뽑기, 가챠, 확률형 아이템(3)

핀치 타래게임비평리뷰

뽑기, 가챠, 확률형 아이템(3)

높은 등급으로 갈수록 헐벗는 캐릭터들

딜루트

그야말로 가챠 시대라고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로 모바일 게임과 뽑기 시스템은 밀접하게 연관되어 있다. 캐릭터 가챠 게임의 경우  낮은 등급의 캐릭터는 조금 더 단조롭게, 높은 등급의 캐릭터는 화려하게 꾸미기 마련이다. 

모든 게임이 그런 것도 아니고 모든 일러스트가 그런 것은 아니었으나, '확산성 밀리언 아서' 등의 게임에서 몇몇 캐릭터의 일러스트가 특정한 조건을 갖춰  등급이 오를 때 노출부위가 늘어났고,  그것들이 커뮤니티에서 여러가지 반응을 이끌자 이후 '언리쉬드' 같이 대놓고 여성 캐릭터를 벗기는 전략을 세일즈로 삼은 게임들이 등장했다.

이런 노출 방식은 굉장히 선정적이다. 특수 대사를 집어넣거나 터치가 가능하기도 했으며, 모바일 카드 게임 초기 등급이 애매한 시기에는 크게 논란이 되어 여러 계층의 빈축을 샀고, 그 후 아예 그런 논란을 피하기 위해서라며 성인용이라는 타이틀을 달고 게임들이 나오기 시작했다.

당연하지만 몇몇 게임들은 성인용임에도 불구하고 심사 단계에서 앱스토어의 승인을 받지 못했다. 그러자 게임사에서는 노출을 원하는 게이머를 등에 업고 자사 게임들을 통과시키기 위해 온갖 우회로를 연구했다.

 최초로 앱을 다운로드 했을 때에는 비교적 건전한 등급의 일러스트를 집어 넣고, 업데이트 버전에서 위험한 수위의 일러스트를 집어넣거나(업데이트 시 심의가 상대적으로 가벼웠던 시기가 있었다) 아니면 별도의 이스터에그를 게임 바깥(ex:게임 사이트)에 집어넣어서 그것을 입력하면 기존에 볼 수 없었던 포르노적인 이미지가  해금되는을 팁인 것처럼 공유하면서 정식 루트로 허가받지 않은 길들을 유저들에게 제안하는 방식이었다.

성인 등급의 게임이지만 애플 스토어에서 일러스트의 선정성으로 우측의 형태를 띄게 되었다.
성인 등급의 게임이지만 애플 스토어에서 일러스트의 선정성으로 우측의 형태를 띄게 되었다.

당연한 이야기지만, 그런식으로 앱스토어마다 일러스트가 다른 버전이 나뉘어 나오게 되면 무삭제판을 좋아하는 민족들 답게 유저들은 소위 말하는 '검열받지 않은' 버전을 원본으로 치고, '검열받은' 게임은 열화판으로 취급한다.  그들은 이미 게등위에서 등급을 받았는데 다시 심의를 받으라는 것은 검열이며 표현의 자유를 억제한다고 말한다.

그렇다면, 성인용 등급에는 그들의 말처럼 어떤 표현의 자유건 허용되어야 할까? 성인용과 포르노그라피는 동의어로 취급될 수 있을까? 

SERIES

뽑기, 가챠, 확률형 아이템

딜루트의 최신 글

더 많은 타래 만나기

[제목없음] 일곱 번째

누군가를 만난다는건.

제목없음

#여성서사
누군가를 만난다는건 참으로 어렵다. 나같은 경우에는 끊임없이 되물어봤다. 그리고 의심했다. '저 사람은 만나도 괜찮은걸까?' '내가 착각하고 있는건 아닐까?' 처음에는 설레기도 하고 잘 맞는 사람이라고 생각이 든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안한 마음은 사라지지 않는다. 과연 내가 누군가를 만나도 괜찮은걸까? 순간의 감정으로 선택한 것은 아닐까? 꼬리에 꼬리를 물다가 결국에는 좋으니까로 결론이 난다. 좋은걸 어떡하나? 만나야..

병원이 다녀왔다

..

낙타

정신병원과 한의원에 다녀왔다 이번엔 둘다 끝까지 치료하고 싶다.....

말하지도 적지도 못한 순간들 -12

환자가 떠난 후 남은 딸이 할 일

beforeLafter

#죽음 #장례
끝났다. 사흘 간의 지옥같고 전쟁같고 실눈조차 뜰 수 없는 컴컴한 폭풍우 속에서 혼자 소리를 지르는 것 같았던 시간이 끝났다. 끝났다는 것이 식이 끝난 것에 지나지 않는다는 사실이 더 절망스럽다. 불과 사흘 전만 해도 물리적으로 사회적으로 엄연히 존재했던, 60여년을 살았던 한 '사람'을 인생을 제대로 정리할 시간조차 갖지 못한 채 후루룩 종이 한 장으로 사망을 확인받고, 고인이 된 고인을 만 이틀만에 정리해 사람..

비건 페미 K-장녀 #1 가족의 생일

가족들과 외식은 다이나믹해지곤 한다

깨비짱나

#페미니즘 #비건
다음주 호적메이트의 생일이라고 이번주 일요일(오늘) 가족 외식을 하자는 말을 듣자마자, 다양한 스트레스의 요인들이 물밀듯이 내 머리속을 장악했지만 너무 상냥하고 부드럽고 조심스럽게 나에게 일요일에 시간이 되겠냐고 오랜만에 외식 하자고 너도 먹을 거 있는 데로 가자고 묻는 말에 못이겨 흔쾌히 알겠다고 해버린 지난주의 나를 불러다가 파이트 떠서 흠씬 패버리고 싶은 주말이다. 이 시국에 외식하러 가자는 모부도 이해 안가지..

말하지도 적지도 못한 순간들 -13

환자가 떠난 후 남은 딸이 할 일

beforeLafter

#죽음 #상속
장례도 끝났고 삼오제(삼우제)도 끝났다. 49재의 첫 칠일 오전, 나는 일하던 도중 이제 식을 시작한다는 가족의 연락을 받고 창가로 나와 하늘을 보며 기도했다. 부디 엄마의 영혼이 존재해서 젊고 건강할 때의 편안함을 만끽하며 여기저기 가고 싶은 곳을 실컷 다니고 있거나, 혹은 그 생명의 끝을 끝으로 영원히 안식에 들어가 모든 것을 잊었기를. 삼오제까지 끝나면 문상 와 준 분들께 문자나 전화로 감사 인사를 해도 좋..

보장 중에 보장, 내 자리 보장!

이운

#방송 #여성
나는 땡땡이다. 아마 팟캐스트 ‘송은이 김숙의 비밀보장’을 듣는 사람들이라면 내가 무슨 말을 하는 건지 바로 알아챌 수 있을 것이다. 이 팟캐스트는 쓰잘데기 없는 고민에 시간을 올인하고 있는 5천만 결정장애 국민들을 위한 해결 상담소로, 철저하게 비밀을 보장하여 해결해 준다는 취지하에 만들어진 방송이다. 그리고 ‘땡땡이’는 이 취지에 맞게, 사연자의 익명을 보장하기 위해 사용하다 만들어진 애칭이다. 비밀보장 73회에서..
더 보기

타래를 시작하세요

여자가 쓴다. 오직 여자만 쓴다. 오직 여성을 위한 글쓰기 플랫폼

타래 시작하기오늘 하루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