먹으려고 일하는 사람의 맛집 리스트

핀치 타래반려동물생활정보리뷰

먹으려고 일하는 사람의 맛집 리스트

고양이 펫시터로 일하고 있습니다

FINE

여기저기 돌아다니는 일을 하다보니 자주가는 동네에는 나름의 단골식당도 하나 둘 생기기 시작했습니다. 처음엔 모험하기 싫어서 프랜차이즈 위주로 식당을 골라 식사를 했었어요. 그런데 이왕 먹는 밥, 그 동네 맛집에서 먹는게 좋겠다싶어 검색해보기 시작했습니다. 덕분에 지금 내비게이션 즐겨찾기에는 방문했거나 방문할 맛집들이 가득합니다. 먹고 살려고 하는 일인데 맛있는 밥 먹어야 더 힘내서 돌아다니지 않겠어요? ㅎㅎ 이번 글에서는 제 즐겨찾기 목록에 담긴 맛집 중 몇군데를 공유해볼게요. 



거대한 맷돌로 국산콩을 직접 갈아만드는 두부!
거대한 맷돌로 국산콩을 직접 갈아만드는 두부!

1. 송파 삼전역 두부나루

 직접 만든 두부로 요리하는 가게입니다. 한 마디로 고퀄두부. 얼큰한 순두부찌개를  한 숟갈 뜨자마자 바로 감동했어요. 몽글몽글 고소한 두부... 단 1도 남기면 안됩니다. 저는 매번 순두부찌개만 먹었었는데 다른 테이블에선 청국장도 많이들 드시더라고요. 다음에 가면 저도 청국장 먹어볼거예요. 


새카맣고 달다구리한게 쫜득해요
새카맣고 달다구리한게 쫜득해요

 2. 방배동 구름떡집 

 흑임자 인절미가 맛있기로 유명한 곳이죠? 저도 처음에는 인절미가 거기서 거기지 그렇게 큰 차이가 있나 반신반의했는데, 와 진짜 맛있어요. 물리지 않는 달달함에 저도 모르게 계속 손이 가더라고요. 추천하고싶은 맛! 친구들에게도 한 팩씩 사다주었답니다ㅎㅎ 


제가 밥 먹을때 약간 이런 시야였던거같은데.. 쓸만한 음식짤이 없네요
제가 밥 먹을때 약간 이런 시야였던거같은데.. 쓸만한 음식짤이 없네요

 3. 화성시 기안동 하오츠 

별 기대없이 눈에 보이는 곳에 들어갔다가 발견한 맛집입니다! 원래 유명한가보더라고요. 짬뽕을 잘하는 집인데 처음 갔을때는 밥이 끌려서 새우볶음밥을 시켰어요. 생각보다 괜찮네~ 하며 밥을 먹다가 같이 나온 짬뽕국물을 호로록했는데, 헉! 매콤 칼칼한 국물이 엄청났습니다. 짬뽕 꼭 드세요 


연어, 돔, 광어.. 또 뭐더라 암튼 가운데  나무판에 있는 회를 리필가능!
연어, 돔, 광어.. 또 뭐더라 암튼 가운데 나무판에 있는 회를 리필가능!

 4. 정자동 남도어부 

 숙성회 무한리필 횟집입니다. 점심에는 영업 안하는곳이라 일 끝나고 퇴근해서 가는 곳이에요. 나쁘지 않은 가격에 여러종류의 회를 많이(ㅋㅋ) 먹고싶을때 딱입니다. 사람이 항상 많은편이라 예약하고 가는게 마음이 편해요. 같이 갔던 친구는 이 집에서 마신 봄베이 하이볼에 완전 반해서 집에서도 만들어 마시고 있습니다ㅎㅎ


또 생각나는군요 폭신폭신 맛있는 초코파이...
또 생각나는군요 폭신폭신 맛있는 초코파이...

 5. 도곡동 초코파이하우스 

 사실 여기는 먹는것보단 초코파이 만드는 과정을 직접 볼 수 있다기에 호기심이 생겨서 가본 곳이에요. 그러나 제가 갔을땐 구조변경 후라 더이상 볼 수 없었어요. 아쉬움을 뒤로하고 진열된 프리미엄 초코파이들을 종류별로 하나씩 사서 먹어봤습니다. 마트에서 파는 초코파이랑은 확실히 달라요. 마시멜로우가 정말 폭신폭신~ 개인적으로는 카라멜솔트맛이 제일 취향저격이었습니다!



