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조건, 반드시, 주인공으로

핀치 타래영화여성서사

무조건, 반드시, 주인공으로

숨은그림찾기는 이제 그만, 맨 앞으로 나와주세요

솔티

프란시스 맥도먼드는 한 인터뷰에서 이렇게 말했다.

여성의 이야기를 하는데 90분은 충분치 않아요. 4시간은 돼야죠. 6시간이면 더 좋고요. 10시간 아니면 2년은 어때요. 우리의 이야기는 순환적이고 복잡하며 90분보다 더 많은 시간이 필요한 이야기입니다.  

드라마 <올리브 키터리지>의 인터뷰 자리에서 그는 이 말을 하기에 앞서 자신의 커리어 대부분이 남성 주연을 뒷받침하는 조연 역할이었다고 얘기했다. (그게 꽤 괜찮은 커리어였다는 말도 덧붙였다) 그는 책임 프로듀서이자 주연을 맡아 이 소설의 판권을 먼저 사들여 감독과 작가, 배우들까지 직접 섭외해 그해 TV 시상식을 휩쓴 드라마를 만들어냈다.  조연은 충분하지 않아서, 90분도 충분하지 않아서, 맥도먼드는 (원래는 6부작이 계획이었던) 4시간 동안 미국 메인주에 사는 올리브 키터리지의 25년간의 삶을 풀어낸다. 


영화를 처음 좋아하고 나서 내가 가장 먼저 한 일은 "꼭 봐야 할 명작" 리스트를 해치우는 것이었다. 그렇게 나는 많은 남성 배우들의 필모그래피를 줄줄 외우고, 거장 남성 감독들의 영화를  거의 다 섭렵할 수 있었다. 당연한 결과였다. 나는 온갖 성격과 배경의 남자들이 성장하고 다투고 화해하고 성공하고 실패하고 늙고 죽어가는 것을 봐왔다. 그들은 이야기의 주연이었고 세상의 중심이었다. 나는 그들의 이야기에 웃고 슬퍼하고 공감했다. 

많은 사람들이 그랬듯 나도 지난 몇 년간 정전의 권위를 버릴 수 있게 되었고 내가 알던 편협한 역사를 다시 배워가면서 무의식적으로 의식적인 선택을 할 수 있을 때까지 여성들의 영화를 찾아 나갔다. 
수많은 남성들의 파트너로 스크린을 전전하던 '다른 데서도 본 것 같은' 여성 배우들은 "리스트"에 오르지 못한 영화들에서 자신들의 이야기를 하고 있었고, 지금은 더 적극적으로 그들의 이야기를 만들어 내고 있다.   이제는 옛날 로맨틱 코미디에서 산드라 블록을 찾지 않아도 <버드박스>와 <오션스 8>에서 두시간 내내 그를 볼 수 있고, 볼 방법도 마땅치 않은 영화들이 아닌 <더 빅 C> , <Tales of the City>등 드라마에서 로라 리니를 원 없이 볼 수 있다. 이제 마고 로비, 시얼샤 로넌, 캐리 멀리건, 리즈 위더스푼 등 젊은 배우들은 숨기지 않는 열정으로 스크린을 장악해가고 있으며 이들은 절대 누군가의 옆으로 밀려나지 않을 것이다. 

여성 서사가 트렌드가 아니라  변화 그 자체가  되기 위해 출연진과 제작진의 절반을 성별과 인종 다양성에 기반해 구성할 것을 명시하는 포함 조항(inclusion rider)을 이야기하는 맥도먼드 (출처: indiewire.com)
여성 서사가 트렌드가 아니라  변화 그 자체가 되기 위해 출연진과 제작진의 절반을 성별과 인종 다양성에 기반해 구성할 것을 명시하는 포함 조항(inclusion rider)을 이야기하는 맥도먼드
(출처: indiewire.com)

이제는 그들이 나오는 15분을 보기 위해 두시간 짜리 영화를 감내하지 않아도 된다. 많은 사람들이 꾸준히 기록되지 않고 흘러 가버린 여성 영화들을 발굴해서 알리고 있고 우리는 찾아 듣고 찾아 보고 그것에 대해 얘기하면 된다. 프랜시스 맥도먼드는 90분도 충분하지 않다고 말했지만, 90분 동안 볼 수 있는 여성들의 이야기가 많아져야 두시간, 네시간, 열시간, 시즌 5까지 달리는 드라마에서도 그들을 볼 수 있을 것이다.  그렇게 그들의 이야기를 보며 울고 웃고 화내고 응원하고 공감하고 이해하는 경험이 쌓여서 여성의 이야기가 보편의 이야기가 될 것이다. 

