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은 개 훈련(음악)

핀치 타래검은 개일상건강

검은 개 훈련(음악)

새벽 자기 전 or 밤산책 플레이리스트(남자편)

friendblackdog

사람마다 개를 훈련하는 방법은 다르다. 누군가는 [손]을 먼저 가르치기도 하고, [왼손]과 [오른손]을 구분하는 걸 가르치기도 하고, 누구는 [앉아]를 먼저 가르치기도 한다. 내가 가장 처음 검은 개와 맞이할 수 있는, 받아들일 수 있는 상태로 만들기 위해 택한 방법은 음악을 통해서였다. 

불면증이 심해, 잠을 자고 싶어도 잠들지 못하던 밤. 오전 3시 11분 03초. 아주 오랜만에 새로운 음악을 만나러 컴퓨터를 켰다. 유튜브로 접속하여, 제일 첫 화면에 띄어져 있는 [멜론 오늘의 플레이리스트]를 틀었는데, 정말 재미없더라.

어떻게 도달했는지는 모르겠다. 멜론, spotify, pandora(pandora는  아직 정식으로 한국에 런칭이 되지 않아 vpn을 사용해야 한다. ), 유튜브, 벅스, 등등을 통한 검색을 여러번 하고나니, 운좋게 좋은 노래들이 얻어걸린 것 같다. 그 날 괜찮게 들렸던 노래들로 구성된 플레이리스트를 만들었다.


지진석 - Good Night

지진석 - Good Night
지진석 - Good Night

무사히 하루를 보냈다. 오늘 하루 수고했다. 속삭이는 듯한 칭찬을 받고 싶을 때 듣는 노래. (지진석씨의 노래 중 '괜찮은 척'도 좋아한다. )


하현상 - US

하현상 -  SPECIAL SINGLE "US"
하현상 - SPECIAL SINGLE "US"

일부러라도 소리를 지운듯 아주 고요한 그런 밤. 습관이 되어버릴지도 모르는 자책을, 적당한 선까지만 하게 해주는 곡. 눈 감고 듣게 된다.

(Moonlight도 좋다.)


정승환 - 눈사람

정승환 - 그리고 봄
정승환 - 그리고 봄

가사가 참 아련하다. 보통 사랑 노래는 나를 기억해달라 부르는데, 이 노래는 사랑하는 사람의 행복에 내가 불편한 요소라면 언제든 잊어달라고 한다. 제목이 [눈사람]이여서 더욱 와닿는 노래.


시간이 걸려도 그대 반드시 행복해지세요.

한참이 걸려도 그대 반드시 행복해지세요.



나이트오프 - 잠

나이트오프(Night  Off) - 마지막 밤
나이트오프(Night Off) - 마지막 밤

이 앨범에 수록된 모든 곡들이 좋아하지만, 이 노래는 정말 헤드폰이 닳도록 들었다. [나 좀 자면 안될까. 나 잠시만 모니터 꺼지듯이 잠시 꺼지면 안될까.] 누굴 향해 말하는 건지 알 수 없지만, [나 좀 쉬게 해줄래.] 라며 허공에다 투정부리는 걸 대신 해주는 곡이라 듣다보면 얕은 미소가 지어진다. 


박효신 - 꿈 

박효신 - I am A Dreamer
박효신 - I am A Dreamer

멜로디도, 가사도 다 마음에 드는 노래. 제목을 보자마자 궁금했던 노래.

괜찮다. 잠에 들지 못해도 괜찮고. 꿈을 꿔도 괜찮고. 꿈이 없어도 다 괜찮다. 모든 것이 괜찮다고 토닥여주는 노래.


눈사람, 잠, 꿈. 이 세 노래를 정말 많이 듣는다. 특히 나이트오프의 [잠]과 박효신의 [꿈]은 들을 때 위로를 받는 느낌이 들어 자기 전, 잠이 오지 않을 때, 새벽에 깨었을 때 참 많이 듣는 노래다. 적고나서 보니 수면과 연관된 노래가 많다. 아마도 집으로 돌아와 저녁에 노래를 듣는 생활 패턴과, 쉬이 잠들지 못하는 나라는 사람의 특성 때문인 것 같다.





