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코르셋은 끝이 아니다 #1 영상

핀치 타래페미니즘탈코르셋일기

탈코르셋은 끝이 아니다 #1 영상

탈코르셋 후 영상에 등장한 나를 마주하다

깨비짱나

🎬

솔직히 나는 내가 코르셋으로부터 좀 자유로워진 편이라고 생각했다. 

다른 사람이 먼저 지적하지 않는 한, 내 얼굴과 몸매로 스트레스를 받지 않은지 꽤 됐다. 다이어트를 하지 않은지(다이어트 선언을 하고 음식을 적게 먹거나, 살빼는 약을 먹거나, 간헐적 단식을 하지 않은지)도 3년 쯤 되어가고, 투블럭을 한 후 일상에서 화장을 하지 않은 것도 2년이 넘었다.

🎬

그런데도 제 3자의 눈으로 보이는 나를 마주했을 때, 그리고 그 상태가 내 생각과 다를 때 예상치 못한 혼란을 겪었다. 유튜브에 올라가는 영상에 등장하기로 한 게 시작이었다. 

🎬

영상에 등장하기로 마음먹는 데에도 물론 용기가 필요했지만, 그래도 결심한 후에 촬영하기 전까지는 대수롭지 않게 생각했다. 그런데, 촬영 후에 영상 속 내 모습을 확인하자 순식간에 자기혐오가 물밀듯 밀려왔다. 갑자기 내 외모가 남들에게 어떻게 보이는지가 신경쓰이기 시작하고, 그게 나에 대한 평가나 나의 이미지에 영향을 주는 게 걱정이 되었다.  무엇보다 남들에게 보이는 내 모습이 마음에 들지 않았다. 다 바보같은 생각인 걸 머리로는 알면서도, 내 감정은 따라와주지 않았다.

🎬

탈코르셋을 실천하기 이전의 나는 예쁨에 대한 욕망만큼 마르고 싶은 욕망이 컸다. 다이어트가 코르셋임을 인지하기 전에 나에게 마른 것이 곧 예쁜 것이었다.

어릴 때부터 통통한 볼살과 튼실한 허벅지, 볼록한 뱃살을 가진 나는 오랫동안 마르고 싶어서 노력했다. 그리고 그 마음을 버리기까지도 또 오랜 시간이 걸렸다. 그런데도 다 버려내지 못한 마음이 있음을 깨달았다. 마르지 않은 내 모습을 보는 건 아직도 나에게 상처가 되는데, 그게 상처가 된다는 게 답답하다.  오랜시간 왜 너는 충분히 날씬하지 못하냐고 혼났던 시간들 때문일까, 사회적인 여성상이 날씬한 여성이라서일까, 미디어 속 멋진 여자들도 다 날씬해서일까, 이미 답을 알고있다고 생각했던 질문을 되풀이해서 생각하고 또 생각했다.

🎬

부은 것처럼 동그란 얼굴과 작고 얇은 입술, 축 쳐진 입꼬리와 팔자주름, 부은듯한 쌍커플, 그리고 겹쳐진 두개의 턱과 눈밑의 다크써클...

 한편으로는 이런 내 모습이기에 더 많이 보여지고 더 자주 전시되어서 다른 여성들의 외모코르셋을 부수는 데 기여하고, 사회적 여성상을 부수는 데 기여하고 싶은 마음이 들다가도, 내 맘속 깊숙한 곳에 뿌리깊게 박혀있는 외모지상주의적인 기울어진 생각이 나 자신을 혐오하게 만든다.

🎬

떠올려보면, 탈코르셋을 하기 전에는 이런 자기혐오의 순간을 더 자주 많이 마주했다. '나 왜 이렇게 못생겼지? 왜 이렇게 뚱뚱하지?' 하는 생각을 하루에도 몇번씩 되풀이했다. 그렇게 내 외모에 불만이 쌓이면, 다이어트를 다시 다짐했고 화장품을 새로 구매하거나 피부과에 갔으며 새로운 옷을 샀다. 

그런데 이제는 그때로 되돌아갈 수 없다. 

그냥 이런 내 모습을 마주하고 인정하는 방법밖에 없다. 이미 마주하고 인정했다고 생각했는데, 그게 아니었음을 깨닫는 과정은 생각보다 괴로웠다. 그날 음식이 잘 소화되지 않고 자꾸 목이 탔다. 속이 안좋고 컨디션도 너무 나빠졌다. 자꾸 토할 것 같았다. 이제 다시는 겪지 않을 거라 생각했던 식이장애의 증상들이 떠오르면서 소름이 돋았다. 

🎬

내 모습이 싫어지는 동시에, 이걸 싫어하는 내가 또 너무 싫었다. 

그게 더 괴로웠는지도 모른다. 단단히 얽혀버린 자기혐오 같다. 아직 충분히 강하지 못한 내가 너무 바보 같았고, 이 글을 공개할지 말지를 오래 고민했다. 그리고 이런 고민을 주위 페미니스트들과 쉽게 나눌 수 없고 조심스러웠다. 내 이런 생각이 동료의 사기를 저하하게 될까봐, 탈코를 조롱하는 이들의 목소리에 0.1g이라도 무게를 실어주게 될까봐, 그리고 너무 부끄러워서...

