쓸 게 없다

핀치 타래베를린코로나외국인

쓸 게 없다

고해서 일상이 편안한 건 아니라서 쓸 게 생각났다.

오인제오

성공할 (단절) 여성이 되기 위해, 정해진 루틴대로 잘 일어나고 잘 공부하고 이제 드디어 가장 중요한 쓸 시간이 왔는데, 뭘 써야할지 생각하다가, 주어진 시간이 10분이라는 생각에 마음만 조급해진다. 

쓰는 근육이 많이 물렁해졌겠지. 그래서 다시 훈련해주면 되는 거겠지? 예전에 읽으면서 실천했던 '아티스트 웨이' 에서 말했던 거처럼 그냥 검열없이, 생각 없이 마구 10분을 쓰기로 했다. 온라인에 발행하는 거라 그래도 검열이 된다. 

컴퓨터를 여는 몇 분 동안 괜히 휴대폰을 열었다. 독일에서 점점 확산되고 있는 코로나바이러스에 대한 뉴스를 접했고, 나는 아침부터 다시 기분이 잡쳤다. 코로나는 건강한 사람들한테는 그렇게 치명적인 게 아니라 하니 걱정되지 않지만, 사람들 간에 생기는 경계의 눈빛, 특히 외국인에게 내뿜는 부정적 기운을 느끼지 않으려고 애쓰며 살아야하는 당분간이 싫다. 베를린 사람의 22%는 외국인이다. 그래서 나는 독일의 다른 도시보다 베를린이 훨씬 살기 좋다고 생각했는데, 왠걸.....글을 쓰면서 다시 정확한 통계를 살펴보니, 베를린이 다른 곳에 비해 외국인이 월등히 많은 것은 아니었다. (역시, 이렇게 인터넷 검색을 하다가 또 생각이 뚝뚝 끊긴다.)

https://orange.handelsblatt.com/artikel/29581

가장 외국인이 많은 주는 NRW주로  2천 6백만 명이 산다. 가장 외국인이 적은 주는 작센으로  21만명이다. 대도시별로 살펴보면 

베를린: 22 % 

뮌헨: 27,5 %

함부르크: 17 % 

쾰른: 21,4 % 

프랑크푸르트: 30,5 %

이렇게 나온다. 베를린이 천국인 줄 알았는데, 속았다. 그래도 더 생각해봐야지, 베를린이 천국인 이유가 있을거야. 뮌헨과 프랑크푸르트보다는 좋은 점이 분명히 많을 거야. 


SERIES

베를린

오인제오의 최신 글

더 많은 타래 만나기

[제목없음] 일곱 번째

누군가를 만난다는건.

제목없음

#여성서사
누군가를 만난다는건 참으로 어렵다. 나같은 경우에는 끊임없이 되물어봤다. 그리고 의심했다. '저 사람은 만나도 괜찮은걸까?' '내가 착각하고 있는건 아닐까?' 처음에는 설레기도 하고 잘 맞는 사람이라고 생각이 든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안한 마음은 사라지지 않는다. 과연 내가 누군가를 만나도 괜찮은걸까? 순간의 감정으로 선택한 것은 아닐까? 꼬리에 꼬리를 물다가 결국에는 좋으니까로 결론이 난다. 좋은걸 어떡하나? 만나야..

말 하지도 적지도 못한 순간들 -14

환자가 떠난 후 남은 딸이 할 일

beforeLafter

#죽음 #장례
상속인 조회 서비스 조회 완료 후 한 달 정도는 은행과 보험 정리에만 매달렸다. 사실 지점이 많이 없는 곳은 5개월 여 뒤에 정리하기도 했다. 그 사이에는 자동차 등을 정리했고 건강보험공단, 연금공단, 주민센터 등을 방문했다. 상속인 조회 서비스에 나온 내역들을 한꺼번에 출력해 철 해 두고 정리될 때마다 표시해두고 어떻게 처리했는지(현금수령인지 계좌이체인지 등)를 간략하게 메모해두면 나중에 정리하기 편하다. 주민..

보장 중에 보장, 내 자리 보장!

이운

#방송 #여성
나는 땡땡이다. 아마 팟캐스트 ‘송은이 김숙의 비밀보장’을 듣는 사람들이라면 내가 무슨 말을 하는 건지 바로 알아챌 수 있을 것이다. 이 팟캐스트는 쓰잘데기 없는 고민에 시간을 올인하고 있는 5천만 결정장애 국민들을 위한 해결 상담소로, 철저하게 비밀을 보장하여 해결해 준다는 취지하에 만들어진 방송이다. 그리고 ‘땡땡이’는 이 취지에 맞게, 사연자의 익명을 보장하기 위해 사용하다 만들어진 애칭이다. 비밀보장 73회에서..

13. 대화하는 검도..?

상대의 반응을 보며 움직이라는 말

이소리소

#검도 #운동
스스로를 돌이켜보기에, 다수의 취향을 좋아하는 데 소질이 없다. 사람들이 아이돌이나 예능 얘기를 꺼내기 시작하면 체온이 2~3도는 뚝뚝 떨어지는 것 같다. 대화에 섞일 적당한 말이 뭐 있지? 가만히 있어도 괜찮을까? 뭐라도 이야깃거리를 던져보지만 진심이 없어서인지 어정쩡한 말만 튀어나온다. 결국 혼자 속으로 “난 만화가 더 좋아.."라며 돌아서는 식이다. 맛집에도 크게 관심이 없고, 어째 운동 취향도 마이너한 듯하고.....

병원이 다녀왔다

..

낙타

정신병원과 한의원에 다녀왔다 이번엔 둘다 끝까지 치료하고 싶다.....

말하지도 적지도 못한 순간들 -13

환자가 떠난 후 남은 딸이 할 일

beforeLafter

#죽음 #상속
장례도 끝났고 삼오제(삼우제)도 끝났다. 49재의 첫 칠일 오전, 나는 일하던 도중 이제 식을 시작한다는 가족의 연락을 받고 창가로 나와 하늘을 보며 기도했다. 부디 엄마의 영혼이 존재해서 젊고 건강할 때의 편안함을 만끽하며 여기저기 가고 싶은 곳을 실컷 다니고 있거나, 혹은 그 생명의 끝을 끝으로 영원히 안식에 들어가 모든 것을 잊었기를. 삼오제까지 끝나면 문상 와 준 분들께 문자나 전화로 감사 인사를 해도 좋..
더 보기

타래를 시작하세요

여자가 쓴다. 오직 여자만 쓴다. 오직 여성을 위한 글쓰기 플랫폼

타래 시작하기오늘 하루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