삶의 연속성을 도모하고 싶다

핀치 타래생활정보임신중단권페미니즘

삶의 연속성을 도모하고 싶다

상전보다 더 한 제 몸을 모시면서 살다보니

엘파바

한 달에 내가 나로 온전히 있을 수 있는 건 정말 넉넉히 쳐도 보름이었어요. 열흘 쯤은 호르몬의 아우성으로 정신이 사납고, 그 뒤 열흘 쯤은 몸을 거둬 돌보느라 정신이 없고. 

아 면생리대도 정말 오래 써봤어요. 그런데도 통증과 생리량은 호전 되지 않더라고요. 그리고 일회용 생리대는 버리면 끝이지만, 면생리대를 쓰면 생리통과 체력 저하 등으로 힘든데 내가 사용한 생리대를 또 세탁도 해야하는 노동을 절대 피할 수가 없어요. 그래서 좋은 점이 많지만 저를 돌보는데는 적합하지 않은 방법이었어요. (말을 곱게 써서 그렇지 이미 성격 파탄의 시점인데 핏물 빼겠다고 담궈놓은 면 생리대를 보면 꼭지가 돌아버립니다…) 

호르몬과 생리의 폭풍이 다 지나가면 온전한 나로 있을 수 있는 열흘 정도의 시간역시 어김없이 찾아옵니다. 시간은 쓸데없이 이런데선 공평하더라고요. 아파서 빨리 지나가버렸으면 좋겠다고 생각하는 순간이나, 흘러가버리는게 아까운 순간이나 일정한 속도로. 나로서 온전한 열흘은 의욕이 넘치면서도 서글퍼졌습니다. 이런 베스트 컨디션일 때는 너무나 집중력도 좋고 아이디어도 많고 의지력도 샘솟는데, 학업도 커리어도 연속성을 가지지 못해 성과를 내지 못했다는 것이. 

커리어 설계? 그게 뭐죠? 먹는건가요? 상전보다 더 한 제 몸을 모시면서 살다보니 목표를 세우고 달성을 하는 일은 하나도 못하고 그저 살아지는대로 삶을 살게 될 뿐이었습니다. 희망과 성취가 없는 나날을 살다보니 점점 우울의 정도도 심해져 갔고요. 

지겨웠어요. 사는 것 자체가 말이죠. 생리 때문에 삶의 연속성을 도모할 수 없는 게 한스럽다는 생각도 들었어요. 이런 시간이 겹겹이 쌓여서 정말 사는 것에 대한 회의감까지 들어 힘들어졌을 때, ‘이보다 최악은 없겠지’ 하고 미레나를 시술합니다. 

앞서 말한 것처럼 처음 8개월 정도는 오히려 자궁출혈이 발생해서 시술 전보다 상황이 나빴어요. 결국 개인 산부인과에서는 안되더라고요. 전원 서류를 받고 대학병원에서 진료받게 되었습니다. 

근본적인 원인은 자궁의 근종이었던지라, 미레나가 잘 작용하여 이 근종의 증상을 완화해주길 기다렸지만 결국 출혈만 더욱 심해져서 대학병원에서는 전신마취를 하고 근종 제거 수술을 하자고 하셨어요. 또 말하지만 뭐 이보다 최악이 또 있겠나… 하고 수술을 결심했고 시술된 미레나를 제거 >> 근종 제거 수술 >> 다시 새로운 미레나를 시술하기로 합니다. 2018년 6월이었어요. 

두 번째는 확실히 첫 번째와는 달랐어요. 일단 출혈량이 현저히 적었어요. 그래서 ‘아 첫번 째 보다는 호전되고 있긴 하구나' 하는 확신이 점차 들었습니다. 조금 안타깝게도 출혈 기간은 계속되긴 했어요. 아마 1년 쯤 계속되었던 것 같아요. 그런데 하루에 소형 생리대 한 개면 충분할 정도로 출혈량이 아주 적어서 신경 쓰일 일이 거의 없었어요. 그냥 거의 신경쓰지 않고 출퇴근이 가능한 정도였습니다. 체력 저하가 되어 힘들긴 했지만 생리 자체 때문에 힘든일은 (기존에 비하면) 0에 수렴한다고 생각할 정도였어요. 

그렇게 생산성 향상에 몰두 가능한 날이 한달에 10일 정도 밖에 되지 않다가 15일 쯤, 20일 쯤 늘어나니까 성취할 수 있게 되는 것도 늘어나고 우울감도 많이 사라져 갔습니다. 성취감의 정점은 작년 여름이 지나고 나서에요. 두 번째 미레나를 시술하고 1년쯤 되었을 시점인데 물론 아직 출혈이 있긴 했지만 정말 신경이 쓰이지 않을 정도였던데다가 마침 회사에서 큰 프로젝트를 담당하면서 제 연봉의 4배 수준의 매출을 기여하게 되었어요. 살면서 거의 처음이나 마찬가지로 내 몸의 컨디션에 영향 받지 않고 성과를 낼 수 있게 되서 그 이후로는 정말 스스로도 놀랄 정도로 긍정충이 되었습니다. (애초에 삶에 엄청 시니컬했던 사람) 

그러다보니 이런 간증 수준의 후기 또한 쓰겠다는 결심과 실행을 진행 중인거고요. 몇 년 전의 저와 비교하면 정말 다른 인격체 수준으로 마음도 너그러워지고, 둥그래졌어요. 스스로도 이런게 가능하구나, 싶어서 놀라울 정도고요. 

