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려견과 살며 일회용품 줄이기

핀치 타래반려동물생활정보환경

반려견과 살며 일회용품 줄이기

작은 시도들

홍시

달곰이는 우리 부모님이 마당 있는 집으로 이사 가신 2011년부터 2019년까지 부모님과 살았다. 2019년, 디스크 발병으로 못 걷게 되면서 역시 디스크 투병 중이신 부모님의 신체적 부담을 덜기 위해 우리집으로 데려왔다. 지금 달곰이는 디스크가 다 나았지만 여전히 나와 함께 지내고 있다.

성인이 된 이후 달곰이의 주된 양육자가 된 건 처음이었는데, 살짝만 정신을 놓으면 매일매일 수많은 일회용쓰레기를 배출하게 된다는 사실에 놀랐다. 특히 썩지 않는 비닐 쓰레기... 깨달았을 때부터 하나씩 줄이려고 노력하고 있다.


1. 발 닦는 물티슈 ☞ 발 닦는 도구, 독샤워 산책후, 마른 수건

물티슈로 반려견 발을 닦기 시작하면 그 소비 속도가 정말 엄청나다. 특히 달곰이는 산책 후는 물론, 사람 화장실 바닥에 쉬야를 하고 나면 발에 소변이 묻기 때문에 그 때마다 닦아주고 있어서 하루 최소 5회 정도 발을 닦는다.

그래서 구매한 것. 이걸 뭐라고 부르는지 모르겠다. 반려견의 발을 닦는...도구다. 아빠가 타겟 구글 광고(대체 무슨 수로 타겟팅했는지 모르지만)에 낚여서 홀랑 산 것. 


사용법은 간단하다. 컵에 물을 받아 반려견의 발을 하나씩 넣고 위아래로 흔들어 휘어지는 솔 같은 부분이 먼지를 닦게 한다. 그리고 젖은 발을 마른 수건에 닦고 물을 버린다.

이것마저 귀찮을 때는 그냥 독샤워 산책후를 발에 충분히 뿌리고 마른 수건으로 닦는다. 향기도 좋고 발바닥도 촉촉해진다. 산책을 다녀오면 가급적 물로 헹구고 싶어서 이 도구를 쓴다.


2. 똥 봉투 ☞ 종이봉투 ☞ 비닐봉투 재사용

매일 무조건 1~2개씩 소비하는 똥 봉투. 그 특성상 재사용이 어렵고 무조건 일회용이 될 수밖에 없다. 

그래서 처음엔 썩는 비닐로 된 봉투나, 종이봉투를 사서 썼다. 썩는 비닐봉투는 좋았지만 종이봉투는 영 불편했다. 지금은 썩는 비닐봉투가 다 떨어져서, 집에 굴러다니는 작은 비닐봉다리(까만 그거...)를 싹 정리해서 재사용하고 있다. 가급적 안 받으려고 하지만 어쩔 수 없이 받았을 때는 최소 1번 이상 재사용하고자 한다. 실은 비닐은 재사용하기 참 좋은 재질인데...


3. 배변패드 ☞ 영구 배변패드

달곰이는 어릴 때부터 화장실 교육만은 퍼펙트였다. 하지만 나이가 들고, 오래 살던 집에서 이사 오면서 약간 달라졌다. 하루 1번 정도(많을 땐 3번까지) 화장실에서 딱 2발자국 덜 들어간 입구에... 자꾸 소변을 본다... 결코 대변은 실수가 없고 소변만... 원래 그 자리에는 내 사랑 규조토 매트가 있었다. 슬픈 얘기는 그만.

그러다 트위터에서 영구 배변패드를 무려 7개나 나눔을 해주셔서! 감사히 받아 사용하고 있다. 


물에만 헹구면 냄새가 좀 남는 편이고, 빨래담당 반려인간이 열심히 손빨래해서(뒷면에 비닐코팅이 있어 세탁기에 넣기 좀 그렇다고 한다... 제품설명과 리뷰에는 드럼세탁 가능하다고.) 말려가며 쓰고 있다. 빨리 말라서 좋고, 배변판 없이 패드만 덜렁 놨는데 1개만으로도 방어 가능해서 좋고, 쓰레기가 많이 안 나와서 좋다. 이것을 구하기 전까지 패드 쓰레기 때문에 스트레스를 꽤 받았었다. 왜냐면 양도 양인데 부피가 너무 커서 결과적으로 쓰레기봉투도 낭비하게 되었기 때문.

