뽑기, 가챠, 확률형 아이템(1)

핀치 타래게임취미비평

뽑기, 가챠, 확률형 아이템(1)

퍼즐 앤 드래곤

딜루트

몇 년 전, 블로그를 통해 ‘퍼즐 앤 드래곤’이 일본에서 국민 게임이 되었다는 기사를 보고 얼마나 재밌길래 그러나 싶어 해당 게임을 플레이 했었다. 

사실 게임으로서의 밸런스도 잘 잡은 편이라고 생각은 하지만... 이미지 제공: 네오싸이언
사실 게임으로서의 밸런스도 잘 잡은 편이라고 생각은 하지만... 이미지 제공: 네오싸이언

모바일용 퍼즐 게임에 캐릭터를 추가하고, 캐릭터마다 다른 스킬을 통해 타일의 색 등을 바꿔 자신에게 유리한 판을 만들며 타워를 올라간다. 여타 퍼즐 게임에서도 많이 볼 수 있는 방식이었다.

 무엇보다 컬쳐 쇼크를 받았던 건 그 캐릭터를 ‘얻는’ 방식이었다. 게임은 무료지만 캐릭터를 구하기 위해서는 유료 재화를 써야 한다. 던전에서 나올 때도 있지만 유료로 얻는 것에 비해 약하고,  성장시키는데 까지 많은 시간이 걸린다.  좋은 캐릭터일수록 얻을 수 있는 확률이 낮아 원하는 캐릭터를 얻기 위해서 그 캐릭터가 나올 때까지 돈을 써야 하고, 돈을 쓴다고 그 캐릭터가 나온다는 보장은 없었다. 게임 속 무료 재화를 통해서도 뽑기를 할 수 있지만 정말 소량이어서 갈증만 느껴졌다. 

 유료화 방식이 충격적이었던 탓에 이게 시장의 당연한 변화 속 흐름인지, 이 방식이 옳은 방법인지에 대해 친구와 한참 토론했다. 주고받은 대화중 아직까지 기억에 남는 한 마디가 있다.

포켓몬스터 같이 진화도 하고 던전에서 모을수도 있는데 이걸 돈으로 쪼개서 판다고?

기간을 정해 특정 기간동안 특정 속성에 해당하는 캐릭터를 얻을 수 있는 확률을 올려주고, 당신이 원하는 캐릭터를 얻기 위해 이 때 결제하세요! 라고 홍보하며 이벤트에 관심이 없더라도 친구가 가진 캐릭터를 한 스테이지 동안 체험하는 기회를 주면 자연스럽게 ‘나도 이 캐릭터를 얻고 싶다.’는 욕망으로 발전하기 쉽다. 돈독이 올랐다 이런 얘기가 아니라, 정말 자연스럽게 과금을 유도한 것이다. 

재화의 상징이 된 오색찬란한 마법석, 여타 게임에서도 쉽게 볼 수 있는 이미지이다.
재화의 상징이 된 오색찬란한 마법석, 여타 게임에서도 쉽게 볼 수 있는 이미지이다.


 그리고 그때까지만 해도 정말 이런 과금 방식이 모바일 게임의 기본이 될 것이라고는 생각조차 못했다. <퍼즐 앤 드래곤>이 모바일 게임 최초로 매출 1조를 돌파했다는 사실도 많은 게임사를 자극했나보다. 시장에서 이게 통한다는 이야기니까. 

그리고, 다른 의미로 모바일 시장을 뒤흔드는 게임이 또 발매되게 된다.

SERIES

뽑기, 가챠, 확률형 아이템

딜루트의 최신 글

더 많은 타래 만나기

4. Mit Partnerin

여성 파트너와 함께

맥주-

#여성서사 #퀴어
여성 파트너와 함께 이성애 규범과 그 역할에 익숙해진 내가, 동성애를 하기 위한 일련의 역할들과 그 수행에 익숙해지기까지는 조금 시간이 걸렸다. 대부분의 시간에 나는 실용적- 불필요한 장식이 없고 기능에 충실한-인 옷을 입고 있기 때문에, 여가로 쓸 수 있는 시간에는 사회에서 ‘여성적’ 이라고 해석하는 복장을 하고 있기를 좋아한다. 하늘하늘하고, 레이스나 프릴이 달려 있고, 패턴이 화려한 옷들. 재미있는 것은 패턴..

