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려견스냅 업체 검색중

핀치 타래생활정보반려동물

반려견스냅 업체 검색중

대충 만든 리스트

홍시

여러 군데 알아본 건 아니고 걍 인스타에 반려견스냅 쳐서 마음에 드는 스타일 몇 개 비교해봄...

스튜디오보다는 야외, 너무 작위적이고 말끔한 프로필사진류 보다는 자연스럽고 표정 많은 쪽으로


1. petsnapstudio

인스타 바이오에 가격이 나와 있어서 좋음. 수익의 일부를 유기견 후원한대서 더 좋음. 반려견과 사람이 꼭 껴안거나 스킨십하거나 눈높이가 맞는 부드러운 사진이 많음. 사람보다 개가 더 잘 나오는 듯. 

30분/60분 단위로 짧게 찍는 편. 건지는 건 적을지도... 보정은 몇 장 해주시는 건지 모르겠다.

실내에서 찍은 것, 야외에서 정적으로 찍은 것, 자연광이 따사로운 사진이 예쁨.

2. 사진찍는여자 petphoto(카톡)

반려견과 사람 표정 잘 나옴. 자연스럽고 환히 웃는 표정. 야외사진 포인트 마음에 든다.

(1)보단 좀 비싸지만 90분 찍는 거 감안하면... 게다가 할인 중.

3. 포토바이구슬(인스타)

따뜻한 자연광 잘 담는 듯... 찍는 스팟도 괜찮아보임. 필름사진을 찍는다는 차별점. 필름의 매력 알쥐알쥐...

셋 중엔 가장 비쌈. 거의 (1)+(2) 합친 금액... 필름이니까 이해는 된다 으음... 대신 원본이 적은 편이라 1장 당 단가는 높다. 반려견 전문이 아니라서 반려견 포트폴리오가 많지 않다. 

요 정도 정보로 같이 찍을 사람과 골라볼까 함.



SERIES

달곰이 생활일지

더 많은 타래 만나기

보장 중에 보장, 내 자리 보장!

이운

#방송 #여성
나는 땡땡이다. 아마 팟캐스트 ‘송은이 김숙의 비밀보장’을 듣는 사람들이라면 내가 무슨 말을 하는 건지 바로 알아챌 수 있을 것이다. 이 팟캐스트는 쓰잘데기 없는 고민에 시간을 올인하고 있는 5천만 결정장애 국민들을 위한 해결 상담소로, 철저하게 비밀을 보장하여 해결해 준다는 취지하에 만들어진 방송이다. 그리고 ‘땡땡이’는 이 취지에 맞게, 사연자의 익명을 보장하기 위해 사용하다 만들어진 애칭이다. 비밀보장 73회에서..

4. Mit Partnerin

여성 파트너와 함께

맥주-

#여성서사 #퀴어
여성 파트너와 함께 이성애 규범과 그 역할에 익숙해진 내가, 동성애를 하기 위한 일련의 역할들과 그 수행에 익숙해지기까지는 조금 시간이 걸렸다. 대부분의 시간에 나는 실용적- 불필요한 장식이 없고 기능에 충실한-인 옷을 입고 있기 때문에, 여가로 쓸 수 있는 시간에는 사회에서 ‘여성적’ 이라고 해석하는 복장을 하고 있기를 좋아한다. 하늘하늘하고, 레이스나 프릴이 달려 있고, 패턴이 화려한 옷들. 재미있는 것은 패턴..

오늘도 결국 살아냈다 1

매일매일 사라지고 싶은 사람의 기록

차오름

#심리 #우울
하필 이 시기에 고3으로 태어난 나는 , 우울증과 공황발작으로 많이 불안해진 나는, 대견하게도 오늘 하루도 잘 버텨냈다. 우울증과 공황발작이 시작된 건 중3. 하지만 부모는 어떤 말을 해도 정신과는 데려가주지 않는다. 이것이 내가 20살이 되고 알바를 하면 첫 번째로 갈 장소를 정신과로 정한 이유이다. 부디 그때가 되면 우울증이 사라지지 않을까라는 말도 안 되는 기대를 가지면서. 부모는 우울증은 내가 의지를 가지고 긍정적으로..

말하지도 적지도 못한 순간들 -13

환자가 떠난 후 남은 딸이 할 일

beforeLafter

#죽음 #상속
장례도 끝났고 삼오제(삼우제)도 끝났다. 49재의 첫 칠일 오전, 나는 일하던 도중 이제 식을 시작한다는 가족의 연락을 받고 창가로 나와 하늘을 보며 기도했다. 부디 엄마의 영혼이 존재해서 젊고 건강할 때의 편안함을 만끽하며 여기저기 가고 싶은 곳을 실컷 다니고 있거나, 혹은 그 생명의 끝을 끝으로 영원히 안식에 들어가 모든 것을 잊었기를. 삼오제까지 끝나면 문상 와 준 분들께 문자나 전화로 감사 인사를 해도 좋..

병원이 다녀왔다

..

낙타

정신병원과 한의원에 다녀왔다 이번엔 둘다 끝까지 치료하고 싶다.....

[제목없음] 일곱 번째

누군가를 만난다는건.

제목없음

#여성서사
누군가를 만난다는건 참으로 어렵다. 나같은 경우에는 끊임없이 되물어봤다. 그리고 의심했다. '저 사람은 만나도 괜찮은걸까?' '내가 착각하고 있는건 아닐까?' 처음에는 설레기도 하고 잘 맞는 사람이라고 생각이 든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안한 마음은 사라지지 않는다. 과연 내가 누군가를 만나도 괜찮은걸까? 순간의 감정으로 선택한 것은 아닐까? 꼬리에 꼬리를 물다가 결국에는 좋으니까로 결론이 난다. 좋은걸 어떡하나? 만나야..
더 보기

타래를 시작하세요

여자가 쓴다. 오직 여자만 쓴다. 오직 여성을 위한 글쓰기 플랫폼

타래 시작하기오늘 하루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