이것 외에는 달곰이에게 사용하는 일회용품은 거의 없다. 눈곱을 닦는 휴지, 가끔 몸 구석구석에 밤을 바르거나 클리너로 닦아주는 화장솜 정도? 그것도 달곰용 면 손수건을 두개쯤 만들어 빨면서 써볼까? 괜찮은 것 같다. 오늘부터 해봐야지.


SERIES

달곰이 생활일지

더 많은 타래 만나기

오늘도 결국 살아냈다 1

매일매일 사라지고 싶은 사람의 기록

차오름

#심리 #우울
하필 이 시기에 고3으로 태어난 나는 , 우울증과 공황발작으로 많이 불안해진 나는, 대견하게도 오늘 하루도 잘 버텨냈다. 우울증과 공황발작이 시작된 건 중3. 하지만 부모는 어떤 말을 해도 정신과는 데려가주지 않는다. 이것이 내가 20살이 되고 알바를 하면 첫 번째로 갈 장소를 정신과로 정한 이유이다. 부디 그때가 되면 우울증이 사라지지 않을까라는 말도 안 되는 기대를 가지면서. 부모는 우울증은 내가 의지를 가지고 긍정적으로..

말 하지도 적지도 못한 순간들 -14

환자가 떠난 후 남은 딸이 할 일

beforeLafter

#죽음 #장례
상속인 조회 서비스 조회 완료 후 한 달 정도는 은행과 보험 정리에만 매달렸다. 사실 지점이 많이 없는 곳은 5개월 여 뒤에 정리하기도 했다. 그 사이에는 자동차 등을 정리했고 건강보험공단, 연금공단, 주민센터 등을 방문했다. 상속인 조회 서비스에 나온 내역들을 한꺼번에 출력해 철 해 두고 정리될 때마다 표시해두고 어떻게 처리했는지(현금수령인지 계좌이체인지 등)를 간략하게 메모해두면 나중에 정리하기 편하다. 주민..

세 사람

세 사람

이운

#치매 #여성서사
1 요즘 들어 건망증이 심해졌습니다. 안경을 쓰고서 안경을 찾고 지갑은 어느 가방에 둔 건지 매번 모든 가방을 뒤져봐야 합니다. 친구들은 우리 나이 대라면 보통 일어나는 일이라며 걱정 말라하지만 언젠가 나에게 소중한 사람들이 생겼을 때 그들까지도 잊게 되면 어떡하지 라는 생각이 들곤 합니다. 하루는 수영을 다녀오는데 그날따라 비도 오고 몸도 따라주질 않아서 바지가 젖을 것은 생각도 안하고 무작정 길가에 털썩 주저앉..

병원이 다녀왔다

..

낙타

정신병원과 한의원에 다녀왔다 이번엔 둘다 끝까지 치료하고 싶다.....

13. 대화하는 검도..?

상대의 반응을 보며 움직이라는 말

이소리소

#검도 #운동
스스로를 돌이켜보기에, 다수의 취향을 좋아하는 데 소질이 없다. 사람들이 아이돌이나 예능 얘기를 꺼내기 시작하면 체온이 2~3도는 뚝뚝 떨어지는 것 같다. 대화에 섞일 적당한 말이 뭐 있지? 가만히 있어도 괜찮을까? 뭐라도 이야깃거리를 던져보지만 진심이 없어서인지 어정쩡한 말만 튀어나온다. 결국 혼자 속으로 “난 만화가 더 좋아.."라며 돌아서는 식이다. 맛집에도 크게 관심이 없고, 어째 운동 취향도 마이너한 듯하고.....

말하지도 적지도 못한 순간들 -12

환자가 떠난 후 남은 딸이 할 일

beforeLafter

#죽음 #장례
끝났다. 사흘 간의 지옥같고 전쟁같고 실눈조차 뜰 수 없는 컴컴한 폭풍우 속에서 혼자 소리를 지르는 것 같았던 시간이 끝났다. 끝났다는 것이 식이 끝난 것에 지나지 않는다는 사실이 더 절망스럽다. 불과 사흘 전만 해도 물리적으로 사회적으로 엄연히 존재했던, 60여년을 살았던 한 '사람'을 인생을 제대로 정리할 시간조차 갖지 못한 채 후루룩 종이 한 장으로 사망을 확인받고, 고인이 된 고인을 만 이틀만에 정리해 사람..
더 보기

타래를 시작하세요

여자가 쓴다. 오직 여자만 쓴다. 오직 여성을 위한 글쓰기 플랫폼

타래 시작하기오늘 하루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