[제목없음] 일곱 번째

누군가를 만난다는건.

제목없음

#여성서사
누군가를 만난다는건 참으로 어렵다. 나같은 경우에는 끊임없이 되물어봤다. 그리고 의심했다. '저 사람은 만나도 괜찮은걸까?' '내가 착각하고 있는건 아닐까?' 처음에는 설레기도 하고 잘 맞는 사람이라고 생각이 든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안한 마음은 사라지지 않는다. 과연 내가 누군가를 만나도 괜찮은걸까? 순간의 감정으로 선택한 것은 아닐까? 꼬리에 꼬리를 물다가 결국에는 좋으니까로 결론이 난다. 좋은걸 어떡하나? 만나야..

주접

플레잉 카드

헤테트

#플레잉카드 #트럼프카드
버드 트럼프Bird Trump 원고를 하고 있는데 택배가 왔다. 까마득한 언젠가 텀블벅에서 후원한 플레잉 카드 (=트럼프 카드) ! 원래 쟉고 소듕한 조류를 별로 안 좋아하는데 (맹금류를 제외한 새를 무서워하는 편) 이건 보자마자 이성을 잃고 냅다 후원해버렸다. 그 뒤로 잊고 살았는데 오늘 도착. 실물로 보니 과거의 나를 매우 칭찬해주고 싶다. 아름답지 않은 구석이 없어, 세상에. 하다못해 쓸데없이 많이 들어있는 조..

말 하지도 적지도 못한 순간들 -14

환자가 떠난 후 남은 딸이 할 일

beforeLafter

#죽음 #장례
상속인 조회 서비스 조회 완료 후 한 달 정도는 은행과 보험 정리에만 매달렸다. 사실 지점이 많이 없는 곳은 5개월 여 뒤에 정리하기도 했다. 그 사이에는 자동차 등을 정리했고 건강보험공단, 연금공단, 주민센터 등을 방문했다. 상속인 조회 서비스에 나온 내역들을 한꺼번에 출력해 철 해 두고 정리될 때마다 표시해두고 어떻게 처리했는지(현금수령인지 계좌이체인지 등)를 간략하게 메모해두면 나중에 정리하기 편하다. 주민..

비건 페미 K-장녀 #1 가족의 생일

가족들과 외식은 다이나믹해지곤 한다

깨비짱나

#페미니즘 #비건
다음주 호적메이트의 생일이라고 이번주 일요일(오늘) 가족 외식을 하자는 말을 듣자마자, 다양한 스트레스의 요인들이 물밀듯이 내 머리속을 장악했지만 너무 상냥하고 부드럽고 조심스럽게 나에게 일요일에 시간이 되겠냐고 오랜만에 외식 하자고 너도 먹을 거 있는 데로 가자고 묻는 말에 못이겨 흔쾌히 알겠다고 해버린 지난주의 나를 불러다가 파이트 떠서 흠씬 패버리고 싶은 주말이다. 이 시국에 외식하러 가자는 모부도 이해 안가지..

말하지도 적지도 못한 순간들 -13

환자가 떠난 후 남은 딸이 할 일

beforeLafter

#죽음 #상속
장례도 끝났고 삼오제(삼우제)도 끝났다. 49재의 첫 칠일 오전, 나는 일하던 도중 이제 식을 시작한다는 가족의 연락을 받고 창가로 나와 하늘을 보며 기도했다. 부디 엄마의 영혼이 존재해서 젊고 건강할 때의 편안함을 만끽하며 여기저기 가고 싶은 곳을 실컷 다니고 있거나, 혹은 그 생명의 끝을 끝으로 영원히 안식에 들어가 모든 것을 잊었기를. 삼오제까지 끝나면 문상 와 준 분들께 문자나 전화로 감사 인사를 해도 좋..
더 보기

타래를 시작하세요

여자가 쓴다. 오직 여자만 쓴다. 오직 여성을 위한 글쓰기 플랫폼

타래 시작하기오늘 하루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