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 방어기제는 사랑의 상처다

핀치 타래영화연애방어기제

5. 방어기제는 사랑의 상처다

< 멋진 하루 > 속 방어적인 태도의 희수

루쓰

내 돈 갚아

주차장을 걸어가는 희수(전도연)의 뒷모습을 카메라는 핸드헬드로 따라간다. 경마장 속 와글거리는 사람들 사이에 희수가 병운(하정우) 앞에 나타난다. 

출처 = 영화<멋진하루> 스틸컷
출처 = 영화<멋진하루> 스틸컷


희수와 병운은 1년 전 헤어진 연인이다. 희수는 병운을 찾아와 1년 전 빌린 ’350만원’을 갚으라고 한다. 병운은 희수에게 돈을 갚기 위해 같이 하루동안 돈을 빌리며 돌아다닌다. 둘의 하루를 통해 희수가 1년 동안 어떻게 살아왔는지 추측하게 된다. 

희수는 기본적으로 병운에게 거리를 두고 있고 날이 서있다. 병운 뿐만 아니라 세상에게 날이 선 듯한 모습이다. 차에서 내릴 때마다 내비게이션을 떼서 숨기고, 주차비를 더 내더라도 절대 전남친의 말은 듣지 않는다. 병운의 지인들에게 ‘깎아내리는 말’들을 들어도 기분 나빠하되, 100% 다 말하진 못한다. 병운에게 오히려 분노를 표출한다. 병운은 희수의 예민한 행동에 ‘뭐 그런걸 신경써?’ 라는 식으로 ‘쿨하게’ 행동한다. 

 “내가 잡아먹니?”


 흔한 한국드라마나 한국영화에서 꽤 자주 나왔던 대사다. 

여자 주인공이 낯선 상대에 경계를 하면 ‘내가 잡아먹니?’와 같은 대사로 ‘상대방을 예민한 사람’으로 만드는 가스라이팅을 시전한다. 희수를 봐도 병운과 헤어진 후, 만난 사람에게 꽤 데인 것 같다. 희수의 전 사람은 경제력이 좋고 사회적 평판도 좋은 사람으로 예측된다. 그 사람과 결혼 후, 이혼하고 병운에게 나타났다. 정확히 ‘전 남편’와 어떻게 헤어졌는지 알 수 없지만, 희수의 상처가 깊어진 원인으로 보인다. 희수 역시 원래 예민한 사람이 아니었더라도 (병운의 말로 보면 희수는 사실 예전에 그만큼 예민하진 않은걸로 보인다) 과거의 사랑과 다양한 관계로 상처를 받은 듯 한다. 


 지난 사랑에 잔뜩 겁을 먹은 너. 마음을 다 보여줬던 너와는 다르게 지난 사랑에 겁을 잔뜩 먹은 나는 뒷걸음질만 쳤다. 너는 다가오려 했지만 분명 언젠가 떠나갈 것이라 생각해 도망치기만 했다. 

 -‘짙은 _ 잘지내자, 우리 ' 중에서 


출처 = 영화 <멋진하루> 스틸컷
출처 = 영화 <멋진하루> 스틸컷


 이 노래 가사처럼, 희수는 지난 사랑에 잔뜩 겁을 먹어 더 경계태세를 보인 것 같다. <멋진 하루> 속 병운의 지인들 역시 처음보는 희수에게 ‘평가와 판단’을 아낌없이 퍼붓는다. 그럴수록 희수는 뒷걸음질을 치면서 벽을 세운다. 

 방어기제는 갈등과 불안에 대한 개인의 대응책이며, 개인의 자아방어기제는 일정한 유형을 보이며 성격에 영향을 미친다고 한다. (K. S. Hwang 2006; 김선희, 김진선, 고선영 2018). 

또한, 내면의 기저에 깔린 수치심 등은 정서표현을 억제하거나, 더욱 갈등회피적인 행동을 보이도록 만든다(이지연 2008; 유영권, 박경은 2018). 

희수의 상처를 알지 못하는 사람들의 ‘평가와 판단’들은 희수가 내면에 가진 감정을 억제하게 만들고 더 회피적인 행동을 하게 만든다. 

 그러나, 과거 연인이었던 병운은 오히려 희수에게 ‘너 왜그래?’ 가 아닌 ‘뭐 어때?’ 라는 식의  말로 희수의 경계를 천천히 무너뜨린다. 돈을 갚지 않고, 멋대로 사는 병운이 희수에게 ‘유익한’ 사람은 아닐 수 있다. 그럼에도 영어 제목인 <My Dear Enemy> 처럼 나의 적이지만 ‘친애하는’  적이므로 상처를 받고 온 희수에게 약간의 치유가 됐을 수도 있다. 물론 과거 자신을 힘들게 했을 것으로 유추되는 ‘남성’으로부터 치유를 받는 게 마냥 좋아보이진 않는다.

 하지만, 희수에겐 ‘뭐 어때?’ 와 같은 정신이 필요한 시기다. 나도, 지난 사랑에 상처를 받은 익명의 누군가도 이런 정신이 필요할지 모른다. 그리고, 스스로를 위로할 충분한 시간도 필요하다는 생각이 든다. 

회복엔 분명 시간이 걸린다. 그러나 나를 자책할 필요도, 모질게 대할 필요도 없다. 지난 상처로 힘든 나날을 보낸 이가 있다면, 따뜻한 위로로 마음의 온도를 데울 수 있길 빈다. 

