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물셋. 뉴욕에서 야망을 다짐한다

핀치 타래커리어페미니즘

스물셋. 뉴욕에서 야망을 다짐한다

성공한 어린 동양인 여자들에 명단에 나도 좀 껴보고싶다

윤해원

엄마의 꿈을 살고 있다. 

이십대의 엄마가 살던 뉴욕. 엄마를 사랑에 빠지게 했던 미술, 음악, 교육, 기회와 다양성을 숨쉬는 그 뉴욕이란 도시에서 스물 세 살의 나는 장학금으로 얻은 맨해튼 한조각의 내 자리를 지키고 있다. 아빠의 결혼 재촉과 할아버지의 강요로 유학을 접고, 그 여정 끝에 있었을 크고 작은 기회마저 차곡차곡 접어 한국으로 돌아간 엄마. 나의 뉴욕 첫 날, 전화기 너머 “우리 딸 부럽다” 그 한마디에, 30년을 묵힌 엄마의 꿈의 무게가 느껴졌다. 

 아빠의 꿈을 살고 있다. 

 새 인생을 살 수 있다면 해양 생물학자가 되고 싶다던 아빠. 장남, 그리고 가장의 의무를 위해 회계사 자격증 강사라는 직업에 타협을 한 아빠가 쌓아준 유학의 기회를 통해 내가 하고싶은 공부, 원하는 직업을 고민없이 선택할 수 있는 자유를 받았다.



 천만, 어쩌면 억단위의 사람들이 노래하고 꿈꾸는 뉴욕에서 스물세살의 어린 나이에 자유롭게 산다는 건 큰 특권이자 행운이란 걸 알기에, 나는 지금 더 욕심 있고, 더 야망 있게 살고 싶다. 

 대학교 3학년 2학기. 사실 주변 친구들이 하나 둘 졸업 후 계획을 세워가는 걸 보며, 내가 하고싶은 일이 무엇인지, 또 잘하는 일은 무엇인지, 마냥 헷갈리게만 느껴진다. 동기들과 선배들의 로펌, 대기업, 명문 대학원 합격소식을 들을 때면, 어떤 날은 자극을 받고 큰 꿈을 꾸지만, 또 어떤 날에는 유학 9년이면 어디 영어 학원에 취직은 되겠지, 하며 타협을 한다. 그리고는 ‘난 자본주의적 사회의 굴레에서 벗어나는 거야, 좋은 직업을 따내야 한다는 세상의 기대와 압박에 맞서 싸우는 거야, 욕심을 버리고 스님이 될 거야’, 이런 말도 안되는 변명을 하며 치열하게 뛰는 다른 대학생들 사이에서 느긋느긋 걸어왔다.

하지만 뉴욕에서 만큼은 야망을 다짐하고 싶다. 이곳에서는 타협하지 않고, 하나라도 더 보고, 경험하고, 배워간다는 다짐. 하루에 새로운 도전을 적어도 하나씩 하겠다는 다짐.  될 대로 되라 하지 않고 직접 미래를 생각하고 설계하겠다는 다짐. 그 다짐이 뉴욕을 꿈꾸는 모든 사람들에 대한, 사랑하는 엄마 아빠에 대한 최소한의 예의가 아닐까? 

이곳에서 이루는 크고 작은 도전들을 기록하며 이 글을 읽는 여성분들과 나 자신에게, 당신이 누구 건 그리고 어디에 있건 다음 한달은 야망을 다짐하자고 얘기하고 싶다.  


                                                                                                                      맨하튼, 뉴욕.

인스타 hae_1yoon            이메일 hwy242@nyu.edu


                                                                         

SERIES

뉴욕: 나 한다 진짜 말리지 마라

더 많은 타래 만나기

보장 중에 보장, 내 자리 보장!