나는 수많은 여성 배우들을 조연으로 처음 만났고 지금도 보석 같은 배우들이 조연에만 머무르는 것을 본다. 그들이 보여준 그 인물들을 사랑하지만,  그것으로는 한계가 있다.  조연으로는 그들의 이야기를 충분하게 보여줄 수 없다. 이야기의 중심에서, 세상의 중심에서 그들의 이야기를 할 수 있어야 한다. 무조건 반드시 주인공이어야 한다. 



SERIES

무조건 반드시 주인공

솔티의 최신 글

더 많은 타래 만나기

[제목없음] 일곱 번째

누군가를 만난다는건.

제목없음

#여성서사
누군가를 만난다는건 참으로 어렵다. 나같은 경우에는 끊임없이 되물어봤다. 그리고 의심했다. '저 사람은 만나도 괜찮은걸까?' '내가 착각하고 있는건 아닐까?' 처음에는 설레기도 하고 잘 맞는 사람이라고 생각이 든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안한 마음은 사라지지 않는다. 과연 내가 누군가를 만나도 괜찮은걸까? 순간의 감정으로 선택한 것은 아닐까? 꼬리에 꼬리를 물다가 결국에는 좋으니까로 결론이 난다. 좋은걸 어떡하나? 만나야..

오늘도 결국 살아냈다 1

매일매일 사라지고 싶은 사람의 기록

차오름

#심리 #우울
하필 이 시기에 고3으로 태어난 나는 , 우울증과 공황발작으로 많이 불안해진 나는, 대견하게도 오늘 하루도 잘 버텨냈다. 우울증과 공황발작이 시작된 건 중3. 하지만 부모는 어떤 말을 해도 정신과는 데려가주지 않는다. 이것이 내가 20살이 되고 알바를 하면 첫 번째로 갈 장소를 정신과로 정한 이유이다. 부디 그때가 되면 우울증이 사라지지 않을까라는 말도 안 되는 기대를 가지면서. 부모는 우울증은 내가 의지를 가지고 긍정적으로..

병원이 다녀왔다

..

낙타

정신병원과 한의원에 다녀왔다 이번엔 둘다 끝까지 치료하고 싶다.....

말 하지도 적지도 못한 순간들 -14

환자가 떠난 후 남은 딸이 할 일

beforeLafter

#죽음 #장례
상속인 조회 서비스 조회 완료 후 한 달 정도는 은행과 보험 정리에만 매달렸다. 사실 지점이 많이 없는 곳은 5개월 여 뒤에 정리하기도 했다. 그 사이에는 자동차 등을 정리했고 건강보험공단, 연금공단, 주민센터 등을 방문했다. 상속인 조회 서비스에 나온 내역들을 한꺼번에 출력해 철 해 두고 정리될 때마다 표시해두고 어떻게 처리했는지(현금수령인지 계좌이체인지 등)를 간략하게 메모해두면 나중에 정리하기 편하다. 주민..

4. Mit Partnerin

여성 파트너와 함께

맥주-

#여성서사 #퀴어
여성 파트너와 함께 이성애 규범과 그 역할에 익숙해진 내가, 동성애를 하기 위한 일련의 역할들과 그 수행에 익숙해지기까지는 조금 시간이 걸렸다. 대부분의 시간에 나는 실용적- 불필요한 장식이 없고 기능에 충실한-인 옷을 입고 있기 때문에, 여가로 쓸 수 있는 시간에는 사회에서 ‘여성적’ 이라고 해석하는 복장을 하고 있기를 좋아한다. 하늘하늘하고, 레이스나 프릴이 달려 있고, 패턴이 화려한 옷들. 재미있는 것은 패턴..

주접

플레잉 카드

헤테트

#플레잉카드 #트럼프카드
버드 트럼프Bird Trump 원고를 하고 있는데 택배가 왔다. 까마득한 언젠가 텀블벅에서 후원한 플레잉 카드 (=트럼프 카드) ! 원래 쟉고 소듕한 조류를 별로 안 좋아하는데 (맹금류를 제외한 새를 무서워하는 편) 이건 보자마자 이성을 잃고 냅다 후원해버렸다. 그 뒤로 잊고 살았는데 오늘 도착. 실물로 보니 과거의 나를 매우 칭찬해주고 싶다. 아름답지 않은 구석이 없어, 세상에. 하다못해 쓸데없이 많이 들어있는 조..
더 보기

타래를 시작하세요

여자가 쓴다. 오직 여자만 쓴다. 오직 여성을 위한 글쓰기 플랫폼

타래 시작하기오늘 하루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