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간에 대한 생각들-돈이 돈을 번다

핀치 타래거주여성서사경제

공간에 대한 생각들-돈이 돈을 번다

공간을 지배하는 자가 세상을 지배한다

바늘

요즘 내 최대 관심사는 경제력과 부동산이다. 내 목표는 30대에 수도권에 아파트 한 채를 '매입'하는 것이다. 비혼여성이 혼자 살아가려면 경제력이 가장 중요하다. 내 명의로 된 내 집이 없으면 월세로 달마다 몇십만원씩 내거나, 보증금을 올려달라는 집주인의 요구에 맞추지 못해 2년마다 이사를 다녀야 할 것이다. 나는 지독한 안정추구형 인간이고, 적어도 내 집이 있으면 집으로 인한 지출은 관리비를 제외하고서는 없을 것이라 생각하기 때문에(아 물론 대출금을 상환해야 하겠지만) 자연스럽게 부동산에 관심이 가기 시작했다. 

심리적인 이유도 있다. 월세나 전세는 곧 내 집이 아님을 의미한다. 내 집이 아닌데 굳이 애정을 쏟으며 살 필요가 있을까? 인테리어를 하려고 해도 몇 달 뒤에, 혹은 2년 뒤에 이 곳을 떠날지도 모르니 굳이 투자를 하지 않을 것이다. 어차피 내 집 아닌데 대충 하고 살지 뭐. 이러다 보면 내가 살고 있는 공간인데도 정을 붙이지 못할 것이다. 내 집인데도 내 집이 아닌 느낌.

쓸데없는 상상을 했다. 집을 매입하고 나면 아버지 집에 계속 살면서 내 명의로 된 집을 월세를 줄까, 아니면 전세를 줄까? 이렇게 하면 주기적으로 불로소득이 들어오니까 연금 개념으로 치면 되지 않을까 하는 상상. 

하지만 노동력이 돈을 버는 속도보다 돈이 돈을 버는 속도가 더 빠르다. 부동산으로 인한 불로소득도 결국에는 자본금이 있는 사람이나 벌어들일 수 있는 것이다. 집값은 나를 기다려주지 않는다. 

SERIES

공간에 대한 생각들

바늘의 최신 글

더 많은 타래 만나기

세 사람

세 사람

이운

#치매 #여성서사
1 요즘 들어 건망증이 심해졌습니다. 안경을 쓰고서 안경을 찾고 지갑은 어느 가방에 둔 건지 매번 모든 가방을 뒤져봐야 합니다. 친구들은 우리 나이 대라면 보통 일어나는 일이라며 걱정 말라하지만 언젠가 나에게 소중한 사람들이 생겼을 때 그들까지도 잊게 되면 어떡하지 라는 생각이 들곤 합니다. 하루는 수영을 다녀오는데 그날따라 비도 오고 몸도 따라주질 않아서 바지가 젖을 것은 생각도 안하고 무작정 길가에 털썩 주저앉..

말하지도 적지도 못한 순간들 -12

환자가 떠난 후 남은 딸이 할 일

beforeLafter

#죽음 #장례
끝났다. 사흘 간의 지옥같고 전쟁같고 실눈조차 뜰 수 없는 컴컴한 폭풍우 속에서 혼자 소리를 지르는 것 같았던 시간이 끝났다. 끝났다는 것이 식이 끝난 것에 지나지 않는다는 사실이 더 절망스럽다. 불과 사흘 전만 해도 물리적으로 사회적으로 엄연히 존재했던, 60여년을 살았던 한 '사람'을 인생을 제대로 정리할 시간조차 갖지 못한 채 후루룩 종이 한 장으로 사망을 확인받고, 고인이 된 고인을 만 이틀만에 정리해 사람..

[제목없음] 일곱 번째

누군가를 만난다는건.

제목없음

#여성서사
누군가를 만난다는건 참으로 어렵다. 나같은 경우에는 끊임없이 되물어봤다. 그리고 의심했다. '저 사람은 만나도 괜찮은걸까?' '내가 착각하고 있는건 아닐까?' 처음에는 설레기도 하고 잘 맞는 사람이라고 생각이 든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안한 마음은 사라지지 않는다. 과연 내가 누군가를 만나도 괜찮은걸까? 순간의 감정으로 선택한 것은 아닐까? 꼬리에 꼬리를 물다가 결국에는 좋으니까로 결론이 난다. 좋은걸 어떡하나? 만나야..

주접

플레잉 카드

헤테트

#플레잉카드 #트럼프카드
버드 트럼프Bird Trump 원고를 하고 있는데 택배가 왔다. 까마득한 언젠가 텀블벅에서 후원한 플레잉 카드 (=트럼프 카드) ! 원래 쟉고 소듕한 조류를 별로 안 좋아하는데 (맹금류를 제외한 새를 무서워하는 편) 이건 보자마자 이성을 잃고 냅다 후원해버렸다. 그 뒤로 잊고 살았는데 오늘 도착. 실물로 보니 과거의 나를 매우 칭찬해주고 싶다. 아름답지 않은 구석이 없어, 세상에. 하다못해 쓸데없이 많이 들어있는 조..

오늘도 결국 살아냈다 1

매일매일 사라지고 싶은 사람의 기록

차오름

#심리 #우울
하필 이 시기에 고3으로 태어난 나는 , 우울증과 공황발작으로 많이 불안해진 나는, 대견하게도 오늘 하루도 잘 버텨냈다. 우울증과 공황발작이 시작된 건 중3. 하지만 부모는 어떤 말을 해도 정신과는 데려가주지 않는다. 이것이 내가 20살이 되고 알바를 하면 첫 번째로 갈 장소를 정신과로 정한 이유이다. 부디 그때가 되면 우울증이 사라지지 않을까라는 말도 안 되는 기대를 가지면서. 부모는 우울증은 내가 의지를 가지고 긍정적으로..

말 하지도 적지도 못한 순간들 -14

환자가 떠난 후 남은 딸이 할 일

beforeLafter

#죽음 #장례
상속인 조회 서비스 조회 완료 후 한 달 정도는 은행과 보험 정리에만 매달렸다. 사실 지점이 많이 없는 곳은 5개월 여 뒤에 정리하기도 했다. 그 사이에는 자동차 등을 정리했고 건강보험공단, 연금공단, 주민센터 등을 방문했다. 상속인 조회 서비스에 나온 내역들을 한꺼번에 출력해 철 해 두고 정리될 때마다 표시해두고 어떻게 처리했는지(현금수령인지 계좌이체인지 등)를 간략하게 메모해두면 나중에 정리하기 편하다. 주민..
더 보기

타래를 시작하세요

여자가 쓴다. 오직 여자만 쓴다. 오직 여성을 위한 글쓰기 플랫폼

타래 시작하기오늘 하루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