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 여성 비장애인 & 여성 장애인, 함께 연대하길

핀치 타래페미니즘여성서사연대

8. 여성 비장애인 & 여성 장애인, 함께 연대하길

바라며, 유월의 에세이는 여기서 마무리합니다

유월

타래에서 '여성 장애인'이라는 타이틀로 글 쓰는 사람은 나밖에 없는 것 같다. ​ 


그동안 베타테스터로서 여덟 편까지 쓸 수 있었던 배경에는 나의 노력도 작용했다. 

그러나 타래라는 행운이 나에게 와 줬다는 설명이 가장 적절할 것 같다. 


사실은 공개하지 않은 내용이 하나 있다. 

바로 왼손에도 장애가 있다는 사실이다. 나의 왼손은 굳어 있다. 손을 뒤집지도 못하며 자유롭지 않다. 

내 신체 중 가장 자유로운 곳은 두 눈과 오른손이다. 그래서 의사소통 수단으로 수어가 아니라 필담과 휴대전화의 텍스트를 선택했다. (물론 상대방의 입 모양을 읽으며 내 목소리를 내는 구화도 조금 하지만.)


타래에 이야기를 전개하며 나의 ‘글쓰기 역사’도 돌아본다. 

초등학교 1학년이 돼서야 한글을 깨우쳤다. 

초등학교 고학년 때부터 특수반 선생님들이 내 주신 숙제를 하며 제대로 글을 써 보기 시작했다. 일기와 독서감상문에 차근차근 나의 생각, 감정, 경험을 전달하고 싶은 대로 글에 담았다. ​ 

당연히 글 쓰는 게 어려울 때도 있다. ​

평소 문장을 길게 쓰는 습관이 있는 탓에 이야기를 쓰고 나서 미리 친구들에게 보여 주며 수정하는 과정을 거치기도 했다. ​

그럼에도 불구하고, 600자 이상에 하고 싶은 이야기를 꾹꾹 담은 이유는 페미니즘의 틀이 조금 넓어지면 좋겠다는 바람이 있었기 때문이다. 

모든 여성에게 내 이야기를 보여 주며 여성 비장애인과 여성 장애인이 함께 동행하기를 바랐다. 나 같은 여성 장애인도 꾸준히 페미니즘을 지지하고, 강자와 사회적 편견이 지배하는 사회에 분노한다.


페미니즘에서 여성 장애인의 존재가 넓어질 때까지 여전히 시간이 필요할 것 같다는 생각도 들지만, 결국 성공할 수 있으리란 희망도 놓고 싶지 않다. ​ 

전에 언급한 대로 여성 비장애인들이 여성 장애인의 현실에 관심을 가지고, 여성 장애인들도 여성 비장애인의 삶에 공감하면 세상을 향해 함께 연대할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 

세상의 끝에서는 장애 유무를 떠나 모든 여성들이 더더욱 차별 없이 평등하게 살 수 있을 것이라고 믿는다. 

나 역시 그런 세상이 올 때까지 지속적으로 여성들과 함께 연대하며 노력할 것이고, 여성과 여성 장애인과 약자들에 대해 주의를 기울이고 연구하면서 더 넓은 세상으로 나아갈 것이다. 우리는 서로의 용기다. ​




끝까지 유월의 글을 읽어 주신 독자님들께 항상 제 글을 읽어 주시고, 응원도 해 주셔서 감사드립니다. 저는 앞으로도 여전히 페미니즘을 지지하고 여성을 힘들게 하는 차별에 분노할 것이며, 정식적인 타래 혹은 제 인스타그램, 그리고 다른 어떤 곳에서 계속, 묵묵히 글을 쓰겠습니다. 

여러분의 주변, 어딘가에 여성 장애인이 있다는 것 잊지 않아 주셨으면 좋겠고요. 장애, 신분, 환경을 떠나 모든 여성들에게 관심을 가져 주시고 응원해 주시길 기대하고, 그럴 것이라고 믿습니다.

여러분도 저와 함께 항상 좋은 날만 오길 바랍니다. 건강하시고, 감사합니다.



