넘실넘실 놀아봅시다.

핀치 타래대학생일상휴학

넘실넘실 놀아봅시다.

휴학하는 동안 뭐 할지 정하던 날

혜영

어떻게 놀아야 잘 놀았다고 소문이 날까. 


휴학을 하기로 결심하고, 휴학을 신청했다. 늘 생각하는 거지만 실행력 하나는 엄청나게 빠르고 강하다. 자, 이제 그럼 생각을 해볼까? 나 뭐해야 하지? 지금 이 상태로 버티는 건 아니라는 판단에 휴학을 하긴 했는데, 남들이 휴학해서 뭐할거냐는 물음에 나는 대답을 할 수 없었다. 분명했던 건 휴학 신청 사유로 적었던 '어학 성적 공부 및 진로 탐색'  따위는 죽어도 하고 싶지 않다는 거.

뭘 해야 하는지 고민하는 시간이 많아졌다. 머리 아픈 게 싫어서, 나를 챙기고 싶어서 시작한 휴학이었는데. 생각이 많아지자 새로운 혼란을 맞았다. 다행히 혼란은 그리 길지 않았다. 휴학생은 뭘해도 괜찮아.  아무것도 아닌 상태로 있어도, 쓸모없는 일을 해도 다 괜찮아. 왜냐고? 나는 휴학생이니까! 이런 마음가짐을 갖기까지 약간의 용기가 필요했다. 아무도 괜찮다고 말해준 적이 없었기 때문이다.

아무것도 아닌 나도, 쓸모없는 나도 모두 소중해. 


머리를 비우고 가만히 있으니 문득 놀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 내가 노는 것을 좋아했던가? 노는 게 뭐였더라. 어떻게 노는 거지. 놀이공원에 마지막으로 간 게 언제였더라. 공연을 마지막으로 본 게 언제였지. 소설을 안 읽은지 오래 됐네. 세상은 단순한 재미를 추구하는 것들은 시간을 빼앗아가는 죄악인 것 마냥 취급했다. 근데 나는 그것들이 너무 재밌고 좋은데. 세상은 내가 즐거운 게 싫은가보다. 

휴학의 컨셉을 정했다. 재밌게 놀기. 좋아하는 거 하기. 즐거운 시간 보내기. 반년동안 놀기만 할 예정이라니, 설렌다. 겨울에는 좋아하는 가수의 공연을 보러 가야지. 봄에는 벚꽃투어! 한강피크닉! 여름에는 수영을 해야겠다. 그러다 가을이 오면 다시 학교에 가야겠지만 그건 그때 또 생각하기로 하고, 오늘은 당장 눈 앞에 있는 것만 생각할래. 그리고 무너져서 조각난 나의 마음들을 다시 모아야지. 

1월 1일 처음 들은 노래가 그 해를 결정한다는 믿거나 말거나 이야기. 나의 2020년 첫 노래는 새소년의 파도였다.  

넘실넘실 놀아봅시다.


SERIES

휴학생은 즐거워 - 짧은 글쓰기

더 많은 타래 만나기

말 하지도 적지도 못한 순간들 -14

환자가 떠난 후 남은 딸이 할 일

beforeLafter

#죽음 #장례
상속인 조회 서비스 조회 완료 후 한 달 정도는 은행과 보험 정리에만 매달렸다. 사실 지점이 많이 없는 곳은 5개월 여 뒤에 정리하기도 했다. 그 사이에는 자동차 등을 정리했고 건강보험공단, 연금공단, 주민센터 등을 방문했다. 상속인 조회 서비스에 나온 내역들을 한꺼번에 출력해 철 해 두고 정리될 때마다 표시해두고 어떻게 처리했는지(현금수령인지 계좌이체인지 등)를 간략하게 메모해두면 나중에 정리하기 편하다. 주민..

13. 대화하는 검도..?

