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 대한민국에서 느끼는 장애인 차별들

핀치 타래문화생활차별차별금지운동

6. 대한민국에서 느끼는 장애인 차별들

시각, 청각, 지체장애인을 힘들게 하는 것들

유월

내가 장애인으로서 느끼는 사회의 차별 문제점들에 대해서 쓰려고 한다. 


우선은 한국 영화, 드라마 분야에서 시각, 청각장애인을 위한 도구가 없다. 

물론 티브이에서 한국 드라마가 나오면 실시간으로 한국어 자막이 뜨는데, 속도가 느리거나, 대사가 정확하지 않을 때가 있다. 그리고 인터넷에서 한국 영화, 드라마를 정식으로 구매해서 다운로드해도 시각장애인을 위한 도구인 화면 음성 해설 서비스와 청각장애인을 위한 도구인 한국어 자막 서비스가 안 나오고, 한국어 자막은 전부 외국 영화, 드라마 한정이다. 

그리고 극장에서도 실제로 배리어 프리(장애인들이 살기 좋은 사회를 만들기 위해 물리적, 제도적인 장벽을 제거하자는 운동)를 위한 상영관 수가 없다. 

그런데 한 사이트(초록 사이트)에서는 시각, 청각장애인을 위한 가치봄영화, 한국 영화를 제공하는데, 영화 업데이트가 오래 느리기도 한다. 

그게 평소에 영화, 드라마 감상을 좋아하는 내가 제일 아쉬워하는 부분이다. 


요즈음은 웨이브, 왓챠플레이, 넷플릭스 등으로 다양한 콘텐츠 미디어 감상 프로그램이 있다.

그러나 시각, 청각장애인을 위한 다양한 콘텐츠 미디어 프로그램은 넷플릭스밖에 없다. 

넷플릭스는 한국어 자막 옵션과 화면 음성 해설 서비스가 기본적으로 구비되어 있기 때문이다.

이제는 시각, 청각장애인들도 그들의 방식으로 본인이 보고 싶은 한국 영화, 드라마를 볼 권리가 있다. 그러니까 콘텐츠 미디어 감상 프로그램 기업들이 항상 넷플릭스처럼 청각, 시각장애인들을 시청자, 독자로 생각해야 하고, 그들의 방식을 지원해야 한다. 장애인들도 불편한 부분이 있을 뿐이지, 대한민국 국민이지 않은가. 


 그 다음에는 지체장애인을 위한 문화, 편의 시설이 적다.

나는 평소에 전동휠체어로 카페에 가거나, 어디를 돌아다니고 싶은 로망이 있다. 그러나 만약에 거기서 입구에 문턱이나 계단이 있는 것, 엘리베이터가 없는 것, 실내 공간이 좁은 것 중에 하나라도 해당한다면 포기해야 한다. 

즉, 휠체어로 어디 가려면 마트, 백화점 같은 곳처럼 입구에 문턱이나 계단이 없고 엘리베이터가 있으며 공간이 충분히 넓은 곳 위주로 가야 한다. 

참, 사람 많은 곳에도 나나 상대방이나 다치지 않기 위하여 조심해야 한다.

여성들 중에 아이를 키우며 유아차로 데리고 가는 여성들과 거동이 힘든 여성 어르신들도 이 난항을 공감할 것이다. 

이런 사회가 그 여성들과 지체장애인들이 항상 본인이 가고 싶은 곳을 편하게 갈 수 있도록 지원해야 한다. 


이제야 대한민국 사회에서 여성들이 목소리를 내는 운동을 조금씩 받아들이고 변하기 시작했는데, 장애인들이 목소리 내는 운동도 사회가 똑같이 받아들이고 변해야 한다. 

그리고 남성만이 강자고, 여성과 장애인이 약자여야 하는 것 아니라, 성별, 장애 유무를 떠나서 모든 사람들이 문화적, 사회적으로 강자, 약자 구분 없이 평등할 수 있게 해야 한다. 그런 세상이 꼭 하루빨리 오길 바란다. 