코로나 사태가 얼른 종결되고, 모두들 건강하길 바랍니다.

https://wuhanvirus.kr/ (데이터 시각화가 잘 되어있어 보기 편한 사이트)

SERIES

나는 검은 개와 같이 산다.

friendblackdog의 최신 글

더 많은 타래 만나기

4. Mit Partnerin

여성 파트너와 함께

맥주-

#여성서사 #퀴어
여성 파트너와 함께 이성애 규범과 그 역할에 익숙해진 내가, 동성애를 하기 위한 일련의 역할들과 그 수행에 익숙해지기까지는 조금 시간이 걸렸다. 대부분의 시간에 나는 실용적- 불필요한 장식이 없고 기능에 충실한-인 옷을 입고 있기 때문에, 여가로 쓸 수 있는 시간에는 사회에서 ‘여성적’ 이라고 해석하는 복장을 하고 있기를 좋아한다. 하늘하늘하고, 레이스나 프릴이 달려 있고, 패턴이 화려한 옷들. 재미있는 것은 패턴..

말하지도 적지도 못한 순간들 -13

환자가 떠난 후 남은 딸이 할 일

beforeLafter

#죽음 #상속
장례도 끝났고 삼오제(삼우제)도 끝났다. 49재의 첫 칠일 오전, 나는 일하던 도중 이제 식을 시작한다는 가족의 연락을 받고 창가로 나와 하늘을 보며 기도했다. 부디 엄마의 영혼이 존재해서 젊고 건강할 때의 편안함을 만끽하며 여기저기 가고 싶은 곳을 실컷 다니고 있거나, 혹은 그 생명의 끝을 끝으로 영원히 안식에 들어가 모든 것을 잊었기를. 삼오제까지 끝나면 문상 와 준 분들께 문자나 전화로 감사 인사를 해도 좋..

말 하지도 적지도 못한 순간들 -14

환자가 떠난 후 남은 딸이 할 일

beforeLafter

#죽음 #장례
상속인 조회 서비스 조회 완료 후 한 달 정도는 은행과 보험 정리에만 매달렸다. 사실 지점이 많이 없는 곳은 5개월 여 뒤에 정리하기도 했다. 그 사이에는 자동차 등을 정리했고 건강보험공단, 연금공단, 주민센터 등을 방문했다. 상속인 조회 서비스에 나온 내역들을 한꺼번에 출력해 철 해 두고 정리될 때마다 표시해두고 어떻게 처리했는지(현금수령인지 계좌이체인지 등)를 간략하게 메모해두면 나중에 정리하기 편하다. 주민..

말하지도 적지도 못한 순간들 -12

환자가 떠난 후 남은 딸이 할 일

beforeLafter

#죽음 #장례
끝났다. 사흘 간의 지옥같고 전쟁같고 실눈조차 뜰 수 없는 컴컴한 폭풍우 속에서 혼자 소리를 지르는 것 같았던 시간이 끝났다. 끝났다는 것이 식이 끝난 것에 지나지 않는다는 사실이 더 절망스럽다. 불과 사흘 전만 해도 물리적으로 사회적으로 엄연히 존재했던, 60여년을 살았던 한 '사람'을 인생을 제대로 정리할 시간조차 갖지 못한 채 후루룩 종이 한 장으로 사망을 확인받고, 고인이 된 고인을 만 이틀만에 정리해 사람..

병원이 다녀왔다

..

낙타

정신병원과 한의원에 다녀왔다 이번엔 둘다 끝까지 치료하고 싶다.....

[제목없음] 일곱 번째

누군가를 만난다는건.

제목없음

#여성서사
누군가를 만난다는건 참으로 어렵다. 나같은 경우에는 끊임없이 되물어봤다. 그리고 의심했다. '저 사람은 만나도 괜찮은걸까?' '내가 착각하고 있는건 아닐까?' 처음에는 설레기도 하고 잘 맞는 사람이라고 생각이 든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안한 마음은 사라지지 않는다. 과연 내가 누군가를 만나도 괜찮은걸까? 순간의 감정으로 선택한 것은 아닐까? 꼬리에 꼬리를 물다가 결국에는 좋으니까로 결론이 난다. 좋은걸 어떡하나? 만나야..
더 보기

타래를 시작하세요

여자가 쓴다. 오직 여자만 쓴다. 오직 여성을 위한 글쓰기 플랫폼

타래 시작하기오늘 하루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