그런데 정말 모든 일은, 특히나 몸에 관련된 일은 사바사, 케바케기 때문에 저도 모두가 시술하고 광명 찾자! 고 부르짖는 건 아니에요. 미레나 시술에 대해서는 아직 덜 알려져있기 때문에 그저 조금이라도 제가 이 경험을 나누고 누군가에게 도움이 되었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SERIES

미레나 1패 1승

엘파바의 최신 글

더 많은 타래 만나기

비건 페미 K-장녀 #1 가족의 생일

가족들과 외식은 다이나믹해지곤 한다

깨비짱나

#페미니즘 #비건
다음주 호적메이트의 생일이라고 이번주 일요일(오늘) 가족 외식을 하자는 말을 듣자마자, 다양한 스트레스의 요인들이 물밀듯이 내 머리속을 장악했지만 너무 상냥하고 부드럽고 조심스럽게 나에게 일요일에 시간이 되겠냐고 오랜만에 외식 하자고 너도 먹을 거 있는 데로 가자고 묻는 말에 못이겨 흔쾌히 알겠다고 해버린 지난주의 나를 불러다가 파이트 떠서 흠씬 패버리고 싶은 주말이다. 이 시국에 외식하러 가자는 모부도 이해 안가지..

병원이 다녀왔다

..

낙타

정신병원과 한의원에 다녀왔다 이번엔 둘다 끝까지 치료하고 싶다.....

4. Mit Partnerin

여성 파트너와 함께

맥주-

#여성서사 #퀴어
여성 파트너와 함께 이성애 규범과 그 역할에 익숙해진 내가, 동성애를 하기 위한 일련의 역할들과 그 수행에 익숙해지기까지는 조금 시간이 걸렸다. 대부분의 시간에 나는 실용적- 불필요한 장식이 없고 기능에 충실한-인 옷을 입고 있기 때문에, 여가로 쓸 수 있는 시간에는 사회에서 ‘여성적’ 이라고 해석하는 복장을 하고 있기를 좋아한다. 하늘하늘하고, 레이스나 프릴이 달려 있고, 패턴이 화려한 옷들. 재미있는 것은 패턴..

말하지도 적지도 못한 순간들 -12

환자가 떠난 후 남은 딸이 할 일

beforeLafter

#죽음 #장례
끝났다. 사흘 간의 지옥같고 전쟁같고 실눈조차 뜰 수 없는 컴컴한 폭풍우 속에서 혼자 소리를 지르는 것 같았던 시간이 끝났다. 끝났다는 것이 식이 끝난 것에 지나지 않는다는 사실이 더 절망스럽다. 불과 사흘 전만 해도 물리적으로 사회적으로 엄연히 존재했던, 60여년을 살았던 한 '사람'을 인생을 제대로 정리할 시간조차 갖지 못한 채 후루룩 종이 한 장으로 사망을 확인받고, 고인이 된 고인을 만 이틀만에 정리해 사람..

보장 중에 보장, 내 자리 보장!

이운

#방송 #여성
나는 땡땡이다. 아마 팟캐스트 ‘송은이 김숙의 비밀보장’을 듣는 사람들이라면 내가 무슨 말을 하는 건지 바로 알아챌 수 있을 것이다. 이 팟캐스트는 쓰잘데기 없는 고민에 시간을 올인하고 있는 5천만 결정장애 국민들을 위한 해결 상담소로, 철저하게 비밀을 보장하여 해결해 준다는 취지하에 만들어진 방송이다. 그리고 ‘땡땡이’는 이 취지에 맞게, 사연자의 익명을 보장하기 위해 사용하다 만들어진 애칭이다. 비밀보장 73회에서..

주접

플레잉 카드

헤테트

#플레잉카드 #트럼프카드
버드 트럼프Bird Trump 원고를 하고 있는데 택배가 왔다. 까마득한 언젠가 텀블벅에서 후원한 플레잉 카드 (=트럼프 카드) ! 원래 쟉고 소듕한 조류를 별로 안 좋아하는데 (맹금류를 제외한 새를 무서워하는 편) 이건 보자마자 이성을 잃고 냅다 후원해버렸다. 그 뒤로 잊고 살았는데 오늘 도착. 실물로 보니 과거의 나를 매우 칭찬해주고 싶다. 아름답지 않은 구석이 없어, 세상에. 하다못해 쓸데없이 많이 들어있는 조..
더 보기

타래를 시작하세요

여자가 쓴다. 오직 여자만 쓴다. 오직 여성을 위한 글쓰기 플랫폼

타래 시작하기오늘 하루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