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합/GL 만화 리뷰 에세이-프롤로그

핀치 타래퀴어취미리뷰

백합/GL 만화 리뷰 에세이-프롤로그

꽃 중에 백합

남들은 기분전환이 필요할 때 넷플릭스를 보거나 초콜릿을 먹는다는 데, 나는 백합/GL 만화로 힐링을 한다. 어릴 적 엄마 몰래 문화상품권으로 캐시 충천했던 버릇은 유료 만화 서비스에 진입하는 데 큰 디딤돌이 돼주었다. 

상품권 몇 십장을 긁어도 레벨 20을 웃도는 수준이었던 내가 돈을 들이는 족족 만화를 소장한다는 목표치를 채울 수 있는 이 길로 빠진 건 아마 예견된 일일지도 모른다. 하루 일정을 끝내고 침대에 누워 유유히 새로 업데이트된 만화들을 채집할 때의 기분이란. 요일마다 구독하는 만화가 서너 편씩 되는 나로써는 더할 나위없는 보상이다. 그런 내가 새로운 플랫폼에 진출할 때는 어느 정도의 심호흡이 필요했는데, 재밌는 작품을 보면 계획한 비용보다 더 많은 코인을 충전하기 일수였기 때문이다. 

좋아하는 걸 왜 좋아하는지 말하는 게 가장 어렵다는 데. 욕심 많은 나는 ‘보는 재미’에 이어 ‘쓰는 재미’를 찾기 위해 결국 이 일을 시작했다.  


✔ BL판에 비해 과시됐던 K-백합러의 수요를 입증해준 나의 첫 유료/19금 GL

= What Does the Fox Say? 리뷰  

✔ 백합 장르가 아닌데도 여성 독자들의 퀴어적 독해를 자극하는 GL 

=정년이 리뷰 

=여자친구 리뷰 

✔ 캐시 충전에 올인하지 않아도 즐길 수 있는 15화 이내의 단편 GL 

✔ <캐롤> <타오르는 여인의 초상> 같은 예술하는 여자가 등장하는 GL 

✔ 레즈비언들은 어떻게 살고 있나, 작가와 캐릭터를 동일시 할 수 있는 일상툰 GL 

✔ 현실의 여성과 같은 삶을 공유하는 여성/퀴어들의 GL 

=안녕은 하세요 리뷰 


웹툰 플랫폼 아이디를 공유할 수 없어서 시작하는 백합/GL 만화 리뷰 에세이. 기대해주시라.


( 박수 / 구독하기 / 핀 응원 은 정식 연재에 큰 힘이 됩니다 0_< )

꽃 중에 백합의 최신 글

더 많은 타래 만나기

주접

플레잉 카드

헤테트

#플레잉카드 #트럼프카드
버드 트럼프Bird Trump 원고를 하고 있는데 택배가 왔다. 까마득한 언젠가 텀블벅에서 후원한 플레잉 카드 (=트럼프 카드) ! 원래 쟉고 소듕한 조류를 별로 안 좋아하는데 (맹금류를 제외한 새를 무서워하는 편) 이건 보자마자 이성을 잃고 냅다 후원해버렸다. 그 뒤로 잊고 살았는데 오늘 도착. 실물로 보니 과거의 나를 매우 칭찬해주고 싶다. 아름답지 않은 구석이 없어, 세상에. 하다못해 쓸데없이 많이 들어있는 조..

4. Mit Partnerin

여성 파트너와 함께

맥주-

#여성서사 #퀴어
여성 파트너와 함께 이성애 규범과 그 역할에 익숙해진 내가, 동성애를 하기 위한 일련의 역할들과 그 수행에 익숙해지기까지는 조금 시간이 걸렸다. 대부분의 시간에 나는 실용적- 불필요한 장식이 없고 기능에 충실한-인 옷을 입고 있기 때문에, 여가로 쓸 수 있는 시간에는 사회에서 ‘여성적’ 이라고 해석하는 복장을 하고 있기를 좋아한다. 하늘하늘하고, 레이스나 프릴이 달려 있고, 패턴이 화려한 옷들. 재미있는 것은 패턴..

보장 중에 보장, 내 자리 보장!

이운

#방송 #여성
나는 땡땡이다. 아마 팟캐스트 ‘송은이 김숙의 비밀보장’을 듣는 사람들이라면 내가 무슨 말을 하는 건지 바로 알아챌 수 있을 것이다. 이 팟캐스트는 쓰잘데기 없는 고민에 시간을 올인하고 있는 5천만 결정장애 국민들을 위한 해결 상담소로, 철저하게 비밀을 보장하여 해결해 준다는 취지하에 만들어진 방송이다. 그리고 ‘땡땡이’는 이 취지에 맞게, 사연자의 익명을 보장하기 위해 사용하다 만들어진 애칭이다. 비밀보장 73회에서..

오늘도 결국 살아냈다 1

매일매일 사라지고 싶은 사람의 기록

차오름

#심리 #우울
하필 이 시기에 고3으로 태어난 나는 , 우울증과 공황발작으로 많이 불안해진 나는, 대견하게도 오늘 하루도 잘 버텨냈다. 우울증과 공황발작이 시작된 건 중3. 하지만 부모는 어떤 말을 해도 정신과는 데려가주지 않는다. 이것이 내가 20살이 되고 알바를 하면 첫 번째로 갈 장소를 정신과로 정한 이유이다. 부디 그때가 되면 우울증이 사라지지 않을까라는 말도 안 되는 기대를 가지면서. 부모는 우울증은 내가 의지를 가지고 긍정적으로..

13. 대화하는 검도..?

상대의 반응을 보며 움직이라는 말

이소리소

#검도 #운동
스스로를 돌이켜보기에, 다수의 취향을 좋아하는 데 소질이 없다. 사람들이 아이돌이나 예능 얘기를 꺼내기 시작하면 체온이 2~3도는 뚝뚝 떨어지는 것 같다. 대화에 섞일 적당한 말이 뭐 있지? 가만히 있어도 괜찮을까? 뭐라도 이야깃거리를 던져보지만 진심이 없어서인지 어정쩡한 말만 튀어나온다. 결국 혼자 속으로 “난 만화가 더 좋아.."라며 돌아서는 식이다. 맛집에도 크게 관심이 없고, 어째 운동 취향도 마이너한 듯하고.....

말하지도 적지도 못한 순간들 -12

환자가 떠난 후 남은 딸이 할 일

beforeLafter

#죽음 #장례
끝났다. 사흘 간의 지옥같고 전쟁같고 실눈조차 뜰 수 없는 컴컴한 폭풍우 속에서 혼자 소리를 지르는 것 같았던 시간이 끝났다. 끝났다는 것이 식이 끝난 것에 지나지 않는다는 사실이 더 절망스럽다. 불과 사흘 전만 해도 물리적으로 사회적으로 엄연히 존재했던, 60여년을 살았던 한 '사람'을 인생을 제대로 정리할 시간조차 갖지 못한 채 후루룩 종이 한 장으로 사망을 확인받고, 고인이 된 고인을 만 이틀만에 정리해 사람..
더 보기

타래를 시작하세요

여자가 쓴다. 오직 여자만 쓴다. 오직 여성을 위한 글쓰기 플랫폼

타래 시작하기오늘 하루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