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없음] 네 번째

핀치 타래리뷰영화여성서사

[제목없음] 네 번째

과거에 만났던 그들에게.

제목없음

최근에 <작은 아씨들>을 보았다. 보면서 아마 다른 이들도 각 캐릭터에 한 명 정도 이입되어 보지 않았을까 싶다.

어릴 적 나는 베스와 같이 부끄러움이 많고 다른 사람 뒤에 잘 숨었다. 남자는 무서운 존재였으며 어른이 될 때 까지 누군가와 만나는 것은 상상조차 할 수 없었다. 그러나 조금씩 크면서 조와 로리처럼 나와 잘 맞는 남자 아이들도 있구나 라고 느끼면서 친구들을 사귀게 되었다. 

그래도 내 안의 어딘가에 존재하는 유교걸이 조금씩 발동되어 '학생일 때는 공부, 연애는 대학교에서 가서!' 라는 이상한.. 신념이 잠재되어 있었다. 그렇게 중학교, 고등학교를 보냈다. 

좋아하는 사람이 있어도 '유교걸은 그러면 안돼!' 

웃기고 자빠졌다.. 유교걸 어쩌구저쩌구 거리면서 친구들하고 재밌게 놀다가 대학은 못가고 재수학원에 들어갔다. 여기서부터 눈이 뒤집혔다고 해야할까?

  1. 너무 마음에 들었다. 보는 순간 반했다. 외형적인 모습은 물론이고 덩치에 비해 부끄러워 하는 모습이.. 짜슥.. 귀여웠다. 그리고 우리는 사귀었다. 수줍게 뽀뽀만 하고 헤어진 그와는 지금은 살아 있는지, 뭐 하는지. 사실 얼굴도 기억이 안난다. 10년이 지난 지금, 넌 어디서 뭘 할까? 잘 살아라 

그리고 나는 대학교에 입학했다. 

  1. 입학하는 순간 저 사람이라면 뭔가.. 나랑 잘 맞을 것 같다는 이상한 예감이 들었다. 예감은 틀리지 않았고 우리는 사귀었다. 내가 정말 정말 좋아했다. 나는 조 마치 처럼 누군가와 함께 살 수 없을 것 같은 사람이었는데 이 사람이라면 메그가 선택한 길을 가도 괜찮을 것 같다는 생각을 했다. 문제는 너무 좋아한 걸 상대방은 모를정도로 표현을 못했다. 어쩔 수 없는 베스의 모습이 남아있었다. 상대방이 표현하면 나는 부끄러워서 꼭 뒤로 물러나고 숨었다. 상대방은 지쳤을 것 이다. 그 점이 아직도 많이 미안하다. 하지만 그 덕분에 내가 어떤 부분이 부족한 사람인지를 조금이나마 알게 되었다. 지금도 마음 속으로 응원한다. 항상 잘 지내길 바라며 고마움과 미안함이 존재하는 친구. 나는 20% 밖에 되지 않는 사람이라며 자책 할 때면 200%의 용기를 스스로 가질 수 있게끔 만들어준 친구. 언제나 행복하길 바라고 우연히 마주치더라도 꼭 인사를 나누고 싶은 친구. 연대의 동지였던 친구. 고마워.

그리고 몇 년은 나에 대한 자책을 하며 연애따위는 필요하지 않다고 생각했다. 하지만 외로웠다. 막 외로워서 슬퍼! 가 아니라 내 말을 들어 줄 사람이 없었다. 

  1. 그리고 그를 만났다. 나를 너무 좋아해줬다. 상대방이 좋아해준만큼 나도 똑같이 좋아해야 하는데 슬프게도 똑같진 않았다. 분명 좋았겠지. 좋았던 날들도 있었을 것이다. 하지만 좋지 않은 날이 너무 선명하게 남아있기 때문에 이 만남은 생각하고 싶지 않다. 나를 구속하고 결혼하기 싫은데!! 결혼 이야기를 꺼내고 부담스러웠다. 그러면서 미래에 태어날 아이의 이름은 어떤 이름이 좋을까? 라며 말하는데 사실 할 말이 없었다. 나는 아이를 낳을 생각이 없는데. 태어나지도 않을 아이에게 괜히 미안해졌다. 결혼이라는 제도에 들어가기 싫었다. 나는 나와 함께 가부장제를 박살 시킬 수 있는, 아니 박살은 못내더라도 함께 해 줄 수 있는 사람을 원했다. 그 사람은 나와 함께 할 수 없는 사람이었다. 내가 무슨 옷을 입어도 신경쓰지 않는 사람을 원했다. 원하는 바가 서로 달랐고 나는 그 요구에 응해줄 수 없었다. 이후에 오히려 나는 답답했던 알을 깨고 더 용기 있는 사람이 될 수 있었다. 너도 어딘가에서 잘 살길 바란다.

