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 방어기제는 사랑의 상처다

핀치 타래영화연애방어기제

5. 방어기제는 사랑의 상처다

< 멋진 하루 > 속 방어적인 태도의 희수

루쓰

내 돈 갚아

주차장을 걸어가는 희수(전도연)의 뒷모습을 카메라는 핸드헬드로 따라간다. 경마장 속 와글거리는 사람들 사이에 희수가 병운(하정우) 앞에 나타난다. 

출처 = 영화<멋진하루> 스틸컷
출처 = 영화<멋진하루> 스틸컷


희수와 병운은 1년 전 헤어진 연인이다. 희수는 병운을 찾아와 1년 전 빌린 ’350만원’을 갚으라고 한다. 병운은 희수에게 돈을 갚기 위해 같이 하루동안 돈을 빌리며 돌아다닌다. 둘의 하루를 통해 희수가 1년 동안 어떻게 살아왔는지 추측하게 된다. 

희수는 기본적으로 병운에게 거리를 두고 있고 날이 서있다. 병운 뿐만 아니라 세상에게 날이 선 듯한 모습이다. 차에서 내릴 때마다 내비게이션을 떼서 숨기고, 주차비를 더 내더라도 절대 전남친의 말은 듣지 않는다. 병운의 지인들에게 ‘깎아내리는 말’들을 들어도 기분 나빠하되, 100% 다 말하진 못한다. 병운에게 오히려 분노를 표출한다. 병운은 희수의 예민한 행동에 ‘뭐 그런걸 신경써?’ 라는 식으로 ‘쿨하게’ 행동한다. 

 “내가 잡아먹니?”


 흔한 한국드라마나 한국영화에서 꽤 자주 나왔던 대사다. 

여자 주인공이 낯선 상대에 경계를 하면 ‘내가 잡아먹니?’와 같은 대사로 ‘상대방을 예민한 사람’으로 만드는 가스라이팅을 시전한다. 희수를 봐도 병운과 헤어진 후, 만난 사람에게 꽤 데인 것 같다. 희수의 전 사람은 경제력이 좋고 사회적 평판도 좋은 사람으로 예측된다. 그 사람과 결혼 후, 이혼하고 병운에게 나타났다. 정확히 ‘전 남편’와 어떻게 헤어졌는지 알 수 없지만, 희수의 상처가 깊어진 원인으로 보인다. 희수 역시 원래 예민한 사람이 아니었더라도 (병운의 말로 보면 희수는 사실 예전에 그만큼 예민하진 않은걸로 보인다) 과거의 사랑과 다양한 관계로 상처를 받은 듯 한다. 


 지난 사랑에 잔뜩 겁을 먹은 너. 마음을 다 보여줬던 너와는 다르게 지난 사랑에 겁을 잔뜩 먹은 나는 뒷걸음질만 쳤다. 너는 다가오려 했지만 분명 언젠가 떠나갈 것이라 생각해 도망치기만 했다. 

 -‘짙은 _ 잘지내자, 우리 ' 중에서 


출처 = 영화 <멋진하루> 스틸컷
출처 = 영화 <멋진하루> 스틸컷


 이 노래 가사처럼, 희수는 지난 사랑에 잔뜩 겁을 먹어 더 경계태세를 보인 것 같다. <멋진 하루> 속 병운의 지인들 역시 처음보는 희수에게 ‘평가와 판단’을 아낌없이 퍼붓는다. 그럴수록 희수는 뒷걸음질을 치면서 벽을 세운다. 

 방어기제는 갈등과 불안에 대한 개인의 대응책이며, 개인의 자아방어기제는 일정한 유형을 보이며 성격에 영향을 미친다고 한다. (K. S. Hwang 2006; 김선희, 김진선, 고선영 2018). 

또한, 내면의 기저에 깔린 수치심 등은 정서표현을 억제하거나, 더욱 갈등회피적인 행동을 보이도록 만든다(이지연 2008; 유영권, 박경은 2018). 

희수의 상처를 알지 못하는 사람들의 ‘평가와 판단’들은 희수가 내면에 가진 감정을 억제하게 만들고 더 회피적인 행동을 하게 만든다. 

 그러나, 과거 연인이었던 병운은 오히려 희수에게 ‘너 왜그래?’ 가 아닌 ‘뭐 어때?’ 라는 식의  말로 희수의 경계를 천천히 무너뜨린다. 돈을 갚지 않고, 멋대로 사는 병운이 희수에게 ‘유익한’ 사람은 아닐 수 있다. 그럼에도 영어 제목인 <My Dear Enemy> 처럼 나의 적이지만 ‘친애하는’  적이므로 상처를 받고 온 희수에게 약간의 치유가 됐을 수도 있다. 물론 과거 자신을 힘들게 했을 것으로 유추되는 ‘남성’으로부터 치유를 받는 게 마냥 좋아보이진 않는다.

