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부인과

산부인과

<산부인과> 카테고리의 최신 기사

내가 산부인과에 가고 싶지 않은 이유 3. 대체 어디로 가야 해

Jane Doe

매출은 회사 운영 방향의 중요한 지표다. 국내 개인 병원들은 날이 갈수록 더욱 체계적이고 사업적으로 변하고 있고, 내가 담당한 병원의 원장도 매출에 신경을 곤두세우며 전 직원을 동원해 마케팅 모니터링을 꼼꼼하게 하는 편이었다. 산부인과의 매출은 크게 세 가지로 나뉜다. 성병, 성형수술, 임신 검사. 성병은 워낙 흔한 데다가 치료를 위해 며칠 간 통원을 하는 경우도 있고, 성형수술이야 수익이 크니 그렇다고 쳐도 임신 검사가 매출의 상당 부분을 차지하고 있는 건 의외였다. 주변에 임신을 하거나 출산을 한 지인들에게 보통 임신 기간 동안 통원을 하거나 출산을 하는 병원은 까다롭게 고르거나 아예 종합병원 산부인과를 선택한다고 들었기 때문...

내가 산부인과에 가고 싶지 않은 이유 2. 질을 왜 성형하죠

Jane Doe

‘여성이 당당해지는 시크릿 성형’ ‘내 남자에게 사랑받는 방법’ ‘남편 기 살리는 자기관리의 끝판왕’ 이 문구들은 모두 포털 사이트 검색으로 쉽게 찾을 수 있는 산부인과들의 ‘질성형수술’ 광고 문구들이다. 자, 네이버에 ‘질’이라는 단어를 검색해보자. 최상단에 무엇이 보이는가? 검색 광고에만 하루 많게는 수 백 만원까지 예산을 소진하는 산부인과들의 질성형수술, 처녀막수술 등 여성 성형수술 광고다. 나는 병원 마케팅 회사에 입사한 후 ‘질성형수술’(일명 이쁜이수술)의 존재에 대해 처음 알게 됐다. 질은 생리 때 피가 나오는 곳, 자위나 섹스를 할 때 손가락과 성기가 삽입되는 곳이며, 출산을 할 때 아기가 나오는 통로다. 남...

다른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