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al feminism

핀치 타래페미니즘퀴어넌바이너리

Real feminism

to get what we want

Levitate

I've read a couple of articles from tarae, which I encountered inadvertently 40 minutes ago; I feel like there are a lot of so called "dreamers" like me in this  random online community.

I am married, 26 years old, and am currently studying to become a government agent in korea.

My husband and I have had numerous arguments about "feminism" and "LGBT" society as well as racism.

so far , we have never reached a perfect decision for both of us to live in a perfect world filled with peace and love.

(but weirdly enough, we are deeply in love with each other.)

according to him, I am a dreamer who is unrealistic, filled with mere hope and love in this fuxxing living hell. 

there are some things that I didn't bring up in our argument for, I assume, he would flip the fuck out for god sake. But I WILL tell him right in his face.

I found it very uncomfortable when there  was no restroom for  transgender or non-binary people.

I found it very unfair when there is only Male/Female option for passport or any website that requires to make a new account.

I think, true feminism goal should be for all people espeically who are minority, including us girls, and LGBT dudes for the "substantive equality".

Yes, to be fair, it is imperative to step out and voice out for what is not right for us. Shout out on top of our lung and show them we can also speak out and feel bad! it is not wrong to speak out for something that is not right. Ain't nobody can judge us or criticize for what we do.

we are the ENTITY who speak out for ourselves, for our survival.

I would also like to point out that we should not bring down the other's rights to get what we want to get, in order to embrace ourselves and change the patriarchal world we are living in. 

I have seen some "feminists" who leave horrible comments about MTW transgenders for they can't fit in "the girl's side" because they once used to be the "men" who never experienced what girls should have experienced. 

But, if we all exclude men and other genders, then what is the point of speaking out for equality? we want to be treated the same. So do the minority,  not just us girls, but other genders.

of course, I might unconsciously have patriarchal features that I haven't realized in myself, having survived and blended in this society for 26 years.

But the thing is , I am ready to listen and accept the fact that I need to call out sometimes even if it's uncomfortable.

I am also a human, and each individual is not the same. we have to listen to each other before we curse and hate on one another.

One last thing: we should not judge people by their cover, both the majority and minority, just every single one living in this world. They are just happened to be born in their body and had to go through different path because of their gender, environment, race or whatsoever it is. 

Even if my husband and I grew up in a completely diffetent world, we fell in love and try to listen to each othet, even if it's not petfect, we are non stop trying to love and care for each other (not perfect, but worth a try)

I also believe in polyamory.

Love can go every way for everyone(not everyone but almost everyone if you know what I mean)

I think what the world is missing is love for people, especially for the minority.

I know it aint easy. everyone should be a jesus walking on the black sea to persue a goal like that. 

but I hope all the dreamers out there would understand me. if not, then I solely stand by what I believe.

even if it seems unreal, I am convinced that that day everyone tries to listen one another, tries to put themselves in other people's shoes and change the patriarchal world view.


Levitate의 최신 글

더 많은 타래 만나기

4. Mit Partnerin

여성 파트너와 함께

맥주-

#여성서사 #퀴어
여성 파트너와 함께 이성애 규범과 그 역할에 익숙해진 내가, 동성애를 하기 위한 일련의 역할들과 그 수행에 익숙해지기까지는 조금 시간이 걸렸다. 대부분의 시간에 나는 실용적- 불필요한 장식이 없고 기능에 충실한-인 옷을 입고 있기 때문에, 여가로 쓸 수 있는 시간에는 사회에서 ‘여성적’ 이라고 해석하는 복장을 하고 있기를 좋아한다. 하늘하늘하고, 레이스나 프릴이 달려 있고, 패턴이 화려한 옷들. 재미있는 것은 패턴..

13. 대화하는 검도..?