유월의 인스타그램: fraiserosecerisierry

유월의 이메일: fraiserosecerisierry@naver.com 

유월의 최신 글

더 많은 타래 만나기

말하지도 적지도 못한 순간들 -12

환자가 떠난 후 남은 딸이 할 일

beforeLafter

#죽음 #장례
끝났다. 사흘 간의 지옥같고 전쟁같고 실눈조차 뜰 수 없는 컴컴한 폭풍우 속에서 혼자 소리를 지르는 것 같았던 시간이 끝났다. 끝났다는 것이 식이 끝난 것에 지나지 않는다는 사실이 더 절망스럽다. 불과 사흘 전만 해도 물리적으로 사회적으로 엄연히 존재했던, 60여년을 살았던 한 '사람'을 인생을 제대로 정리할 시간조차 갖지 못한 채 후루룩 종이 한 장으로 사망을 확인받고, 고인이 된 고인을 만 이틀만에 정리해 사람..

세 사람

세 사람

이운

#치매 #여성서사
1 요즘 들어 건망증이 심해졌습니다. 안경을 쓰고서 안경을 찾고 지갑은 어느 가방에 둔 건지 매번 모든 가방을 뒤져봐야 합니다. 친구들은 우리 나이 대라면 보통 일어나는 일이라며 걱정 말라하지만 언젠가 나에게 소중한 사람들이 생겼을 때 그들까지도 잊게 되면 어떡하지 라는 생각이 들곤 합니다. 하루는 수영을 다녀오는데 그날따라 비도 오고 몸도 따라주질 않아서 바지가 젖을 것은 생각도 안하고 무작정 길가에 털썩 주저앉..

[제목없음] 일곱 번째

누군가를 만난다는건.

제목없음

#여성서사
누군가를 만난다는건 참으로 어렵다. 나같은 경우에는 끊임없이 되물어봤다. 그리고 의심했다. '저 사람은 만나도 괜찮은걸까?' '내가 착각하고 있는건 아닐까?' 처음에는 설레기도 하고 잘 맞는 사람이라고 생각이 든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안한 마음은 사라지지 않는다. 과연 내가 누군가를 만나도 괜찮은걸까? 순간의 감정으로 선택한 것은 아닐까? 꼬리에 꼬리를 물다가 결국에는 좋으니까로 결론이 난다. 좋은걸 어떡하나? 만나야..

말 하지도 적지도 못한 순간들 -14

환자가 떠난 후 남은 딸이 할 일

beforeLafter

#죽음 #장례
상속인 조회 서비스 조회 완료 후 한 달 정도는 은행과 보험 정리에만 매달렸다. 사실 지점이 많이 없는 곳은 5개월 여 뒤에 정리하기도 했다. 그 사이에는 자동차 등을 정리했고 건강보험공단, 연금공단, 주민센터 등을 방문했다. 상속인 조회 서비스에 나온 내역들을 한꺼번에 출력해 철 해 두고 정리될 때마다 표시해두고 어떻게 처리했는지(현금수령인지 계좌이체인지 등)를 간략하게 메모해두면 나중에 정리하기 편하다. 주민..

보장 중에 보장, 내 자리 보장!

이운

#방송 #여성
나는 땡땡이다. 아마 팟캐스트 ‘송은이 김숙의 비밀보장’을 듣는 사람들이라면 내가 무슨 말을 하는 건지 바로 알아챌 수 있을 것이다. 이 팟캐스트는 쓰잘데기 없는 고민에 시간을 올인하고 있는 5천만 결정장애 국민들을 위한 해결 상담소로, 철저하게 비밀을 보장하여 해결해 준다는 취지하에 만들어진 방송이다. 그리고 ‘땡땡이’는 이 취지에 맞게, 사연자의 익명을 보장하기 위해 사용하다 만들어진 애칭이다. 비밀보장 73회에서..

오늘도 결국 살아냈다 1

매일매일 사라지고 싶은 사람의 기록

차오름

#심리 #우울
하필 이 시기에 고3으로 태어난 나는 , 우울증과 공황발작으로 많이 불안해진 나는, 대견하게도 오늘 하루도 잘 버텨냈다. 우울증과 공황발작이 시작된 건 중3. 하지만 부모는 어떤 말을 해도 정신과는 데려가주지 않는다. 이것이 내가 20살이 되고 알바를 하면 첫 번째로 갈 장소를 정신과로 정한 이유이다. 부디 그때가 되면 우울증이 사라지지 않을까라는 말도 안 되는 기대를 가지면서. 부모는 우울증은 내가 의지를 가지고 긍정적으로..
더 보기

타래를 시작하세요

여자가 쓴다. 오직 여자만 쓴다. 오직 여성을 위한 글쓰기 플랫폼

타래 시작하기오늘 하루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