팔공레인저 (1)

핀치 타래주거대학생

팔공레인저 (1)

공대생 넷과 고양이 둘

셀렌

“너 차라리 우리랑 살아!!!”

 작년 여름, 기말고사 공부를 하려고 모인 동아리방에서 나름 큰 결심의 한마디가 울려 퍼졌다. 나는 애인과 함께 자취 중이었는데, 자꾸 집안일 분배로 문제가 생겨서 고민된다고 언니들에게 투덜거리고 있었다.

그런데 갑자기 같이 살자는 거다. 그것도 둘이 살자는 게 아니라 여럿이서 같이 살자고 하는 거다. 아파트나 넓은 빌라를 빌려서 월세도 아끼고 집안일 분배도 잘해서 여자들끼리 오순도순 살자는 얘기는 너무 매력적이었다. 

 그렇게 순식간에 설득당해서 동아리방에 있던 다섯 여자, 그리고 나의 두 고양이는 같이 살기로 했다. (엥 소제목에서는 네 명이라면서 왜 다섯 명? 은 나중에 풀겠습니다) 

 기말고사가 코앞이었기 때문에(?) 우리는 엄청난 추진력과 집중력을 가지고 방을 찾기 시작했다. 직ㅇ, 다ㅇ, 네ㅇ버 등등 인터넷에서 나와 있는 방들을 뒤지고, 전세자금대출도 알아보고 했는데 단 몇 시간 만에 결론이 났다. 

 학교 옆 동네에 있는 복층 쓰리룸 빌라에 월세로 들어가자! 

(사실 아파트에 전세자금대출을 받아서 들어가고 싶었는데, 이것도 나중에 풀겠습니다. 저희는 대전에서 살고 있어요) 

 당장 문자를 넣고 다음 날 방을 보러 갔다. 방이 넓고 깨끗해서 바로 계약을 했다. 부동산중개료랑 계약금도 그 자리에서 입금했다. 그렇게 같이 살자고 한 지 24시간도 되지 않아 방을 계약하고 우리는 여름부터 같이 살게 되었다. 

 Q. 왜 팔공레인저인가요? 

저희 학번이 각각 14, 15, 16, 16, 19, 합하면 80이어서 복고 스타일로 팔공레인저라고 이름을 지었습니다. 이름을 정한건 꽤 나중 일이라 미리 풀고 가겠습니다. 

 어쨌든 팔공레인저 오순도순 잘 살 수 있을까요~~? 

다음 시간에 계속.





SERIES

팔공레인저

셀렌의 최신 글

더 많은 타래 만나기

[제목없음] 일곱 번째

누군가를 만난다는건.

제목없음

#여성서사
누군가를 만난다는건 참으로 어렵다. 나같은 경우에는 끊임없이 되물어봤다. 그리고 의심했다. '저 사람은 만나도 괜찮은걸까?' '내가 착각하고 있는건 아닐까?' 처음에는 설레기도 하고 잘 맞는 사람이라고 생각이 든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안한 마음은 사라지지 않는다. 과연 내가 누군가를 만나도 괜찮은걸까? 순간의 감정으로 선택한 것은 아닐까? 꼬리에 꼬리를 물다가 결국에는 좋으니까로 결론이 난다. 좋은걸 어떡하나? 만나야..

4. Mit Partnerin

여성 파트너와 함께

맥주-

#여성서사 #퀴어
여성 파트너와 함께 이성애 규범과 그 역할에 익숙해진 내가, 동성애를 하기 위한 일련의 역할들과 그 수행에 익숙해지기까지는 조금 시간이 걸렸다. 대부분의 시간에 나는 실용적- 불필요한 장식이 없고 기능에 충실한-인 옷을 입고 있기 때문에, 여가로 쓸 수 있는 시간에는 사회에서 ‘여성적’ 이라고 해석하는 복장을 하고 있기를 좋아한다. 하늘하늘하고, 레이스나 프릴이 달려 있고, 패턴이 화려한 옷들. 재미있는 것은 패턴..

13. 대화하는 검도..?

상대의 반응을 보며 움직이라는 말

이소리소

#검도 #운동
스스로를 돌이켜보기에, 다수의 취향을 좋아하는 데 소질이 없다. 사람들이 아이돌이나 예능 얘기를 꺼내기 시작하면 체온이 2~3도는 뚝뚝 떨어지는 것 같다. 대화에 섞일 적당한 말이 뭐 있지? 가만히 있어도 괜찮을까? 뭐라도 이야깃거리를 던져보지만 진심이 없어서인지 어정쩡한 말만 튀어나온다. 결국 혼자 속으로 “난 만화가 더 좋아.."라며 돌아서는 식이다. 맛집에도 크게 관심이 없고, 어째 운동 취향도 마이너한 듯하고.....

말하지도 적지도 못한 순간들 -12

환자가 떠난 후 남은 딸이 할 일

beforeLafter

#죽음 #장례
끝났다. 사흘 간의 지옥같고 전쟁같고 실눈조차 뜰 수 없는 컴컴한 폭풍우 속에서 혼자 소리를 지르는 것 같았던 시간이 끝났다. 끝났다는 것이 식이 끝난 것에 지나지 않는다는 사실이 더 절망스럽다. 불과 사흘 전만 해도 물리적으로 사회적으로 엄연히 존재했던, 60여년을 살았던 한 '사람'을 인생을 제대로 정리할 시간조차 갖지 못한 채 후루룩 종이 한 장으로 사망을 확인받고, 고인이 된 고인을 만 이틀만에 정리해 사람..

세 사람

세 사람

이운

#치매 #여성서사
1 요즘 들어 건망증이 심해졌습니다. 안경을 쓰고서 안경을 찾고 지갑은 어느 가방에 둔 건지 매번 모든 가방을 뒤져봐야 합니다. 친구들은 우리 나이 대라면 보통 일어나는 일이라며 걱정 말라하지만 언젠가 나에게 소중한 사람들이 생겼을 때 그들까지도 잊게 되면 어떡하지 라는 생각이 들곤 합니다. 하루는 수영을 다녀오는데 그날따라 비도 오고 몸도 따라주질 않아서 바지가 젖을 것은 생각도 안하고 무작정 길가에 털썩 주저앉..

오늘도 결국 살아냈다 1

매일매일 사라지고 싶은 사람의 기록

차오름

#심리 #우울
하필 이 시기에 고3으로 태어난 나는 , 우울증과 공황발작으로 많이 불안해진 나는, 대견하게도 오늘 하루도 잘 버텨냈다. 우울증과 공황발작이 시작된 건 중3. 하지만 부모는 어떤 말을 해도 정신과는 데려가주지 않는다. 이것이 내가 20살이 되고 알바를 하면 첫 번째로 갈 장소를 정신과로 정한 이유이다. 부디 그때가 되면 우울증이 사라지지 않을까라는 말도 안 되는 기대를 가지면서. 부모는 우울증은 내가 의지를 가지고 긍정적으로..
더 보기

타래를 시작하세요

여자가 쓴다. 오직 여자만 쓴다. 오직 여성을 위한 글쓰기 플랫폼

타래 시작하기오늘 하루 닫기