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코르셋은 끝이 아니다 #1 영상

핀치 타래페미니즘탈코르셋일기

탈코르셋은 끝이 아니다 #1 영상

탈코르셋 후 영상에 등장한 나를 마주하다

깨비짱나

🎬

솔직히 나는 내가 코르셋으로부터 좀 자유로워진 편이라고 생각했다. 

다른 사람이 먼저 지적하지 않는 한, 내 얼굴과 몸매로 스트레스를 받지 않은지 꽤 됐다. 다이어트를 하지 않은지(다이어트 선언을 하고 음식을 적게 먹거나, 살빼는 약을 먹거나, 간헐적 단식을 하지 않은지)도 3년 쯤 되어가고, 투블럭을 한 후 일상에서 화장을 하지 않은 것도 2년이 넘었다.

🎬

그런데도 제 3자의 눈으로 보이는 나를 마주했을 때, 그리고 그 상태가 내 생각과 다를 때 예상치 못한 혼란을 겪었다. 유튜브에 올라가는 영상에 등장하기로 한 게 시작이었다. 

🎬

영상에 등장하기로 마음먹는 데에도 물론 용기가 필요했지만, 그래도 결심한 후에 촬영하기 전까지는 대수롭지 않게 생각했다. 그런데, 촬영 후에 영상 속 내 모습을 확인하자 순식간에 자기혐오가 물밀듯 밀려왔다. 갑자기 내 외모가 남들에게 어떻게 보이는지가 신경쓰이기 시작하고, 그게 나에 대한 평가나 나의 이미지에 영향을 주는 게 걱정이 되었다.  무엇보다 남들에게 보이는 내 모습이 마음에 들지 않았다. 다 바보같은 생각인 걸 머리로는 알면서도, 내 감정은 따라와주지 않았다.

🎬

탈코르셋을 실천하기 이전의 나는 예쁨에 대한 욕망만큼 마르고 싶은 욕망이 컸다. 다이어트가 코르셋임을 인지하기 전에 나에게 마른 것이 곧 예쁜 것이었다.

어릴 때부터 통통한 볼살과 튼실한 허벅지, 볼록한 뱃살을 가진 나는 오랫동안 마르고 싶어서 노력했다. 그리고 그 마음을 버리기까지도 또 오랜 시간이 걸렸다. 그런데도 다 버려내지 못한 마음이 있음을 깨달았다. 마르지 않은 내 모습을 보는 건 아직도 나에게 상처가 되는데, 그게 상처가 된다는 게 답답하다.  오랜시간 왜 너는 충분히 날씬하지 못하냐고 혼났던 시간들 때문일까, 사회적인 여성상이 날씬한 여성이라서일까, 미디어 속 멋진 여자들도 다 날씬해서일까, 이미 답을 알고있다고 생각했던 질문을 되풀이해서 생각하고 또 생각했다.

🎬

부은 것처럼 동그란 얼굴과 작고 얇은 입술, 축 쳐진 입꼬리와 팔자주름, 부은듯한 쌍커플, 그리고 겹쳐진 두개의 턱과 눈밑의 다크써클...

 한편으로는 이런 내 모습이기에 더 많이 보여지고 더 자주 전시되어서 다른 여성들의 외모코르셋을 부수는 데 기여하고, 사회적 여성상을 부수는 데 기여하고 싶은 마음이 들다가도, 내 맘속 깊숙한 곳에 뿌리깊게 박혀있는 외모지상주의적인 기울어진 생각이 나 자신을 혐오하게 만든다.

🎬

떠올려보면, 탈코르셋을 하기 전에는 이런 자기혐오의 순간을 더 자주 많이 마주했다. '나 왜 이렇게 못생겼지? 왜 이렇게 뚱뚱하지?' 하는 생각을 하루에도 몇번씩 되풀이했다. 그렇게 내 외모에 불만이 쌓이면, 다이어트를 다시 다짐했고 화장품을 새로 구매하거나 피부과에 갔으며 새로운 옷을 샀다. 

그런데 이제는 그때로 되돌아갈 수 없다. 

그냥 이런 내 모습을 마주하고 인정하는 방법밖에 없다. 이미 마주하고 인정했다고 생각했는데, 그게 아니었음을 깨닫는 과정은 생각보다 괴로웠다. 그날 음식이 잘 소화되지 않고 자꾸 목이 탔다. 속이 안좋고 컨디션도 너무 나빠졌다. 자꾸 토할 것 같았다. 이제 다시는 겪지 않을 거라 생각했던 식이장애의 증상들이 떠오르면서 소름이 돋았다. 

🎬

내 모습이 싫어지는 동시에, 이걸 싫어하는 내가 또 너무 싫었다. 