 참고문헌

 김선희, 김진선, 고선영 (2018). 중년기 여성의 스트레스와 스트레스 대처방식의 관계에서 자아방어기제의 조절효과. 한국산학기술학회 논문지, 19(8), 524-534. 

유영권, 박경은 (2018). 데이트폭력 피해여성의 상담경험에 대한 질적연구. 한국심리학회지, 30(4), 955-983.


SERIES

불안한 사랑을 마주하는 자세

루쓰의 최신 글

더 많은 타래 만나기

세 사람

세 사람

이운

#치매 #여성서사
1 요즘 들어 건망증이 심해졌습니다. 안경을 쓰고서 안경을 찾고 지갑은 어느 가방에 둔 건지 매번 모든 가방을 뒤져봐야 합니다. 친구들은 우리 나이 대라면 보통 일어나는 일이라며 걱정 말라하지만 언젠가 나에게 소중한 사람들이 생겼을 때 그들까지도 잊게 되면 어떡하지 라는 생각이 들곤 합니다. 하루는 수영을 다녀오는데 그날따라 비도 오고 몸도 따라주질 않아서 바지가 젖을 것은 생각도 안하고 무작정 길가에 털썩 주저앉..

4. Mit Partnerin

여성 파트너와 함께

맥주-

#여성서사 #퀴어
여성 파트너와 함께 이성애 규범과 그 역할에 익숙해진 내가, 동성애를 하기 위한 일련의 역할들과 그 수행에 익숙해지기까지는 조금 시간이 걸렸다. 대부분의 시간에 나는 실용적- 불필요한 장식이 없고 기능에 충실한-인 옷을 입고 있기 때문에, 여가로 쓸 수 있는 시간에는 사회에서 ‘여성적’ 이라고 해석하는 복장을 하고 있기를 좋아한다. 하늘하늘하고, 레이스나 프릴이 달려 있고, 패턴이 화려한 옷들. 재미있는 것은 패턴..

보장 중에 보장, 내 자리 보장!

이운

#방송 #여성
나는 땡땡이다. 아마 팟캐스트 ‘송은이 김숙의 비밀보장’을 듣는 사람들이라면 내가 무슨 말을 하는 건지 바로 알아챌 수 있을 것이다. 이 팟캐스트는 쓰잘데기 없는 고민에 시간을 올인하고 있는 5천만 결정장애 국민들을 위한 해결 상담소로, 철저하게 비밀을 보장하여 해결해 준다는 취지하에 만들어진 방송이다. 그리고 ‘땡땡이’는 이 취지에 맞게, 사연자의 익명을 보장하기 위해 사용하다 만들어진 애칭이다. 비밀보장 73회에서..

비건 페미 K-장녀 #1 가족의 생일

가족들과 외식은 다이나믹해지곤 한다

깨비짱나

#페미니즘 #비건
다음주 호적메이트의 생일이라고 이번주 일요일(오늘) 가족 외식을 하자는 말을 듣자마자, 다양한 스트레스의 요인들이 물밀듯이 내 머리속을 장악했지만 너무 상냥하고 부드럽고 조심스럽게 나에게 일요일에 시간이 되겠냐고 오랜만에 외식 하자고 너도 먹을 거 있는 데로 가자고 묻는 말에 못이겨 흔쾌히 알겠다고 해버린 지난주의 나를 불러다가 파이트 떠서 흠씬 패버리고 싶은 주말이다. 이 시국에 외식하러 가자는 모부도 이해 안가지..

말하지도 적지도 못한 순간들 -13

환자가 떠난 후 남은 딸이 할 일

beforeLafter

#죽음 #상속
장례도 끝났고 삼오제(삼우제)도 끝났다. 49재의 첫 칠일 오전, 나는 일하던 도중 이제 식을 시작한다는 가족의 연락을 받고 창가로 나와 하늘을 보며 기도했다. 부디 엄마의 영혼이 존재해서 젊고 건강할 때의 편안함을 만끽하며 여기저기 가고 싶은 곳을 실컷 다니고 있거나, 혹은 그 생명의 끝을 끝으로 영원히 안식에 들어가 모든 것을 잊었기를. 삼오제까지 끝나면 문상 와 준 분들께 문자나 전화로 감사 인사를 해도 좋..

13. 대화하는 검도..?

상대의 반응을 보며 움직이라는 말

이소리소

#검도 #운동
스스로를 돌이켜보기에, 다수의 취향을 좋아하는 데 소질이 없다. 사람들이 아이돌이나 예능 얘기를 꺼내기 시작하면 체온이 2~3도는 뚝뚝 떨어지는 것 같다. 대화에 섞일 적당한 말이 뭐 있지? 가만히 있어도 괜찮을까? 뭐라도 이야깃거리를 던져보지만 진심이 없어서인지 어정쩡한 말만 튀어나온다. 결국 혼자 속으로 “난 만화가 더 좋아.."라며 돌아서는 식이다. 맛집에도 크게 관심이 없고, 어째 운동 취향도 마이너한 듯하고.....
더 보기

타래를 시작하세요

여자가 쓴다. 오직 여자만 쓴다. 오직 여성을 위한 글쓰기 플랫폼

타래 시작하기오늘 하루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