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섯 번째 도전: 셀프 브랜딩

핀치 타래대학커리어뉴욕

다섯 번째 도전: 셀프 브랜딩

승승장구를 위한 입털기

윤해원

김태희가 어렸을 때부터 그렇게 이미지 관리를 열심히 했대.  

언젠간 방송국에서 일하시는 아는 분이, 어디서 나왔는지 모를 루머를 전해 주셨다. "학생때도 공부를 잘하거나 돈이나 인기가 많은 친구들과 어울리며 일찍이 자신을 브랜드 가치를 높였다더라", 라는 얘기를 들었을 때 처음 드는 생각은 여우 같다, 사람 급 나눈다, 어쩐지 까탈스러울 것 같더라” 등 죄다 부정적인 생각 뿐이었다.

만약 성공한 남자가 어릴 적부터 자신의 브랜딩에 힘 썼다는 걸 대해 알게 됐다면, 역시 떡잎부터 다르구나, 멋있다, 본 받아야겠다 라고 생각했겠지. 김태희씨가 자신의 브랜드를 이용해 남을 차별했다 거나 깔봤다는 팩트 없이도 그런 모함부터 받았 듯이, 여자의 자기 브랜딩은 근거없이 잘난 척, 또는 여우 짓이 되버린다. 

다시 생각해보면 김태희씨는 존경스럽다. 여성성에 무능함을 부여하는 사회에서 일하는 여자에게 셀프 브랜딩은 말할 수 없이 중요한데, 그 일을 해낸 그녀이니까. 



저번 주, 뉴욕 직장여성 멘토 단체에서 주최한 네트워킹 트레이닝 이벤트에 참여했다. 강연자님께서 하신 말씀 중에 가장 기억에 남은 건 이것이다. 

많은 여성들은 겸손해야 한다는 사회적 압박에 못박혀, 자신의 강점을 포장하고 전달하는 것에 대해 부끄러움과 어색함을 느낍니다. 남성 취업준비생들은 자신이 50퍼센트 정도 할 수 있는 일도 자신 있게 이력서에 적고 인터뷰에서 자신의 강점으로 제기하지만, 여성 취업생들은 80퍼센트 할 수 있는 일에도 확신없이 머뭇거리는게 대다수지요.

점으로 자신을 두르고 한껏 몸을 부풀려도 모자랄 판에 이렇게 자신을 깎아내려서 어떻게 승승장구를 할까. 

그래서 승승장구를 향한 나의 다섯 번째 도전.

 뻔뻔하게 자기 브랜딩 하기 

정답을 알면서 발표하지 않고, 자신이 없어 맡지 않은 수많은 순간들. "틀릴 수도 있겠지만”, “맞는지는 모르겠지만” 같이 내 의견을 깎아 내리는 서두들. "별거 아니 에요", "제가 어떻게 해냈는지, 운이 좋았나봐요" 같이 내 성과를 낮추는 말들. 순탄한 취업과 사회활동에 독이 되는 말들을 이제는 놓아버리자.

나의 장점을 충분히 이해하고 인정한 후, 그것들을 토대로 가치있는 셀프 브랜드를 만들어 보자.   



                                                                                          Time Square, New York

인스타 hae_1yoon                이메일 hwy242@nyu.edu

SERIES

뉴욕: 나 한다 진짜 말리지 마라

더 많은 타래 만나기

오늘도 결국 살아냈다 1

매일매일 사라지고 싶은 사람의 기록

차오름

#심리 #우울
하필 이 시기에 고3으로 태어난 나는 , 우울증과 공황발작으로 많이 불안해진 나는, 대견하게도 오늘 하루도 잘 버텨냈다. 우울증과 공황발작이 시작된 건 중3. 하지만 부모는 어떤 말을 해도 정신과는 데려가주지 않는다. 이것이 내가 20살이 되고 알바를 하면 첫 번째로 갈 장소를 정신과로 정한 이유이다. 부디 그때가 되면 우울증이 사라지지 않을까라는 말도 안 되는 기대를 가지면서. 부모는 우울증은 내가 의지를 가지고 긍정적으로..

13. 대화하는 검도..?

상대의 반응을 보며 움직이라는 말

이소리소

#검도 #운동
스스로를 돌이켜보기에, 다수의 취향을 좋아하는 데 소질이 없다. 사람들이 아이돌이나 예능 얘기를 꺼내기 시작하면 체온이 2~3도는 뚝뚝 떨어지는 것 같다. 대화에 섞일 적당한 말이 뭐 있지? 가만히 있어도 괜찮을까? 뭐라도 이야깃거리를 던져보지만 진심이 없어서인지 어정쩡한 말만 튀어나온다. 결국 혼자 속으로 “난 만화가 더 좋아.."라며 돌아서는 식이다. 맛집에도 크게 관심이 없고, 어째 운동 취향도 마이너한 듯하고.....

주접

플레잉 카드

헤테트

#플레잉카드 #트럼프카드
버드 트럼프Bird Trump 원고를 하고 있는데 택배가 왔다. 까마득한 언젠가 텀블벅에서 후원한 플레잉 카드 (=트럼프 카드) ! 원래 쟉고 소듕한 조류를 별로 안 좋아하는데 (맹금류를 제외한 새를 무서워하는 편) 이건 보자마자 이성을 잃고 냅다 후원해버렸다. 그 뒤로 잊고 살았는데 오늘 도착. 실물로 보니 과거의 나를 매우 칭찬해주고 싶다. 아름답지 않은 구석이 없어, 세상에. 하다못해 쓸데없이 많이 들어있는 조..

병원이 다녀왔다

..

낙타

정신병원과 한의원에 다녀왔다 이번엔 둘다 끝까지 치료하고 싶다.....

[제목없음] 일곱 번째

누군가를 만난다는건.

제목없음

#여성서사
누군가를 만난다는건 참으로 어렵다. 나같은 경우에는 끊임없이 되물어봤다. 그리고 의심했다. '저 사람은 만나도 괜찮은걸까?' '내가 착각하고 있는건 아닐까?' 처음에는 설레기도 하고 잘 맞는 사람이라고 생각이 든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안한 마음은 사라지지 않는다. 과연 내가 누군가를 만나도 괜찮은걸까? 순간의 감정으로 선택한 것은 아닐까? 꼬리에 꼬리를 물다가 결국에는 좋으니까로 결론이 난다. 좋은걸 어떡하나? 만나야..

말하지도 적지도 못한 순간들 -13

환자가 떠난 후 남은 딸이 할 일

beforeLafter

#죽음 #상속
장례도 끝났고 삼오제(삼우제)도 끝났다. 49재의 첫 칠일 오전, 나는 일하던 도중 이제 식을 시작한다는 가족의 연락을 받고 창가로 나와 하늘을 보며 기도했다. 부디 엄마의 영혼이 존재해서 젊고 건강할 때의 편안함을 만끽하며 여기저기 가고 싶은 곳을 실컷 다니고 있거나, 혹은 그 생명의 끝을 끝으로 영원히 안식에 들어가 모든 것을 잊었기를. 삼오제까지 끝나면 문상 와 준 분들께 문자나 전화로 감사 인사를 해도 좋..
더 보기

타래를 시작하세요

여자가 쓴다. 오직 여자만 쓴다. 오직 여성을 위한 글쓰기 플랫폼

타래 시작하기오늘 하루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