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학

핀치클럽에 가입하세요

핀치의 모든 콘텐츠를
무제한으로 열람할 수 있습니다

더 나은 여성의 삶,
더 많은 여성의 이야기,
더 많은 여성 작가 작품에 함께할 수 있습니다

핀치클럽 한정 정기 굿즈는 물론,
크리에이터와의 대화 등 핀치의 행사에
우선 초대 혜택이 제공됩니다.

영화

주거

<유학> 카테고리의 최신 기사

스코틀랜드로 유학을 갔습니다 8. 이사

한슈

변화의 앞에선 언제나 긴장하게 된다. 글래스고에 온 지 1년째, 막 두 번째 과제 제출을 마치고 글래스고의 도시에도 그리고 내가 사는 삶에도 익숙해졌을 때쯤 모든 것이 변하는 순간이 찾아왔다. 작업실도 2년에 한 번씩 모든 전공이 돌아가며 장소를 바꿔 사용해서 1년 넘게 다 같이 있었던 작업실을 다 정리하고 새로운 곳으로 옮겨야 했고, 1년 전공을 선택한 친구들은 최종 과제를 제출하고 졸업식을 하며 앞으로 무엇을 할지 고민했다. 나는 기숙사에 관해서도 결정을 해야 했다. 내가 등록한 기숙사의 계약은 딱 1년이었기 때문에 내가 글래스고에 산지 딱 1년쯤 기숙사에서 계속 살 것인지, 아니면 다른 곳으로 나갈 것인지 결정을 해야 했다....

스코틀랜드로 유학을 갔습니다 7. 축제와 시위

한슈

페이스북에선 어디에 있든 내 근처에서 열리는 이벤트에 관해 알림이 온다. 그중 내가 글래스고에서 참여했던 이벤트 중 몇 가지를 얘기해 보고자 한다. 이벤트는 5명이 모인 북클럽부터, 글래스고가 주최하는 도시 행사들까지 다양하다. 비건 축제 글래스고를 비롯한 유럽의 많은 식당에는 무조건 하나에서 두 개 이상의 비건 푸드(Vegan food)가 존재한다. 그만큼 비건 음식은 꽤 대중적인데 좀 더 많은 사람에게 비건의 다양한 음식과 또 레시피를 공유하는 푸드 마켓이 매년 열려 좀 더 많은 사람에게 비건이라는 단어를 가깝게 느낄 수 있는 이벤트들이 많았다. 때로는 작은 카페에서 또는 공원의 일부를 빌려 비건 음식을 만들어 볼 수 있었다...

스코틀랜드로 유학을 갔습니다 6. 과제

한슈

매일 대화를 하는 사람들과 사용하는 언어, 내가 가는 곳이 달라져도 변하지 않는 한 가지는 바로 과제는 힘들다는 것이다. 스코틀랜드의 대학원은 우리나라 대부분의 대학교처럼 학기별로 나뉘어있지 않고 2년이 크게 세 개의 스테이지로 나뉘어 있다. 하나의 스테이지를 통과해야 다음 스테이지로 넘어갈 수 있다. 한 스테이지에는 개인 프로젝트, 교양 수업, 워크샵이 포함돼 있다.한 주에 공식적인 수업일은 3~4번이고 그 외에는 자유롭게 작업실과 학교의 작업 실습실을 이용하면 된다. 학기 초에는 무조건 전공 실습실을 어떻게 이용하는지 일종의 설명 수업을 듣게 된다. 매 스테이지가 시작할 때마다 듣는 또 하나의 설명 수업은 바로 일렉티브(ele...

스코틀랜드로 유학을 갔습니다 5. 스코틀랜드 넓게 둘러보기

한슈

글래스고를 즐겼다면 좀 더 다양하고 깊이 있게 스코틀랜드를 즐겨볼 수 있는 곳들을 소개해보고자 한다. 위스키! 런던을 여행한 사람이라면 아마도 런던의 수질에 관해 한 번쯤 고민해 보았을 것이다. 수돗물에 석회질이 강해서 생수를 사 마셔야 하고 샤워를 하면 피부에 뭐가 나거나 머릿결이 뻑뻑해지는 등 일명 ‘물갈이’를 경험한 사람들도 다수 있을 것이다. 반면 스코틀랜드는 런던과 같은 영토이지만 세계에서 가장 수질이 깨끗한 나라 중 한 곳이다. 그래서 스코틀랜드에서 유명한 것 중 바로 위스키이다. 깨끗한 물로 만든 유명한 위스키들이 많이 생산되는데 나는 이 위스키가 어떻게 만들어지는 가이드와 함께 위스키 투어를 간 적이 있다...

