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 대한민국에서 느끼는 장애인 차별들

핀치 타래문화생활차별차별금지운동

6. 대한민국에서 느끼는 장애인 차별들

시각, 청각, 지체장애인을 힘들게 하는 것들

유월

내가 장애인으로서 느끼는 사회의 차별 문제점들에 대해서 쓰려고 한다. 


우선은 한국 영화, 드라마 분야에서 시각, 청각장애인을 위한 도구가 없다. 

물론 티브이에서 한국 드라마가 나오면 실시간으로 한국어 자막이 뜨는데, 속도가 느리거나, 대사가 정확하지 않을 때가 있다. 그리고 인터넷에서 한국 영화, 드라마를 정식으로 구매해서 다운로드해도 시각장애인을 위한 도구인 화면 음성 해설 서비스와 청각장애인을 위한 도구인 한국어 자막 서비스가 안 나오고, 한국어 자막은 전부 외국 영화, 드라마 한정이다. 

그리고 극장에서도 실제로 배리어 프리(장애인들이 살기 좋은 사회를 만들기 위해 물리적, 제도적인 장벽을 제거하자는 운동)를 위한 상영관 수가 없다. 

그런데 한 사이트(초록 사이트)에서는 시각, 청각장애인을 위한 가치봄영화, 한국 영화를 제공하는데, 영화 업데이트가 오래 느리기도 한다. 

그게 평소에 영화, 드라마 감상을 좋아하는 내가 제일 아쉬워하는 부분이다. 


요즈음은 웨이브, 왓챠플레이, 넷플릭스 등으로 다양한 콘텐츠 미디어 감상 프로그램이 있다.

그러나 시각, 청각장애인을 위한 다양한 콘텐츠 미디어 프로그램은 넷플릭스밖에 없다. 

넷플릭스는 한국어 자막 옵션과 화면 음성 해설 서비스가 기본적으로 구비되어 있기 때문이다.

이제는 시각, 청각장애인들도 그들의 방식으로 본인이 보고 싶은 한국 영화, 드라마를 볼 권리가 있다. 그러니까 콘텐츠 미디어 감상 프로그램 기업들이 항상 넷플릭스처럼 청각, 시각장애인들을 시청자, 독자로 생각해야 하고, 그들의 방식을 지원해야 한다. 장애인들도 불편한 부분이 있을 뿐이지, 대한민국 국민이지 않은가. 


 그 다음에는 지체장애인을 위한 문화, 편의 시설이 적다.

나는 평소에 전동휠체어로 카페에 가거나, 어디를 돌아다니고 싶은 로망이 있다. 그러나 만약에 거기서 입구에 문턱이나 계단이 있는 것, 엘리베이터가 없는 것, 실내 공간이 좁은 것 중에 하나라도 해당한다면 포기해야 한다. 

즉, 휠체어로 어디 가려면 마트, 백화점 같은 곳처럼 입구에 문턱이나 계단이 없고 엘리베이터가 있으며 공간이 충분히 넓은 곳 위주로 가야 한다. 

참, 사람 많은 곳에도 나나 상대방이나 다치지 않기 위하여 조심해야 한다.

여성들 중에 아이를 키우며 유아차로 데리고 가는 여성들과 거동이 힘든 여성 어르신들도 이 난항을 공감할 것이다. 

이런 사회가 그 여성들과 지체장애인들이 항상 본인이 가고 싶은 곳을 편하게 갈 수 있도록 지원해야 한다. 


이제야 대한민국 사회에서 여성들이 목소리를 내는 운동을 조금씩 받아들이고 변하기 시작했는데, 장애인들이 목소리 내는 운동도 사회가 똑같이 받아들이고 변해야 한다. 

그리고 남성만이 강자고, 여성과 장애인이 약자여야 하는 것 아니라, 성별, 장애 유무를 떠나서 모든 사람들이 문화적, 사회적으로 강자, 약자 구분 없이 평등할 수 있게 해야 한다. 그런 세상이 꼭 하루빨리 오길 바란다. 



