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hat Does the Fox Say? 리뷰2

핀치 타래리뷰취미퀴어

What Does the Fox Say? 리뷰2

좋아하는 걸 좋아한다고 말하기는 힘들구나

꽃 중에 백합

( 'What Does the Fox Say? 리뷰1' 에서 이어지는 글입니다)


이야기는 헬로 스튜디오라는 게임 회사에 들어간 '성지'가 팀장인 '수민'을 만나면서 시작된다. 첫 입사 날부터 당혹스러울 정도로 예쁜 성지의 외모는 회사 동료들을 포함해 내가 보기에도 놀라울 정도였다. 날 선 말투와 달리 초반부터 성지에게 샌드위치에 케이크 등 각종 조공을 바치는 수민도 만화에서는 귀여운 여우로 묘사된다. 이 두 사람이야말로 '그림체가 다르다'라는 말이 양쪽 모두에게 긍정적으로 사용된 사례가 아닐까? 둘의 외형은 여성애자 사이에서도 공통으로 인기 있는 고양이(성지)와 강아지(수민)을 닮았다.

성격은 또 정반대. 한 번도 사람을 보고 가슴 뛴 적 없는 성지와 다르게 수민은 연애도 섹스도 다분한 경험을 가졌다. 외모, 성격, 주변 환경 중 뭐 하나 일관성을 이루지 않는 캐릭터 설정은 여러 장르에서 내세우는 공식과도 같은데, 이게 레즈비언 캐릭터에 쓰이니 그대로 신선함이 느껴졌다. 좋은 의미의 반전 매력은 현실과 가상 어디에서나 상대의 마음에 불쑥 들어서는 포인트였던 거다.


<What Does the Fox Say?>가 더욱 인기였던 건, 공급 자체가 적었던 백합 만화 중에서도 19금을 달고 있는 만화였기 때문이었다. 나는 심지어 모 레즈비언 채팅앱에서 "왓더폭세 보는 사람?"과 같은 메시지를 보기도 했다(왓더폭세는 What Does the Fox Say?의 줄임말이다. 원제목 다음으로 많은 검색 결과를 볼 수 있다). 이 좁고도 넓은 레즈비언 시장에서 취향, 취미 등으로 공통점을 찾는 건 종종 보지만 백합 만화로 사람을 찾는 경우는 처음이었다.

19금을 내세우는 만화들을 둘러보면 대체로 인물이 새로운 체위를 시도하는 게 최대 과제처럼 주어진다. 계속해서 다음 화로 넘어갈 퀘스트를 깨는 격. 나는 이전과 '똑같은' 섹스가 아닌 것에 그날의 기분과 몸컨디션이 많은 영향을 미친다고 생각하는 편인데, 만화에서는 비슷한 관계/체위가 바로 독자의 지루함으로 직행이라도 하는 듯 인물들이 '새로움'을 위한 쾌락에 열성으로 그려졌다. 

왓더폭세는 화려한 연애, 섹스 경험을 자랑하는 수민이 덕에 '이전과 다른' 섹스에 대한 '만족'은 회차를 거듭할수록 자연스레 채워진다. 게다가 '저러면 아플 거 같은데?', '혼자 막 가는구나...' 같이 딴생각이 들게 하는 컷이 없다. 인물간의 감정과 상황에 따라 애무를 공들여서 하거나, 어느 정도의 흥분 상태에서 출발하는 등 섹스 씬의 시작이 달라지니 몰입하는 건 순식간이다. 비교적 빨리 (결제해서) 볼 수 있는 12화를 예로 들면, 울먹이는 수민과 그를 달래려는 옛 애인이 등장한다. 여기서 "수민씨..."라며 다독이던 목소리가 섹스 중 무언가를 애원하는 목소리로 이어지는 장면은 정말 봐야만 알 수 있는 왓더폭세의 강점이다. 흡입과 삽입 등 섹스 과정에서 나타나는 표정, 대화, 자세를 세세하게 그려내는 이 만화가 생략으로 보여주는 아찔함. 침이 꼴깍 넘어갈 시간까지 계산한게 아닐까 싶을 정도다.


( 리뷰 3으로 이어집니다 )

( 박수 / 구독하기 / 핀 응원 은 정식 연재에 큰 힘이 됩니다 0_< )

<What Does the Fox Say?>(팀가지)는 봄툰과 리디북스에서 완전판(성인 버전)으로 볼 수 있습니다. 또한, 카카오페이지에서 15세 개정판으로 완결 회차까지 열람이 가능합니다.

