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 좀 들여보내주세요 고양이가 굶고 있어요

핀치 타래반려동물생활정보리뷰

저 좀 들여보내주세요 고양이가 굶고 있어요

고양이 펫시터로 일하고 있습니다

FINE

대부분 아파트 주차장 입구에는 차단기와 함께 경비실과 방문세대에 호출 할 수 있는 인터폰이 있습니다. 캣시팅을 하러 가면 방문세대에 사람이 없으니 경비실로 통화를 시도하지요. 경비실에 연결되면 2가지를 물어봅니다. 방문한 세대의 동, 호수와 방문 목적인데요. 동, 호수는 예약 내역대로 말하면 되는데 방문목적... 이게 조금 머쓱한 상황이 생길 수 있습니다. 처음에 저는 이렇게 얘기 했어요. 

"고양이 돌보러 왔어요!" 

고양이를 돌보러 왔기때문에 고양이를 돌보러 왔다고 말을 했는데 무슨 머쓱한 상황이 생긴다는거지? 싶으시겠지만 놀랍게도 이 대답 때문에 거의 취조 비슷하게 질문 폭탄을 받았던 상황도 있었습니다. 매번 그렇진 않아도 꽤 자주 벌어진 상황이라 대답을 바꿀 필요성을 느꼈어요. 

제가 일 할때 대면하는 경비원분들의 95%가 중년,노년 남성입니다. 젊은 세대에 비해 상대적으로 고양이라는 동물에 대한 거부감이 있을 확률이 높고, 캣시터가 아직 보편화 된 직업이 아니기에 그게 뭔가 싶어서 이것 저것 더 물어보시는 것 같아요. 실제로 '뭐 그런 일이 다 있어요?' 혹은 '별 걸 다 하네' 와 같은 반응도 여러번 있었어요. 물론 흔쾌히 들여보내주신 분들이 훨씬 많지만 비웃음 섞인 말들에 괜히 위축되었답니다. 다른 사람의 직업을 함부로 얘기하는 사람이 잘못한 것이라는 걸 머리로는 알지만 이런 상황 자체를 피하고 싶다는 마음이 더 앞서더군요. 그래서 제가 바꾼 대답은 

"청소하러 왔어요" 

였습니다. 따지고보면 틀린 말은 아니에요. 고양이 화장실을 청소하고, 방 바닥에 털이 많이 날리는 경우에는 청소기도 한 번씩 돌리거든요. 이렇게 대답을 바꾸고 나니 추가 질문 없이 차단기를 프리패스하는 비율이 훨씬 상승하였습니다. 그래도 가끔씩 '젊은 사람이 그런 일을 해요? 대단하네~'하는 원하지도 않은 칭찬을 받는 상황이 생기면 마음이 복합적으로 불편해졌습니다. 청소일은 왜 '그런 일'로 치부되어야 하나, 젊은 사람이 청소일을 하면 왜 대견하다는 말을 들어야하지? 이렇게 생각하는 내가 너무 꼬인건가 하는 자기검열까지.... 그리고 몇 마디 더 설명하는게 싫어서 내가 하는 일을 부정하는 느낌도 들었습니다. 그래서 다시 고민해봤어요. 내가 불편하지 않으면서 상대방이 듣기에도 한번에 납득 될만한 대답이 뭐가 있을까...? 마땅한 문장을 찾지 못한 채 하루하루를 보내고 있었는데, SNS에서 어떤 글을 보게 됐어요. 내용인 즉 '우리나라 사람들 진짜 밥 없으면 못 사는 민족임. 어느정도냐면 인사할 때 무조건 밥 얘기함. 얼굴보면 제일 먼저하는 얘기가 밥 먹었어?이고 누가 걱정되면 밥은 먹고다니냐고 물어보고 헤어질때도 언제 밥 한번 먹자 하면서 헤어진다' 이런 비슷한 내용의 글이었어요. 예상치 못한 곳에서 힌트를 얻었습니다. 수정에 수정을 거쳐 현재 최종적으로 제가 하는 대답은 이렇답니다.

"고양이 밥 주러 왔어요!"

SERIES

고양이 펫시터로 일하고 있습니다

더 많은 타래 만나기

보장 중에 보장, 내 자리 보장!