자유를 갈망하고 얽매이지 않고 그렇게 살아가리라, 다짐했다. 이 태도와 행동에 누군가가 함께 해주면 좋고, 뭐 안해줘도 상관없었다. 나는 혼자서도 즐거웠고 잘 지냈다. 사랑받고 싶은 마음은 그냥 마음일 뿐 이지. 누군가를 사랑하고 싶다는건 아니다. 그래서 조가 로리의 고백을 거절한 부분이 참 좋았고, 그 후의 조가 후회하는 것도 좋았다. 후회도 삶의 일부분이니까. 

나도 매일매일이 후회의 연속이다. 하지만 어쩌겠어. 인간은 나약하고 하찮은 존재인걸. 그래도 내가 이끄는 대로 삶의 방향이 정해진다는 것은 이 세상에서 유일하게  좋은 것 중 하나다. 모두들 어떻게 살고 있는 걸까. 

과거의 나와 만났던 그들에게 한 마디라도 남길 수 있나요? 

SERIES

제목없음

더 많은 타래 만나기

보장 중에 보장, 내 자리 보장!

이운

#방송 #여성
나는 땡땡이다. 아마 팟캐스트 ‘송은이 김숙의 비밀보장’을 듣는 사람들이라면 내가 무슨 말을 하는 건지 바로 알아챌 수 있을 것이다. 이 팟캐스트는 쓰잘데기 없는 고민에 시간을 올인하고 있는 5천만 결정장애 국민들을 위한 해결 상담소로, 철저하게 비밀을 보장하여 해결해 준다는 취지하에 만들어진 방송이다. 그리고 ‘땡땡이’는 이 취지에 맞게, 사연자의 익명을 보장하기 위해 사용하다 만들어진 애칭이다. 비밀보장 73회에서..

말하지도 적지도 못한 순간들 -12

환자가 떠난 후 남은 딸이 할 일

beforeLafter

#죽음 #장례
끝났다. 사흘 간의 지옥같고 전쟁같고 실눈조차 뜰 수 없는 컴컴한 폭풍우 속에서 혼자 소리를 지르는 것 같았던 시간이 끝났다. 끝났다는 것이 식이 끝난 것에 지나지 않는다는 사실이 더 절망스럽다. 불과 사흘 전만 해도 물리적으로 사회적으로 엄연히 존재했던, 60여년을 살았던 한 '사람'을 인생을 제대로 정리할 시간조차 갖지 못한 채 후루룩 종이 한 장으로 사망을 확인받고, 고인이 된 고인을 만 이틀만에 정리해 사람..

주접

플레잉 카드

헤테트

#플레잉카드 #트럼프카드
버드 트럼프Bird Trump 원고를 하고 있는데 택배가 왔다. 까마득한 언젠가 텀블벅에서 후원한 플레잉 카드 (=트럼프 카드) ! 원래 쟉고 소듕한 조류를 별로 안 좋아하는데 (맹금류를 제외한 새를 무서워하는 편) 이건 보자마자 이성을 잃고 냅다 후원해버렸다. 그 뒤로 잊고 살았는데 오늘 도착. 실물로 보니 과거의 나를 매우 칭찬해주고 싶다. 아름답지 않은 구석이 없어, 세상에. 하다못해 쓸데없이 많이 들어있는 조..

비건 페미 K-장녀 #1 가족의 생일

가족들과 외식은 다이나믹해지곤 한다

깨비짱나

#페미니즘 #비건
다음주 호적메이트의 생일이라고 이번주 일요일(오늘) 가족 외식을 하자는 말을 듣자마자, 다양한 스트레스의 요인들이 물밀듯이 내 머리속을 장악했지만 너무 상냥하고 부드럽고 조심스럽게 나에게 일요일에 시간이 되겠냐고 오랜만에 외식 하자고 너도 먹을 거 있는 데로 가자고 묻는 말에 못이겨 흔쾌히 알겠다고 해버린 지난주의 나를 불러다가 파이트 떠서 흠씬 패버리고 싶은 주말이다. 이 시국에 외식하러 가자는 모부도 이해 안가지..

병원이 다녀왔다

..

낙타

정신병원과 한의원에 다녀왔다 이번엔 둘다 끝까지 치료하고 싶다.....

말하지도 적지도 못한 순간들 -13

환자가 떠난 후 남은 딸이 할 일

beforeLafter

#죽음 #상속
장례도 끝났고 삼오제(삼우제)도 끝났다. 49재의 첫 칠일 오전, 나는 일하던 도중 이제 식을 시작한다는 가족의 연락을 받고 창가로 나와 하늘을 보며 기도했다. 부디 엄마의 영혼이 존재해서 젊고 건강할 때의 편안함을 만끽하며 여기저기 가고 싶은 곳을 실컷 다니고 있거나, 혹은 그 생명의 끝을 끝으로 영원히 안식에 들어가 모든 것을 잊었기를. 삼오제까지 끝나면 문상 와 준 분들께 문자나 전화로 감사 인사를 해도 좋..
더 보기

타래를 시작하세요

여자가 쓴다. 오직 여자만 쓴다. 오직 여성을 위한 글쓰기 플랫폼

타래 시작하기오늘 하루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