그게 더 괴로웠는지도 모른다. 단단히 얽혀버린 자기혐오 같다. 아직 충분히 강하지 못한 내가 너무 바보 같았고, 이 글을 공개할지 말지를 오래 고민했다. 그리고 이런 고민을 주위 페미니스트들과 쉽게 나눌 수 없고 조심스러웠다. 내 이런 생각이 동료의 사기를 저하하게 될까봐, 탈코를 조롱하는 이들의 목소리에 0.1g이라도 무게를 실어주게 될까봐, 그리고 너무 부끄러워서...

🎬

그렇지만, 너무 답답해서 쓴다. 탈코르셋이 끝이 아니라는 말을 쓰기 위해 쓴다.  탈코르셋을 한 사람들도 이렇게 아직도 몸부림치면서 탈코르셋을 유지하고 있다고 기록하고 싶어 쓴다. 이런 내 고통을 이겨내고 나면 더 단단한 내가 되어있길 바라며 쓴다.


SERIES

탈코르셋은 끝이 아니다

더 많은 타래 만나기

어머니는 나를 엄마,라고 불렀다

'딸'이 되고싶은 딸의 이야기

설화

#여성서사
"엄마~" 어렸을 때부터 생각했다. 내가 엄마같다고. 하지만 이렇게 엄마의 입에서 직접적으로 불려지니 더욱 비참하고 씁쓸했다. 딸로서 행동할 수 있는 자그마한 가능성마저 먼지가 되어서 저 한마디에 그러모아놓은 것들이 모두 사라졌다. 이제껏 자라오면서 의지한 적이 없었다. 중학교 1학년 때였나. 학교에서 중국으로 일주일 정도 여행 겸 학교체험을 가는데, 배를 타기 전 엄마와의 전화통화에서 "가스불 잘 잠그고 문 단속 잘하..

보장 중에 보장, 내 자리 보장!

이운

#방송 #여성
나는 땡땡이다. 아마 팟캐스트 ‘송은이 김숙의 비밀보장’을 듣는 사람들이라면 내가 무슨 말을 하는 건지 바로 알아챌 수 있을 것이다. 이 팟캐스트는 쓰잘데기 없는 고민에 시간을 올인하고 있는 5천만 결정장애 국민들을 위한 해결 상담소로, 철저하게 비밀을 보장하여 해결해 준다는 취지하에 만들어진 방송이다. 그리고 ‘땡땡이’는 이 취지에 맞게, 사연자의 익명을 보장하기 위해 사용하다 만들어진 애칭이다. 비밀보장 73회에서..

말하지도 적지도 못한 순간들 -13

환자가 떠난 후 남은 딸이 할 일

beforeLafter

#죽음 #상속
장례도 끝났고 삼오제(삼우제)도 끝났다. 49재의 첫 칠일 오전, 나는 일하던 도중 이제 식을 시작한다는 가족의 연락을 받고 창가로 나와 하늘을 보며 기도했다. 부디 엄마의 영혼이 존재해서 젊고 건강할 때의 편안함을 만끽하며 여기저기 가고 싶은 곳을 실컷 다니고 있거나, 혹은 그 생명의 끝을 끝으로 영원히 안식에 들어가 모든 것을 잊었기를. 삼오제까지 끝나면 문상 와 준 분들께 문자나 전화로 감사 인사를 해도 좋..

13. 대화하는 검도..?

상대의 반응을 보며 움직이라는 말

이소리소

#검도 #운동
스스로를 돌이켜보기에, 다수의 취향을 좋아하는 데 소질이 없다. 사람들이 아이돌이나 예능 얘기를 꺼내기 시작하면 체온이 2~3도는 뚝뚝 떨어지는 것 같다. 대화에 섞일 적당한 말이 뭐 있지? 가만히 있어도 괜찮을까? 뭐라도 이야깃거리를 던져보지만 진심이 없어서인지 어정쩡한 말만 튀어나온다. 결국 혼자 속으로 “난 만화가 더 좋아.."라며 돌아서는 식이다. 맛집에도 크게 관심이 없고, 어째 운동 취향도 마이너한 듯하고.....

병원이 다녀왔다

..

낙타

정신병원과 한의원에 다녀왔다 이번엔 둘다 끝까지 치료하고 싶다.....

말 하지도 적지도 못한 순간들 -14

환자가 떠난 후 남은 딸이 할 일

beforeLafter

#죽음 #장례
상속인 조회 서비스 조회 완료 후 한 달 정도는 은행과 보험 정리에만 매달렸다. 사실 지점이 많이 없는 곳은 5개월 여 뒤에 정리하기도 했다. 그 사이에는 자동차 등을 정리했고 건강보험공단, 연금공단, 주민센터 등을 방문했다. 상속인 조회 서비스에 나온 내역들을 한꺼번에 출력해 철 해 두고 정리될 때마다 표시해두고 어떻게 처리했는지(현금수령인지 계좌이체인지 등)를 간략하게 메모해두면 나중에 정리하기 편하다. 주민..
더 보기

타래를 시작하세요

여자가 쓴다. 오직 여자만 쓴다. 오직 여성을 위한 글쓰기 플랫폼

타래 시작하기오늘 하루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