견뎌야 하는 어떤 시간의 평화

핀치 타래일상코로나

견뎌야 하는 어떤 시간의 평화

느닷없이, 무책임에 던져지는 날이 (또) 와버렸다

엘파바

당신이 아침에 눈을 떠서 출근하기까지, 견뎌야 하는 시간은 어떠한가요?  

저의 경우에는  

-기상 : 저혈압이라 온전히 정신이 깨는데 시간이 걸림  

-씻기 : 제정신일 때도 15분. 아침에는 더욱 시간이 걸림  

-공복 : 정신이 덜 깨서 아침 식사 준비에도 시간이 걸림  

-준비 : 머리숱 많음. 겨울엔 안춥게 말리느라 시간이 걸림  

-이동 : 소박한 월급을 지키려 대중교통 타느라 시간이 걸림  

지금은 이정도인데 몇년 전까지는 화장이나 복장에도 신경을 쓰느라 시간이 더 걸렸네요. 


왜 견뎌야 하는 시간이냐면 코로나 실업자로 해고 날짜가 확정이 되었기 때문입니다. 살다보면 이렇게 느닷없이, 무책임에 던져지는 날이 (또) 오네요. 

견뎌야 하는 시간 동안 애석하게도 머릿 속은 아주 바쁩니다. 몸은 그저 자동으로, 기계적으로 시간에 맞춰서 움직이고 있지만 머릿 속은 다양한 생각을 하죠. 


‘아 팀장 새끼 얼굴 보기 싫다’ (전회사 다닐 때) 

‘아 오늘은 어제 먹은 메뉴 아침에 또 먹으면 질리니까 다른 메뉴 먹어야겠다’ 

‘아 머리 감다보니 샴푸가 다 떨어졌네. 새 샴푸 꺼내야겠다’ 

‘아 오늘은 바람이 3m/s네. 방풍 안경 갖고 출근해야겠다’ 

‘아 지하철에 사람 개많다. 숨막혀’ 


사실 이런 시간을 ‘견뎌야 하는 시간’이라는 이름으로 정의조차 하지 않고 시간에 감정을 섞지 않고 그저 행동해버리면 사실 그만입니다. 그게 정신건강에도 아주 좋다는 걸 알고는 있어요. 

하지만 굉장히 서글프게도 손이 많이 가는 몸과 정신을 가지고 있어서 실제로는 아주 많은 시간을 견디면서 버티고 있지만 겉으로는 애써 태연한척 살아가고 있습니다. 

견뎌야 하는 시간을 줄여주는 것은 다른 것에 대한 몰두이더라고요. 요즘은 유튜브 알고리즘이나 믹스테이프가 많은 도움을 주고 있어요. 

그런데 이것도 스마트폰으로는 안해요. 작은 화면에, 그리고 다른이의 연락이나 내가 미리 설정해둔 다른 것의 알림이 울리면 몰두가 깨지더라고요. TV에 안드로이드 셋탑 박스를 연결해서 다음에 뭐가 나올지 기대감을 가지고 틀어둡니다. 


요즘 저의 출근 준비 시간의 평화는 그렇게 사수되고 있네요.  

SERIES

지금을 살아가면서

엘파바의 최신 글

더 많은 타래 만나기

비건 페미 K-장녀 #1 가족의 생일

가족들과 외식은 다이나믹해지곤 한다

깨비짱나

#페미니즘 #비건
다음주 호적메이트의 생일이라고 이번주 일요일(오늘) 가족 외식을 하자는 말을 듣자마자, 다양한 스트레스의 요인들이 물밀듯이 내 머리속을 장악했지만 너무 상냥하고 부드럽고 조심스럽게 나에게 일요일에 시간이 되겠냐고 오랜만에 외식 하자고 너도 먹을 거 있는 데로 가자고 묻는 말에 못이겨 흔쾌히 알겠다고 해버린 지난주의 나를 불러다가 파이트 떠서 흠씬 패버리고 싶은 주말이다. 이 시국에 외식하러 가자는 모부도 이해 안가지..

