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소한 불편함: 칭찬의 탈을 쓴 외모 평가

핀치 타래페미니즘일상

사소한 불편함: 칭찬의 탈을 쓴 외모 평가

여성이 겪는 사소한 불편함과 일상에서 마주하는 코르셋

바늘

1. 돈이 없어서 쿠/팡 단기 아르바이트를 하러 갔다.  내가 맡은 일은 바코드를 찍고 재고 수량을 세는 것이었다. 코로나로 뒤숭숭할 때라 일하는 사람들은 다들 마스크를 끼고 있었다. 딱히 누구와 말을 섞고 싶지 않았던 데다가, 마스크를 껴서 말하기도 불편하니 잘됐다 싶었다. 한창 일을 하고 있는데 옆의 아저씨가 말을 걸었다. 내가 처음 온 티가 났는지 목장갑을 끼고 PDA를 터치하면 인식이 안 되니 목장갑 검지손가락 부분을 자르라고 했다. 여기까진 고마웠다. 그런데 이에 그치지 않고, 아저씨는 아르바이트를 신청하려면 문자를 보내고 확정문자를 받아야 하며 취소는 당일 밤 10시까지 가능하다 등등 이것저것 말을 했다. 내가 모르는 줄 알고 알려주려고 하셨나본데 이걸 알았으니까 아르바이트를 신청했겠지.

그래. 이것도 괜찮았다. 나는 낯선 사람과 불필요한 말을 섞는 걸 별로 좋아하지 않는 편인데 이 아저씨는 심심했나 보지. 아저씨는 그 이후로도 학생처럼 보이는데 이런데 오지 말고 공부를 열심히 해라, 나는 여기 주말에만 온다, 다른 층에서는 무슨 일을 한다 등등 엄청나게 떠들어댔다. 덕분에 나는 재고를 세다가 까먹어서 다시 세곤 했다.

그런데 아저씨가 나중에 또 만나면 인사나 하자면서 얼굴을 서로 보여주자고 하는거다. 이 사람 뭐지...? 라고 생각했지만 귀찮아지기 싫어서 대충 마스크를 내려서 얼굴을 보여주고 다시 재고를 세는데. 

"엄청 순하게 생겼네? 되게 순하게 생겼다!"

저 말을 듣는 순간 두 가지 생각이 들었다.

1. 어쩌라는거지? 칭찬이랍시고 한 말인가?  

2. 내가 순해보인다니. 엄마나 친구들이 들으면 폭소하겠다.

나는 왜 떨떠름했을까? 생각해봤다.

외모 평가를 당했기 때문이다. 저사람 입장에서는 여자가 순하게 생긴게 좋은 거니까 당연히 제딴엔 칭찬이라고 한 말이겠지. 순하게 생긴 여자=좋은 여자, 착한여자라는 공식이 머릿속에 있는건데 이 또한 여성에 대한 코르셋 아닌가. 

내가 독하게 생겼으면 어쩌려고 했는지 궁금하다. 

SERIES

사소한 불편함 이야기

바늘의 최신 글

더 많은 타래 만나기

말하지도 적지도 못한 순간들 -13

환자가 떠난 후 남은 딸이 할 일

beforeLafter

#죽음 #상속
장례도 끝났고 삼오제(삼우제)도 끝났다. 49재의 첫 칠일 오전, 나는 일하던 도중 이제 식을 시작한다는 가족의 연락을 받고 창가로 나와 하늘을 보며 기도했다. 부디 엄마의 영혼이 존재해서 젊고 건강할 때의 편안함을 만끽하며 여기저기 가고 싶은 곳을 실컷 다니고 있거나, 혹은 그 생명의 끝을 끝으로 영원히 안식에 들어가 모든 것을 잊었기를. 삼오제까지 끝나면 문상 와 준 분들께 문자나 전화로 감사 인사를 해도 좋..

말하지도 적지도 못한 순간들 -12

환자가 떠난 후 남은 딸이 할 일

beforeLafter

#죽음 #장례
끝났다. 사흘 간의 지옥같고 전쟁같고 실눈조차 뜰 수 없는 컴컴한 폭풍우 속에서 혼자 소리를 지르는 것 같았던 시간이 끝났다. 끝났다는 것이 식이 끝난 것에 지나지 않는다는 사실이 더 절망스럽다. 불과 사흘 전만 해도 물리적으로 사회적으로 엄연히 존재했던, 60여년을 살았던 한 '사람'을 인생을 제대로 정리할 시간조차 갖지 못한 채 후루룩 종이 한 장으로 사망을 확인받고, 고인이 된 고인을 만 이틀만에 정리해 사람..

말 하지도 적지도 못한 순간들 -14

환자가 떠난 후 남은 딸이 할 일

beforeLafter

#죽음 #장례
상속인 조회 서비스 조회 완료 후 한 달 정도는 은행과 보험 정리에만 매달렸다. 사실 지점이 많이 없는 곳은 5개월 여 뒤에 정리하기도 했다. 그 사이에는 자동차 등을 정리했고 건강보험공단, 연금공단, 주민센터 등을 방문했다. 상속인 조회 서비스에 나온 내역들을 한꺼번에 출력해 철 해 두고 정리될 때마다 표시해두고 어떻게 처리했는지(현금수령인지 계좌이체인지 등)를 간략하게 메모해두면 나중에 정리하기 편하다. 주민..

병원이 다녀왔다

..

낙타

정신병원과 한의원에 다녀왔다 이번엔 둘다 끝까지 치료하고 싶다.....

13. 대화하는 검도..?

상대의 반응을 보며 움직이라는 말

이소리소

#검도 #운동
스스로를 돌이켜보기에, 다수의 취향을 좋아하는 데 소질이 없다. 사람들이 아이돌이나 예능 얘기를 꺼내기 시작하면 체온이 2~3도는 뚝뚝 떨어지는 것 같다. 대화에 섞일 적당한 말이 뭐 있지? 가만히 있어도 괜찮을까? 뭐라도 이야깃거리를 던져보지만 진심이 없어서인지 어정쩡한 말만 튀어나온다. 결국 혼자 속으로 “난 만화가 더 좋아.."라며 돌아서는 식이다. 맛집에도 크게 관심이 없고, 어째 운동 취향도 마이너한 듯하고.....

[제목없음] 일곱 번째

누군가를 만난다는건.

제목없음

#여성서사
누군가를 만난다는건 참으로 어렵다. 나같은 경우에는 끊임없이 되물어봤다. 그리고 의심했다. '저 사람은 만나도 괜찮은걸까?' '내가 착각하고 있는건 아닐까?' 처음에는 설레기도 하고 잘 맞는 사람이라고 생각이 든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안한 마음은 사라지지 않는다. 과연 내가 누군가를 만나도 괜찮은걸까? 순간의 감정으로 선택한 것은 아닐까? 꼬리에 꼬리를 물다가 결국에는 좋으니까로 결론이 난다. 좋은걸 어떡하나? 만나야..
더 보기

타래를 시작하세요

여자가 쓴다. 오직 여자만 쓴다. 오직 여성을 위한 글쓰기 플랫폼

타래 시작하기오늘 하루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