캣시터의 업무루틴 下

핀치 타래반려동물생활정보리뷰

캣시터의 업무루틴 下

고양이 펫시터로 일하고 있습니다

FINE

-> 캣시터의 업무루틴上 에서 이어집니다.



5. 고양이 털 제거 

털이 많이 안빠지는 신기한 고양이들도 간혹 있지만 대부분의 고양이들은 털이 빠진다는 표현보다는 털을 뿜는다는 표현이 정확할 정도로 털이 많이 날리죠. 온몸에 붙은 고양이털을 돌돌이로 제거하고 다음 방문지로 이동합니다. 


6. 예상 도착시간 안내 

배정 된 하루 일정을 다 마치면 다음날 캣시팅하러 갈 방문지와 예약자 성함을 다시 한 번 확인한 후에 보호자님께 예상 도착시간 안내 메세지를 전송합니다.  업무 끝! 퇴근!



여기까지의 과정이 모두 끝나면 다시 1로 돌아가 반복합니다. 급하게 들어온 예약이 아닌이상 저는 보통 새로 들어온 예약이 확인 될때마다 바로바로 일정을 정리해두는 편입니다. 미리 정리해 두어야 나중에 꼬이는 일이 없거든요. 

캣시팅은 일 특성상 생활주기가 불규칙해지기 매우 쉽습니다. 특히나 명절이나 휴가철에는 일이 확 몰려서 몇주동안 하루도 쉬지 못하고 계속 일해야 하는 상황이 자주 발생하지요. 때문에 본인의 건강과 캣시팅의 일정한 퀄리티유지를 위해 체력관리가 필수입니다. 연이어 계속 예약이 많은데 쉴 수도 없는 상황이라면 평소에 아무리 관리를 잘해도 사람의 체력에 한계가 옵니다. 때문에 전편에서 잠깐 언급했던 하루 최대 5건 규칙을 만들었는데요, 캣시팅 초보시절의 제가 명절 전후로 꽉꽉 들어찬 예약일정을 무리하게 소화하다가 과로운전으로 경미한 접촉사고를 냈던적이 있습니다. 상대방 차의 페인트가 살짝 벗겨지는 수준의 사고였지만 정신이 확 들더라고요. 이러다 큰일 나겠다 싶어서 하루에 소화해낼 예약건수의 리밋을 정해두고 최대 5건까지만 받고 있습니다. 열심히 일 해서 돈 버는 것도 좋지만 건강과 목숨이 우선이잖아요. 


평범한 일상의 소중함을 여실히 느끼는 요즘, 우리 모두의 건강을 위해서 코로나19가 하루빨리 종식되었으면 좋겠습니다. 다들 건강하세요!

SERIES

고양이 펫시터로 일하고 있습니다

더 많은 타래 만나기

13. 대화하는 검도..?

상대의 반응을 보며 움직이라는 말

이소리소

#검도 #운동
스스로를 돌이켜보기에, 다수의 취향을 좋아하는 데 소질이 없다. 사람들이 아이돌이나 예능 얘기를 꺼내기 시작하면 체온이 2~3도는 뚝뚝 떨어지는 것 같다. 대화에 섞일 적당한 말이 뭐 있지? 가만히 있어도 괜찮을까? 뭐라도 이야깃거리를 던져보지만 진심이 없어서인지 어정쩡한 말만 튀어나온다. 결국 혼자 속으로 “난 만화가 더 좋아.."라며 돌아서는 식이다. 맛집에도 크게 관심이 없고, 어째 운동 취향도 마이너한 듯하고.....

말하지도 적지도 못한 순간들 -12

환자가 떠난 후 남은 딸이 할 일

beforeLafter

#죽음 #장례
끝났다. 사흘 간의 지옥같고 전쟁같고 실눈조차 뜰 수 없는 컴컴한 폭풍우 속에서 혼자 소리를 지르는 것 같았던 시간이 끝났다. 끝났다는 것이 식이 끝난 것에 지나지 않는다는 사실이 더 절망스럽다. 불과 사흘 전만 해도 물리적으로 사회적으로 엄연히 존재했던, 60여년을 살았던 한 '사람'을 인생을 제대로 정리할 시간조차 갖지 못한 채 후루룩 종이 한 장으로 사망을 확인받고, 고인이 된 고인을 만 이틀만에 정리해 사람..

말하지도 적지도 못한 순간들 -13

환자가 떠난 후 남은 딸이 할 일

beforeLafter

#죽음 #상속
장례도 끝났고 삼오제(삼우제)도 끝났다. 49재의 첫 칠일 오전, 나는 일하던 도중 이제 식을 시작한다는 가족의 연락을 받고 창가로 나와 하늘을 보며 기도했다. 부디 엄마의 영혼이 존재해서 젊고 건강할 때의 편안함을 만끽하며 여기저기 가고 싶은 곳을 실컷 다니고 있거나, 혹은 그 생명의 끝을 끝으로 영원히 안식에 들어가 모든 것을 잊었기를. 삼오제까지 끝나면 문상 와 준 분들께 문자나 전화로 감사 인사를 해도 좋..

오늘도 결국 살아냈다 1

매일매일 사라지고 싶은 사람의 기록

차오름

#심리 #우울
하필 이 시기에 고3으로 태어난 나는 , 우울증과 공황발작으로 많이 불안해진 나는, 대견하게도 오늘 하루도 잘 버텨냈다. 우울증과 공황발작이 시작된 건 중3. 하지만 부모는 어떤 말을 해도 정신과는 데려가주지 않는다. 이것이 내가 20살이 되고 알바를 하면 첫 번째로 갈 장소를 정신과로 정한 이유이다. 부디 그때가 되면 우울증이 사라지지 않을까라는 말도 안 되는 기대를 가지면서. 부모는 우울증은 내가 의지를 가지고 긍정적으로..

말 하지도 적지도 못한 순간들 -14

환자가 떠난 후 남은 딸이 할 일

beforeLafter

#죽음 #장례
상속인 조회 서비스 조회 완료 후 한 달 정도는 은행과 보험 정리에만 매달렸다. 사실 지점이 많이 없는 곳은 5개월 여 뒤에 정리하기도 했다. 그 사이에는 자동차 등을 정리했고 건강보험공단, 연금공단, 주민센터 등을 방문했다. 상속인 조회 서비스에 나온 내역들을 한꺼번에 출력해 철 해 두고 정리될 때마다 표시해두고 어떻게 처리했는지(현금수령인지 계좌이체인지 등)를 간략하게 메모해두면 나중에 정리하기 편하다. 주민..

보장 중에 보장, 내 자리 보장!

이운

#방송 #여성
나는 땡땡이다. 아마 팟캐스트 ‘송은이 김숙의 비밀보장’을 듣는 사람들이라면 내가 무슨 말을 하는 건지 바로 알아챌 수 있을 것이다. 이 팟캐스트는 쓰잘데기 없는 고민에 시간을 올인하고 있는 5천만 결정장애 국민들을 위한 해결 상담소로, 철저하게 비밀을 보장하여 해결해 준다는 취지하에 만들어진 방송이다. 그리고 ‘땡땡이’는 이 취지에 맞게, 사연자의 익명을 보장하기 위해 사용하다 만들어진 애칭이다. 비밀보장 73회에서..
더 보기

타래를 시작하세요

여자가 쓴다. 오직 여자만 쓴다. 오직 여성을 위한 글쓰기 플랫폼

타래 시작하기오늘 하루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