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은 또 뭐하고 놀까

핀치 타래대학생일상휴학

오늘은 또 뭐하고 놀까

휴학 중 - 개강하는 친구들을 보며

혜영

휴학하길 잘했다.


원래 같았으면 지금 대학교는 개강을 했어야 하지만 코로나19 때문에 대부분의 대학교들은 개강 연기를 한 상태이다. 내가 다니는 대학교는 3월 16일에 개강인데, 2주간은 온라인강의를 진행한다. 재학생인 친구들은 카오스 그 자체이다. 교수님이 올려준 오티 영상이 꽤나 충격적이었나보다. 아직 2주간만 온라인강의 진행 예정이기 때문에 등록금 문제가 불거지지 않았지만 더 연장된다면... 쉽지 않은 고민들을 해야 할 것 같다. 

이 모든 과정을 보고 있자니 의도한 건 아니지만 이번 학기에 휴학한 건 신의 한수였다. 물론 더 열심히 놀지 못하는 것은 아쉽다. 진해 벚꽃, 여수 밤바다, 군산 기차여행 등 많은 계획을 무산시키거나 미루었다. 모두의 건강이 우선이니까 욕심 부리지 말아야지. 코로나19가 터지기 전에 부지런히 놀러 다녀서 그나마 다행인건가싶기도하다. 

그래도 제발 빨리 바이러스 그만 사라져라.. 


오늘 이사를 했다. 나를 힘들게 했던 기억이 가득 담긴 집을 떠나왔다. 기분이 이상하다. 인생의 다음 장을 열어버린건가. 휴학생으로서 열심히 놀면서도 어떻게 살아야 할지, 어떻게 살고 싶은 건지, 이런 고민이 쓸모가 있는 건지, 쓸모 있는 걸 해야만 하는건지 등등의 생각들을 하고 있다. 일부러 하는 건 아니고, 놀다보니까 그런 생각들이 문득 튀어오른다.

생각에 생각을 이어나가다가 아무런 생각이 나지 않으면 그걸로 끝이다. 오늘은 거기까지. 또 놀다보면 새로운 생각이 나겠지. 안나면 그만이고. 들판 위의 바람처럼, 바다 위의 파도처럼 그냥 살고 있다. 남은 휴학 기간 동안 줏대 있게 재밌게 놀아야지. 다른 사람들과 비교하지말고 내가 제일 재밌을 수 있는 걸 하자. 

오늘은 또 뭐하고 놀까  

SERIES

휴학생은 즐거워 - 짧은 글쓰기

더 많은 타래 만나기

말하지도 적지도 못한 순간들 -12

환자가 떠난 후 남은 딸이 할 일

beforeLafter

#죽음 #장례
끝났다. 사흘 간의 지옥같고 전쟁같고 실눈조차 뜰 수 없는 컴컴한 폭풍우 속에서 혼자 소리를 지르는 것 같았던 시간이 끝났다. 끝났다는 것이 식이 끝난 것에 지나지 않는다는 사실이 더 절망스럽다. 불과 사흘 전만 해도 물리적으로 사회적으로 엄연히 존재했던, 60여년을 살았던 한 '사람'을 인생을 제대로 정리할 시간조차 갖지 못한 채 후루룩 종이 한 장으로 사망을 확인받고, 고인이 된 고인을 만 이틀만에 정리해 사람..

말하지도 적지도 못한 순간들 -13

환자가 떠난 후 남은 딸이 할 일

beforeLafter

#죽음 #상속
장례도 끝났고 삼오제(삼우제)도 끝났다. 49재의 첫 칠일 오전, 나는 일하던 도중 이제 식을 시작한다는 가족의 연락을 받고 창가로 나와 하늘을 보며 기도했다. 부디 엄마의 영혼이 존재해서 젊고 건강할 때의 편안함을 만끽하며 여기저기 가고 싶은 곳을 실컷 다니고 있거나, 혹은 그 생명의 끝을 끝으로 영원히 안식에 들어가 모든 것을 잊었기를. 삼오제까지 끝나면 문상 와 준 분들께 문자나 전화로 감사 인사를 해도 좋..

오늘도 결국 살아냈다 1

매일매일 사라지고 싶은 사람의 기록

차오름

#심리 #우울
하필 이 시기에 고3으로 태어난 나는 , 우울증과 공황발작으로 많이 불안해진 나는, 대견하게도 오늘 하루도 잘 버텨냈다. 우울증과 공황발작이 시작된 건 중3. 하지만 부모는 어떤 말을 해도 정신과는 데려가주지 않는다. 이것이 내가 20살이 되고 알바를 하면 첫 번째로 갈 장소를 정신과로 정한 이유이다. 부디 그때가 되면 우울증이 사라지지 않을까라는 말도 안 되는 기대를 가지면서. 부모는 우울증은 내가 의지를 가지고 긍정적으로..

보장 중에 보장, 내 자리 보장!

이운

#방송 #여성
나는 땡땡이다. 아마 팟캐스트 ‘송은이 김숙의 비밀보장’을 듣는 사람들이라면 내가 무슨 말을 하는 건지 바로 알아챌 수 있을 것이다. 이 팟캐스트는 쓰잘데기 없는 고민에 시간을 올인하고 있는 5천만 결정장애 국민들을 위한 해결 상담소로, 철저하게 비밀을 보장하여 해결해 준다는 취지하에 만들어진 방송이다. 그리고 ‘땡땡이’는 이 취지에 맞게, 사연자의 익명을 보장하기 위해 사용하다 만들어진 애칭이다. 비밀보장 73회에서..

세 사람

세 사람

이운

#치매 #여성서사
1 요즘 들어 건망증이 심해졌습니다. 안경을 쓰고서 안경을 찾고 지갑은 어느 가방에 둔 건지 매번 모든 가방을 뒤져봐야 합니다. 친구들은 우리 나이 대라면 보통 일어나는 일이라며 걱정 말라하지만 언젠가 나에게 소중한 사람들이 생겼을 때 그들까지도 잊게 되면 어떡하지 라는 생각이 들곤 합니다. 하루는 수영을 다녀오는데 그날따라 비도 오고 몸도 따라주질 않아서 바지가 젖을 것은 생각도 안하고 무작정 길가에 털썩 주저앉..

[제목없음] 일곱 번째

누군가를 만난다는건.

제목없음

#여성서사
누군가를 만난다는건 참으로 어렵다. 나같은 경우에는 끊임없이 되물어봤다. 그리고 의심했다. '저 사람은 만나도 괜찮은걸까?' '내가 착각하고 있는건 아닐까?' 처음에는 설레기도 하고 잘 맞는 사람이라고 생각이 든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안한 마음은 사라지지 않는다. 과연 내가 누군가를 만나도 괜찮은걸까? 순간의 감정으로 선택한 것은 아닐까? 꼬리에 꼬리를 물다가 결국에는 좋으니까로 결론이 난다. 좋은걸 어떡하나? 만나야..
더 보기

타래를 시작하세요

여자가 쓴다. 오직 여자만 쓴다. 오직 여성을 위한 글쓰기 플랫폼

타래 시작하기오늘 하루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