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은 하세요> 리뷰1

핀치 타래리뷰취미퀴어

<안녕은 하세요> 리뷰1

여자로 살기 너무 힘들다

꽃 중에 백합

떠나고 싶다는 감각. 그건 내가 재밌는 이야기를 찾아다니는 이유다. 해야만 하는 일에 둘러싸여 정작 좋아하는 일을 할 여유가 없다고 느낄 때. 침대에서 일어나기 싫은데 허리와 골반이 쑤셔서 어쩔 수 없다고 생각하는 날. 이런 순간마다 내가 '이거 하나만...!'하고 집어먹는 건 어김없이 백합 만화다.

언제든지 홀연히 떠날 수 있도록 가방 하나에 필요한 모든 걸 담아놓는 주인공. 영은의 행동은 이 만화를 (구독) 실패할 일은 없겠다는 생각이 들게 했다. 2017년 연말에 연재를 시작한 <안녕은 하세요>와 내게 있는 또 하나의 기억을 끼워 맞춰 보자면. 나도 영은처럼 집을 떠나고 싶어 했다. 마음이 불안으로 콩닥거릴 정도로. 물론 청소를 잘하지도 깔끔하지도 않은 나는 영은이 짐을 싸둘 때, 통장 잔액을 확인하며 스트레스를 있는 데로 다 받았었지만.

어린이집 보조 교사로 일하는 영은에게 집과 직장, 모임은 오래 있을 곳이 못 된다. 빠르게 요약하자면, 어려서부터 함께 자랐던 '남사친'(정국민)은 사귀는 게 당연하다는 듯 굴고, 어린이집에서 알게 된 남학생은 갖은 핑계를 대며 영은에게 찝쩍거리는 상황. 마치 한 판의 '이지혜 게임'을 하는 듯 영은의 생존을 시험하는 일들이 계속 벌어지지만, 누구에게도 털어놓지 못하는 날들이 반복된다. 거기에는 가장 쏟아내고 싶은 엄마도 포함이다.

<안녕은 하세요>의 독자들은 영은을 대략 '대한민국 장녀' 캐릭터로 본다. 실제로 만화에서 영은은 첫째 딸이기도 한데. 사람들이 말하는 장녀는 집안의 우여곡절을 홀로 짊어지되, 가족 누구도 알아주지 않는 딸이다. 이렇게 살고 있다면, 여자들은 누구나 첫째가 아니어도 '장녀로 사는' 사람이 될 수 있다. 대한민국에서 장녀는 장녀, 차녀도 장녀다.


독자들이 보기에 자신을 대입할 수밖에 없는 영은은 행복해져야 마땅하다. 그리고 그런 바람을 실현해주듯, 어김없이 정국민을 피해 달아난 장소에서 영은은 첫사랑을 다시 만난다. 안영은과 박보금. 드디더 두 사람의 풀네임이 밝혀지는 순간이다(그것도 서로의 입을 통해. 꺅). 그랬다. <안녕은 하세요>는 만화 자체가 "안영은 하세요"라며 영은을 영업하고 있었던 거다.

세상에 쓴게 있으면 단 것도 있어야 하는 법. (영은의 보금자리) 보금은 우리(독자)에게도 만화를 계속 볼 수 있게 해주는 보금자리였던 거다.


( 리뷰 2으로 이어집니다 )

( 박수 / 구독하기 / 핀 응원 은 정식 연재에 큰 힘이 됩니다 0_< )

<안녕은 하세요>(검둥)은 저스툰, 봄툰, 리디북스, 카카오페이지, 네이버 시리즈, 미스터블루에서 완결 회차까지 보실 수 있습니다.

