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 내 이름은 김걸래.

핀치 타래여성서사페미니즘이야기

0. 내 이름은 김걸래.

프롤로그.

김GIRL래

"좁은 문으로 들어가라. 멸망으로 인도하는 문은 크고 그 길이 넓어 그리로 들어가는 자가 많고, 생명으로 인도하는 문은 좁고 길이 협착하여 찾는 이가 적음이니라" (마 7:13,14)


나는 여성이고 싶지 않다.
하지만 여성으로서 겪은 차별의 역사를 기록하고 싶다.

나는 남자로 패싱되길 원한다.
하지만 남자로 살아가고 싶지는 않다.

나는 성폭행 피해자이다.
하지만 섹스가 포함된 BDSM을 즐기기도 한다.

나는 가부장제를 타파하고 싶다.
하지만 가부장제의 단물을 빨아먹고 싶을 때가 있었다.

나는 나에게 기대되는 여성상을 거부한다.
하지만 사랑받기 위해 매일 애인에게 밥을 차려준 적이 있었다.

나는 다른 사람에게서 명령받는 걸 싫어한다.
하지만 애인이 명령할 때 섹시해 보일 때가 있다.

나는 열린 관계(Open Relationship: 애인이 다른 사람과 성관계를 맺는 걸 허용)가 좋다.
하지만 때로는 질투하고, 자신감이 없어진다.

나는 여성들과 얘기할 땐 여성할당제에 대해서 반대하는 편이다.
하지만 남성들 앞에서는 여성할당제가 당연히 필요하다고 주장한다.

나는 화장을 하고 다니지 않는다.
하지만 아주 가끔 화장을 한 내 모습이 너무 멋져 보일 때가 있다.

나는 노브라로 생활한지 6년이 다 되어 간다.
하지만 사람이 많은 곳에서 어깨를 쭉 펴 내 맨 가슴이 드러나 보이는 게 아직도 부끄럽다.

나는 몸의 털을 밀지 않는다.
하지만 아무래도 살색 스타킹에 긴 다리털이 보이면 무의식적으로 위축되고 만다.

나는 ‘아니’라고 말하며 선을 분명하게 그어야 하는 상황이 언제인지 잘 알고 있다.
하지만 그저 웃어 넘길 때도 있다.

나는 성적 대상화 되고 싶지 않다.
하지만 안전하다고 느끼는 사람 앞에서는 성적 대상화 되어도 좋다.


나는 피해자이지만, 동시에 가해자이기도 하다.
나는 여성이지만, 동시에 여성이고 싶지 않기도 하다.
나는 섹스가 역겹지만, 동시에 섹스를 하고 싶기도 하다.
나는 나이고 싶지 않을 때가 있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나여서 감사하다.


모순적인, 너무나 모순적인

그래서 인간적인, 너무나 인간적인.


위로하는 소녀, 다친 소녀,
성적인 소녀, 김걸래의 이야기.


이제 시작합니다.

SERIES

위로하는 소녀

김GIRL래의 최신 글

더 많은 타래 만나기

오늘도 결국 살아냈다 1

매일매일 사라지고 싶은 사람의 기록

차오름

#심리 #우울
하필 이 시기에 고3으로 태어난 나는 , 우울증과 공황발작으로 많이 불안해진 나는, 대견하게도 오늘 하루도 잘 버텨냈다. 우울증과 공황발작이 시작된 건 중3. 하지만 부모는 어떤 말을 해도 정신과는 데려가주지 않는다. 이것이 내가 20살이 되고 알바를 하면 첫 번째로 갈 장소를 정신과로 정한 이유이다. 부디 그때가 되면 우울증이 사라지지 않을까라는 말도 안 되는 기대를 가지면서. 부모는 우울증은 내가 의지를 가지고 긍정적으로..

[제목없음] 일곱 번째

누군가를 만난다는건.

제목없음

#여성서사
누군가를 만난다는건 참으로 어렵다. 나같은 경우에는 끊임없이 되물어봤다. 그리고 의심했다. '저 사람은 만나도 괜찮은걸까?' '내가 착각하고 있는건 아닐까?' 처음에는 설레기도 하고 잘 맞는 사람이라고 생각이 든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안한 마음은 사라지지 않는다. 과연 내가 누군가를 만나도 괜찮은걸까? 순간의 감정으로 선택한 것은 아닐까? 꼬리에 꼬리를 물다가 결국에는 좋으니까로 결론이 난다. 좋은걸 어떡하나? 만나야..

말하지도 적지도 못한 순간들 -12

환자가 떠난 후 남은 딸이 할 일

beforeLafter

#죽음 #장례
끝났다. 사흘 간의 지옥같고 전쟁같고 실눈조차 뜰 수 없는 컴컴한 폭풍우 속에서 혼자 소리를 지르는 것 같았던 시간이 끝났다. 끝났다는 것이 식이 끝난 것에 지나지 않는다는 사실이 더 절망스럽다. 불과 사흘 전만 해도 물리적으로 사회적으로 엄연히 존재했던, 60여년을 살았던 한 '사람'을 인생을 제대로 정리할 시간조차 갖지 못한 채 후루룩 종이 한 장으로 사망을 확인받고, 고인이 된 고인을 만 이틀만에 정리해 사람..

주접

플레잉 카드

헤테트

#플레잉카드 #트럼프카드
버드 트럼프Bird Trump 원고를 하고 있는데 택배가 왔다. 까마득한 언젠가 텀블벅에서 후원한 플레잉 카드 (=트럼프 카드) ! 원래 쟉고 소듕한 조류를 별로 안 좋아하는데 (맹금류를 제외한 새를 무서워하는 편) 이건 보자마자 이성을 잃고 냅다 후원해버렸다. 그 뒤로 잊고 살았는데 오늘 도착. 실물로 보니 과거의 나를 매우 칭찬해주고 싶다. 아름답지 않은 구석이 없어, 세상에. 하다못해 쓸데없이 많이 들어있는 조..

말하지도 적지도 못한 순간들 -13

환자가 떠난 후 남은 딸이 할 일

beforeLafter

#죽음 #상속
장례도 끝났고 삼오제(삼우제)도 끝났다. 49재의 첫 칠일 오전, 나는 일하던 도중 이제 식을 시작한다는 가족의 연락을 받고 창가로 나와 하늘을 보며 기도했다. 부디 엄마의 영혼이 존재해서 젊고 건강할 때의 편안함을 만끽하며 여기저기 가고 싶은 곳을 실컷 다니고 있거나, 혹은 그 생명의 끝을 끝으로 영원히 안식에 들어가 모든 것을 잊었기를. 삼오제까지 끝나면 문상 와 준 분들께 문자나 전화로 감사 인사를 해도 좋..

병원이 다녀왔다

..

낙타

정신병원과 한의원에 다녀왔다 이번엔 둘다 끝까지 치료하고 싶다.....
더 보기

타래를 시작하세요

여자가 쓴다. 오직 여자만 쓴다. 오직 여성을 위한 글쓰기 플랫폼

타래 시작하기오늘 하루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