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없음] 첫 번째

핀치 타래

[제목없음] 첫 번째

꼭 제목이 있어야 하나요?

제목없음

글을 쓸 때면 꼭 제목이 무엇인지 써야 한다.

왜지? 

어렸을 적 있었던 독후감 경시대회 (생각해보면 독후감 경시대회도 웃긴 대회다) 에서 제목을 잘 써야 상도 받는다고 선생님들이 그랬던거 보면 '제목' 이라는 것은 꽤나 중요한거구나 라고 생각했다.

구인 사이트에서도 내 이력서에 제목이 또 따로 있어야 하는거 보면 제목으로 먹고 들어간다 라는 말이 괜한 말은 아닌가보다.

하지만 점점 글을 써갈수록 제목이 없다. 제목을 짓는게 너무나도 싫고 귀찮다. 제목 하나로 뜨고 지는게 싫은가보다. 우리는 사람들에게 너무 많은 것을 요구 받는다. 짧고, 강하게, 신선하고, 간결하고, 축약 되어있는.

그래서 '제목' 이라는 한 줄 만으로 휘리릭 넘겨버린다.

밥 먹을 시간도 없고 바빠죽겠는 요즘같은 세상에 잘 맞기도 하지만 그냥 그렇게 흘러가버리는건 조금.. 슬프기도 하다. 

제목으로 나의 모든걸 다 파악할 수 있나? 제목으로 내가 살아왔던 시간과 경험들이 보여질 수 있나? 물론 보여주는 사람을 더 원하는 세상이긴 하다. 

나는 아주 기깔나고 멋들어진 제목은 없지만 더 알차고 좋은 생각을 가지고 있는데. 가끔은 억울하다. 제목이 없으면 관심부터 생기지 않는 세상이 되어버렸다. 아니 원래 그런 세상이었나? 그러니 더 오기가 생긴다. 

제목이 없으면 뭐 어때.

제목이 꼭 있어야 하는 법도 없잖아. 제목같은거 없어도 우리는 잘 살 수 있잖아요. 지금까지도 그래왔고. 

당신의 내면을 천천히, 그리고 더 깊게 살펴볼게요. 

그리고 살펴봐주세요.  


SERIES

제목없음

더 많은 타래 만나기

병원이 다녀왔다

..

낙타

정신병원과 한의원에 다녀왔다 이번엔 둘다 끝까지 치료하고 싶다.....

비건 페미 K-장녀 #1 가족의 생일

가족들과 외식은 다이나믹해지곤 한다

깨비짱나

#페미니즘 #비건
다음주 호적메이트의 생일이라고 이번주 일요일(오늘) 가족 외식을 하자는 말을 듣자마자, 다양한 스트레스의 요인들이 물밀듯이 내 머리속을 장악했지만 너무 상냥하고 부드럽고 조심스럽게 나에게 일요일에 시간이 되겠냐고 오랜만에 외식 하자고 너도 먹을 거 있는 데로 가자고 묻는 말에 못이겨 흔쾌히 알겠다고 해버린 지난주의 나를 불러다가 파이트 떠서 흠씬 패버리고 싶은 주말이다. 이 시국에 외식하러 가자는 모부도 이해 안가지..

세 사람

세 사람

이운

#치매 #여성서사
1 요즘 들어 건망증이 심해졌습니다. 안경을 쓰고서 안경을 찾고 지갑은 어느 가방에 둔 건지 매번 모든 가방을 뒤져봐야 합니다. 친구들은 우리 나이 대라면 보통 일어나는 일이라며 걱정 말라하지만 언젠가 나에게 소중한 사람들이 생겼을 때 그들까지도 잊게 되면 어떡하지 라는 생각이 들곤 합니다. 하루는 수영을 다녀오는데 그날따라 비도 오고 몸도 따라주질 않아서 바지가 젖을 것은 생각도 안하고 무작정 길가에 털썩 주저앉..

주접

플레잉 카드

헤테트

#플레잉카드 #트럼프카드
버드 트럼프Bird Trump 원고를 하고 있는데 택배가 왔다. 까마득한 언젠가 텀블벅에서 후원한 플레잉 카드 (=트럼프 카드) ! 원래 쟉고 소듕한 조류를 별로 안 좋아하는데 (맹금류를 제외한 새를 무서워하는 편) 이건 보자마자 이성을 잃고 냅다 후원해버렸다. 그 뒤로 잊고 살았는데 오늘 도착. 실물로 보니 과거의 나를 매우 칭찬해주고 싶다. 아름답지 않은 구석이 없어, 세상에. 하다못해 쓸데없이 많이 들어있는 조..

4. Mit Partnerin

여성 파트너와 함께

맥주-

#여성서사 #퀴어
여성 파트너와 함께 이성애 규범과 그 역할에 익숙해진 내가, 동성애를 하기 위한 일련의 역할들과 그 수행에 익숙해지기까지는 조금 시간이 걸렸다. 대부분의 시간에 나는 실용적- 불필요한 장식이 없고 기능에 충실한-인 옷을 입고 있기 때문에, 여가로 쓸 수 있는 시간에는 사회에서 ‘여성적’ 이라고 해석하는 복장을 하고 있기를 좋아한다. 하늘하늘하고, 레이스나 프릴이 달려 있고, 패턴이 화려한 옷들. 재미있는 것은 패턴..

오늘도 결국 살아냈다 1

매일매일 사라지고 싶은 사람의 기록

차오름

#심리 #우울
하필 이 시기에 고3으로 태어난 나는 , 우울증과 공황발작으로 많이 불안해진 나는, 대견하게도 오늘 하루도 잘 버텨냈다. 우울증과 공황발작이 시작된 건 중3. 하지만 부모는 어떤 말을 해도 정신과는 데려가주지 않는다. 이것이 내가 20살이 되고 알바를 하면 첫 번째로 갈 장소를 정신과로 정한 이유이다. 부디 그때가 되면 우울증이 사라지지 않을까라는 말도 안 되는 기대를 가지면서. 부모는 우울증은 내가 의지를 가지고 긍정적으로..
더 보기

타래를 시작하세요

여자가 쓴다. 오직 여자만 쓴다. 오직 여성을 위한 글쓰기 플랫폼

타래 시작하기오늘 하루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