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간에 대한 생각들-내 몸을 뉘일 공간

핀치 타래여성서사거주경제

공간에 대한 생각들-내 몸을 뉘일 공간

공간을 지배하는 자가 세상을 지배한다

바늘

이력서를 넣은 회사가 집에서 멀리 떨어져 있다. 아직 결과가 나오지도 않았는데 설레발을 치느라 회사 근처에서 살 곳을 먼저 알아봤다. 쉐어하우스, 원룸, 고시원 등 옵션은 많았으나 내 기준에서 저렴하고 넓은 방은 없었다. 월세가 저렴하면 보증금이 비쌌고, 보증금이 저렴하다 하면 반대로 월세가 비쌌다. 월세가 어쨌든 보증금이 어쨌든 문제는 내가 돈이 없다는 거다. 내게 남은 유일한 선택지는 고시원 뿐이다.

창문이 없는 고시원에서 한 달 동안 살았다. 어차피 한 달만 살고 말거였고 돈도 없어서 복도쪽 방을 선택했다. 충청도에 있는 이 고시원은 방 안에 침대, 책상, 옷장, 작은 냉장고, 샤워실과 화장실 모두 갖추고 있었다. 반면에 내가 지원한 회사 근처의 고시원은 가격은 비슷하지만 샤워실만 있고 화장실은 공용을 사용해야 했다. 수도권과 비수도권의 땅값 차이 때문인걸까. 

고시원은 사람이 쾌적하게 살 수 있는 곳이 아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많은 사람들이 돈 때문에 고시원을 선택한다. 공간 자체도 작은데 짐을 줄일 수는 없으니 짐 더미에 파묻혀서 생활하게 된다. 게다가 방음시설이 좋지 않아서 소리도 마음대로 낼 수 없다. 

새삼 아버지의 집이라는 존재에 감사함을 느꼈다. 내 명의로 된 집은 아니지만 우리집이라고 말할 수 있는 집. 월세를 걱정할 필요가 없는 집. 어디에 살든 집을 나가서 살면 돈이 몇십만원씩 드는 건 기본이다.  

게다가 여성이라는 이유로 안전에 더 신경써야 한다. 이중 보안장치 등 여러 방범용품이나 서비스를 이용하는 것도 핑크텍스다.  많지도 않은 월급에 월세를 몇십만원씩 내고 핑크텍스까지 지불하며 생활하다 보면 나에게 남는게 뭐가 있을까..?


SERIES

공간에 대한 생각들

바늘의 최신 글

더 많은 타래 만나기

병원이 다녀왔다

..

낙타

정신병원과 한의원에 다녀왔다 이번엔 둘다 끝까지 치료하고 싶다.....

[제목없음] 일곱 번째

누군가를 만난다는건.

제목없음

#여성서사
누군가를 만난다는건 참으로 어렵다. 나같은 경우에는 끊임없이 되물어봤다. 그리고 의심했다. '저 사람은 만나도 괜찮은걸까?' '내가 착각하고 있는건 아닐까?' 처음에는 설레기도 하고 잘 맞는 사람이라고 생각이 든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안한 마음은 사라지지 않는다. 과연 내가 누군가를 만나도 괜찮은걸까? 순간의 감정으로 선택한 것은 아닐까? 꼬리에 꼬리를 물다가 결국에는 좋으니까로 결론이 난다. 좋은걸 어떡하나? 만나야..

13. 대화하는 검도..?

상대의 반응을 보며 움직이라는 말

이소리소

#검도 #운동
스스로를 돌이켜보기에, 다수의 취향을 좋아하는 데 소질이 없다. 사람들이 아이돌이나 예능 얘기를 꺼내기 시작하면 체온이 2~3도는 뚝뚝 떨어지는 것 같다. 대화에 섞일 적당한 말이 뭐 있지? 가만히 있어도 괜찮을까? 뭐라도 이야깃거리를 던져보지만 진심이 없어서인지 어정쩡한 말만 튀어나온다. 결국 혼자 속으로 “난 만화가 더 좋아.."라며 돌아서는 식이다. 맛집에도 크게 관심이 없고, 어째 운동 취향도 마이너한 듯하고.....

비건 페미 K-장녀 #1 가족의 생일

가족들과 외식은 다이나믹해지곤 한다

깨비짱나

#페미니즘 #비건
다음주 호적메이트의 생일이라고 이번주 일요일(오늘) 가족 외식을 하자는 말을 듣자마자, 다양한 스트레스의 요인들이 물밀듯이 내 머리속을 장악했지만 너무 상냥하고 부드럽고 조심스럽게 나에게 일요일에 시간이 되겠냐고 오랜만에 외식 하자고 너도 먹을 거 있는 데로 가자고 묻는 말에 못이겨 흔쾌히 알겠다고 해버린 지난주의 나를 불러다가 파이트 떠서 흠씬 패버리고 싶은 주말이다. 이 시국에 외식하러 가자는 모부도 이해 안가지..

주접

플레잉 카드

헤테트

#플레잉카드 #트럼프카드
버드 트럼프Bird Trump 원고를 하고 있는데 택배가 왔다. 까마득한 언젠가 텀블벅에서 후원한 플레잉 카드 (=트럼프 카드) ! 원래 쟉고 소듕한 조류를 별로 안 좋아하는데 (맹금류를 제외한 새를 무서워하는 편) 이건 보자마자 이성을 잃고 냅다 후원해버렸다. 그 뒤로 잊고 살았는데 오늘 도착. 실물로 보니 과거의 나를 매우 칭찬해주고 싶다. 아름답지 않은 구석이 없어, 세상에. 하다못해 쓸데없이 많이 들어있는 조..

말하지도 적지도 못한 순간들 -12

환자가 떠난 후 남은 딸이 할 일

beforeLafter

#죽음 #장례
끝났다. 사흘 간의 지옥같고 전쟁같고 실눈조차 뜰 수 없는 컴컴한 폭풍우 속에서 혼자 소리를 지르는 것 같았던 시간이 끝났다. 끝났다는 것이 식이 끝난 것에 지나지 않는다는 사실이 더 절망스럽다. 불과 사흘 전만 해도 물리적으로 사회적으로 엄연히 존재했던, 60여년을 살았던 한 '사람'을 인생을 제대로 정리할 시간조차 갖지 못한 채 후루룩 종이 한 장으로 사망을 확인받고, 고인이 된 고인을 만 이틀만에 정리해 사람..
더 보기

타래를 시작하세요

여자가 쓴다. 오직 여자만 쓴다. 오직 여성을 위한 글쓰기 플랫폼

타래 시작하기오늘 하루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