 하지만, 희수에겐 ‘뭐 어때?’ 와 같은 정신이 필요한 시기다. 나도, 지난 사랑에 상처를 받은 익명의 누군가도 이런 정신이 필요할지 모른다. 그리고, 스스로를 위로할 충분한 시간도 필요하다는 생각이 든다. 

회복엔 분명 시간이 걸린다. 그러나 나를 자책할 필요도, 모질게 대할 필요도 없다. 지난 상처로 힘든 나날을 보낸 이가 있다면, 따뜻한 위로로 마음의 온도를 데울 수 있길 빈다. 

 참고문헌

 김선희, 김진선, 고선영 (2018). 중년기 여성의 스트레스와 스트레스 대처방식의 관계에서 자아방어기제의 조절효과. 한국산학기술학회 논문지, 19(8), 524-534. 

유영권, 박경은 (2018). 데이트폭력 피해여성의 상담경험에 대한 질적연구. 한국심리학회지, 30(4), 955-983.


SERIES

불안한 사랑을 마주하는 자세

루쓰의 최신 글

더 많은 타래 만나기

비건 페미 K-장녀 #1 가족의 생일

가족들과 외식은 다이나믹해지곤 한다

깨비짱나

#페미니즘 #비건
다음주 호적메이트의 생일이라고 이번주 일요일(오늘) 가족 외식을 하자는 말을 듣자마자, 다양한 스트레스의 요인들이 물밀듯이 내 머리속을 장악했지만 너무 상냥하고 부드럽고 조심스럽게 나에게 일요일에 시간이 되겠냐고 오랜만에 외식 하자고 너도 먹을 거 있는 데로 가자고 묻는 말에 못이겨 흔쾌히 알겠다고 해버린 지난주의 나를 불러다가 파이트 떠서 흠씬 패버리고 싶은 주말이다. 이 시국에 외식하러 가자는 모부도 이해 안가지..

말하지도 적지도 못한 순간들 -12

환자가 떠난 후 남은 딸이 할 일

beforeLafter

#죽음 #장례
끝났다. 사흘 간의 지옥같고 전쟁같고 실눈조차 뜰 수 없는 컴컴한 폭풍우 속에서 혼자 소리를 지르는 것 같았던 시간이 끝났다. 끝났다는 것이 식이 끝난 것에 지나지 않는다는 사실이 더 절망스럽다. 불과 사흘 전만 해도 물리적으로 사회적으로 엄연히 존재했던, 60여년을 살았던 한 '사람'을 인생을 제대로 정리할 시간조차 갖지 못한 채 후루룩 종이 한 장으로 사망을 확인받고, 고인이 된 고인을 만 이틀만에 정리해 사람..

병원이 다녀왔다

..

낙타

정신병원과 한의원에 다녀왔다 이번엔 둘다 끝까지 치료하고 싶다.....

[제목없음] 일곱 번째

누군가를 만난다는건.

제목없음

#여성서사
누군가를 만난다는건 참으로 어렵다. 나같은 경우에는 끊임없이 되물어봤다. 그리고 의심했다. '저 사람은 만나도 괜찮은걸까?' '내가 착각하고 있는건 아닐까?' 처음에는 설레기도 하고 잘 맞는 사람이라고 생각이 든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안한 마음은 사라지지 않는다. 과연 내가 누군가를 만나도 괜찮은걸까? 순간의 감정으로 선택한 것은 아닐까? 꼬리에 꼬리를 물다가 결국에는 좋으니까로 결론이 난다. 좋은걸 어떡하나? 만나야..

오늘도 결국 살아냈다 1

매일매일 사라지고 싶은 사람의 기록

차오름

#심리 #우울
하필 이 시기에 고3으로 태어난 나는 , 우울증과 공황발작으로 많이 불안해진 나는, 대견하게도 오늘 하루도 잘 버텨냈다. 우울증과 공황발작이 시작된 건 중3. 하지만 부모는 어떤 말을 해도 정신과는 데려가주지 않는다. 이것이 내가 20살이 되고 알바를 하면 첫 번째로 갈 장소를 정신과로 정한 이유이다. 부디 그때가 되면 우울증이 사라지지 않을까라는 말도 안 되는 기대를 가지면서. 부모는 우울증은 내가 의지를 가지고 긍정적으로..

세 사람

세 사람

이운

#치매 #여성서사
1 요즘 들어 건망증이 심해졌습니다. 안경을 쓰고서 안경을 찾고 지갑은 어느 가방에 둔 건지 매번 모든 가방을 뒤져봐야 합니다. 친구들은 우리 나이 대라면 보통 일어나는 일이라며 걱정 말라하지만 언젠가 나에게 소중한 사람들이 생겼을 때 그들까지도 잊게 되면 어떡하지 라는 생각이 들곤 합니다. 하루는 수영을 다녀오는데 그날따라 비도 오고 몸도 따라주질 않아서 바지가 젖을 것은 생각도 안하고 무작정 길가에 털썩 주저앉..
더 보기

타래를 시작하세요

여자가 쓴다. 오직 여자만 쓴다. 오직 여성을 위한 글쓰기 플랫폼

타래 시작하기오늘 하루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