첨벙첨벙

핀치 타래

첨벙첨벙

아쿠아로빅을 배우던 날

혜영

오늘은 뭘해야 잘 놀았다고 소문이 날까~


학교에서는 몸보다 머리를 더 많이 써야 한다. 공부하고, 과제하고, 시험치고. 고등학생 때는 쉬는 시간마다 배드민턴을 치거나 운동장이라도 돌았는데, 지금은 어떻게 하면 움직임을 최소화할 수 있을까 고민한다. 그래서 시작한 매월 새로운 운동하기! 어떤 운동이라도 좋으니, 운동이 안 되어도 좋으니 몸을 움직여보기로 했다.

적당히 몸을 쓰면서도 흥미를 잃지 않을 만한 운동을 찾아야했다. 휴학생의 제1목표는 '재미'니까. 건강에 좋으니 싫어도 하는 건 복학하면 하기로 하고, 내가 어떤 운동을 그나마 덜 싫어했는지 고민해보았다. 21년하고 조금 더 살았는데, 좋아한다고 할 만한 운동이 특별히 없네.. 그렇게 유년 시절까지 거슬러 올라가서 찾아낸 운동, 수영이다. 

수영장으로 가자.


수영 초급을 배우고 싶었으나 시간이 맞지 않아서 아쿠아로빅을 하기로 했다. 언젠가 사두었던 수영복을 꺼내들고, 서울 자취방 근처 스포츠센터로 가서 신규등록을 했다. 아쿠아로빅은 1월 한달동안 배웠는데(코로나19가 시작되기 전), 일주일에 2회 저녁타임이었다. 스포츠센터에는 배움의 열기가 가득 차 있었다. 운동강습을 마치고 뛰어가는 초등학생들, 막 수영을 끝내고 집으로 돌아가는 중년 여성들.

아쿠아로빅은 정말 재밌었다. 물속에서 대체 어떻게 저런 동작을 할 수 있지 싶은 동작들을 가르쳐주셨다. 역시나 나는 거의 따라하지 못했는데, 아무렴 어때 싶었다. 그냥 음악에 몸을 맡기면 그만인거다. 어렸을 때 나는 물속에서 어떤 즐거움을 찾았던걸까. 지금 느끼는 즐거움은 어디서 나오는 걸까. 몸을 쓰면 쓸수록 순수해지는 것 같다. 

첨벙첨벙.      

SERIES

휴학생은 즐거워 - 짧은 글쓰기

더 많은 타래 만나기

보장 중에 보장, 내 자리 보장!

이운

#방송 #여성
나는 땡땡이다. 아마 팟캐스트 ‘송은이 김숙의 비밀보장’을 듣는 사람들이라면 내가 무슨 말을 하는 건지 바로 알아챌 수 있을 것이다. 이 팟캐스트는 쓰잘데기 없는 고민에 시간을 올인하고 있는 5천만 결정장애 국민들을 위한 해결 상담소로, 철저하게 비밀을 보장하여 해결해 준다는 취지하에 만들어진 방송이다. 그리고 ‘땡땡이’는 이 취지에 맞게, 사연자의 익명을 보장하기 위해 사용하다 만들어진 애칭이다. 비밀보장 73회에서..

말하지도 적지도 못한 순간들 -12

환자가 떠난 후 남은 딸이 할 일

beforeLafter

#죽음 #장례
끝났다. 사흘 간의 지옥같고 전쟁같고 실눈조차 뜰 수 없는 컴컴한 폭풍우 속에서 혼자 소리를 지르는 것 같았던 시간이 끝났다. 끝났다는 것이 식이 끝난 것에 지나지 않는다는 사실이 더 절망스럽다. 불과 사흘 전만 해도 물리적으로 사회적으로 엄연히 존재했던, 60여년을 살았던 한 '사람'을 인생을 제대로 정리할 시간조차 갖지 못한 채 후루룩 종이 한 장으로 사망을 확인받고, 고인이 된 고인을 만 이틀만에 정리해 사람..

주접

플레잉 카드

헤테트

#플레잉카드 #트럼프카드
버드 트럼프Bird Trump 원고를 하고 있는데 택배가 왔다. 까마득한 언젠가 텀블벅에서 후원한 플레잉 카드 (=트럼프 카드) ! 원래 쟉고 소듕한 조류를 별로 안 좋아하는데 (맹금류를 제외한 새를 무서워하는 편) 이건 보자마자 이성을 잃고 냅다 후원해버렸다. 그 뒤로 잊고 살았는데 오늘 도착. 실물로 보니 과거의 나를 매우 칭찬해주고 싶다. 아름답지 않은 구석이 없어, 세상에. 하다못해 쓸데없이 많이 들어있는 조..

병원이 다녀왔다

..

낙타

정신병원과 한의원에 다녀왔다 이번엔 둘다 끝까지 치료하고 싶다.....

비건 페미 K-장녀 #1 가족의 생일

가족들과 외식은 다이나믹해지곤 한다

깨비짱나

#페미니즘 #비건
다음주 호적메이트의 생일이라고 이번주 일요일(오늘) 가족 외식을 하자는 말을 듣자마자, 다양한 스트레스의 요인들이 물밀듯이 내 머리속을 장악했지만 너무 상냥하고 부드럽고 조심스럽게 나에게 일요일에 시간이 되겠냐고 오랜만에 외식 하자고 너도 먹을 거 있는 데로 가자고 묻는 말에 못이겨 흔쾌히 알겠다고 해버린 지난주의 나를 불러다가 파이트 떠서 흠씬 패버리고 싶은 주말이다. 이 시국에 외식하러 가자는 모부도 이해 안가지..

오늘도 결국 살아냈다 1

매일매일 사라지고 싶은 사람의 기록

차오름

#심리 #우울
하필 이 시기에 고3으로 태어난 나는 , 우울증과 공황발작으로 많이 불안해진 나는, 대견하게도 오늘 하루도 잘 버텨냈다. 우울증과 공황발작이 시작된 건 중3. 하지만 부모는 어떤 말을 해도 정신과는 데려가주지 않는다. 이것이 내가 20살이 되고 알바를 하면 첫 번째로 갈 장소를 정신과로 정한 이유이다. 부디 그때가 되면 우울증이 사라지지 않을까라는 말도 안 되는 기대를 가지면서. 부모는 우울증은 내가 의지를 가지고 긍정적으로..
더 보기

타래를 시작하세요

여자가 쓴다. 오직 여자만 쓴다. 오직 여성을 위한 글쓰기 플랫폼

타래 시작하기오늘 하루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