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곰이의 복을 짓기

핀치 타래반려동물

달곰이의 복을 짓기

미신적인 이야기

홍시

고3 때 역대급으로 세뱃돈을 많이 받은 적이 있다. 불로소득을 받아 신이 났는데 무엇에 써야 할 지 몰라 어쩐지 초조해하다가, 내가 정기후원하던 곳에 모두 기부했다. 팔레스타인과 레바논에 평화학교를 짓는 시민단체다. 금액은 100만원 정도였다. 왠지는 몰라도 그게 속이 시원했다. 그 100만원을 그 이상 더 잘 쓸 자신이 없었다. 아마 부자가 되기는 틀린 모양이다. 부자가 되는 사람들은 그걸 잘 굴려서 추가적인 불로소득을 벌었을텐데.

비글구조네트워크에 대해서는 SNS로 자주 접해왔다. 경기 포천 옛 애린원에 방치된 천마리 강아지들을 돌보고 있다는 것도. 포인핸드도 그렇고 개인적으로 임보하시는 분들도 그렇고, 이렇게 학대당하고 유기당한 강아지들을 돌보는 분들을 보면 어떻게든 돕고 싶었다. 하지만 우리 집에는 이미 사랑하는 노견이 있다. 임보를 할 수가 없다. 나는 달곰이가 죽을 때까지 달곰이를 우선적으로 돌볼 것이다. 그래야 한다.

하지만 나에겐 돈이 있다. 어릴 때와 달리 한 푼 한 푼 내가 번 돈이다. 퇴직금과 작년에 책을 낸 계약금, 만기된 적금을 합쳐 어디다 넣어 굴려볼까 고민하던 여윳돈이 있었다. 내 3달치 월급 정도 된다. 하지만 이 돈이 없어도 다달이 달곰이 병원비나 생활비, 검진비를 내고 옷과 장난감을 사 줄 수 있다. 그래서 이 돈은 비글구조네트워크에 후원했다. 불로소득을 기부할 때보다 기분이 더 좋았다. 

이제부터는 아주 비합리적이고 미신적인 영역이지만, 나는 굳이 달곰이 이름으로 기부를 했다. 달곰이의 보호자인 내가, 다른 개들의 삶에도 조금이라도 보탬이 된다면, 그렇게 조금씩이나마 지어둔 복이 어떤 알 수 없는 작용으로 달곰이에게 돌아오지 않을까? 신앙의 영역에 해당하는 사고이지만 나는 그렇게 믿기로 한다. 그러니까 그렇게 순수한 마음으로 하는 기부도 아니다. 감히 대가를 바라며 돕는다. 

비글구조네트워크는 옛 애린원 철거 직후에는 운영자금을 댈 만한 후원을 받았으나 현재는 기업들의 후원이 줄어 재정적으로 고비에 처했다고 한다. 향후 운영자금을 구할 만한 수익사업과 해피빈, 한겨레신문 제휴사업 등을 시작했으나 그로 인한 돈이 모이기 전까지 버텨야 한다고. 내가 기부한 돈은 그걸 다 해결해 줄 수는 없다. 하지만 멍멍이들 사료를 사든, 열심히 일하는 직원들 중 일부의 월급이 되든, 귀하게 쓰이리라 믿어 의심치 않는다.

나는 아래 후원계좌로 직접 입금했다.

비글구조네트워크 애린원구조 전용 후원계좌 농협 351-1089-1741-93 사단법인 비글구조네트워크

CMS를 통한 카드 또는 자동이체 후원도 가능하다. 소액이라도 정기후원을 하면 더 큰 도움이 될 것이다.



SERIES

달곰이 생활일지

더 많은 타래 만나기

말하지도 적지도 못한 순간들 -12

환자가 떠난 후 남은 딸이 할 일

beforeLafter

#죽음 #장례
끝났다. 사흘 간의 지옥같고 전쟁같고 실눈조차 뜰 수 없는 컴컴한 폭풍우 속에서 혼자 소리를 지르는 것 같았던 시간이 끝났다. 끝났다는 것이 식이 끝난 것에 지나지 않는다는 사실이 더 절망스럽다. 불과 사흘 전만 해도 물리적으로 사회적으로 엄연히 존재했던, 60여년을 살았던 한 '사람'을 인생을 제대로 정리할 시간조차 갖지 못한 채 후루룩 종이 한 장으로 사망을 확인받고, 고인이 된 고인을 만 이틀만에 정리해 사람..