유월의 인스타그램: fraiserosecerisierry

유월의 이메일: fraiserosecerisierry@naver.com 

유월의 최신 글

더 많은 타래 만나기

비건 페미 K-장녀 #1 가족의 생일

가족들과 외식은 다이나믹해지곤 한다

깨비짱나

#페미니즘 #비건
다음주 호적메이트의 생일이라고 이번주 일요일(오늘) 가족 외식을 하자는 말을 듣자마자, 다양한 스트레스의 요인들이 물밀듯이 내 머리속을 장악했지만 너무 상냥하고 부드럽고 조심스럽게 나에게 일요일에 시간이 되겠냐고 오랜만에 외식 하자고 너도 먹을 거 있는 데로 가자고 묻는 말에 못이겨 흔쾌히 알겠다고 해버린 지난주의 나를 불러다가 파이트 떠서 흠씬 패버리고 싶은 주말이다. 이 시국에 외식하러 가자는 모부도 이해 안가지..

병원이 다녀왔다

..

낙타

정신병원과 한의원에 다녀왔다 이번엔 둘다 끝까지 치료하고 싶다.....

[제목없음] 일곱 번째

누군가를 만난다는건.

제목없음

#여성서사
누군가를 만난다는건 참으로 어렵다. 나같은 경우에는 끊임없이 되물어봤다. 그리고 의심했다. '저 사람은 만나도 괜찮은걸까?' '내가 착각하고 있는건 아닐까?' 처음에는 설레기도 하고 잘 맞는 사람이라고 생각이 든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안한 마음은 사라지지 않는다. 과연 내가 누군가를 만나도 괜찮은걸까? 순간의 감정으로 선택한 것은 아닐까? 꼬리에 꼬리를 물다가 결국에는 좋으니까로 결론이 난다. 좋은걸 어떡하나? 만나야..

세 사람

세 사람

이운

#치매 #여성서사
1 요즘 들어 건망증이 심해졌습니다. 안경을 쓰고서 안경을 찾고 지갑은 어느 가방에 둔 건지 매번 모든 가방을 뒤져봐야 합니다. 친구들은 우리 나이 대라면 보통 일어나는 일이라며 걱정 말라하지만 언젠가 나에게 소중한 사람들이 생겼을 때 그들까지도 잊게 되면 어떡하지 라는 생각이 들곤 합니다. 하루는 수영을 다녀오는데 그날따라 비도 오고 몸도 따라주질 않아서 바지가 젖을 것은 생각도 안하고 무작정 길가에 털썩 주저앉..

13. 대화하는 검도..?

상대의 반응을 보며 움직이라는 말

이소리소

#검도 #운동
스스로를 돌이켜보기에, 다수의 취향을 좋아하는 데 소질이 없다. 사람들이 아이돌이나 예능 얘기를 꺼내기 시작하면 체온이 2~3도는 뚝뚝 떨어지는 것 같다. 대화에 섞일 적당한 말이 뭐 있지? 가만히 있어도 괜찮을까? 뭐라도 이야깃거리를 던져보지만 진심이 없어서인지 어정쩡한 말만 튀어나온다. 결국 혼자 속으로 “난 만화가 더 좋아.."라며 돌아서는 식이다. 맛집에도 크게 관심이 없고, 어째 운동 취향도 마이너한 듯하고.....

주접

플레잉 카드

헤테트

#플레잉카드 #트럼프카드
버드 트럼프Bird Trump 원고를 하고 있는데 택배가 왔다. 까마득한 언젠가 텀블벅에서 후원한 플레잉 카드 (=트럼프 카드) ! 원래 쟉고 소듕한 조류를 별로 안 좋아하는데 (맹금류를 제외한 새를 무서워하는 편) 이건 보자마자 이성을 잃고 냅다 후원해버렸다. 그 뒤로 잊고 살았는데 오늘 도착. 실물로 보니 과거의 나를 매우 칭찬해주고 싶다. 아름답지 않은 구석이 없어, 세상에. 하다못해 쓸데없이 많이 들어있는 조..
더 보기

타래를 시작하세요

여자가 쓴다. 오직 여자만 쓴다. 오직 여성을 위한 글쓰기 플랫폼

타래 시작하기오늘 하루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