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렬했던 12000원의 기억

핀치 타래반려동물생활정보리뷰

강렬했던 12000원의 기억

고양이 펫시터로 일하고 있습니다

FINE

예고했던 대로 이번엔 오피스텔에 방문탁묘하러 갔다가 겪었던 일들을 이야기 해보겠습니다.

오피스텔은 대부분 지하주차장이 있어서 빌라처럼 차 댈곳을 찾아 한 마리의 하이에나처럼 돌아다니지 않아도 됩니다. 그리고 일단 차를 대고나면 고양이를 돌보던 중간에 전화를 받고 호다닥 튀어나가야 하는 일도 없지요. 

그렇지만 또 다른 불안요소가 존재하니.. 그것은 바로 주차비 입니다. 주차비를 결제하는 방식은

1. 경비원분에게 카드/현금/주차권 지급 

2. 자동화기기로 카드/주차권 결제 

3. 퇴실직전 보호자님께 말씀드려서 어플로 원격 출차처리 

4. 그런 거 없음. 그냥 가세요. 

이 정도가 있어요. 


대부분 방문 전에 미리 말씀드리면 주차권을 준비 해주십니다. 아니면 계좌로 주차비를 입금할테니 결제영수증을 보내달라고 하실때도 종종 있습니다. 그런데 보호자님이 차가 없거나 대리 예약의 경우 거주하고 있는곳의 주차비 결제방식을 모르실 때가 있어요. 그래서 생긴 에피소드 하나.. 


평화롭게 캣시팅을 마치고 출차를 하려던 차에 청천벽력같은 말을 들었습니다. 

"주차권 없으면 현금 내." 

(... 근데 왜 반말을....? 저 아세요?) 

주차권이 준비되지 않은 상황이었고, 평소에 저는 현금을 들고다니지 않아요. 그래서 계좌로 보내드리겠다했더니, 

"안돼. 우린 현금만 받아. 위에 은행 있으니까 가서 뽑아와요" 

가차없이 현금만 강요하시기에 상황 설명을 드렸죠. 오피스텔 방문자라는 것을 입증하기 위해 장부에 기록된 입주민연락처와 제가 가진 보호자님 연락처를 대조해서 확인 시켜드렸으나 못 믿겠으니 직접 통화를 해봐야겠다 하셨습니다.(현기증) 보호자님은 외국에 나가계셨던 터라 시차때문인지 다른이유인지 계속 전화연결이 되지 않고.. 다음 방문지로 출발해야 하는데 점점 시간이 흘러가고.. 한참만에 보호자님과 연락이 닿아 직접 통화까지 시켜드렸으나, 방문자인건 알겠는데 어쨌든 현금 내라고 하시대요^^ 어차피 내라고 할거였으면 통화는 왜 하겠다고 고집 부리신건지^^ 카드 안받고 계좌이체도 안되고 현금만 받으시는 건 혹시 제가 생각하는 그 이유 때문이신지^^ 정말 열 받고 궁금했지만 저에게는 남은 일이 있기에 분노로 벌렁대는 마음을 진정시키며 건물을 빠져 나왔습니다. 

한 번은 이런 적도 있습니다. (갑자기 분위기 성토대회) 고양이 한 마리였고, 주소지가 서울이라 추가요금 없이 캣시팅을 하러 간 오피스텔이었는데요. 회사몫 떼고 제가 받는 돈 24000원 벌러 갔다가 12000원 주차비로 내고 왔어요. 하하하하하 


너무 울분만 토해낸 것 같아 저번 편 처럼 귀여운 에피소드로 아름답게 마무리하고 싶은데... 없네요. 예. 아무리 생각해도 아름다운 기억이 없어요. 저에게 아름답고 귀여운 존재는 고양이들 뿐입니다. 사람 때문에 빡쳐도 고양이를 보면 행복해집니다. 

고양이가 세상을 구한다!! 고양이 최고!!!