[제목없음] 일곱 번째

누군가를 만난다는건.

제목없음

#여성서사
누군가를 만난다는건 참으로 어렵다. 나같은 경우에는 끊임없이 되물어봤다. 그리고 의심했다. '저 사람은 만나도 괜찮은걸까?' '내가 착각하고 있는건 아닐까?' 처음에는 설레기도 하고 잘 맞는 사람이라고 생각이 든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안한 마음은 사라지지 않는다. 과연 내가 누군가를 만나도 괜찮은걸까? 순간의 감정으로 선택한 것은 아닐까? 꼬리에 꼬리를 물다가 결국에는 좋으니까로 결론이 난다. 좋은걸 어떡하나? 만나야..

주접

플레잉 카드

헤테트

#플레잉카드 #트럼프카드
버드 트럼프Bird Trump 원고를 하고 있는데 택배가 왔다. 까마득한 언젠가 텀블벅에서 후원한 플레잉 카드 (=트럼프 카드) ! 원래 쟉고 소듕한 조류를 별로 안 좋아하는데 (맹금류를 제외한 새를 무서워하는 편) 이건 보자마자 이성을 잃고 냅다 후원해버렸다. 그 뒤로 잊고 살았는데 오늘 도착. 실물로 보니 과거의 나를 매우 칭찬해주고 싶다. 아름답지 않은 구석이 없어, 세상에. 하다못해 쓸데없이 많이 들어있는 조..

세 사람

세 사람

이운

#치매 #여성서사
1 요즘 들어 건망증이 심해졌습니다. 안경을 쓰고서 안경을 찾고 지갑은 어느 가방에 둔 건지 매번 모든 가방을 뒤져봐야 합니다. 친구들은 우리 나이 대라면 보통 일어나는 일이라며 걱정 말라하지만 언젠가 나에게 소중한 사람들이 생겼을 때 그들까지도 잊게 되면 어떡하지 라는 생각이 들곤 합니다. 하루는 수영을 다녀오는데 그날따라 비도 오고 몸도 따라주질 않아서 바지가 젖을 것은 생각도 안하고 무작정 길가에 털썩 주저앉..

말하지도 적지도 못한 순간들 -13

환자가 떠난 후 남은 딸이 할 일

beforeLafter

#죽음 #상속
장례도 끝났고 삼오제(삼우제)도 끝났다. 49재의 첫 칠일 오전, 나는 일하던 도중 이제 식을 시작한다는 가족의 연락을 받고 창가로 나와 하늘을 보며 기도했다. 부디 엄마의 영혼이 존재해서 젊고 건강할 때의 편안함을 만끽하며 여기저기 가고 싶은 곳을 실컷 다니고 있거나, 혹은 그 생명의 끝을 끝으로 영원히 안식에 들어가 모든 것을 잊었기를. 삼오제까지 끝나면 문상 와 준 분들께 문자나 전화로 감사 인사를 해도 좋..

오늘도 결국 살아냈다 1

매일매일 사라지고 싶은 사람의 기록

차오름

#심리 #우울
하필 이 시기에 고3으로 태어난 나는 , 우울증과 공황발작으로 많이 불안해진 나는, 대견하게도 오늘 하루도 잘 버텨냈다. 우울증과 공황발작이 시작된 건 중3. 하지만 부모는 어떤 말을 해도 정신과는 데려가주지 않는다. 이것이 내가 20살이 되고 알바를 하면 첫 번째로 갈 장소를 정신과로 정한 이유이다. 부디 그때가 되면 우울증이 사라지지 않을까라는 말도 안 되는 기대를 가지면서. 부모는 우울증은 내가 의지를 가지고 긍정적으로..
더 보기

타래를 시작하세요

여자가 쓴다. 오직 여자만 쓴다. 오직 여성을 위한 글쓰기 플랫폼

타래 시작하기오늘 하루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