, 생각도 정리가 된 기분이다. 실제로 씻지 않는 것만으로도 사람의 감정에 영향이 있다는 연구도 있다.

7. 일주일에 한 번은 청소기를 돌린다.

  • 매일 한 가지라도 정리를 하려 한다. 때문에 크게 청소 할 필요는 없지만, 일 주일 중 하루는 방청소 날로 정해두고 잘 정돈된 방을 보고 있으면 절로 뿌듯해진다.

8. 한 달에 한 번 이불 빨래를 한다.

  • 한 달 반에서 두 달에 한 번 이불 빨래를 하는 것 같다. 청결한 환경을 유지하는데도 좋고, 잘 마른 이불에 푹 파묻히는 느낌도 매우 좋아한다.





코로나 때문에 정말 어수선한 상반기가 되고 있다.

SERIES

나는 검은 개와 같이 산다.

friendblackdog의 최신 글

더 많은 타래 만나기

말 하지도 적지도 못한 순간들 -14

환자가 떠난 후 남은 딸이 할 일

beforeLafter

#죽음 #장례
상속인 조회 서비스 조회 완료 후 한 달 정도는 은행과 보험 정리에만 매달렸다. 사실 지점이 많이 없는 곳은 5개월 여 뒤에 정리하기도 했다. 그 사이에는 자동차 등을 정리했고 건강보험공단, 연금공단, 주민센터 등을 방문했다. 상속인 조회 서비스에 나온 내역들을 한꺼번에 출력해 철 해 두고 정리될 때마다 표시해두고 어떻게 처리했는지(현금수령인지 계좌이체인지 등)를 간략하게 메모해두면 나중에 정리하기 편하다. 주민..

말하지도 적지도 못한 순간들 -12

환자가 떠난 후 남은 딸이 할 일

beforeLafter

#죽음 #장례
끝났다. 사흘 간의 지옥같고 전쟁같고 실눈조차 뜰 수 없는 컴컴한 폭풍우 속에서 혼자 소리를 지르는 것 같았던 시간이 끝났다. 끝났다는 것이 식이 끝난 것에 지나지 않는다는 사실이 더 절망스럽다. 불과 사흘 전만 해도 물리적으로 사회적으로 엄연히 존재했던, 60여년을 살았던 한 '사람'을 인생을 제대로 정리할 시간조차 갖지 못한 채 후루룩 종이 한 장으로 사망을 확인받고, 고인이 된 고인을 만 이틀만에 정리해 사람..

병원이 다녀왔다

..

낙타

정신병원과 한의원에 다녀왔다 이번엔 둘다 끝까지 치료하고 싶다.....

4. Mit Partnerin

여성 파트너와 함께

맥주-

#여성서사 #퀴어
여성 파트너와 함께 이성애 규범과 그 역할에 익숙해진 내가, 동성애를 하기 위한 일련의 역할들과 그 수행에 익숙해지기까지는 조금 시간이 걸렸다. 대부분의 시간에 나는 실용적- 불필요한 장식이 없고 기능에 충실한-인 옷을 입고 있기 때문에, 여가로 쓸 수 있는 시간에는 사회에서 ‘여성적’ 이라고 해석하는 복장을 하고 있기를 좋아한다. 하늘하늘하고, 레이스나 프릴이 달려 있고, 패턴이 화려한 옷들. 재미있는 것은 패턴..

보장 중에 보장, 내 자리 보장!

이운

#방송 #여성
나는 땡땡이다. 아마 팟캐스트 ‘송은이 김숙의 비밀보장’을 듣는 사람들이라면 내가 무슨 말을 하는 건지 바로 알아챌 수 있을 것이다. 이 팟캐스트는 쓰잘데기 없는 고민에 시간을 올인하고 있는 5천만 결정장애 국민들을 위한 해결 상담소로, 철저하게 비밀을 보장하여 해결해 준다는 취지하에 만들어진 방송이다. 그리고 ‘땡땡이’는 이 취지에 맞게, 사연자의 익명을 보장하기 위해 사용하다 만들어진 애칭이다. 비밀보장 73회에서..

비건 페미 K-장녀 #1 가족의 생일

가족들과 외식은 다이나믹해지곤 한다

깨비짱나

#페미니즘 #비건
다음주 호적메이트의 생일이라고 이번주 일요일(오늘) 가족 외식을 하자는 말을 듣자마자, 다양한 스트레스의 요인들이 물밀듯이 내 머리속을 장악했지만 너무 상냥하고 부드럽고 조심스럽게 나에게 일요일에 시간이 되겠냐고 오랜만에 외식 하자고 너도 먹을 거 있는 데로 가자고 묻는 말에 못이겨 흔쾌히 알겠다고 해버린 지난주의 나를 불러다가 파이트 떠서 흠씬 패버리고 싶은 주말이다. 이 시국에 외식하러 가자는 모부도 이해 안가지..
더 보기

타래를 시작하세요

여자가 쓴다. 오직 여자만 쓴다. 오직 여성을 위한 글쓰기 플랫폼

타래 시작하기오늘 하루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