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은 개 훈련(음악)

핀치 타래검은 개일상건강

검은 개 훈련(음악)

플레이리스트(여자편)

friendblackdog

해가 떠 있을 때, 지하철이나 버스 같은 대중교통을 이용할 때 잘 듣는 노래들이다. 아침에 일어나서, 청소를 할 때, 그냥 아무 소리나 듣고 싶을 때든, 일상을 같이 해주는 고마운 노래들.(밖에서 걸을 때는 대체적으로 노래를 듣지 않는 편이다.)




일레인 - Untitled

일레인 - 1
일레인 - 1

가사도 너무 아름답다. (전체가 영어로 되어있지만 한국인이다.) 같은 앨범의 수록곡인 [Falling]도 좋아한다.




손혜인 - 겨울비

손혜은 - 겨울비
손혜은 - 겨울비

2020년 2월 2일에 발매된 곡이라 개인적으로 더 좋아한다. 0과 2로만 이루어진 날짜가 재미있다. 잔잔한 기타와 피아노 선율 덕분에 새벽이나 비오는 날 듣기에 좋다.



한올 - 봄날에 만나자

한올 - 봄날에 만나자
한올 - 봄날에 만나자

인트로 부분부터 내 가슴속에서 어떤 희망 같은게 고개를 빼꼼 보이는 기분이다. 아직 오지 않았지만, 곧 어떤 모습으로든 다가올 봄에 벌써 설레여 하는 스스로를 볼 때마다 어이 없어 웃게되는 건 덤.

한올의 노래들은 대체적으로 다 좋아한다.  [잊혀진다는 것], [좋았을텐데], [서른 밤째], [사랑노래 같은 이별노래] 등등. 




sunwashere - 춤

sunwashere - 춤
sunwashere - 춤

[영재 발굴단]의 '빌리 엘리어트'편을 보다가 유튜브의 알고리즘 덕에 알게 된 노래. (프로그램에 나온 영재가 이 곡의 뮤직 비디오에 나온다.) 새벽 특유의 촉촉한 공기를 맡으며 이 노래를 들으면, 괜히 내가 뮤직 비디오의 일부분이 된 것 같은 착각이 들기도 한다.




치즈 - Romance

CHEEZE(치즈) - CHEEZE 1.5집 PLAIN
CHEEZE(치즈) - CHEEZE 1.5집 PLAIN

추욱 처지는게 아니라, 진정하고 차분하게 가라앉게 해주는 노래. 그래서인지 해 떠 있을 때는 웬만하면 잘 안 듣고 오후나 새벽에 많이 듣는 노래.  

요새 치즈를 아는 분들이 주위에 점점 많아지는 것 같아서 좋다. 




* 아이유 밤편지 노래가 있을 줄 알았는데 왜 없냐고 질문을 여럿 받았는데, 그 노래는 스스로를 위한 노래이기 보다는 나처럼 불면증이 있는 분들에게 알려주고 싶은 노래다. 그 노래를 들을 상대가 정말 편히 자길 바란다는 마음이 담겨져 있어서, 듣기 보다는 누군가에게 불러주고 싶은 노래라 뺐다.





항공 모터 헤어 드라이어기를 주문했다. 도착만 하면, 이제  머리를 빨리 말릴 수 있다.


SERIES

나는 검은 개와 같이 산다.

friendblackdog의 최신 글

더 많은 타래 만나기

세 사람

세 사람

이운

#치매 #여성서사
1 요즘 들어 건망증이 심해졌습니다. 안경을 쓰고서 안경을 찾고 지갑은 어느 가방에 둔 건지 매번 모든 가방을 뒤져봐야 합니다. 친구들은 우리 나이 대라면 보통 일어나는 일이라며 걱정 말라하지만 언젠가 나에게 소중한 사람들이 생겼을 때 그들까지도 잊게 되면 어떡하지 라는 생각이 들곤 합니다. 하루는 수영을 다녀오는데 그날따라 비도 오고 몸도 따라주질 않아서 바지가 젖을 것은 생각도 안하고 무작정 길가에 털썩 주저앉..

병원이 다녀왔다

..

낙타

정신병원과 한의원에 다녀왔다 이번엔 둘다 끝까지 치료하고 싶다.....

비건 페미 K-장녀 #1 가족의 생일

가족들과 외식은 다이나믹해지곤 한다

깨비짱나

#페미니즘 #비건
다음주 호적메이트의 생일이라고 이번주 일요일(오늘) 가족 외식을 하자는 말을 듣자마자, 다양한 스트레스의 요인들이 물밀듯이 내 머리속을 장악했지만 너무 상냥하고 부드럽고 조심스럽게 나에게 일요일에 시간이 되겠냐고 오랜만에 외식 하자고 너도 먹을 거 있는 데로 가자고 묻는 말에 못이겨 흔쾌히 알겠다고 해버린 지난주의 나를 불러다가 파이트 떠서 흠씬 패버리고 싶은 주말이다. 이 시국에 외식하러 가자는 모부도 이해 안가지..

보장 중에 보장, 내 자리 보장!

이운

#방송 #여성
나는 땡땡이다. 아마 팟캐스트 ‘송은이 김숙의 비밀보장’을 듣는 사람들이라면 내가 무슨 말을 하는 건지 바로 알아챌 수 있을 것이다. 이 팟캐스트는 쓰잘데기 없는 고민에 시간을 올인하고 있는 5천만 결정장애 국민들을 위한 해결 상담소로, 철저하게 비밀을 보장하여 해결해 준다는 취지하에 만들어진 방송이다. 그리고 ‘땡땡이’는 이 취지에 맞게, 사연자의 익명을 보장하기 위해 사용하다 만들어진 애칭이다. 비밀보장 73회에서..

오늘도 결국 살아냈다 1

매일매일 사라지고 싶은 사람의 기록

차오름

#심리 #우울
하필 이 시기에 고3으로 태어난 나는 , 우울증과 공황발작으로 많이 불안해진 나는, 대견하게도 오늘 하루도 잘 버텨냈다. 우울증과 공황발작이 시작된 건 중3. 하지만 부모는 어떤 말을 해도 정신과는 데려가주지 않는다. 이것이 내가 20살이 되고 알바를 하면 첫 번째로 갈 장소를 정신과로 정한 이유이다. 부디 그때가 되면 우울증이 사라지지 않을까라는 말도 안 되는 기대를 가지면서. 부모는 우울증은 내가 의지를 가지고 긍정적으로..

말하지도 적지도 못한 순간들 -13

환자가 떠난 후 남은 딸이 할 일

beforeLafter

#죽음 #상속
장례도 끝났고 삼오제(삼우제)도 끝났다. 49재의 첫 칠일 오전, 나는 일하던 도중 이제 식을 시작한다는 가족의 연락을 받고 창가로 나와 하늘을 보며 기도했다. 부디 엄마의 영혼이 존재해서 젊고 건강할 때의 편안함을 만끽하며 여기저기 가고 싶은 곳을 실컷 다니고 있거나, 혹은 그 생명의 끝을 끝으로 영원히 안식에 들어가 모든 것을 잊었기를. 삼오제까지 끝나면 문상 와 준 분들께 문자나 전화로 감사 인사를 해도 좋..
더 보기

타래를 시작하세요

여자가 쓴다. 오직 여자만 쓴다. 오직 여성을 위한 글쓰기 플랫폼

타래 시작하기오늘 하루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