유월의 인스타그램: fraiserosecerisierry

유월의 이메일: fraiserosecerisierry@naver.com 

유월의 최신 글

더 많은 타래 만나기

오늘도 결국 살아냈다 1

매일매일 사라지고 싶은 사람의 기록

차오름

#심리 #우울
하필 이 시기에 고3으로 태어난 나는 , 우울증과 공황발작으로 많이 불안해진 나는, 대견하게도 오늘 하루도 잘 버텨냈다. 우울증과 공황발작이 시작된 건 중3. 하지만 부모는 어떤 말을 해도 정신과는 데려가주지 않는다. 이것이 내가 20살이 되고 알바를 하면 첫 번째로 갈 장소를 정신과로 정한 이유이다. 부디 그때가 되면 우울증이 사라지지 않을까라는 말도 안 되는 기대를 가지면서. 부모는 우울증은 내가 의지를 가지고 긍정적으로..

세 사람

세 사람

이운

#치매 #여성서사
1 요즘 들어 건망증이 심해졌습니다. 안경을 쓰고서 안경을 찾고 지갑은 어느 가방에 둔 건지 매번 모든 가방을 뒤져봐야 합니다. 친구들은 우리 나이 대라면 보통 일어나는 일이라며 걱정 말라하지만 언젠가 나에게 소중한 사람들이 생겼을 때 그들까지도 잊게 되면 어떡하지 라는 생각이 들곤 합니다. 하루는 수영을 다녀오는데 그날따라 비도 오고 몸도 따라주질 않아서 바지가 젖을 것은 생각도 안하고 무작정 길가에 털썩 주저앉..

[제목없음] 일곱 번째

누군가를 만난다는건.

제목없음

#여성서사
누군가를 만난다는건 참으로 어렵다. 나같은 경우에는 끊임없이 되물어봤다. 그리고 의심했다. '저 사람은 만나도 괜찮은걸까?' '내가 착각하고 있는건 아닐까?' 처음에는 설레기도 하고 잘 맞는 사람이라고 생각이 든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안한 마음은 사라지지 않는다. 과연 내가 누군가를 만나도 괜찮은걸까? 순간의 감정으로 선택한 것은 아닐까? 꼬리에 꼬리를 물다가 결국에는 좋으니까로 결론이 난다. 좋은걸 어떡하나? 만나야..

말 하지도 적지도 못한 순간들 -14

환자가 떠난 후 남은 딸이 할 일

beforeLafter

#죽음 #장례
상속인 조회 서비스 조회 완료 후 한 달 정도는 은행과 보험 정리에만 매달렸다. 사실 지점이 많이 없는 곳은 5개월 여 뒤에 정리하기도 했다. 그 사이에는 자동차 등을 정리했고 건강보험공단, 연금공단, 주민센터 등을 방문했다. 상속인 조회 서비스에 나온 내역들을 한꺼번에 출력해 철 해 두고 정리될 때마다 표시해두고 어떻게 처리했는지(현금수령인지 계좌이체인지 등)를 간략하게 메모해두면 나중에 정리하기 편하다. 주민..

말하지도 적지도 못한 순간들 -12

환자가 떠난 후 남은 딸이 할 일

beforeLafter

#죽음 #장례
끝났다. 사흘 간의 지옥같고 전쟁같고 실눈조차 뜰 수 없는 컴컴한 폭풍우 속에서 혼자 소리를 지르는 것 같았던 시간이 끝났다. 끝났다는 것이 식이 끝난 것에 지나지 않는다는 사실이 더 절망스럽다. 불과 사흘 전만 해도 물리적으로 사회적으로 엄연히 존재했던, 60여년을 살았던 한 '사람'을 인생을 제대로 정리할 시간조차 갖지 못한 채 후루룩 종이 한 장으로 사망을 확인받고, 고인이 된 고인을 만 이틀만에 정리해 사람..

13. 대화하는 검도..?

상대의 반응을 보며 움직이라는 말

이소리소

#검도 #운동
스스로를 돌이켜보기에, 다수의 취향을 좋아하는 데 소질이 없다. 사람들이 아이돌이나 예능 얘기를 꺼내기 시작하면 체온이 2~3도는 뚝뚝 떨어지는 것 같다. 대화에 섞일 적당한 말이 뭐 있지? 가만히 있어도 괜찮을까? 뭐라도 이야깃거리를 던져보지만 진심이 없어서인지 어정쩡한 말만 튀어나온다. 결국 혼자 속으로 “난 만화가 더 좋아.."라며 돌아서는 식이다. 맛집에도 크게 관심이 없고, 어째 운동 취향도 마이너한 듯하고.....
더 보기

타래를 시작하세요

여자가 쓴다. 오직 여자만 쓴다. 오직 여성을 위한 글쓰기 플랫폼

타래 시작하기오늘 하루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