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극

핀치클럽에 가입하세요

핀치의 모든 콘텐츠를
무제한으로 열람할 수 있습니다

더 나은 여성의 삶,
더 많은 여성의 이야기,
더 많은 여성 작가 작품에 함께할 수 있습니다

핀치클럽 한정 정기 굿즈는 물론,
크리에이터와의 대화 등 핀치의 행사에
우선 초대 혜택이 제공됩니다.

성폭력

<연극> 카테고리의 최신 기사

좀 다른 연극 시즌 투 2. 마음의 범죄

김나윤

6월20일, 제 2회 페미니즘 연극제가 개막했다. 지난 해에 이어 지금까지와는 다른 질문을 던지는 연극들을 소개한다. 인터파크에서 모든 연극을 예매할 수 있으며 핀치클럽은 40% 할인을 받을 수 있다.   ⓒ전진아 ...

좀 다른 연극 5. 환희, 물집, 화상

김인

6월20일, 제 1회 페미니즘 연극제가 개막했다. 지금까지와는 다른 질문을 던지는 연극들을 소개한다. 인터파크에서 모든 연극을 예매할 수 있으며 핀치클럽은 40% 할인을 받을 수 있다. ⓒ김희지 이 연극은 극작가 지나 지온프리도 Gina Gionfriddo 가 2013년에 발표한 동명의 희곡인 <환희, 물집, 화상(Rapture Blister Burn)>을 원작으로 하고 있다. 검증된 원작에 기댄 연극들은 원작의 아우라가 너무 커서 관객의 편견에 찬 기대를 채우지 못할 때를 제외하곤, 대체로 절반의 흥행을 보증 받는다. 이 연극도 마찬가지였다. 원작은 2013년 퓰리처상 드라마 부문 최종후보에 오르며, “중년에 이른 두 여성이 자신들이 했던 선택을 후회하듯 문제시할 때 그들의 영혼을 탐색하는 혹독한 코미디”라고 소개된 바 있다. 원작의 유명세가 근거 없는 건 아니었던지, 이 연극은 일단 유쾌하고...

FREE

좀 다른 연극 4. 미아리고개예술극장

이진실

6월20일, 제 1회 페미니즘 연극제가 개막했다. 지금까지와는 다른 질문을 던지는 연극들을 소개한다. 인터파크에서 모든 연극을 예매할 수 있으며 핀치클럽은 40% 할인을 받을 수 있다.   ⓒ박동명 '미아리고개예술극장'은 연극의 제목이자, 극이 상연되는 극장의 이름이다. 공연 내내 배우 이리가 홀로 무대를 종횡무진 누비는 이 일인극은 그 연극이 벌어지는 극장의 이름을 그대로 딴다. 그러니까 이 극의 초연 당시 제목은 <연극실험실 혜화동1번지>였으며, 일본 요코하마 공연 때는 <뱅크아트 스튜디오 NYK 가와마타 홀(BankArt Studio NYK kawamata hall)>이었다. 이번 제1회 페미니즘 연극제의 일환으로 미아리고개예술극장에서 올리는 이 공연의 제목은 그래서 <미아리고개예술극장>이다. 극단 이름까지 '여기는 당연히, 극장'이라니, 뭔가 'what'이란 이름을 가...

FREE

좀 다른 연극 3. 조건만남 & 기억이란 사랑보다

김남이

6월20일, 제 1회 페미니즘 연극제가 개막했다. 지금까지와는 다른 질문을 던지는 연극들을 소개한다. 인터파크에서 모든 연극을 예매할 수 있으며 핀치클럽은 40% 할인을 받을 수 있다. 극단 '애인'은 2007년에 창단한 장애인 극단이다. <고도를 기다리며> 등 기존 희곡을 재해석하거나 실험적인 창작극을 통해 연극의 지평을 넓히고 있다. 제1회 페미니즘 연극제에서는 <조건만남>과 <기억이란 사랑보다>(김지수 연출)를 옴니버스 식으로 상연했다. <조건만남> ⓒ성효선 극단 '애인'은 2007년에 창단한 장애인 극단이다. <고도를 기다리며> 등 기존 희곡을 재해석하거나 실험적인 창작극을 통해 연극의 지평을 넓히고 있다. 제1회 페미니즘 연극제에서는 <조건만남>과 <기억이란 사랑보다>(김지수 연출)를 옴니버스 식으로 상연했다....

FREE

좀 다른 연극 2. 이번 생에 페미니스트는 글렀어

김남이

6월20일, 제 1회 페미니즘 연극제가 개막했다. 지금까지와는 다른 질문을 던지는 연극들을 소개한다. 인터파크에서 모든 연극을 예매할 수 있으며 핀치클럽은 40% 할인을 받을 수 있다. ⓒ전진아 그러면 안되잖아요. 이 말을 하기까지 어째서 이토록 많은 시간이 흘러야 했을까? 작업 현장에서, 작품 내 재현에서, 작품에 대한 비평의 공간에서 여성은 어째서 말할 입을 가지지 못했을까? 그러면 안된다고 왜 말을 못했을까? 모든 규범과 가치의 전도가 허용되는 예술 영역은 '남성'이라는, 반쪽짜리 규범을 수호하기 위해 만들어진 교묘한 위반에 자리를 내주었다. 위반이 가능한 예술은 사회에서 남성-인간이 짊어진 과도한 이상을 벗어날 수 있는 작은 탈출구였으리라. 그러나 작품 내에서든 작업 현장에서든 그 작은 탈출구는 여성을 매개로 해서만, 그러니까 여성 예술가들에게 때로는 모욕을 또 때로는 공모에의 유혹을 안겨줌으로써만 열리는 것...

FREE

좀 다른 연극 1. 무례한 미아의 이동좌담회

한우리

6월20일, 제 1회 페미니즘 연극제가 개막했다. 지금까지와는 다른 질문을 던지는 연극들을 소개한다. 인터파크에서 모든 연극을 예매할 수 있으며 핀치클럽은 40% 할인을 받을 수 있다. ⓒ황가림 ...

FREE
더 보기

핀치클럽이 되세요

핀치클럽 월 9,900원 - 더 나은 여성의 삶을 위한 연재 콘텐츠가 무제한!

핀치클럽 알아보기오늘 하루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