이운

#방송 #여성
나는 땡땡이다. 아마 팟캐스트 ‘송은이 김숙의 비밀보장’을 듣는 사람들이라면 내가 무슨 말을 하는 건지 바로 알아챌 수 있을 것이다. 이 팟캐스트는 쓰잘데기 없는 고민에 시간을 올인하고 있는 5천만 결정장애 국민들을 위한 해결 상담소로, 철저하게 비밀을 보장하여 해결해 준다는 취지하에 만들어진 방송이다. 그리고 ‘땡땡이’는 이 취지에 맞게, 사연자의 익명을 보장하기 위해 사용하다 만들어진 애칭이다. 비밀보장 73회에서..

주접

플레잉 카드

헤테트

#플레잉카드 #트럼프카드
버드 트럼프Bird Trump 원고를 하고 있는데 택배가 왔다. 까마득한 언젠가 텀블벅에서 후원한 플레잉 카드 (=트럼프 카드) ! 원래 쟉고 소듕한 조류를 별로 안 좋아하는데 (맹금류를 제외한 새를 무서워하는 편) 이건 보자마자 이성을 잃고 냅다 후원해버렸다. 그 뒤로 잊고 살았는데 오늘 도착. 실물로 보니 과거의 나를 매우 칭찬해주고 싶다. 아름답지 않은 구석이 없어, 세상에. 하다못해 쓸데없이 많이 들어있는 조..

오늘도 결국 살아냈다 1

매일매일 사라지고 싶은 사람의 기록

차오름

#심리 #우울
하필 이 시기에 고3으로 태어난 나는 , 우울증과 공황발작으로 많이 불안해진 나는, 대견하게도 오늘 하루도 잘 버텨냈다. 우울증과 공황발작이 시작된 건 중3. 하지만 부모는 어떤 말을 해도 정신과는 데려가주지 않는다. 이것이 내가 20살이 되고 알바를 하면 첫 번째로 갈 장소를 정신과로 정한 이유이다. 부디 그때가 되면 우울증이 사라지지 않을까라는 말도 안 되는 기대를 가지면서. 부모는 우울증은 내가 의지를 가지고 긍정적으로..

4. Mit Partnerin

여성 파트너와 함께

맥주-

#여성서사 #퀴어
여성 파트너와 함께 이성애 규범과 그 역할에 익숙해진 내가, 동성애를 하기 위한 일련의 역할들과 그 수행에 익숙해지기까지는 조금 시간이 걸렸다. 대부분의 시간에 나는 실용적- 불필요한 장식이 없고 기능에 충실한-인 옷을 입고 있기 때문에, 여가로 쓸 수 있는 시간에는 사회에서 ‘여성적’ 이라고 해석하는 복장을 하고 있기를 좋아한다. 하늘하늘하고, 레이스나 프릴이 달려 있고, 패턴이 화려한 옷들. 재미있는 것은 패턴..

세 사람

세 사람

이운

#치매 #여성서사
1 요즘 들어 건망증이 심해졌습니다. 안경을 쓰고서 안경을 찾고 지갑은 어느 가방에 둔 건지 매번 모든 가방을 뒤져봐야 합니다. 친구들은 우리 나이 대라면 보통 일어나는 일이라며 걱정 말라하지만 언젠가 나에게 소중한 사람들이 생겼을 때 그들까지도 잊게 되면 어떡하지 라는 생각이 들곤 합니다. 하루는 수영을 다녀오는데 그날따라 비도 오고 몸도 따라주질 않아서 바지가 젖을 것은 생각도 안하고 무작정 길가에 털썩 주저앉..

말하지도 적지도 못한 순간들 -13

환자가 떠난 후 남은 딸이 할 일

beforeLafter

#죽음 #상속
장례도 끝났고 삼오제(삼우제)도 끝났다. 49재의 첫 칠일 오전, 나는 일하던 도중 이제 식을 시작한다는 가족의 연락을 받고 창가로 나와 하늘을 보며 기도했다. 부디 엄마의 영혼이 존재해서 젊고 건강할 때의 편안함을 만끽하며 여기저기 가고 싶은 곳을 실컷 다니고 있거나, 혹은 그 생명의 끝을 끝으로 영원히 안식에 들어가 모든 것을 잊었기를. 삼오제까지 끝나면 문상 와 준 분들께 문자나 전화로 감사 인사를 해도 좋..
더 보기

타래를 시작하세요

여자가 쓴다. 오직 여자만 쓴다. 오직 여성을 위한 글쓰기 플랫폼

타래 시작하기오늘 하루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