캣시터의 업무루틴 下

핀치 타래반려동물생활정보리뷰

캣시터의 업무루틴 下

고양이 펫시터로 일하고 있습니다

FINE

-> 캣시터의 업무루틴上 에서 이어집니다.



5. 고양이 털 제거 

털이 많이 안빠지는 신기한 고양이들도 간혹 있지만 대부분의 고양이들은 털이 빠진다는 표현보다는 털을 뿜는다는 표현이 정확할 정도로 털이 많이 날리죠. 온몸에 붙은 고양이털을 돌돌이로 제거하고 다음 방문지로 이동합니다. 


6. 예상 도착시간 안내 

배정 된 하루 일정을 다 마치면 다음날 캣시팅하러 갈 방문지와 예약자 성함을 다시 한 번 확인한 후에 보호자님께 예상 도착시간 안내 메세지를 전송합니다.  업무 끝! 퇴근!



여기까지의 과정이 모두 끝나면 다시 1로 돌아가 반복합니다. 급하게 들어온 예약이 아닌이상 저는 보통 새로 들어온 예약이 확인 될때마다 바로바로 일정을 정리해두는 편입니다. 미리 정리해 두어야 나중에 꼬이는 일이 없거든요. 

캣시팅은 일 특성상 생활주기가 불규칙해지기 매우 쉽습니다. 특히나 명절이나 휴가철에는 일이 확 몰려서 몇주동안 하루도 쉬지 못하고 계속 일해야 하는 상황이 자주 발생하지요. 때문에 본인의 건강과 캣시팅의 일정한 퀄리티유지를 위해 체력관리가 필수입니다. 연이어 계속 예약이 많은데 쉴 수도 없는 상황이라면 평소에 아무리 관리를 잘해도 사람의 체력에 한계가 옵니다. 때문에 전편에서 잠깐 언급했던 하루 최대 5건 규칙을 만들었는데요, 캣시팅 초보시절의 제가 명절 전후로 꽉꽉 들어찬 예약일정을 무리하게 소화하다가 과로운전으로 경미한 접촉사고를 냈던적이 있습니다. 상대방 차의 페인트가 살짝 벗겨지는 수준의 사고였지만 정신이 확 들더라고요. 이러다 큰일 나겠다 싶어서 하루에 소화해낼 예약건수의 리밋을 정해두고 최대 5건까지만 받고 있습니다. 열심히 일 해서 돈 버는 것도 좋지만 건강과 목숨이 우선이잖아요. 


평범한 일상의 소중함을 여실히 느끼는 요즘, 우리 모두의 건강을 위해서 코로나19가 하루빨리 종식되었으면 좋겠습니다. 다들 건강하세요!

SERIES

고양이 펫시터로 일하고 있습니다

더 많은 타래 만나기

13. 대화하는 검도..?

상대의 반응을 보며 움직이라는 말

이소리소

#검도 #운동
스스로를 돌이켜보기에, 다수의 취향을 좋아하는 데 소질이 없다. 사람들이 아이돌이나 예능 얘기를 꺼내기 시작하면 체온이 2~3도는 뚝뚝 떨어지는 것 같다. 대화에 섞일 적당한 말이 뭐 있지? 가만히 있어도 괜찮을까? 뭐라도 이야깃거리를 던져보지만 진심이 없어서인지 어정쩡한 말만 튀어나온다. 결국 혼자 속으로 “난 만화가 더 좋아.."라며 돌아서는 식이다. 맛집에도 크게 관심이 없고, 어째 운동 취향도 마이너한 듯하고.....

병원이 다녀왔다

..

낙타

정신병원과 한의원에 다녀왔다 이번엔 둘다 끝까지 치료하고 싶다.....

말하지도 적지도 못한 순간들 -13

환자가 떠난 후 남은 딸이 할 일

beforeLafter

#죽음 #상속
장례도 끝났고 삼오제(삼우제)도 끝났다. 49재의 첫 칠일 오전, 나는 일하던 도중 이제 식을 시작한다는 가족의 연락을 받고 창가로 나와 하늘을 보며 기도했다. 부디 엄마의 영혼이 존재해서 젊고 건강할 때의 편안함을 만끽하며 여기저기 가고 싶은 곳을 실컷 다니고 있거나, 혹은 그 생명의 끝을 끝으로 영원히 안식에 들어가 모든 것을 잊었기를. 삼오제까지 끝나면 문상 와 준 분들께 문자나 전화로 감사 인사를 해도 좋..

4. Mit Partnerin

여성 파트너와 함께

맥주-

#여성서사 #퀴어
여성 파트너와 함께 이성애 규범과 그 역할에 익숙해진 내가, 동성애를 하기 위한 일련의 역할들과 그 수행에 익숙해지기까지는 조금 시간이 걸렸다. 대부분의 시간에 나는 실용적- 불필요한 장식이 없고 기능에 충실한-인 옷을 입고 있기 때문에, 여가로 쓸 수 있는 시간에는 사회에서 ‘여성적’ 이라고 해석하는 복장을 하고 있기를 좋아한다. 하늘하늘하고, 레이스나 프릴이 달려 있고, 패턴이 화려한 옷들. 재미있는 것은 패턴..

말하지도 적지도 못한 순간들 -12

환자가 떠난 후 남은 딸이 할 일

beforeLafter

#죽음 #장례
끝났다. 사흘 간의 지옥같고 전쟁같고 실눈조차 뜰 수 없는 컴컴한 폭풍우 속에서 혼자 소리를 지르는 것 같았던 시간이 끝났다. 끝났다는 것이 식이 끝난 것에 지나지 않는다는 사실이 더 절망스럽다. 불과 사흘 전만 해도 물리적으로 사회적으로 엄연히 존재했던, 60여년을 살았던 한 '사람'을 인생을 제대로 정리할 시간조차 갖지 못한 채 후루룩 종이 한 장으로 사망을 확인받고, 고인이 된 고인을 만 이틀만에 정리해 사람..

세 사람

세 사람

이운

#치매 #여성서사
1 요즘 들어 건망증이 심해졌습니다. 안경을 쓰고서 안경을 찾고 지갑은 어느 가방에 둔 건지 매번 모든 가방을 뒤져봐야 합니다. 친구들은 우리 나이 대라면 보통 일어나는 일이라며 걱정 말라하지만 언젠가 나에게 소중한 사람들이 생겼을 때 그들까지도 잊게 되면 어떡하지 라는 생각이 들곤 합니다. 하루는 수영을 다녀오는데 그날따라 비도 오고 몸도 따라주질 않아서 바지가 젖을 것은 생각도 안하고 무작정 길가에 털썩 주저앉..
더 보기

타래를 시작하세요

여자가 쓴다. 오직 여자만 쓴다. 오직 여성을 위한 글쓰기 플랫폼

타래 시작하기오늘 하루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