까짓것 나도 휴학하지 뭐.

핀치 타래대학생일상휴학

까짓것 나도 휴학하지 뭐.

휴학을 하기로 결심하던 날

혜영

아, 이렇게 살면 안될 것 같은데. 


대학교 2학년 2학기, 머릿속엔 죽고싶다는 생각밖에 없었다. 입버릇처럼 "그만 살고싶다"고 말했고, 수업도 듣는 둥 마는 둥. 어떤 날에는 학교에 가는 게 너무 버거워서 수업은 하나도 가지 않고 집에서 잠만 잤다. 그때 수강하던 수업은 6개였는데, 그중 하나는 한 학기동안 3번은 갔을까? 그리고 또  하나는 중간고사 이후로 수업을 들은 적이 없다. 사실상 수업은 4개만 들은 셈인데, 그마저도 제대로 듣지 않았다.

대학생이 수업은 안 듣고 뭐했냐면

시간표는 대충 이렇다.  주변에 이렇게 사는 사람들이 꽤(?) 있어서 나의 일상이 이상하다거나 잘못됐다고 생각하지 못했다. 왜 힘든걸까...? 나 지금 왜 힘들어?? 이유는 모르겠지만 어찌됐든 좋아하는 수업을 듣는 것조차 힘든 지경에 이르니 생각이 많아졌다. 

뭔가 잘못되었나본데...뭘까....


이유를 찾고 싶었다. 나는 지금 왜 이렇게 무력한걸까. 알지도 못하는 이유 때문에 내 삶이 점점 무너져가고 있다는 생각에 이르렀을 땐 참 불쾌했다. 내 삶은 내가 이끌어나가야 하는데, 나는 지금 대체 무엇에 이끌려가고 있는 중이지? 찝찝하고, 기름진 느낌. 그래서 불쾌감을 일으킬 수밖에 없는 상태. 어서 답을 찾아서 상쾌해지고 싶다. 

휴학. 나도 휴학을 해야겠다. 3학년 1학기이나 3학년 2학기에 휴학을 하는 동기들도 많으니까. 그래, 나도 휴학 할래. 지금 해결 못하면 결국 내가 나를 죽일지도 몰라. 나에게 필요한 건 시간이야. 일단 수업이라도 잠시 중단하면 이유를 찾을 시간이 생길거야. 나에게 온전히 집중할 시간을 만들어야 해. 한번 결정하면 바로 행동으로 움직이는 사람은 기어코 휴학을 선언하고야 말았다.

까짓것 나도 휴학하지 뭐. 

SERIES

휴학생은 즐거워 - 짧은 글쓰기

더 많은 타래 만나기

주접

플레잉 카드

헤테트

#플레잉카드 #트럼프카드
버드 트럼프Bird Trump 원고를 하고 있는데 택배가 왔다. 까마득한 언젠가 텀블벅에서 후원한 플레잉 카드 (=트럼프 카드) ! 원래 쟉고 소듕한 조류를 별로 안 좋아하는데 (맹금류를 제외한 새를 무서워하는 편) 이건 보자마자 이성을 잃고 냅다 후원해버렸다. 그 뒤로 잊고 살았는데 오늘 도착. 실물로 보니 과거의 나를 매우 칭찬해주고 싶다. 아름답지 않은 구석이 없어, 세상에. 하다못해 쓸데없이 많이 들어있는 조..

13. 대화하는 검도..?

상대의 반응을 보며 움직이라는 말

이소리소

#검도 #운동
스스로를 돌이켜보기에, 다수의 취향을 좋아하는 데 소질이 없다. 사람들이 아이돌이나 예능 얘기를 꺼내기 시작하면 체온이 2~3도는 뚝뚝 떨어지는 것 같다. 대화에 섞일 적당한 말이 뭐 있지? 가만히 있어도 괜찮을까? 뭐라도 이야깃거리를 던져보지만 진심이 없어서인지 어정쩡한 말만 튀어나온다. 결국 혼자 속으로 “난 만화가 더 좋아.."라며 돌아서는 식이다. 맛집에도 크게 관심이 없고, 어째 운동 취향도 마이너한 듯하고.....

말 하지도 적지도 못한 순간들 -14

환자가 떠난 후 남은 딸이 할 일

beforeLafter

#죽음 #장례
상속인 조회 서비스 조회 완료 후 한 달 정도는 은행과 보험 정리에만 매달렸다. 사실 지점이 많이 없는 곳은 5개월 여 뒤에 정리하기도 했다. 그 사이에는 자동차 등을 정리했고 건강보험공단, 연금공단, 주민센터 등을 방문했다. 상속인 조회 서비스에 나온 내역들을 한꺼번에 출력해 철 해 두고 정리될 때마다 표시해두고 어떻게 처리했는지(현금수령인지 계좌이체인지 등)를 간략하게 메모해두면 나중에 정리하기 편하다. 주민..

세 사람

세 사람

이운

#치매 #여성서사
1 요즘 들어 건망증이 심해졌습니다. 안경을 쓰고서 안경을 찾고 지갑은 어느 가방에 둔 건지 매번 모든 가방을 뒤져봐야 합니다. 친구들은 우리 나이 대라면 보통 일어나는 일이라며 걱정 말라하지만 언젠가 나에게 소중한 사람들이 생겼을 때 그들까지도 잊게 되면 어떡하지 라는 생각이 들곤 합니다. 하루는 수영을 다녀오는데 그날따라 비도 오고 몸도 따라주질 않아서 바지가 젖을 것은 생각도 안하고 무작정 길가에 털썩 주저앉..

보장 중에 보장, 내 자리 보장!

이운

#방송 #여성
나는 땡땡이다. 아마 팟캐스트 ‘송은이 김숙의 비밀보장’을 듣는 사람들이라면 내가 무슨 말을 하는 건지 바로 알아챌 수 있을 것이다. 이 팟캐스트는 쓰잘데기 없는 고민에 시간을 올인하고 있는 5천만 결정장애 국민들을 위한 해결 상담소로, 철저하게 비밀을 보장하여 해결해 준다는 취지하에 만들어진 방송이다. 그리고 ‘땡땡이’는 이 취지에 맞게, 사연자의 익명을 보장하기 위해 사용하다 만들어진 애칭이다. 비밀보장 73회에서..

말하지도 적지도 못한 순간들 -12

환자가 떠난 후 남은 딸이 할 일

beforeLafter

#죽음 #장례
끝났다. 사흘 간의 지옥같고 전쟁같고 실눈조차 뜰 수 없는 컴컴한 폭풍우 속에서 혼자 소리를 지르는 것 같았던 시간이 끝났다. 끝났다는 것이 식이 끝난 것에 지나지 않는다는 사실이 더 절망스럽다. 불과 사흘 전만 해도 물리적으로 사회적으로 엄연히 존재했던, 60여년을 살았던 한 '사람'을 인생을 제대로 정리할 시간조차 갖지 못한 채 후루룩 종이 한 장으로 사망을 확인받고, 고인이 된 고인을 만 이틀만에 정리해 사람..
더 보기

타래를 시작하세요

여자가 쓴다. 오직 여자만 쓴다. 오직 여성을 위한 글쓰기 플랫폼

타래 시작하기오늘 하루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