이운

#방송 #여성
나는 땡땡이다. 아마 팟캐스트 ‘송은이 김숙의 비밀보장’을 듣는 사람들이라면 내가 무슨 말을 하는 건지 바로 알아챌 수 있을 것이다. 이 팟캐스트는 쓰잘데기 없는 고민에 시간을 올인하고 있는 5천만 결정장애 국민들을 위한 해결 상담소로, 철저하게 비밀을 보장하여 해결해 준다는 취지하에 만들어진 방송이다. 그리고 ‘땡땡이’는 이 취지에 맞게, 사연자의 익명을 보장하기 위해 사용하다 만들어진 애칭이다. 비밀보장 73회에서..

말하지도 적지도 못한 순간들 -13

환자가 떠난 후 남은 딸이 할 일

beforeLafter

#죽음 #상속
장례도 끝났고 삼오제(삼우제)도 끝났다. 49재의 첫 칠일 오전, 나는 일하던 도중 이제 식을 시작한다는 가족의 연락을 받고 창가로 나와 하늘을 보며 기도했다. 부디 엄마의 영혼이 존재해서 젊고 건강할 때의 편안함을 만끽하며 여기저기 가고 싶은 곳을 실컷 다니고 있거나, 혹은 그 생명의 끝을 끝으로 영원히 안식에 들어가 모든 것을 잊었기를. 삼오제까지 끝나면 문상 와 준 분들께 문자나 전화로 감사 인사를 해도 좋..

비건 페미 K-장녀 #1 가족의 생일

가족들과 외식은 다이나믹해지곤 한다

깨비짱나

#페미니즘 #비건
다음주 호적메이트의 생일이라고 이번주 일요일(오늘) 가족 외식을 하자는 말을 듣자마자, 다양한 스트레스의 요인들이 물밀듯이 내 머리속을 장악했지만 너무 상냥하고 부드럽고 조심스럽게 나에게 일요일에 시간이 되겠냐고 오랜만에 외식 하자고 너도 먹을 거 있는 데로 가자고 묻는 말에 못이겨 흔쾌히 알겠다고 해버린 지난주의 나를 불러다가 파이트 떠서 흠씬 패버리고 싶은 주말이다. 이 시국에 외식하러 가자는 모부도 이해 안가지..

병원이 다녀왔다

..

낙타

정신병원과 한의원에 다녀왔다 이번엔 둘다 끝까지 치료하고 싶다.....

13. 대화하는 검도..?

상대의 반응을 보며 움직이라는 말

이소리소

#검도 #운동
스스로를 돌이켜보기에, 다수의 취향을 좋아하는 데 소질이 없다. 사람들이 아이돌이나 예능 얘기를 꺼내기 시작하면 체온이 2~3도는 뚝뚝 떨어지는 것 같다. 대화에 섞일 적당한 말이 뭐 있지? 가만히 있어도 괜찮을까? 뭐라도 이야깃거리를 던져보지만 진심이 없어서인지 어정쩡한 말만 튀어나온다. 결국 혼자 속으로 “난 만화가 더 좋아.."라며 돌아서는 식이다. 맛집에도 크게 관심이 없고, 어째 운동 취향도 마이너한 듯하고.....

[제목없음] 일곱 번째

누군가를 만난다는건.

제목없음

#여성서사
누군가를 만난다는건 참으로 어렵다. 나같은 경우에는 끊임없이 되물어봤다. 그리고 의심했다. '저 사람은 만나도 괜찮은걸까?' '내가 착각하고 있는건 아닐까?' 처음에는 설레기도 하고 잘 맞는 사람이라고 생각이 든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안한 마음은 사라지지 않는다. 과연 내가 누군가를 만나도 괜찮은걸까? 순간의 감정으로 선택한 것은 아닐까? 꼬리에 꼬리를 물다가 결국에는 좋으니까로 결론이 난다. 좋은걸 어떡하나? 만나야..
더 보기

타래를 시작하세요

여자가 쓴다. 오직 여자만 쓴다. 오직 여성을 위한 글쓰기 플랫폼

타래 시작하기오늘 하루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