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래도 제주도는 최고시다

핀치 타래대학생일상휴학

그래도 제주도는 최고시다

제주도 놀러 가던 날

혜영

오늘은 뭐하고 놀까?


자연친화적인(?) 지역에서 20년을 살다가 마주한 서울은 상대적으로 삭막했다. 그래도 주위를 둘러보면 산도 있고, 강도 있지만 고향보다 압도적으로 많은 건물과 미세먼지는 숨쉬기를 불편하게 한다. 그래서일까. 조금이라도 쉴틈이 생기면 고향으로 도망가기 일쑤이고, 시간이 넉넉히 있을 때면 제주도로 간다.

그러니 휴학생의 놀이에 제주도가 빠질 수가 없다. 오늘 휴학생의 놀이는 제주도여행이다. 제주도는 충전을 해야하거나 휴식이 필요할 때 특히 찾게 되는 곳이다. 이전에는 대학교 입학을 앞두고, 새내기새로배움터 행사를 준비하다가, 개강을 앞두고 제주도를 찾았었다. 제주도에 가면 많은 것을 하지 않는다. 가만히, 햇빛을 쬐고, 바람을 맞고, 나무와 바다 사이를 걸어다닌다. 

자연 앞에서 욕심내지 않도록 조심하면서. 


4박 5일의 일정으로, 앞의 2박은 혼자서, 뒤의 2박은 친구와 함께했다. 혼자서는 주로 종달리와 세화 쪽에 있었다. 종달리의 귀여운 당근밭, 세화해변의 맑고 투명한 바다는 사랑이다 . 그 중 비자림이 단연 최고였다. 나무 사이로 쏟아지는 선명한 햇빛은 비자림을 더욱 신성하게 보이게 했다. 혼자서 척척 걸어가면서 내가 좋아하는 게 무엇인지에 대해 생각했다. 나무랑 햇빛이 좋은데 말이야. 여기서 사는 수밖에 없는건가?(ㅎㅎ) 

친구와는 서귀포에 머물렀다. 이때 처음으로 렌터카를 빌려 운전을 했는데, 정말 잘못된 선택이었다. 버스여행은 이동 중 휴식을 취할 수 있는 반면 운전 중에는 그러지 못한다는 게 문제였다. 피곤해서 어디를 가더라도 특별한 감흥을 느낄 수 없었다. 친구는 제주도 여행이 처음이어서 데려가고 싶은 곳이 많았고,  그래서 운전을 했던 거였는데... 많은 곳을 가보는 게 좋은 것이 아닌 걸 알면서도 매번 같은 실수를 반복한다. 과유불급, 또 깨닫고 갑니다. 

그래도 제주도는 최고시다.   


     

SERIES

휴학생은 즐거워 - 짧은 글쓰기

더 많은 타래 만나기

보장 중에 보장, 내 자리 보장!

이운

#방송 #여성
나는 땡땡이다. 아마 팟캐스트 ‘송은이 김숙의 비밀보장’을 듣는 사람들이라면 내가 무슨 말을 하는 건지 바로 알아챌 수 있을 것이다. 이 팟캐스트는 쓰잘데기 없는 고민에 시간을 올인하고 있는 5천만 결정장애 국민들을 위한 해결 상담소로, 철저하게 비밀을 보장하여 해결해 준다는 취지하에 만들어진 방송이다. 그리고 ‘땡땡이’는 이 취지에 맞게, 사연자의 익명을 보장하기 위해 사용하다 만들어진 애칭이다. 비밀보장 73회에서..

말하지도 적지도 못한 순간들 -12

환자가 떠난 후 남은 딸이 할 일

beforeLafter

#죽음 #장례
끝났다. 사흘 간의 지옥같고 전쟁같고 실눈조차 뜰 수 없는 컴컴한 폭풍우 속에서 혼자 소리를 지르는 것 같았던 시간이 끝났다. 끝났다는 것이 식이 끝난 것에 지나지 않는다는 사실이 더 절망스럽다. 불과 사흘 전만 해도 물리적으로 사회적으로 엄연히 존재했던, 60여년을 살았던 한 '사람'을 인생을 제대로 정리할 시간조차 갖지 못한 채 후루룩 종이 한 장으로 사망을 확인받고, 고인이 된 고인을 만 이틀만에 정리해 사람..

말 하지도 적지도 못한 순간들 -14

환자가 떠난 후 남은 딸이 할 일

beforeLafter

#죽음 #장례
상속인 조회 서비스 조회 완료 후 한 달 정도는 은행과 보험 정리에만 매달렸다. 사실 지점이 많이 없는 곳은 5개월 여 뒤에 정리하기도 했다. 그 사이에는 자동차 등을 정리했고 건강보험공단, 연금공단, 주민센터 등을 방문했다. 상속인 조회 서비스에 나온 내역들을 한꺼번에 출력해 철 해 두고 정리될 때마다 표시해두고 어떻게 처리했는지(현금수령인지 계좌이체인지 등)를 간략하게 메모해두면 나중에 정리하기 편하다. 주민..

비건 페미 K-장녀 #1 가족의 생일

가족들과 외식은 다이나믹해지곤 한다

깨비짱나

#페미니즘 #비건
다음주 호적메이트의 생일이라고 이번주 일요일(오늘) 가족 외식을 하자는 말을 듣자마자, 다양한 스트레스의 요인들이 물밀듯이 내 머리속을 장악했지만 너무 상냥하고 부드럽고 조심스럽게 나에게 일요일에 시간이 되겠냐고 오랜만에 외식 하자고 너도 먹을 거 있는 데로 가자고 묻는 말에 못이겨 흔쾌히 알겠다고 해버린 지난주의 나를 불러다가 파이트 떠서 흠씬 패버리고 싶은 주말이다. 이 시국에 외식하러 가자는 모부도 이해 안가지..

오늘도 결국 살아냈다 1

매일매일 사라지고 싶은 사람의 기록

차오름

#심리 #우울
하필 이 시기에 고3으로 태어난 나는 , 우울증과 공황발작으로 많이 불안해진 나는, 대견하게도 오늘 하루도 잘 버텨냈다. 우울증과 공황발작이 시작된 건 중3. 하지만 부모는 어떤 말을 해도 정신과는 데려가주지 않는다. 이것이 내가 20살이 되고 알바를 하면 첫 번째로 갈 장소를 정신과로 정한 이유이다. 부디 그때가 되면 우울증이 사라지지 않을까라는 말도 안 되는 기대를 가지면서. 부모는 우울증은 내가 의지를 가지고 긍정적으로..

4. Mit Partnerin

여성 파트너와 함께

맥주-

#여성서사 #퀴어
여성 파트너와 함께 이성애 규범과 그 역할에 익숙해진 내가, 동성애를 하기 위한 일련의 역할들과 그 수행에 익숙해지기까지는 조금 시간이 걸렸다. 대부분의 시간에 나는 실용적- 불필요한 장식이 없고 기능에 충실한-인 옷을 입고 있기 때문에, 여가로 쓸 수 있는 시간에는 사회에서 ‘여성적’ 이라고 해석하는 복장을 하고 있기를 좋아한다. 하늘하늘하고, 레이스나 프릴이 달려 있고, 패턴이 화려한 옷들. 재미있는 것은 패턴..
더 보기

타래를 시작하세요

여자가 쓴다. 오직 여자만 쓴다. 오직 여성을 위한 글쓰기 플랫폼

타래 시작하기오늘 하루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