이렇게 쓰고나니 음식들의 맛이 다시금 떠올라서 배가 확 고파지네요.. 급한대로 집에 있는 거 뭐라도 먹으러 가야겠어요. 오늘은 여기서 마치겠습니다!

SERIES

고양이 펫시터로 일하고 있습니다

더 많은 타래 만나기

말하지도 적지도 못한 순간들 -13

환자가 떠난 후 남은 딸이 할 일

beforeLafter

#죽음 #상속
장례도 끝났고 삼오제(삼우제)도 끝났다. 49재의 첫 칠일 오전, 나는 일하던 도중 이제 식을 시작한다는 가족의 연락을 받고 창가로 나와 하늘을 보며 기도했다. 부디 엄마의 영혼이 존재해서 젊고 건강할 때의 편안함을 만끽하며 여기저기 가고 싶은 곳을 실컷 다니고 있거나, 혹은 그 생명의 끝을 끝으로 영원히 안식에 들어가 모든 것을 잊었기를. 삼오제까지 끝나면 문상 와 준 분들께 문자나 전화로 감사 인사를 해도 좋..

13. 대화하는 검도..?

상대의 반응을 보며 움직이라는 말

이소리소

#검도 #운동
스스로를 돌이켜보기에, 다수의 취향을 좋아하는 데 소질이 없다. 사람들이 아이돌이나 예능 얘기를 꺼내기 시작하면 체온이 2~3도는 뚝뚝 떨어지는 것 같다. 대화에 섞일 적당한 말이 뭐 있지? 가만히 있어도 괜찮을까? 뭐라도 이야깃거리를 던져보지만 진심이 없어서인지 어정쩡한 말만 튀어나온다. 결국 혼자 속으로 “난 만화가 더 좋아.."라며 돌아서는 식이다. 맛집에도 크게 관심이 없고, 어째 운동 취향도 마이너한 듯하고.....

병원이 다녀왔다

..

낙타

정신병원과 한의원에 다녀왔다 이번엔 둘다 끝까지 치료하고 싶다.....

보장 중에 보장, 내 자리 보장!

이운

#방송 #여성
나는 땡땡이다. 아마 팟캐스트 ‘송은이 김숙의 비밀보장’을 듣는 사람들이라면 내가 무슨 말을 하는 건지 바로 알아챌 수 있을 것이다. 이 팟캐스트는 쓰잘데기 없는 고민에 시간을 올인하고 있는 5천만 결정장애 국민들을 위한 해결 상담소로, 철저하게 비밀을 보장하여 해결해 준다는 취지하에 만들어진 방송이다. 그리고 ‘땡땡이’는 이 취지에 맞게, 사연자의 익명을 보장하기 위해 사용하다 만들어진 애칭이다. 비밀보장 73회에서..

말하지도 적지도 못한 순간들 -12

환자가 떠난 후 남은 딸이 할 일

beforeLafter

#죽음 #장례
끝났다. 사흘 간의 지옥같고 전쟁같고 실눈조차 뜰 수 없는 컴컴한 폭풍우 속에서 혼자 소리를 지르는 것 같았던 시간이 끝났다. 끝났다는 것이 식이 끝난 것에 지나지 않는다는 사실이 더 절망스럽다. 불과 사흘 전만 해도 물리적으로 사회적으로 엄연히 존재했던, 60여년을 살았던 한 '사람'을 인생을 제대로 정리할 시간조차 갖지 못한 채 후루룩 종이 한 장으로 사망을 확인받고, 고인이 된 고인을 만 이틀만에 정리해 사람..

4. Mit Partnerin

여성 파트너와 함께

맥주-

#여성서사 #퀴어
여성 파트너와 함께 이성애 규범과 그 역할에 익숙해진 내가, 동성애를 하기 위한 일련의 역할들과 그 수행에 익숙해지기까지는 조금 시간이 걸렸다. 대부분의 시간에 나는 실용적- 불필요한 장식이 없고 기능에 충실한-인 옷을 입고 있기 때문에, 여가로 쓸 수 있는 시간에는 사회에서 ‘여성적’ 이라고 해석하는 복장을 하고 있기를 좋아한다. 하늘하늘하고, 레이스나 프릴이 달려 있고, 패턴이 화려한 옷들. 재미있는 것은 패턴..
더 보기

타래를 시작하세요

여자가 쓴다. 오직 여자만 쓴다. 오직 여성을 위한 글쓰기 플랫폼

타래 시작하기오늘 하루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