상대의 반응을 보며 움직이라는 말

이소리소

#검도 #운동
스스로를 돌이켜보기에, 다수의 취향을 좋아하는 데 소질이 없다. 사람들이 아이돌이나 예능 얘기를 꺼내기 시작하면 체온이 2~3도는 뚝뚝 떨어지는 것 같다. 대화에 섞일 적당한 말이 뭐 있지? 가만히 있어도 괜찮을까? 뭐라도 이야깃거리를 던져보지만 진심이 없어서인지 어정쩡한 말만 튀어나온다. 결국 혼자 속으로 “난 만화가 더 좋아.."라며 돌아서는 식이다. 맛집에도 크게 관심이 없고, 어째 운동 취향도 마이너한 듯하고.....

오늘도 결국 살아냈다 1

매일매일 사라지고 싶은 사람의 기록

차오름

#심리 #우울
하필 이 시기에 고3으로 태어난 나는 , 우울증과 공황발작으로 많이 불안해진 나는, 대견하게도 오늘 하루도 잘 버텨냈다. 우울증과 공황발작이 시작된 건 중3. 하지만 부모는 어떤 말을 해도 정신과는 데려가주지 않는다. 이것이 내가 20살이 되고 알바를 하면 첫 번째로 갈 장소를 정신과로 정한 이유이다. 부디 그때가 되면 우울증이 사라지지 않을까라는 말도 안 되는 기대를 가지면서. 부모는 우울증은 내가 의지를 가지고 긍정적으로..

말하지도 적지도 못한 순간들 -12

환자가 떠난 후 남은 딸이 할 일

beforeLafter

#죽음 #장례
끝났다. 사흘 간의 지옥같고 전쟁같고 실눈조차 뜰 수 없는 컴컴한 폭풍우 속에서 혼자 소리를 지르는 것 같았던 시간이 끝났다. 끝났다는 것이 식이 끝난 것에 지나지 않는다는 사실이 더 절망스럽다. 불과 사흘 전만 해도 물리적으로 사회적으로 엄연히 존재했던, 60여년을 살았던 한 '사람'을 인생을 제대로 정리할 시간조차 갖지 못한 채 후루룩 종이 한 장으로 사망을 확인받고, 고인이 된 고인을 만 이틀만에 정리해 사람..

말하지도 적지도 못한 순간들 -13

환자가 떠난 후 남은 딸이 할 일

beforeLafter

#죽음 #상속
장례도 끝났고 삼오제(삼우제)도 끝났다. 49재의 첫 칠일 오전, 나는 일하던 도중 이제 식을 시작한다는 가족의 연락을 받고 창가로 나와 하늘을 보며 기도했다. 부디 엄마의 영혼이 존재해서 젊고 건강할 때의 편안함을 만끽하며 여기저기 가고 싶은 곳을 실컷 다니고 있거나, 혹은 그 생명의 끝을 끝으로 영원히 안식에 들어가 모든 것을 잊었기를. 삼오제까지 끝나면 문상 와 준 분들께 문자나 전화로 감사 인사를 해도 좋..

비건 페미 K-장녀 #1 가족의 생일

가족들과 외식은 다이나믹해지곤 한다

깨비짱나

#페미니즘 #비건
다음주 호적메이트의 생일이라고 이번주 일요일(오늘) 가족 외식을 하자는 말을 듣자마자, 다양한 스트레스의 요인들이 물밀듯이 내 머리속을 장악했지만 너무 상냥하고 부드럽고 조심스럽게 나에게 일요일에 시간이 되겠냐고 오랜만에 외식 하자고 너도 먹을 거 있는 데로 가자고 묻는 말에 못이겨 흔쾌히 알겠다고 해버린 지난주의 나를 불러다가 파이트 떠서 흠씬 패버리고 싶은 주말이다. 이 시국에 외식하러 가자는 모부도 이해 안가지..
더 보기

타래를 시작하세요

여자가 쓴다. 오직 여자만 쓴다. 오직 여성을 위한 글쓰기 플랫폼

타래 시작하기오늘 하루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