SERIES

<안녕은 하세요>(검둥)

꽃 중에 백합의 최신 글

더 많은 타래 만나기

오늘도 결국 살아냈다 1

매일매일 사라지고 싶은 사람의 기록

차오름

#심리 #우울
하필 이 시기에 고3으로 태어난 나는 , 우울증과 공황발작으로 많이 불안해진 나는, 대견하게도 오늘 하루도 잘 버텨냈다. 우울증과 공황발작이 시작된 건 중3. 하지만 부모는 어떤 말을 해도 정신과는 데려가주지 않는다. 이것이 내가 20살이 되고 알바를 하면 첫 번째로 갈 장소를 정신과로 정한 이유이다. 부디 그때가 되면 우울증이 사라지지 않을까라는 말도 안 되는 기대를 가지면서. 부모는 우울증은 내가 의지를 가지고 긍정적으로..

4. Mit Partnerin

여성 파트너와 함께

맥주-

#여성서사 #퀴어
여성 파트너와 함께 이성애 규범과 그 역할에 익숙해진 내가, 동성애를 하기 위한 일련의 역할들과 그 수행에 익숙해지기까지는 조금 시간이 걸렸다. 대부분의 시간에 나는 실용적- 불필요한 장식이 없고 기능에 충실한-인 옷을 입고 있기 때문에, 여가로 쓸 수 있는 시간에는 사회에서 ‘여성적’ 이라고 해석하는 복장을 하고 있기를 좋아한다. 하늘하늘하고, 레이스나 프릴이 달려 있고, 패턴이 화려한 옷들. 재미있는 것은 패턴..

[제목없음] 일곱 번째

누군가를 만난다는건.

제목없음

#여성서사
누군가를 만난다는건 참으로 어렵다. 나같은 경우에는 끊임없이 되물어봤다. 그리고 의심했다. '저 사람은 만나도 괜찮은걸까?' '내가 착각하고 있는건 아닐까?' 처음에는 설레기도 하고 잘 맞는 사람이라고 생각이 든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안한 마음은 사라지지 않는다. 과연 내가 누군가를 만나도 괜찮은걸까? 순간의 감정으로 선택한 것은 아닐까? 꼬리에 꼬리를 물다가 결국에는 좋으니까로 결론이 난다. 좋은걸 어떡하나? 만나야..

병원이 다녀왔다

..

낙타

정신병원과 한의원에 다녀왔다 이번엔 둘다 끝까지 치료하고 싶다.....

세 사람

세 사람

이운

#치매 #여성서사
1 요즘 들어 건망증이 심해졌습니다. 안경을 쓰고서 안경을 찾고 지갑은 어느 가방에 둔 건지 매번 모든 가방을 뒤져봐야 합니다. 친구들은 우리 나이 대라면 보통 일어나는 일이라며 걱정 말라하지만 언젠가 나에게 소중한 사람들이 생겼을 때 그들까지도 잊게 되면 어떡하지 라는 생각이 들곤 합니다. 하루는 수영을 다녀오는데 그날따라 비도 오고 몸도 따라주질 않아서 바지가 젖을 것은 생각도 안하고 무작정 길가에 털썩 주저앉..

비건 페미 K-장녀 #1 가족의 생일

가족들과 외식은 다이나믹해지곤 한다

깨비짱나

#페미니즘 #비건
다음주 호적메이트의 생일이라고 이번주 일요일(오늘) 가족 외식을 하자는 말을 듣자마자, 다양한 스트레스의 요인들이 물밀듯이 내 머리속을 장악했지만 너무 상냥하고 부드럽고 조심스럽게 나에게 일요일에 시간이 되겠냐고 오랜만에 외식 하자고 너도 먹을 거 있는 데로 가자고 묻는 말에 못이겨 흔쾌히 알겠다고 해버린 지난주의 나를 불러다가 파이트 떠서 흠씬 패버리고 싶은 주말이다. 이 시국에 외식하러 가자는 모부도 이해 안가지..
더 보기

타래를 시작하세요

여자가 쓴다. 오직 여자만 쓴다. 오직 여성을 위한 글쓰기 플랫폼

타래 시작하기오늘 하루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