SERIES

<What Does the Fox Say?>(팀가지)

꽃 중에 백합의 최신 글

더 많은 타래 만나기

오늘도 결국 살아냈다 1

매일매일 사라지고 싶은 사람의 기록

차오름

#심리 #우울
하필 이 시기에 고3으로 태어난 나는 , 우울증과 공황발작으로 많이 불안해진 나는, 대견하게도 오늘 하루도 잘 버텨냈다. 우울증과 공황발작이 시작된 건 중3. 하지만 부모는 어떤 말을 해도 정신과는 데려가주지 않는다. 이것이 내가 20살이 되고 알바를 하면 첫 번째로 갈 장소를 정신과로 정한 이유이다. 부디 그때가 되면 우울증이 사라지지 않을까라는 말도 안 되는 기대를 가지면서. 부모는 우울증은 내가 의지를 가지고 긍정적으로..

세 사람

세 사람

이운

#치매 #여성서사
1 요즘 들어 건망증이 심해졌습니다. 안경을 쓰고서 안경을 찾고 지갑은 어느 가방에 둔 건지 매번 모든 가방을 뒤져봐야 합니다. 친구들은 우리 나이 대라면 보통 일어나는 일이라며 걱정 말라하지만 언젠가 나에게 소중한 사람들이 생겼을 때 그들까지도 잊게 되면 어떡하지 라는 생각이 들곤 합니다. 하루는 수영을 다녀오는데 그날따라 비도 오고 몸도 따라주질 않아서 바지가 젖을 것은 생각도 안하고 무작정 길가에 털썩 주저앉..

[제목없음] 일곱 번째

누군가를 만난다는건.

제목없음

#여성서사
누군가를 만난다는건 참으로 어렵다. 나같은 경우에는 끊임없이 되물어봤다. 그리고 의심했다. '저 사람은 만나도 괜찮은걸까?' '내가 착각하고 있는건 아닐까?' 처음에는 설레기도 하고 잘 맞는 사람이라고 생각이 든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안한 마음은 사라지지 않는다. 과연 내가 누군가를 만나도 괜찮은걸까? 순간의 감정으로 선택한 것은 아닐까? 꼬리에 꼬리를 물다가 결국에는 좋으니까로 결론이 난다. 좋은걸 어떡하나? 만나야..

말 하지도 적지도 못한 순간들 -14

환자가 떠난 후 남은 딸이 할 일

beforeLafter

#죽음 #장례
상속인 조회 서비스 조회 완료 후 한 달 정도는 은행과 보험 정리에만 매달렸다. 사실 지점이 많이 없는 곳은 5개월 여 뒤에 정리하기도 했다. 그 사이에는 자동차 등을 정리했고 건강보험공단, 연금공단, 주민센터 등을 방문했다. 상속인 조회 서비스에 나온 내역들을 한꺼번에 출력해 철 해 두고 정리될 때마다 표시해두고 어떻게 처리했는지(현금수령인지 계좌이체인지 등)를 간략하게 메모해두면 나중에 정리하기 편하다. 주민..

말하지도 적지도 못한 순간들 -12

환자가 떠난 후 남은 딸이 할 일

beforeLafter

#죽음 #장례
끝났다. 사흘 간의 지옥같고 전쟁같고 실눈조차 뜰 수 없는 컴컴한 폭풍우 속에서 혼자 소리를 지르는 것 같았던 시간이 끝났다. 끝났다는 것이 식이 끝난 것에 지나지 않는다는 사실이 더 절망스럽다. 불과 사흘 전만 해도 물리적으로 사회적으로 엄연히 존재했던, 60여년을 살았던 한 '사람'을 인생을 제대로 정리할 시간조차 갖지 못한 채 후루룩 종이 한 장으로 사망을 확인받고, 고인이 된 고인을 만 이틀만에 정리해 사람..

13. 대화하는 검도..?

상대의 반응을 보며 움직이라는 말

이소리소

#검도 #운동
스스로를 돌이켜보기에, 다수의 취향을 좋아하는 데 소질이 없다. 사람들이 아이돌이나 예능 얘기를 꺼내기 시작하면 체온이 2~3도는 뚝뚝 떨어지는 것 같다. 대화에 섞일 적당한 말이 뭐 있지? 가만히 있어도 괜찮을까? 뭐라도 이야깃거리를 던져보지만 진심이 없어서인지 어정쩡한 말만 튀어나온다. 결국 혼자 속으로 “난 만화가 더 좋아.."라며 돌아서는 식이다. 맛집에도 크게 관심이 없고, 어째 운동 취향도 마이너한 듯하고.....
더 보기

타래를 시작하세요

여자가 쓴다. 오직 여자만 쓴다. 오직 여성을 위한 글쓰기 플랫폼

타래 시작하기오늘 하루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