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산부가 직접 말하면 안되나요?

핀치 타래임신

임산부가 직접 말하면 안되나요?

"이모 삼촌, 우리 엄마가 힘들대요!"

수민

플랫폼에서 전철을 기다리고 있는데 스피커를 통해 임산부석을 비워두라는 공익광고가 흘러나왔다. 어린 남자아이의 목소리로 “임산부 배려석에 계신 이모 삼촌, 우리 엄마가 지금 힘들대요.”로 시작하는 캠페인이었다.  

언뜻 들으면 별 거 아닌데, 왠지 모르게 거슬렸다. 이 찜찜함은 전철을 타고 몇 정거장을 이동할 때가지 계속 됐는데, 임산부 배려석을 비워두자는 다른 캠페인들을 떠올려 보고나서 그 찜찜함의 이유를 알게됐다.  

임산부 배려석을 홍보하기 위해 만들어진 캠페인이라 하면, 임산부가 체력적으로 힘들어하는 모습을 보여주거나, 가방 등에 달려있는 임산부 배지를 알아차린 시민들이 자리를 양보하는 모습을 담고 있는 게 대부분이다. 이런 광고 속에서 임산부는 언제나 간접적으로 자신의 힘듦을 호소한다. 이날 들었던 공익광고도 마찬가지다. 임산부를 위해 임산부 배려석을 비워두자는 내용을 이야기하면서도, 그렇게 이야기하는 주체는 임산부가 아닌 임산부의 아이였다.  

아무 말 하지 않고 힘들어하는 모습만 묵묵히 내비추는 임산부 대신, 배지를 달고 주변 사람들이 알아서 비켜주기를 바라는 임산부 대신, 엄마를 위해 양보를 부탁하는 태아 대신, 임산부가 자기 입으로 직접 “내 몸”이 힘드니 자리를 양보해달라고 호소하는 건 NG인가?


출처: 중앙일보
출처: 중앙일보


한 때 임산부 배려석에 “내일의 주인공을 위한 자리”라고 써있는 것을 두고 논란이 있었던 것을 기억한다. “내일의 주인공”이라는 것이 뱃속의 아이를 지칭하는 거라면, 임산부를 임산부 자체로 존중해주는 것이 아니라, 미래의 주인공을 품고 있는 ‘캐리어’이기 때문에 존중하는 것이냐고.  

힘든 티를 내거나 배지를 잘 보이는 곳에 걸어두고 남들이 비켜줄 때까지 기다리는 임산부가 등장하는 공익광고는 이제 지겹다. 우리 엄마 운운하며 대신 힘듦을 호소해주는 아기의 목소리도 그다지 반갑지 않다. 내가 보고 싶은 건 새로운, 하지만 충분히 납득가능한 공익광고다. 

임산부 배려석에 앉아있는 비임산부에게, 임산부가 직접 “제가 지금 몸이 너무 힘드니 자리 좀 양보해주시겠어요?”라고 말하는 장면을 넣는 건 어떤가. 말하지 않아도 티낼 수 있는 방법을 고안하기 보단, 차라리 확실하게 말하고 또 흔쾌히 양보하는 문화를 조성하는 공익광고가 모두에게 이로운 것 아닐까. 내일의 주인공을 언급하지 않아도, “임산부 배려석”이라는 문구만으로도 이미 충분한 것 아닐까.  

수민의 최신 글

더 많은 타래 만나기

말하지도 적지도 못한 순간들 -12

환자가 떠난 후 남은 딸이 할 일

beforeLafter

#죽음 #장례
끝났다. 사흘 간의 지옥같고 전쟁같고 실눈조차 뜰 수 없는 컴컴한 폭풍우 속에서 혼자 소리를 지르는 것 같았던 시간이 끝났다. 끝났다는 것이 식이 끝난 것에 지나지 않는다는 사실이 더 절망스럽다. 불과 사흘 전만 해도 물리적으로 사회적으로 엄연히 존재했던, 60여년을 살았던 한 '사람'을 인생을 제대로 정리할 시간조차 갖지 못한 채 후루룩 종이 한 장으로 사망을 확인받고, 고인이 된 고인을 만 이틀만에 정리해 사람..