스코틀랜드로 유학을 갔습니다 3. 맛집열전

한슈

학기가 시작하자 낯설기만 한 글래스고에서 일상생활이라는 것이 생겼다. 학교에 가고 밥을 먹고 작업실에서 작업하는 것, 카페를 가기도 하고 수업이 없는 날에는 서로 만나 맥주를 마시는 것. 한국에서 살던 삶과도 별로 다를 것 없었지만 새로운 곳에서 새로움을 경험하는 와중에도 이런 익숙한 것들을 나도 모르게 계속 찾았던 것 같다....

스코틀랜드로 유학을 갔습니다 2-1. 집을 찾는 대장정 (상)

한슈

<스코틀랜드로 유학을 갔습니다> 2편부터는 글쓴이 한슈가 직접 그린 일러스트와 함께 합니다!   당신은 여행을 다닐 때 어떤 기준으로 숙소를 정하는가? 물이 잘 나오는지, 위치는 적당한지, 깨끗한지, 시끄럽지는 않은지, 그리고 제일 중요한 가격은 얼마인지 등의 기준 중 최소한 한두 개는 고려하여 숙소를 정할 것이다. 며칠 머무를 여행지의 숙소 정하기도 고민이 되는데 1년 어쩌면 2년을 넘게 살아야 할 집을 구할 때는 당연히 더 많은 것을 따져봐야 한다. 내가 글래스고에 도착한 것은 학기가 시작하기 한 달 전이었다. 살 집을 찾아보기 위해서다. 영국의 집 계약은 반드시 뷰잉(Viewing)을 한 후 계약을 할 수 있기 때문이다. 뷰잉(Viewing)은 내가 집을 둘러본다는 의미도 있지만, 집주인이 나를 보고 집을 빌려줄지 말지를 결정하는 과정이기도 해서 뷰잉을 한다고 반드시 방을 얻는 것은 아니다. 비가 내리던 글라스고 공항을 빠져나와 집을 찾을 때까지 머무를 에어비앤비로 향했다. 글래스고에 오기 전에 예약한 숙소는 두 곳, 나는 집을 찾는 데에 소요되는 시간이 2주일 정도일 거라고 생각했다. 하지만 이것이 집을 찾는 대장정의 시작인지는 꿈에도 몰랐다. 학생, 보증인 없음, 난이도 상 일러스트레이션 한슈 당신은 여행을 다닐 때 어떤 기준으로 숙소를 정하는가? 물이 잘 나오는지, 위치는 적당한지, 깨끗한지, 시끄럽지는 않은지, 그리고 제일 중요한 가격은 얼마인지 등의 기준 중 최소한 한두 개는 고려하여 숙소를 정할 것이다. 며칠 머무를 여행지의 숙소 정하기도 고민이 되는데 1년 어쩌면 2년을 넘게 살아야 할 집을 구할 때는 당연히 더 많은 것을 따져봐야 한다. 내가 글래스고에 도착한 것은 학기가 시작하기 한 달 전이었다. 살 집을 찾아보기 위해서다. 영국의 집 계약은 반드시 뷰잉(Viewing)을 한 후 계약을 할 수 있기 때문이다. 뷰잉(Viewing)은 내가 집을 둘러본다는 의미도 있지만, 집주인이 나를...

스코틀랜드로 유학을 갔습니다 1. 어느 학교를 갈까?

한슈

유학을 결정했다면 그 다음은 어디에서 졸업 전시를 할지 결정해야 한다. 즉, 어느 나라와 어떤 학교를 선택할지 신중하게 고민해 봐야 한다. 대부분 학교는 석사 지원시 원서비를 받지 않는다. 그리고 수능과 달리 몇 개의 학교에 원서를 넣는지도 제한이 없다. 다만 합격시, 서류를 지원한 만큼의 인터뷰를 준비해야 할 뿐이다. 학교 지원을 위한 서류와 구체적인 정보는 학교마다 천차만별이므로 원하는 학교에 반드시 찾아봐야 한다. 이 글에서는 내가 학교를 고르며 고민했던 부분들에 대해 짚었다. 나의 작업에 초점이 맞춰진 고민이기 때문에 정답은 아니지만, 비슷한 고민을 하는 사람들에게 도움이 되기 바란다....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