SERIES

고양이 펫시터로 일하고 있습니다

더 많은 타래 만나기

오늘도 결국 살아냈다 1

매일매일 사라지고 싶은 사람의 기록

차오름

#심리 #우울
하필 이 시기에 고3으로 태어난 나는 , 우울증과 공황발작으로 많이 불안해진 나는, 대견하게도 오늘 하루도 잘 버텨냈다. 우울증과 공황발작이 시작된 건 중3. 하지만 부모는 어떤 말을 해도 정신과는 데려가주지 않는다. 이것이 내가 20살이 되고 알바를 하면 첫 번째로 갈 장소를 정신과로 정한 이유이다. 부디 그때가 되면 우울증이 사라지지 않을까라는 말도 안 되는 기대를 가지면서. 부모는 우울증은 내가 의지를 가지고 긍정적으로..

말하지도 적지도 못한 순간들 -12

환자가 떠난 후 남은 딸이 할 일

beforeLafter

#죽음 #장례
끝났다. 사흘 간의 지옥같고 전쟁같고 실눈조차 뜰 수 없는 컴컴한 폭풍우 속에서 혼자 소리를 지르는 것 같았던 시간이 끝났다. 끝났다는 것이 식이 끝난 것에 지나지 않는다는 사실이 더 절망스럽다. 불과 사흘 전만 해도 물리적으로 사회적으로 엄연히 존재했던, 60여년을 살았던 한 '사람'을 인생을 제대로 정리할 시간조차 갖지 못한 채 후루룩 종이 한 장으로 사망을 확인받고, 고인이 된 고인을 만 이틀만에 정리해 사람..

[제목없음] 일곱 번째

누군가를 만난다는건.

제목없음

#여성서사
누군가를 만난다는건 참으로 어렵다. 나같은 경우에는 끊임없이 되물어봤다. 그리고 의심했다. '저 사람은 만나도 괜찮은걸까?' '내가 착각하고 있는건 아닐까?' 처음에는 설레기도 하고 잘 맞는 사람이라고 생각이 든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안한 마음은 사라지지 않는다. 과연 내가 누군가를 만나도 괜찮은걸까? 순간의 감정으로 선택한 것은 아닐까? 꼬리에 꼬리를 물다가 결국에는 좋으니까로 결론이 난다. 좋은걸 어떡하나? 만나야..

병원이 다녀왔다

..

낙타

정신병원과 한의원에 다녀왔다 이번엔 둘다 끝까지 치료하고 싶다.....

비건 페미 K-장녀 #1 가족의 생일

가족들과 외식은 다이나믹해지곤 한다

깨비짱나

#페미니즘 #비건
다음주 호적메이트의 생일이라고 이번주 일요일(오늘) 가족 외식을 하자는 말을 듣자마자, 다양한 스트레스의 요인들이 물밀듯이 내 머리속을 장악했지만 너무 상냥하고 부드럽고 조심스럽게 나에게 일요일에 시간이 되겠냐고 오랜만에 외식 하자고 너도 먹을 거 있는 데로 가자고 묻는 말에 못이겨 흔쾌히 알겠다고 해버린 지난주의 나를 불러다가 파이트 떠서 흠씬 패버리고 싶은 주말이다. 이 시국에 외식하러 가자는 모부도 이해 안가지..

말 하지도 적지도 못한 순간들 -14

환자가 떠난 후 남은 딸이 할 일

beforeLafter

#죽음 #장례
상속인 조회 서비스 조회 완료 후 한 달 정도는 은행과 보험 정리에만 매달렸다. 사실 지점이 많이 없는 곳은 5개월 여 뒤에 정리하기도 했다. 그 사이에는 자동차 등을 정리했고 건강보험공단, 연금공단, 주민센터 등을 방문했다. 상속인 조회 서비스에 나온 내역들을 한꺼번에 출력해 철 해 두고 정리될 때마다 표시해두고 어떻게 처리했는지(현금수령인지 계좌이체인지 등)를 간략하게 메모해두면 나중에 정리하기 편하다. 주민..
더 보기

타래를 시작하세요

여자가 쓴다. 오직 여자만 쓴다. 오직 여성을 위한 글쓰기 플랫폼

타래 시작하기오늘 하루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