상대의 반응을 보며 움직이라는 말

이소리소

#검도 #운동
스스로를 돌이켜보기에, 다수의 취향을 좋아하는 데 소질이 없다. 사람들이 아이돌이나 예능 얘기를 꺼내기 시작하면 체온이 2~3도는 뚝뚝 떨어지는 것 같다. 대화에 섞일 적당한 말이 뭐 있지? 가만히 있어도 괜찮을까? 뭐라도 이야깃거리를 던져보지만 진심이 없어서인지 어정쩡한 말만 튀어나온다. 결국 혼자 속으로 “난 만화가 더 좋아.."라며 돌아서는 식이다. 맛집에도 크게 관심이 없고, 어째 운동 취향도 마이너한 듯하고.....

말하지도 적지도 못한 순간들 -13

환자가 떠난 후 남은 딸이 할 일

beforeLafter

#죽음 #상속
장례도 끝났고 삼오제(삼우제)도 끝났다. 49재의 첫 칠일 오전, 나는 일하던 도중 이제 식을 시작한다는 가족의 연락을 받고 창가로 나와 하늘을 보며 기도했다. 부디 엄마의 영혼이 존재해서 젊고 건강할 때의 편안함을 만끽하며 여기저기 가고 싶은 곳을 실컷 다니고 있거나, 혹은 그 생명의 끝을 끝으로 영원히 안식에 들어가 모든 것을 잊었기를. 삼오제까지 끝나면 문상 와 준 분들께 문자나 전화로 감사 인사를 해도 좋..

비건 페미 K-장녀 #1 가족의 생일

가족들과 외식은 다이나믹해지곤 한다

깨비짱나

#페미니즘 #비건
다음주 호적메이트의 생일이라고 이번주 일요일(오늘) 가족 외식을 하자는 말을 듣자마자, 다양한 스트레스의 요인들이 물밀듯이 내 머리속을 장악했지만 너무 상냥하고 부드럽고 조심스럽게 나에게 일요일에 시간이 되겠냐고 오랜만에 외식 하자고 너도 먹을 거 있는 데로 가자고 묻는 말에 못이겨 흔쾌히 알겠다고 해버린 지난주의 나를 불러다가 파이트 떠서 흠씬 패버리고 싶은 주말이다. 이 시국에 외식하러 가자는 모부도 이해 안가지..

[제목없음] 일곱 번째

누군가를 만난다는건.

제목없음

#여성서사
누군가를 만난다는건 참으로 어렵다. 나같은 경우에는 끊임없이 되물어봤다. 그리고 의심했다. '저 사람은 만나도 괜찮은걸까?' '내가 착각하고 있는건 아닐까?' 처음에는 설레기도 하고 잘 맞는 사람이라고 생각이 든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안한 마음은 사라지지 않는다. 과연 내가 누군가를 만나도 괜찮은걸까? 순간의 감정으로 선택한 것은 아닐까? 꼬리에 꼬리를 물다가 결국에는 좋으니까로 결론이 난다. 좋은걸 어떡하나? 만나야..

주접

플레잉 카드

헤테트

#플레잉카드 #트럼프카드
버드 트럼프Bird Trump 원고를 하고 있는데 택배가 왔다. 까마득한 언젠가 텀블벅에서 후원한 플레잉 카드 (=트럼프 카드) ! 원래 쟉고 소듕한 조류를 별로 안 좋아하는데 (맹금류를 제외한 새를 무서워하는 편) 이건 보자마자 이성을 잃고 냅다 후원해버렸다. 그 뒤로 잊고 살았는데 오늘 도착. 실물로 보니 과거의 나를 매우 칭찬해주고 싶다. 아름답지 않은 구석이 없어, 세상에. 하다못해 쓸데없이 많이 들어있는 조..
더 보기

타래를 시작하세요

여자가 쓴다. 오직 여자만 쓴다. 오직 여성을 위한 글쓰기 플랫폼

타래 시작하기오늘 하루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