핀치 크리에이터

모두 보기생각하다알다

Jane Doe

콘텐츠 보기

유의미

눈을 크게 떠도 보이기나 할지 모르겠는 아시안 퀴어 여성이자 우주의 먼지입니다. 소통은 근본적으로 오해라고 생각하지만 형체가 없는 것들을 언어에 담고 싶어 글을 씁니다.
콘텐츠 보기

미즈킴

음악을 사랑하는 공상가 (brunch.co.kr/@mskim85)
콘텐츠 보기

꽈리

많이 보고 많이 잊습니다. 분야를 막론하고 세상 모든 것이 궁금합니다. 우리는 어쩌다 여기까지 왔는지, 어디로 갈지, 어떻게 갈지, 혹은 이곳에 머물지, 왜 그럴지, 어떤 방법과 마음으로 머물지 알고 싶습니다. 내가 궁금해하는 것을 알게 되는 순간이나 알고자 노력하는 데에 기쁨을 느낍니다. 또한 당신이 궁금해하는 것이 궁금합니다. 내가 모르는 타인의 세계를 조금이라도 엿볼 수 있기를 희망합니다. 같은 텍스트를 읽고 같은 이야기를 접하고 어떻게 달리 받아들일지 어떻게 달리 좋아하거나 싫어할지 알고 싶습니다. 괜찮다면 함께 읽어볼까요? 당신과 나의 세상을 조금 이어본다면 어떨까요?
콘텐츠 보기

신나리

시를 만들고 시에 관한 글을 씁니다. 이화여대에서 한국문학, 철학을 동대 대학원에서 한국현대시를 전공하였습니다. 핀치에서 <다시 줍는 시>, <여성 시인 길어올리기> 시리즈를 연재하였습니다. 근래는 여성 간 관계, 감정에 관심을 가지고 홀로 공부를 이어 나가고 있습니다. 시를 사랑하여 시가 인식론이 되는 날을 꿈꿉니다.
콘텐츠 보기

사월날씨

결혼생활을 좋아하지만 결혼제도는 고통스러운 결혼 4년 차.
콘텐츠 보기

한슈

좋아하는 곳에서 좋아하는 일을 합니다
콘텐츠 보기

SECOND

<세컨드>는 영화적 상상력의 빈곤을 지적하고, 더 나은 영화를 위한 대안을 이야기합니다. 여성 캐릭터와 여성 영화인, 주류에서 소외된 장르 등 영화계에서 주목받지 못하는 ‘세컨드’에 초점을 맞추고 탐구합니다. 우리가 사랑하는 영화가 성별, 장애, 인종, 성적 지향 등을 이유로 누군가를 차별하지 않는 세계가 되기를 바랍니다.
콘텐츠 보기

[웹진 쪽] 화랑관장

연애, 욕망, 섹슈얼리티에 관한 일상을 희극적으로 씁니다.
콘텐츠 보기

[웹진 쪽] 산들

산과 들을 좋아하고, 특히 그곳에 부는 산들바람과 하늘을 사랑합니다.
콘텐츠 보기

숙희

제국주의와 백인우월주의에 맞서 싸우는 페미전사 꿈나무. 모두가 자유롭기 전에는 그 누구도 자유롭지 않다고 믿습니다. 취미는 넷플릭스와 인스타그램입니다.
콘텐츠 보기

허윤

남성이 성별화된 인간이 되는 이대에서 성장한 덕분에 자연스레 페미니스트가 되었다. 한국문학을 전공하였으며 한국문학/문화/역사를 동아시아 젠더사의 관점에서 연구하고 있다.
콘텐츠 보기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