보장 중에 보장, 내 자리 보장!

이운

#방송 #여성
나는 땡땡이다. 아마 팟캐스트 ‘송은이 김숙의 비밀보장’을 듣는 사람들이라면 내가 무슨 말을 하는 건지 바로 알아챌 수 있을 것이다. 이 팟캐스트는 쓰잘데기 없는 고민에 시간을 올인하고 있는 5천만 결정장애 국민들을 위한 해결 상담소로, 철저하게 비밀을 보장하여 해결해 준다는 취지하에 만들어진 방송이다. 그리고 ‘땡땡이’는 이 취지에 맞게, 사연자의 익명을 보장하기 위해 사용하다 만들어진 애칭이다. 비밀보장 73회에서..

말 하지도 적지도 못한 순간들 -14

환자가 떠난 후 남은 딸이 할 일

beforeLafter

#죽음 #장례
상속인 조회 서비스 조회 완료 후 한 달 정도는 은행과 보험 정리에만 매달렸다. 사실 지점이 많이 없는 곳은 5개월 여 뒤에 정리하기도 했다. 그 사이에는 자동차 등을 정리했고 건강보험공단, 연금공단, 주민센터 등을 방문했다. 상속인 조회 서비스에 나온 내역들을 한꺼번에 출력해 철 해 두고 정리될 때마다 표시해두고 어떻게 처리했는지(현금수령인지 계좌이체인지 등)를 간략하게 메모해두면 나중에 정리하기 편하다. 주민..

말하지도 적지도 못한 순간들 -13

환자가 떠난 후 남은 딸이 할 일

beforeLafter

#죽음 #상속
장례도 끝났고 삼오제(삼우제)도 끝났다. 49재의 첫 칠일 오전, 나는 일하던 도중 이제 식을 시작한다는 가족의 연락을 받고 창가로 나와 하늘을 보며 기도했다. 부디 엄마의 영혼이 존재해서 젊고 건강할 때의 편안함을 만끽하며 여기저기 가고 싶은 곳을 실컷 다니고 있거나, 혹은 그 생명의 끝을 끝으로 영원히 안식에 들어가 모든 것을 잊었기를. 삼오제까지 끝나면 문상 와 준 분들께 문자나 전화로 감사 인사를 해도 좋..

13. 대화하는 검도..?

상대의 반응을 보며 움직이라는 말

이소리소

#검도 #운동
스스로를 돌이켜보기에, 다수의 취향을 좋아하는 데 소질이 없다. 사람들이 아이돌이나 예능 얘기를 꺼내기 시작하면 체온이 2~3도는 뚝뚝 떨어지는 것 같다. 대화에 섞일 적당한 말이 뭐 있지? 가만히 있어도 괜찮을까? 뭐라도 이야깃거리를 던져보지만 진심이 없어서인지 어정쩡한 말만 튀어나온다. 결국 혼자 속으로 “난 만화가 더 좋아.."라며 돌아서는 식이다. 맛집에도 크게 관심이 없고, 어째 운동 취향도 마이너한 듯하고.....

오늘도 결국 살아냈다 1

매일매일 사라지고 싶은 사람의 기록

차오름

#심리 #우울
하필 이 시기에 고3으로 태어난 나는 , 우울증과 공황발작으로 많이 불안해진 나는, 대견하게도 오늘 하루도 잘 버텨냈다. 우울증과 공황발작이 시작된 건 중3. 하지만 부모는 어떤 말을 해도 정신과는 데려가주지 않는다. 이것이 내가 20살이 되고 알바를 하면 첫 번째로 갈 장소를 정신과로 정한 이유이다. 부디 그때가 되면 우울증이 사라지지 않을까라는 말도 안 되는 기대를 가지면서. 부모는 우울증은 내가 의지를 가지고 긍정적으로..
더 보기

타래를 시작하세요

여자가 쓴다. 오직 여자만 쓴다. 오직 여성을 위한 글쓰기 플랫폼

타래 시작하기오늘 하루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