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꺼이 프로불편러 1. 좆의 신화

생각하다연애

기꺼이 프로불편러 1. 좆의 신화

[웹진 쪽] 화랑관장

일러스트레이션: 이민

<웹진 쪽> 의 콘텐츠, <핀치>에서도 편히 만나보세요! 

<기꺼이 프로불편러> 

지극히 개인적이지만 그래서 정치적인 일상속 가부장제의 허세를 가볍게 비트는 이야기.

 

막 성에 눈을 뜬 사람 마냥 지나가는 바지춤만 봐도 침을 꼴깍 삼킬 만큼 성적 에너지가 활활 타오르던 시기가 있었다. 그때 그 화력을 키운 마른 장작 같은 한 사내가 있었다. 실제로 그는 길쭉하고 말라서 흡사 마른 장작 같았다. 이제와 하는 말이지만 나는 속으로 그의 물건을 추앙해 마지않았다. 그것은 단연코 그의 신체 중 가장 덜 마른 장작스러운 것이었다. 

그 역시 경험적으로 자신의 물건이 값지다는 사실을 알고 있었는지, 앞으로 결코 다른 사람과의 잠자리를 만족하기 어려울 거라며 저주에 가까운 허풍을 떨었다. 나는 피식 웃어주었다. 그도 별 수 없는 ‘한국 남자’였다. 마른 장작의 좆부심은 나름 일리가 있었다는 게 뒤이어 만난 한 사람을 통해 드러났다.

피넛

일러스트 이민

    그이의 그것은 일명 피넛(땅콩)이라고, 나의 성기와 그의 성기가 만났는지 헤어졌는지 알 수가 없을 정도로 이름값을 했다. 왜 좆만하다는 둥, 좆같다는 둥 자조적인 욕이 만연한지 알게 된 사건이었다고나 할까. 이 상반된 경험으로 인해 남자 성기의 크기는 내 성생활 만족도의 신화적 기준이 되었다. 역설적으로 당시 내 성행위는 오로지 성기 접촉에만 온 신경을 기울이고 있었다.

나의 이성애 쾌락 지수는 완전 발전단계에 이르렀다. 마른 장작을 기점으로 피크를 찍고 급격히 침체기를 겪더니 어느 지점에 반등하며 완만하게 일정선을 유지했다.

남자만이 날 성적으로 흥분시킬 수 있다는 신화는 수년 전 어느 선술집에서 부서졌다. 그녀는 무한히 위태롭고 무한히 단단한 구석이 있어 나는 무한히 그녀를 챙겨주고 싶기도 무한히 어리광을 피우고 싶기도 했다. 그날은 유난히 그녀의 얼굴을 가까이 대고 술 한잔을 한 날이었는데, 술기운 때문이었을까. 그녀의 입술이 자꾸만 눈에 들어오더니 급기야 그녀의 입술에 입을 맞추고 싶어졌다. 간신히 눈을 부릅뜨고 시선을 그녀의 입술에서 그녀의 동공으로 옮겼다. 흥분감은 잦아들 기미가 없었다. 속수무책이었다. 

당혹감을 감추느라 급하게 시선을 회피했지만, 나른하고 허스키한 그녀의 목소리는 심박수를 거들 뿐이었다. 행여 내 당혹감이 들킬새라 끝도 없이 쉰소리를 해대며 신경을 분산시켰다. 아. 여자와도 사귈 수 있겠구나. 아니 이 여자와도 섹스를 할 수 있겠구나 싶었다. 매력적인 그녀들이 하나 둘 눈에 들어오기 시작한 즈음도 그때부터였다. 그제야 섹슈얼리티도 구성된다는 말을 몸소 이해하기 시작했지만 한편 좀처럼 남성 성기에 대한 집착을 버리기는 쉽지 않았다. 

왜 의심하지
않았을까

일러스트 이민

    '정상성'을 추구하고자 하는 욕구는 과거 추앙해마지 않았던 ‘마른 장작’의 물건보다 더 강력해, 나의 성적 욕망은 감히 이성애 규범을 뛰어넘을 엄두를 내 보지 못했다. 한편 세상의 규범은 때로는 그 옛날 만난 ‘피넛’ 만큼이나 시시한 것이라, 민망하기 짝이 없다. 사회 주류의 가치나 지배 질서를 불편해하고 의심하며 살아왔는데, 왜 단 한 번도 내가 이성애자라는 사실에 대해서는 의심해보지 않았을까. 그렇게 보낸 세월이 통탄스러웠다. 위안이라면 세상에 흔치 않은 괜찮은 남자를 고르느라 시간을 축내는 법은 없었다는 점 하나. (마구잡이로 만났다는 말이다.)

권김현영의 공저<피해와 가해의 페미니즘>에서 '섹스는 성적 욕망은 해소하는 게 아니라, 성적 욕망을 추구하는 일'이라고 말해 무릎을 탁 쳤는데, 그간의 내 연애는 성적 욕망을 추구하기보다는 해소하려 하였고 해소하려 하였으되 해소되지 않았으니 어쩌면 나는 오로지 '피넛'이 성욕을 해소하는데 소비되었을지도 모르겠다는 생각. 문득 그런 생각.

[웹진 쪽] 화랑관장님의 글은 어땠나요?
1점2점3점4점5점
SERIES

기꺼이 프로불편러

연애에 관한 다른 콘텐츠

핀치클럽에 가입하세요

핀치의 모든 콘텐츠를
무제한으로 열람할 수 있습니다

더 나은 여성의 삶,
더 많은 여성의 이야기,
더 많은 여성 작가 작품에 함께할 수 있습니다

핀치클럽 한정 정기 굿즈는 물론,
크리에이터와의 대화 등 핀치의 행사에
우선 초대 혜택이 제공됩니다.

콘텐츠 더 보기

더 보기

핀치 3주년 기념 세일!

더 나은 여성의 삶, 모든 콘텐츠를 무제한으로! 핀치클럽 - 첫달 9,9001,900원

핀치클럽 알아보기1주간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