보장 중에 보장, 내 자리 보장!

이운

#방송 #여성
나는 땡땡이다. 아마 팟캐스트 ‘송은이 김숙의 비밀보장’을 듣는 사람들이라면 내가 무슨 말을 하는 건지 바로 알아챌 수 있을 것이다. 이 팟캐스트는 쓰잘데기 없는 고민에 시간을 올인하고 있는 5천만 결정장애 국민들을 위한 해결 상담소로, 철저하게 비밀을 보장하여 해결해 준다는 취지하에 만들어진 방송이다. 그리고 ‘땡땡이’는 이 취지에 맞게, 사연자의 익명을 보장하기 위해 사용하다 만들어진 애칭이다. 비밀보장 73회에서..

13. 대화하는 검도..?

상대의 반응을 보며 움직이라는 말

이소리소

#검도 #운동
스스로를 돌이켜보기에, 다수의 취향을 좋아하는 데 소질이 없다. 사람들이 아이돌이나 예능 얘기를 꺼내기 시작하면 체온이 2~3도는 뚝뚝 떨어지는 것 같다. 대화에 섞일 적당한 말이 뭐 있지? 가만히 있어도 괜찮을까? 뭐라도 이야깃거리를 던져보지만 진심이 없어서인지 어정쩡한 말만 튀어나온다. 결국 혼자 속으로 “난 만화가 더 좋아.."라며 돌아서는 식이다. 맛집에도 크게 관심이 없고, 어째 운동 취향도 마이너한 듯하고.....

오늘도 결국 살아냈다 1

매일매일 사라지고 싶은 사람의 기록

차오름

#심리 #우울
하필 이 시기에 고3으로 태어난 나는 , 우울증과 공황발작으로 많이 불안해진 나는, 대견하게도 오늘 하루도 잘 버텨냈다. 우울증과 공황발작이 시작된 건 중3. 하지만 부모는 어떤 말을 해도 정신과는 데려가주지 않는다. 이것이 내가 20살이 되고 알바를 하면 첫 번째로 갈 장소를 정신과로 정한 이유이다. 부디 그때가 되면 우울증이 사라지지 않을까라는 말도 안 되는 기대를 가지면서. 부모는 우울증은 내가 의지를 가지고 긍정적으로..

4. Mit Partnerin

여성 파트너와 함께

맥주-

#여성서사 #퀴어
여성 파트너와 함께 이성애 규범과 그 역할에 익숙해진 내가, 동성애를 하기 위한 일련의 역할들과 그 수행에 익숙해지기까지는 조금 시간이 걸렸다. 대부분의 시간에 나는 실용적- 불필요한 장식이 없고 기능에 충실한-인 옷을 입고 있기 때문에, 여가로 쓸 수 있는 시간에는 사회에서 ‘여성적’ 이라고 해석하는 복장을 하고 있기를 좋아한다. 하늘하늘하고, 레이스나 프릴이 달려 있고, 패턴이 화려한 옷들. 재미있는 것은 패턴..

[제목없음] 일곱 번째

누군가를 만난다는건.

제목없음

#여성서사
누군가를 만난다는건 참으로 어렵다. 나같은 경우에는 끊임없이 되물어봤다. 그리고 의심했다. '저 사람은 만나도 괜찮은걸까?' '내가 착각하고 있는건 아닐까?' 처음에는 설레기도 하고 잘 맞는 사람이라고 생각이 든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안한 마음은 사라지지 않는다. 과연 내가 누군가를 만나도 괜찮은걸까? 순간의 감정으로 선택한 것은 아닐까? 꼬리에 꼬리를 물다가 결국에는 좋으니까로 결론이 난다. 좋은걸 어떡하나? 만나야..
더 보기

타래를 시작하세요

여자가 쓴다. 오직 여자만 쓴다. 오직 여성을 위한 글쓰기 플랫폼

타래 시작하기오늘 하루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