🎬

그렇지만, 너무 답답해서 쓴다. 탈코르셋이 끝이 아니라는 말을 쓰기 위해 쓴다.  탈코르셋을 한 사람들도 이렇게 아직도 몸부림치면서 탈코르셋을 유지하고 있다고 기록하고 싶어 쓴다. 이런 내 고통을 이겨내고 나면 더 단단한 내가 되어있길 바라며 쓴다.


SERIES

탈코르셋은 끝이 아니다

더 많은 타래 만나기

어머니는 나를 엄마,라고 불렀다

'딸'이 되고싶은 딸의 이야기

설화

#여성서사
"엄마~" 어렸을 때부터 생각했다. 내가 엄마같다고. 하지만 이렇게 엄마의 입에서 직접적으로 불려지니 더욱 비참하고 씁쓸했다. 딸로서 행동할 수 있는 자그마한 가능성마저 먼지가 되어서 저 한마디에 그러모아놓은 것들이 모두 사라졌다. 이제껏 자라오면서 의지한 적이 없었다. 중학교 1학년 때였나. 학교에서 중국으로 일주일 정도 여행 겸 학교체험을 가는데, 배를 타기 전 엄마와의 전화통화에서 "가스불 잘 잠그고 문 단속 잘하..

주접

플레잉 카드

헤테트

#플레잉카드 #트럼프카드
버드 트럼프Bird Trump 원고를 하고 있는데 택배가 왔다. 까마득한 언젠가 텀블벅에서 후원한 플레잉 카드 (=트럼프 카드) ! 원래 쟉고 소듕한 조류를 별로 안 좋아하는데 (맹금류를 제외한 새를 무서워하는 편) 이건 보자마자 이성을 잃고 냅다 후원해버렸다. 그 뒤로 잊고 살았는데 오늘 도착. 실물로 보니 과거의 나를 매우 칭찬해주고 싶다. 아름답지 않은 구석이 없어, 세상에. 하다못해 쓸데없이 많이 들어있는 조..

말하지도 적지도 못한 순간들 -12

환자가 떠난 후 남은 딸이 할 일

beforeLafter

#죽음 #장례
끝났다. 사흘 간의 지옥같고 전쟁같고 실눈조차 뜰 수 없는 컴컴한 폭풍우 속에서 혼자 소리를 지르는 것 같았던 시간이 끝났다. 끝났다는 것이 식이 끝난 것에 지나지 않는다는 사실이 더 절망스럽다. 불과 사흘 전만 해도 물리적으로 사회적으로 엄연히 존재했던, 60여년을 살았던 한 '사람'을 인생을 제대로 정리할 시간조차 갖지 못한 채 후루룩 종이 한 장으로 사망을 확인받고, 고인이 된 고인을 만 이틀만에 정리해 사람..

말하지도 적지도 못한 순간들 -13

환자가 떠난 후 남은 딸이 할 일

beforeLafter

#죽음 #상속
장례도 끝났고 삼오제(삼우제)도 끝났다. 49재의 첫 칠일 오전, 나는 일하던 도중 이제 식을 시작한다는 가족의 연락을 받고 창가로 나와 하늘을 보며 기도했다. 부디 엄마의 영혼이 존재해서 젊고 건강할 때의 편안함을 만끽하며 여기저기 가고 싶은 곳을 실컷 다니고 있거나, 혹은 그 생명의 끝을 끝으로 영원히 안식에 들어가 모든 것을 잊었기를. 삼오제까지 끝나면 문상 와 준 분들께 문자나 전화로 감사 인사를 해도 좋..

[제목없음] 일곱 번째

누군가를 만난다는건.

제목없음

#여성서사
누군가를 만난다는건 참으로 어렵다. 나같은 경우에는 끊임없이 되물어봤다. 그리고 의심했다. '저 사람은 만나도 괜찮은걸까?' '내가 착각하고 있는건 아닐까?' 처음에는 설레기도 하고 잘 맞는 사람이라고 생각이 든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안한 마음은 사라지지 않는다. 과연 내가 누군가를 만나도 괜찮은걸까? 순간의 감정으로 선택한 것은 아닐까? 꼬리에 꼬리를 물다가 결국에는 좋으니까로 결론이 난다. 좋은걸 어떡하나? 만나야..

오늘도 결국 살아냈다 1

매일매일 사라지고 싶은 사람의 기록

차오름

#심리 #우울
하필 이 시기에 고3으로 태어난 나는 , 우울증과 공황발작으로 많이 불안해진 나는, 대견하게도 오늘 하루도 잘 버텨냈다. 우울증과 공황발작이 시작된 건 중3. 하지만 부모는 어떤 말을 해도 정신과는 데려가주지 않는다. 이것이 내가 20살이 되고 알바를 하면 첫 번째로 갈 장소를 정신과로 정한 이유이다. 부디 그때가 되면 우울증이 사라지지 않을까라는 말도 안 되는 기대를 가지면서. 부모는 우울증은 내가 의지를 가지고 긍정적으로..
더 보기

타래를 시작하세요

여자가 쓴다. 오직 여자만 쓴다. 오직 여성을 위한 글쓰기 플랫폼

타래 시작하기오늘 하루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